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문경새재

문경새재

 

 

여유있는 시간에 지구별 가족난에 제 기록을 보곤 합니다 ^^

오래 전 추억도 더듬어 보고 또 당일 여행이나 산행이 가능 한 곳을 찾아 봅니다.

 

2013년 10월에 유라시아님과 소리님과 함께 다녀 온 문경새재를 5 년 만에 다시 다녀 왔습니다.

제목을 추억의 문경새재 길로 할까 하다가 접었습니다..ㅎ

 

그 때는 조령산휴양림에서 출발하여 매표소 입구까지 걸었습니다.

이 번에는 그 당시와 반대 코스인 영남제1관문이라 칭 하는 주흘관에서 출발하여

조령산 휴양림을 거쳐서 고사리 마을을 통과한 후에 마을버스가 다니는 이대 고사리수련장까지..

약 4시간 40 분 동안 쉬지않고 부지런히 걸었습니다. 

 

이 코스는 단점이라고 하기에는 뭐 하지만..

단체로 갈 때는 역으로 주흘관으로 향하는 코스가 내리막 길이라서 편하다는 생각입니다.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갔던 길을 되돌아 오고 싶지 않아서 매표소 광장부터..

제3조령관을 지나 고사리마을, 이화여대 고사리수련관까지 걸었습니다.

뭐..사람 사는 곳에 교통편이 없으랴...하는 생각에..

다행히 수안보 까지 가는 마을버스를 이용 할 수있었습니다.

 

저 처럼 이 코스를 다녀 가시라고 하기에는, 시간 및 교통편이 불편하여 비 추천 합니다.

입구에서 시간과 체력을 고려 하셔서 원점회귀를 추천을 드립니다.

(단체 추천 코스)

 

 

 

 

 

 

 

저는 부천 소풍 터미널에서 출발을 했지만, 

서울에서는 강남터미널 보다는 동서울터미널에서 출발을 하시는 걸 추천을 드립니다.

문경 도착 후 시내버스나 택시를 이용하시면 됩니다.

(교통비는 왕복 25,000 원/ 문경서 택시 이용시 왕복 약 14,000 원 추가)

 

 

도착...

아침을 굶었더니 출출합니다. 식당에 들어가니 땡기는 메뉴가 없습니다.

위험한 산행도 아니고, 천천히 걷는 길이라서 막걸리 한 병 시켰습니다.

인심좋은 아주머니께서 더덕무침을 주십니다.

한 병 정도는 길을 나서는 나그네의 시동주 겸 , 목 축임으로 봐 주십쇼 ~~^.^

 

 

 

찻사발 축제 ?

 

 

 

 

 

 

 

행사로 너무 번잡스러워서 돌아갑니다.

 

 

 

 

훈훈한 가족 모습들...뵙기 좋습니다 ^^

 

 

 

찻사발 행사장 입구..

오늘 제 방문 목적이 아니라서 지나칩니다..ㅎ

 

 

 

 

 

오랜만에 봅니다...

 

 

 

 

5년 전 물소리가..아직도 그 물소리인지 ... ?

 

 

 

날씨가 너무 좋습니다. 살랑 거리는 봄 바람에...

 

 

 

 

 

 

 

 

 

 

 

 

 

 

 

제일 기억에 남는 .. 산불됴심...

 

 

 

 

 

 

 

 

 

 

 

 

 

 

 

 

이 곳 부터는 일반 관광객이 뜸 한 코스 입니다.

어느 분 블러그에는 황톳길이라고 하던데... 마사토 아닌가요 ?

맨발로 걷기에는 좀 거친 길이지만 잠시 맨발로 걸어 봅니다.

 

 

 

 

 

 

 

 

 

 

 

 

 

 

 

정말 혼자서 걷기가 아깝다는 생각이 들 정도입니다...^^

 

 

 

 

 

 

 

5년 전 보다 많이 달라진 모습니다.

