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정력.... ㅎ

반응형

 

어제는 모처럼..

삼대 구 년 만에 번개모임에 참석을 했습니다..^^

중국에서 사업을 하는 친구가 오랜만에 와서 친구 7명 모두 모였습니다.


단골로 가는 빈대떡 집은 항상 손님 많아서 한참을 기다린 후에 겨우 착석..
자리에 앉자마자   자리에 앉은 친구 녀석이 주머니에서 주섬주섬 약을 꺼내는데..
색깔과 모양도 다양한 약이.... 주먹은 되더군요.


 많은 약을 먹으면위장이 염려가 되여 안쓰러운 눈으로 친구를 바라보니..
 친구는  염려를 눈치를 채고위장을 보호하는 약까지 넣었다고 저를 안심을 시켜줍니다.


저도 막둥이가 다니는 회사에서 판매하는  영양제  이런 저런 약을 사다 주지만,
게으른 탓에  마저도   먹고 있습니다.
.... 찌는 약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복용을  의지는 있습니다만..


  막걸리가     들어가자  친구 녀석은 저에게 하소연을 합니다.
" 칭구야 !  약을 너무 오래 장기복용을 하니 정력이 딸려.. 좋은 방법 없냐 ? "
마누라는 나를 인간 취급도 안해서 콤플렉스에 시달린다.."

 

그 친구는... 오래 전 머리에 큰 수술을 두 번이나 받았습니다.
제가 의사도 아니고..기껏    있는 말이라곤.. 겨우...
자꾸 걸어.. 숨쉬기 운동만 하지말구..
누워서 보약을 먹으면 그게 몸으로 가냐 ? 운동을 해야 흡수가 빠르지 "


콤플렉스 ?
콤플렉스 라는 표현에는..

모든(?) 남자들의 열등감 이라는 의미도 슬며시 녹아들어 있는 건 아닐까요 ?


중년의 힘없는 신사들이 자신의  마음을 감추면서,

남 몰래 추구하는 " 정력이라는 의미는 아닌지..ㅎ

 

언젠가...저보다 4 위인  조카님이.. 
저에게 정력에 좋다고 강조까지 하면서 산수유 주더군요.
"신랑이나 주지" ..라는  말에..  " 할배가 먹으면 뭐해젊은(?) 삼춘이나 드셔... ㅎㅎ "



우리는...저를 포함한 중년의 남자들은  그리도 정력에 집착을 할까요 ?
여기서 정력이란.. 몸과 마음의 힘이나 능력을  합니다..

 짧은 생각에는
우리네 중년들은 젊은 시절부터 지금까지 끌고  정력에 대한 환상 때문에
세월의  앞에서 주눅이 들어서 정력을   추구 하는  아닌가..하는 생각듭니다

 

참, 그러고 보니 일전에 두가님이 주신 야관문 주가 생각이 납니다.

김치 냉장고에 잘 보관을 했는데... ㅎ

다음 주 정기 모임에 제 친구에게 줄까... 아니면 아껴서 제가 마실까...고민 중 입니다..^^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처님 오신 날 월미도 산책  (8) 2018.05.23
안산자락길  (8) 2018.05.21
생태탕 - 아직은 성급한 바람이지만.. ^^  (8) 2018.05.18
추억의 간조날....  (8) 2018.05.16
석모도 트레킹(해명산~상봉산~보문사)  (8) 2018.05.14
문경새재  (10) 2018.05.08
자네 돈 받았냐 ?  (8) 2018.05.04
계룡산  (10) 2018.04.30
나이라는 거울에 비쳐진 내 모습...  (6) 2018.04.26
괴산 산막이옛길  (8) 2018.04.23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