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모도 트레킹을 다녀왔습니다.


연 이틀 산행으로 힘들긴 했지만,

해명산에서 상봉산으로 이어지는 능선길.. 

앞 뒤에서 들려오는 동문님들의 웃음소리에 엄살은 접고 부지런히 걸었습니다. 


능선에서 바라 본 서해바다는 참으로 넉넉했습니다.

날씨는 흐렸지만, 다행히 비도 그치고 덕분에...

5월 봄의 횡포를 제대로 만끽한 산행이였습니다.


해명산(327m)~상봉산~보문사~주차장 총 9Km 가 넘는 거리입니다.

능선 길은 험하지는 않지만, 오르고 내리는 반복 길로 체력소모가 만만치 않은 코스입니다.

중식시간 포함해서 약 5시간 산행시간 소요.

 

 

 

 

 


 

석모대교입니다.

배를 타고 들어가던 석모도..

다소 불편했지만.. 새우깡 ..갈매기 울음소리와 뱃고동 소리는 이제는 추억 속으로...

 

 

바쁘게 오가던 여객선들..

그래도 관광용으로 몇 척은 운행을 했음 하는..

 

 

 

 

30분 정도 걸었나... ?

탁 트인 시야로 가슴이 시원합니다 ~~~

 

 

 

 

 

 

능선 길 좌측으로 계속 펼쳐지는 서해 바다..

 

 

 

 

 

 

 

 

 

 

 

 

정상석이 매우 초라합니다.

 

 

정상 부근은 협소하여 한참을 내려 온 후에 간단하게 요기를..

산악대장님 ... 하산 후 푸짐하게 드시라는 말씀에 소식.. ㅎ

 

 

 

 

대단합니다.

엄청 무거운 수박을... ^^

 

 

 

 

 

 

 

바위 올린다고 힘을 썻더니 뻐근합니다 ~^^

 

 

 

 

 

 

 

 

 

 

 

 

 

 

 

 

 

보문사가 보입니다.

내려 가는 길에 계속 철조망이..

무료로 들어갈 수 없도록 차단 용도인 듯 ..

 

 

 

 

뒷풀이 식당 도착..

 

 

 

 

 

 

 

 

 

여객선 운항중단으로 영업에 큰 지장을 받을 듯 합니다.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칠갑산  (13) 2018.05.28
부처님 오신 날 월미도 산책  (8) 2018.05.23
안산자락길  (8) 2018.05.21
생태탕 - 아직은 성급한 바람이지만.. ^^  (8) 2018.05.18
추억의 간조날....  (8) 2018.05.16
석모도 트레킹(해명산~상봉산~보문사)  (8) 2018.05.14
정력.... ㅎ  (6) 2018.05.10
문경새재  (10) 2018.05.08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계룡산  (10) 2018.04.30
나이라는 거울에 비쳐진 내 모습...  (6) 2018.04.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14 15:39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우깡으로 갈매기에게 먹이를 주며 배를 타고 들어 가는
    재미는 사라졌지만 한편으로는 배를 기다리는 불편함이 없어졌기에
    더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 같은 석모도입니다.
    당장 저부터 언제 서울에 갔을때 시간이 남으면
    한번 석모대교를 건너고 싶은 마음입니다.
    물론 쏭빠님처럼 여유로운 트레킹은 못하지만서도요...
    오늘 사진에서 보는 것 처럼 밀어주고 끌어주는 재미도 못 느낄것 같구요.
    엄청 맛있게 드셨을 것 같은 수박~~
    수박을 저곳까지 가지고 오신분은 누구일까????...
    산아래 갯가에 논처럼 보이는 곳은 염전이겠죠.
    올해는 비가 자주 오는 바람에 염전하시는 분은 조금은 속이 상하실 것같은 해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14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오래 전 부터 다리의 필요성을 느꼈지만,
      막상 뚜우~~ 울리던 뱃고동 소리가 안들리는 좀 서운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
      저는 어깨가 아파서 늘 가벼운 배낭을 꾸미는데 한 후배님께서 큰 수박을 담아 오는 걸 보고 감탄을 했습니다.
      열정도 대단하지만, 체력이 부럽기도 합니다.
      염전... 글쎄요 ?
      제가 아는 건 석모도 염전이 거의 폐염전으로 알고 있습니다.

