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모임에서 동기 녀석들과 모처럼 생태탕을 먹었습니다.

항공기장인 동기가 본인이 잘아는 단골 식당이 있고..

또 뭐.... 본인이 쏜다고 해서... 우르르~ 몰려 갔습니다^^

 

동태탕보다 가격은 거의 두배 정도로 비쌌지만,

역시 생태탕은 푸석한 식감인 동태탕보다는 훨씬 깊은 맛이 났습니다.

 

 




 


예 전에는 참.. 흔하게 먹었던 생태탕이였는데...

그나저나 아직은 성급한 바람이지만, 반가운 소식을 뉴스에서 들었습니다.


동해에서 12년 만에 대량 포획한 명태 상당수가..

방류한 어린 명태가 아닌,

유전자 검사결과 순수 자연산인 것으로 판명이 되였다고 합니다.


자연산 명태가 동해안에서..

대량 포획된 것은 2006년 이후 12 년 만이라고 합니다.



지역 어업인들은 동해에서 자취를 감춘 명태가 되돌아올 조짐을 보인 것 아니냐며 반색을 하지만,

전문가들 의견은 좋은 조짐이긴 하지만 아직은..

신중하게 더 지켜보고 세밀한 연구를 해야 한다고 합니다.


정부는 2015년부터 명태 살리기 프로젝트의 하나로 유전자 열성화 방지를 위해

몸길이 45㎝ 이상 건강한 어미 명태 1마리당 50만원을 포상하고 있다고 합니다.


어찌 어민들만의 바람일까요 ?

서민들의 주 메뉴였던 명태가...

예 전 처럼은 아니더라도 많이 잡히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


 

생태찌개는 유년시절의 향수를 자극하는 음식입니다.

자주는 못 먹었지만, 가끔씩 상에 오르곤 하던 생태찌개는..

따뜻한 아랫목에서 온 가족이 한 상에 둘러 앉아 먹던 음식이었습니다.


어린 저는 국물에 밥을 말아서 먹고..

아버지께서는 얼큰한 국물로 반주(飯酒)를 하셨던 기억이 납니다.

 

..

 

내일이면 주말입니다.

꼭 먼 곳이 아니더라도 가까운 곳에 자연을 즐기실 장소가 있다면..

이 봄이 지나가기 전에 힐링을 즐기시면서, 건강한 주말을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쇠죽 내음...  (10) 2018.05.31
마곡사에서 공산성까지..  (8) 2018.05.29
칠갑산  (13) 2018.05.28
부처님 오신 날 월미도 산책  (8) 2018.05.23
안산자락길  (8) 2018.05.21
생태탕 - 아직은 성급한 바람이지만.. ^^  (8) 2018.05.18
추억의 간조날....  (8) 2018.05.16
석모도 트레킹(해명산~상봉산~보문사)  (8) 2018.05.14
정력.... ㅎ  (6) 2018.05.10
문경새재  (10) 2018.05.08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5.18 13:20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살아 있지는 않지만 얼리지는 않은 생태
    반쯤 말린 코다리
    얼렸다 말렸다 황태
    물기 제로 바짝 말린 북어
    얼린 동태
    쏘주 안주로는 새끼명태 쫙 쫙 찢어 논 노가리...

    얼마 전 남해안에서 수십년만에 명태 딱 한마리가 그물에 잡혀 거의 톱뉴스가 된 일이 있는데
    명태가 사라진것이 아무래도 지구온난화로 수온의 변화가 영향이 있는듯한데 앞으로 지구별 가족분부터 시작하여 지구별을 잘 관리하여 명태가 동해안의 주 어종으로 돌아오길 바래 봅니다.
    겨울철 산행 후 얼큰한 생태탕 한그릇이면 쏘주 두어병은 병나발감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18 14: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노가리..^^
      요즘은 잘 쓰는 말은 아니지만, 예 전에 "노가리 풀다" 라는 속어를 친구들 끼리 많이 썼던 기억이 납니다.
      어원은 잘 모르지만, 가벼운 수다나 거짓말을 빗대서 노가리 풀지마라 했습니다..ㅎ
      어느 다큐 프로에서 명태가 사라진 원인에 대하여 집중적으로 다룬 걸 안쓰러운 마음으로 보았습니다.
      요즘은 오징어 뿐 만 아니라 많은 어종이 안 잡힌다고 하니 온난화 보다도 남획으로 인해서 그런 건 아닌가 합니다.
      그러고 보니 오래 전(30 ?) 도봉산 계곡에서 양은냄비에 생태탕을 끓여 먹었던 추억이 떠오릅니다.
      잠시 그 시절로 되돌아 가고 싶네요...