잘 정돈된 모습이지만.. 왠지 아쉬움이..

 

 

 

조곡관부터 걸어 오면서 뵌 분들이.. 두 어분 정도... 호젓하고 한적한 길 입니다.

좌측으로는 고사리 마을 캠핑장에서 아이들이 노는 소리가 들려 옵니다.

늘 여행 마무리 길 에서의 기분은 ...언제 이 곳을 또 다시 올지... 입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산자락길  (8) 2018.05.21
생태탕 - 아직은 성급한 바람이지만.. ^^  (8) 2018.05.18
추억의 간조날....  (8) 2018.05.16
석모도 트레킹(해명산~상봉산~보문사)  (8) 2018.05.14
정력.... ㅎ  (6) 2018.05.10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계룡산  (10) 2018.04.30
나이라는 거울에 비쳐진 내 모습...  (6) 2018.04.26
괴산 산막이옛길  (8) 2018.04.23
남산 둘레길....  (10) 2018.04.16

태그

Comments

  • euroasia 2018.05.08 1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곳 다녀오셨습니다.
    저는 5일날 꽉꽉막히는 길을 달려 의성 금성면 탑리의 아버님과 다섯 형제 가족들 대부분이 모여서 아버님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냈네요.
    6일날 오후에도 막히는 길을 달려서 서울와서 어제는 북한산 둘레길 연신내서 - 송추 용인반점까지 힘차게 걸었습니다.

    참 아름답고 전설과 함께하는 문경새재는 언제가도 아름답고 푸근한 한양가는 옛길로 정이 넘치는 곳입니다.

    즐거운 시간보내신 쏭빠형님 일정, 축하드립니다.

    • 3일 연휴를 아버님을 모시고 지내시고 마무리는..
      북한산 굴레길로 알차게 잘 보내셨군요.
      그 당시 유라시아님과 산채전을 먹던 장소가 너무 많이 달라져서 어리둥절 했습니다 ^^
      걸으면서 그 당시 생각에 잠겨 보았습니다.
      오는 길에 들렸던 하회마을도..^^

  • 하마 2018.05.08 14:1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거리도 많고 편안한 아름다운 문경새재 둘레길인것같습니다.
    봄이 내려앉은 아름다운 길... 말씀처럼 혼자걷기 아까우셨을것같습니다.
    이젠 블로그를 따로 만들어 포스팅하셔도 손색이 없으실듯합니다.^^*
    기회가 되면 꼭 걸어보고 싶습니다. 덕분에 앉아서 안구정화하고 갑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 서울 기준 당일치기 여행지로 좋은 곳 입니다~^^
      관광객 분들은 주차장서 뭔 행사장까지 왔다가 가시니 오르는 길이 덕분에 호젓했습니다.
      생각보다 4시간 반이나 걸려서..
      도착지에서는 차편이 없을까봐 내심 걱정도..ㅎ
      지구별 전셋방 처럼 편 한 곳 없습니다 ~~~ ^.^

  • 창파 2018.05.08 1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역시 활동적인 쏭빠님십니다.
    며칠전에 한동안 얼굴을 보지 못하던 친구에게서 전화가 왔습니다.
    서로 안부를 묻던중 저에게 요즘 어떠냐고 물어 보기에
    어째 요즘 더 바쁘다고 하니..
    친구가 하는말이 그래 요즘 유행하는말로 "백수가 과로사 한다고 하더라~였습니다! "
    그말이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집안에 대소사가 여러개 겹치는 바람에 여기저기 헤집고 다니다 보니
    올봄에 마음 먹었던 곳을 한군데도 못가고 봄은 사라질것 같습니다.
    그래도 부지런하고 활동적인 지구별 친구님들이 여러분이 있어서
    이렇게 산과 들이 연두빛 옷을 갈아 입는 것을 볼수 있으니 다행입니다.
    올봄은 다행이 비가 여러번 오는 바람에 산 골짜기마다
    물소리를 들을수 있어 꽤 다행인 것같습니다.
    그래서 이렇게 여러개 물줄기를 감상도 하구요....
    쏭빠님에 맨발사진을 보고....
    저도 얼른 양말을 벗고 저에 발과 쏭빠님 발을 비교해봅니다.
    이거 발마져도 저에 발은 주름살과 빈티가 확 나고 있습니다 어쩐다요~~~~~
    덕분에 문경새재 골짜기 골짜기 흐르는물도 구경 잘하였습니다..........^^

