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빼어난 조망과 분재형 소나무 가득한 제비봉



요즘 가성비(價性比)라는 말을 자주 사용하는데 산행에서 가성비라는 표현을 다른식으로 나타낸다면 '고생 대비 감탄사', 고감비(苦感比)라고 표현하고 싶습니다.

그리 고생하지 않고 아주 멋진 풍경을 감상할 수 있는 고감비(苦感比) 최고(最高)의 산행코스 중 하나가 단양의 제비봉이 아닐까 합니다.


충북 단양군 단성면 충주호반의 뱃놀이 기점인 장회유람선 나루터에서 뒷쪽으로 올려다 보는 산이 제비봉(721m)입니다.

서북쪽 바로 지척에는 구담봉과 옥순봉이 있습니다.

구담봉 아랫자락으로 배를 타고가다보면 한마리 제비가 날아가는듯 하여 붙여진 이름이기도 하구요.


일단 제비봉 산행은 무지 쉽습니다.

등산로도 하나밖에 없습니다.

아래 등산지도를 보면 장회나루터(공원지킴이)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길이 있고 얼음골(어름골식당)에서 정상으로 오르는 길.. 이렇게 딱 두 코스밖에 없습니다.


얼음골에서 제비봉 정상까지 1.7km이고 장회나루터에서 정상까지는 2.3km입니다.

두곳을 연계하여 종주(?)한다면 4km입니다.

산행시간은 3~4시간이면 충분합니다.


산행은 들머리를 얼음골로 하는 것이 좋습니다.

얼음골로 오르는 길은 숲길이라 조망이 전혀 없습니다. 

그대신 적당한 오르막길에 피톤치드가 팍팍 나오는 커다란 소나무들이 많아 가슴이 시원하여 지는 길입니다.

제비봉의 백미는 정상에서 장회나루로 하산하는 길입니다.


수석과 분재로 가득한 바위능선길에다 충주호반과 함께 건너편으로 조망되는 가은산, 말목산, 금수산의 풍경이 기가 막힙니다.

학선이골과 다람쥐골 사이의 바위 능선을 타고 내려오면서 조망되는 풍경은 충주호와 구담봉, 그리고 우측의 금수산으로 내내 같은 풍경이라 조금 단순하게 느낄만도 하지만 능선 곳곳에 자리한 분재같은 소나무들로 인하여 지루할 틈이 전혀 없습니다.

여운에 대한 아쉬움을 남기고 하산 했다면 바로 앞 장회나루에서 유람선을 타고 충주호 구경을 하는 것도 좋을것 같습니다. 


자가운전으로 도착하여 얼음골을 들머리로 하여 장회나루로 하산을 할려면,

일단 차를 장회나루 국도변 제비봉 입구에 공원지킴이 집 맞은편 도로변에 주차장이 있습니다.

그곳에 주차를 하고 이곳에서 단양 시내버스로 얼음골까지 타고 가서 산행을 하면 됩니다.

시내버스는 자주 있는 편이 아니니 시간을 잘 맞춰야 합니다.(요금 1,300원)


장회나루~얼음골 시내버스 시간표

9시15분, 11시50분, 15시20분, 17시20분


산행코스: 얼음골(어름골식당) - 제비봉 정상 - 공원지킴이집

소요시간 : 4시간 (반 정도는 안구 정화..)



제비봉은 제법 아주 오랜만에 올라 봅니다.

장회나루터에서 오를때 지금은 철사다리가 놓여서 쉽사리 오르지만 이전에는 네발로 기어 올랐답니다.

그때 올라보고 처음 가 보는 제비봉입니다.



제가 그린 제비봉 등산지도입니다.

코스가 정말 단순하죠잉...


공원지킴이집에서 정상으로 올랐다가 그 길로 다시 내려가는 경우가 거의 많은데 이보다는  얼음골(어름골식당)에서 정상을 오른다음 전방으로 충주호를 내려다보면서 하산하는게 가장 좋습니다.




제비봉 공원지킴이집.

연세가 조금 되신분이 지키고 있습니다.

시내버스 기다리는 시간에 이분하고 이런저런 이야기 나누며 시간을 보냈습니다.


지킴이 집 도로 건너편에 주차장이 있습니다.(당연 무료)

9시 15분 버스로 얼음골로 출발...



얼음골 입구.

어름골식당의 간판이 있는데 왜 어름골(?)이라 했을까 궁금합니다.



일요일 새벽까지 내린 비로 온 산에 안개로 가득 합니다.

습기 머금은 산 속은 약간 후텁지근하구요.

정상부의 안개가 정상까지 올라갈 쯤 다 걷히기를 바라면서...



밤새 내린비로 길이 많이 미끄럽습니다.



얼음골에서 정상까지는 제법 비탈진 오름길입니다.

거리 1.7km로서 1시간 정도면 오를 수 있습니다.



사진으로는 크기가 가늠이 되지 않지만 아주 커다란 소나무들이 많습니다.



제비봉 정상.

호수쪽으로 전망을 할 수 있는 데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제비봉 정상에서 조망

아우러지는 충주호반의 풍경.

앞쪽으로 구담봉(왼편 중앙쯤), 옥순봉(구담봉 뒷편)이 내려다 보입니다.


<지난번 산행기>

구담봉에서 건너다 본 제비봉입니다.

구담봉, 욱순봉 산행기 : http://duga.tistory.com/2292



장회나루터 유람선 선착장



미세먼지는 아닌데 비 그친 후 안개가 남아 있습니다.

정상에 올라 안개 걷히기를 기다려 한참 후 찍은 사진입니다.



장회나루터 방향으로 하산.






소나무 분재가 능선에 가득 합니다.

사진으로는 멋나게 보이지 않는데 실제 아주 멋진 나무들이 많습니다.



좌측으로 제천 쪽 고평리마을















내려가면서 바라보는 조망은 거의 비슷합니다.



충주호 뱃놀이 온 관광객들의 버스들이 나란히 서 있네요.

저곳이 장회나루터입니다.



우측에 고사한 소나무 한 그루.

연식이 오래 됬는데 안타깝네요.



충주호 건너편으로 우측의 투구봉이 가장 가까이 보이고 그 너머 말목산, 그 뒤편 가은산.

가장 높은곳이 금수산,

좌측으로 충주호 이편으로는 늘 구담봉과 그 뒷편 옥순봉이 조망 됩니다.

구담봉 좌측 뾰쪽하게 높은 봉우리는 삼거리봉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소나무 분재 좋아 하시는 분이 이곳 제비봉에 오르면 못 내려 갑니다..ㅎ















조금 더 내려와서 찍은 사진으로 파노라마를 만든 것입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건너편 투구봉






능선을 내려가면서 조망되는 풍경 하나는 끝내 줍니다.



제 눈에는 이런 분재형 소나무들이 너무 탐나구요.





















계단이 가팔라 고소공포가 있는 분은 약간 아찔하겠습니다.

얼음골로 올라서 이곳으로 하산을 하면 내내 조망을 즐길 수 있고 계단을 타고 내려오는 것이라 조금 낫습니다.












하산 완료.

입구에 있는 집이 공원지킴이집 입니다.



반응형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