  2. 2018.05.18 20:0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제일 좋아하는 생선이 명태입니다.
    생태,동태,황태,노가리..어떻게 먹더라도 저에겐 제일 맛있는 생선입니다.
    그런데 이젠 너무 귀한 생선이 되어버렸으니.. 잡아도 너무 잡아먹었나 봅니다.^^*
    어릴적 저희 아버지께선 북어를 몇마리 사오셔서 눈알은 그대로 와드득 씹어드시고
    다듬이 방맹이로 두들겨 살을 발라내시면 어머니께선 양념고추장에 참기름 살짝넣고 밥반찬 만들어
    먹성좋은 아들 삼형제 먹이고 아버지께선 껍질만 따로 모아 살짝 구워 양념간장 낀져서 드셨습니다.
    그때 저는 왜 아버지께서 질긴 껍질을 드셨는지 몰랐습니다. 그저 어른들이 먹는건가 보다 했었죠.....ㅠㅠ
    암튼 음식솜씨 좋으신 어머니께서 생태탕을 부엌에서 끓이시면 좁은 골목길에 온통 맛있는냄시가 진동을...ㅎㅎ
    저녁을 먹었음에도 그 생각하니 다시 군침이돕니다.ㅎㅎ 저도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21 1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기억 저도~~^^
      북어 눈알은 오래 씹으면 고소하던 맛이 기억이 납니다..ㅎ
      속된 표현이지만...북어 패듯이..라는 말도..ㅎ 지금은 그런 말 썼다가는 집에서 쫒겨 납니다 만..ㅎ
      요즘도 맥주집에서 북어 껍질을 양념을 해서 팝니다.
      껍질 하나로 3000 cc는 넉끈합니다.
      저녁이면 각 집 마다 풍기던 코를 자극하던 음식 냄새..요즘 아파트에서는 그런 향수를 기대하기는 어렵지만..

  3. 2018.05.20 14:0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사진을 보니 며칠전에 먹은 동태내장탕이 생각납니다.
    그날 먹은 내장탕에도 알과 고니가 많이 들어간 때문인지 아주 맛나게 먹은 기억입니다.
    그리고 동태나 생태탕에 추억으로는 살이나 알을 먹는 맛도 좋지만
    그래도 기억에 남는 것은 눈알을 빼먹으면 씹히는 그맛 쫀득하니~~(아~그런데 어째 말이 쪼금으시시합니다!...)ㅎㅎ
    오늘 쏭빠님에 추억에 생태탕이야기를 듣다보니...
    사라진 것들이 꽤 많습니다.
    그시절에 자주 보던 생태탕 생조기탕 그리고 곱창전골.........^^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21 12: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은 퍼 왔습니다 ^^
      저도 고니를 정말 좋아합니다...술 아주로 ..ㅎ
      그나저나 명태가 많이 잡혀서 서민들이 쉽게 접할 수가 있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4. 2018.05.21 04:48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진짜 옛날엔 아주 흔한 생선이 명태와 도루묵이었는데 요즘은 금값이니.....
    저도 눈알만 익으믄 먹어도 된다는 생태찌게와 무를 넣어 푹 과서 먹는 동태탕을 꽤나 좋아하는데
    특히 생태탕은 조선간장으로만 간을 해 먹는 걸 좋아합니다.
    전에 남대문 골목에 아주 잘 하는 집이 있었는데 없어진지가 오래 되고 요즘은 거의 빨갛게 해서들 드시는 것 같습니다.
    다른 생선 내장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명태 곤이와 알은 다들 드시는 걸 많이 봐 왔는데 아마 담백해서 그렇지않나 생각됩니다.
    근데 저희 집 사람은 생태나 동태 대가리 쪽쪽 빨아 먹는걸 아주 질색을 해서 안에서는 대가리를 잘 못 먹습니다.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5.21 12: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도루묵이 금 값인가요 ?
      엉뚱하게..말짱 도루묵 이란 어원은 무엇인지 급 궁금해 집니다 ^^
      생태탕을 조선간장 만으로 간을 한다는 걸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생태 본연의 맛을 즐기는 조리법 같습니다.
      저는 음식을 쪽~쪽 소리내서 드시는 분들이 좋던데요 ^^

prev | 1 | ··· | 321 | 322 | 323 | 324 | 325 | 326 | 327 | 328 | 329 | ··· | 238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