  2. 2018.05.14 18:5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주 오래전에 처가어르신 모시고 석모도에 다녀온 기억이 있습니다.
    갈매기에 새우깡도 주고요..ㅎㅎ 그것도 추억속으로... 이젠 다리위에서 갈매기밥을 줘야 하나요?
    동문들과 재미난 산행을하셔서 즐거운 시간이 되신것같습니다. 사진만봐도 웃음소리가 들리는듯합니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가까운곳의 바위와 나무들은 멋집니다만 멀리 바다와 하늘은 해무인지 미세먼지인지
    당췌 푸른빛이 보이질않으니 너무 멋있는 풍경을 놓친것같습니다.
    어딜가나 입이 즐거워야 한다고 뒷풀이 식당의 먹거리가 입맛을 다시게 합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15 06: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석모대교 앞에서 잠시 기념촬영을 하는데 멀리 포구를 보니 왠지 허전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끼룩 거리던 갈매기도 안 보이고.. 뱃고동 소리도 안 들리고..
      동문님들과 산행을 늘 즐겁습니다.
      저렴한 경비로 아침에 김밥 제공에 점심 저녁까지 챙겨 주시고 ..거기다가 술에 교통편까지 ^^
      늘 적자 산행이라고 총무의 정리 글을 보면 미안한 마음이 들 정도 입니다.
      물론, 찬조나 연회비로 충분히 적자는 메꾼다고는 하지만...
      날씨는 맑은 편은 아니였지만, 비가 끄쳤서 다행히 안전산행을 했으니 그로 만족을 합니다.

  3. 2018.05.14 22:3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수박통을 배낭에 담아 산꼭대기까지 가져 오신분께 경의를 표합니다.
    욕밧씸데이...
    중간쯤에 내려와서 애꾸눈 해골바위가 아주 인상적입니다.
    하늘이 파랗고 먼곳 조망이 틔였다면 정말 좋겠다는 생각을 하여 봅니다.
    절 뒷쪽으로 나 있는 철조망은 대웅전 뒷편에서 소리를 지르거나 부처님 머리를 타고 내려오는 무례한 이들을 방지할려고 한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석모도 ..
    이곳 대구에서는 너무 먼 거리지만 몽당연필에 침을 발라 적어 둡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15 07: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 후배가 늘 수박이나 먹거리를 배낭 가득 채우고 오는데.. 고맙기도 하고 한편으로는 제 빈 배낭이 미안 하기도... ^^
      철조망은 다 내려 와서도 설치가 되여있더군요.
      안전 보다는 출입을 못하게 해 놓은 듯.. 합니다.
      이 곳 산행지는 두가님께는 너무 약 한 듯 싶습니다 ^^

  4. 2018.05.15 05:4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배 타고 건너 댕기던게 엊그제같은데 이젠 다리로 넘나들게 되니.....
    저도 두어번 차를 싣고 댕겨 온 적이 있는데 다시 보니 새롭습니다.
    그나저나 진짜 수박을 으띃게 꼭대기까정 매구 갈 생각을....ㅎ
    진짜 활력이 넘치는 동창회입니다.
    밴댕이회무침 사진을 보니 따시한 밥 비벼 먹고싶은 생각에 그저 침만 꼴깍!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15 07: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이 번에 처음 건너 본 석모대교 입니다 ^^
      여름 산행 시 늘 얼린 수박을 가져 오는데 저는 감 히 엄두도 못 냅니다.
      다 들 한결같이 자기 먹을 것보다 넉넉하게 음식을 챙겨 옵니다....저 만 빼고 ^^
      밴댕이회 무침보다는 간간하게 양념이 베인 게장이 반찬으로도 좋았지만, 술 안주로도 제 입맛에는 더 좋았습니다..ㅎ

prev | 1 | ··· | 326 | 327 | 328 | 329 | 330 | 331 | 332 | 333 | 334 | ··· | 238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