    • 바쁘시게 지낸신다니 저는 좋은 소식으로 들립니다 ~^^
      물론 아쉬운 건 대소사로 인해서 말씀처럼 올 봄에 가시고 싶었던 곳을 못 가시는 아쉬움이 있으시겠지만.. ㅎ
      올 봄은 다행히 가뭄 봄이 아니라서 다행입니다.
      발은 이쁜 편인데..ㅎㅎ 손은 영 아니올씨다..입니다^^

  • 에디 2018.05.09 03: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문경새재에 댕겨 온지가 꽤 된 것 같습니다.
    문경새재하믄....또 먹꺼리가 생각나는데 초입 쩜빵거리에 <약돌 고추장삼겹살+더덕구이>집이 몇 있습니다.
    칭구들과 식구들이 극찬을 했던 맛이었는데 시방도 그런지.....
    사진 속 이 곳 저 곳은 크게 변한 데는 없는 것 같으나 옛날주막이 없어진 듯.... 안 보입니다.
    그나저나 쏭빠님 裸足을 보다 보니 딴쪽은 모르겄으나 발쪽은 청소년 같으십니다.ㅎ

    • 저도 5년 만에 큰 맘 먹고 다녀왔습니다.
      초입 식당들도 모두 그집이 그집 같아서 저는 아무 식당이나 들어가서 막걸리 한잔 했습니다.
      혼자서 막걸리를 마시는게 안쓰럽게 보였는지 더덕무침도 주시더군요..ㅎ
      중간에 톡특한 향기가 났던 산채전을 먹으려고 했는데 너무 변해서 그냥 지나쳤습니다.
      딸 아이들이 하는 말이 아빠는 손은 아닌데.. 발은 이쁘다고 합니다..^^

  • 이곳 조령은 우측으로 주흘산이 있고 좌측으로 신선봉과 조령산이있어 그곳 산들을 내려오면 거치는 곳이라 몇 번 드나들기도 하였는데 오늘 쏭빠님 사진을 보니 새삼 새롭게 느껴 집니다.
    따스한 봄날 꼬맹이들 데리고 꼭 한번 가 봐야 겠다고 생각했던 곳인데 올해도 그냥 지나갈것 같구요.
    1관문에서 3관문을 넘어 이화대수련관까지 아주 긴 구간인데 걸어신다고 수고 하셨습니다.
    정말 혼자 걷기가 아까울 정도로 힐링의 느낌이 팍팍 옵니다.
    새재 주위에 있는 산들이 모두 명산인데 다음에는 이곳을 기점으로 산행구간을 만들어 다녀 가셔도 아주 좋을것이라 생각됩니다.
    혹시 기회 되시면 같이 산행 하셔도 되구요..
    내년부터는 쏭빠님.. 어린이날 어디 혼자 나가시지 못할것으로 예상을 하여 봅니다.ㅎ^^

    • 안 그래도 출발 전에 주흘산을 갈까 했는데..
      올 가을에 동문산악회에서 산행 예정지라서 미뤘습니다.
      지도로 판단 할때는 2시간 반 에서 3시간을 예상했는데..
      마을버스가 다니는 곳 까지 가다보니 시간이 많이 걸렸습니다.
      내년 ? .. ㅎㅎ
      저는 외 할배라서 모른 척 하렵니다.
      바깥 사돈께서 엄청 자상 하신 분이라서 저는 틈도 안날것 같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