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혹 비가 예보되어 있는 날씨에 팔공산에 올랐습니다.

만 41개월의 4살 된 지율이를 데리고..

코스는 팔공산 정상을 가장 쉽게 오를 수 있는 하늘정원주차장 코스를 택하였습니다.


이 코스는 '원효구도의 길'이라하여 팔공산 뒷편 군위군 동산리에서 오르는 길입니다.

차량이 상당히 높게 올라갈 수 있어 정상까지는 그리 어렵지 않게 도달할 수 있는 곳이라 지율이도 그리 힘들이지 않고 오른 정상이었답니다.


조금 걷다가 보채면 안고 오르고 또 내려 걷게하고 그러기를 반복하면서 올랐는데 날씨가 흐리고 앞도 하나도 보이지 않는데다가 안개비도 살짝 뿌리는 날씨..

정상쪽 기온까지 뚝 떨어져 조금 걱정을 하였는데 다행히 별 탈 없이 산행을 마쳤습니다.


떠나기 전,

'지율아, 산에 올라가야 하는데 씩씩하게 잘 갈 수 있지?'

하니,

'예!!' 하고 대답하였는데 산이 뭔지, 오르는게 뭔지 아직 모르는 나이..


세월 지나고 되새김이 가능한 나이가 되어 질 때..

차츰차츰 추억 할 것이고,

힘든 인생의 오름길 내림길에서

오늘의 이 산행이 보약되어 평생 아이를 건강하게 만드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래 봅니다.^^






원효구도의 길 등산지도

위 지도에서 차량으로 윗편에 보이는 도로를 타고 하늘정원주차장 아래까지 올라갈 수 있습니다.



출발.

준비물, 물, 간식, 초코우유, 비옷 등등..



하늘정원 입구

기나긴 계단길이 앞을 막고 있습니다.



일단 초반에는 씩씩하게 오르지만..



조금씩 인상이 변해지고..






가다가 멈추기를 반복..

한번씩 안고 오릅니다.



정상부 군사시설에 도착



온통 경고문이 붙어 있습니다.









정상인 비로봉이 1km

하늘정원 도착 



온통 안개라 아무것도 보이지 않네요.

간식으로 당 보충하고...



아이구 다리야~~

안아 달라는 시늉..



정상부 엄청난 안테나 시설들이 솟아 있습니다.



방어용 총구



드뎌 정상인 비로봉이 코 앞에..

100m 남았습니다.



가파른 경사길을 자력으로 오릅니다.



히말라야가 뭐 별거 있나,

최고봉 에베레스트를 오른 기분이 이럴까유?



I You

여기는 팔공산 정상이예유^^



잘 안되네.

연습은 많이 했는데..






하산길은 조금 더 천천히..

이곳저곳 야생화가 많이 피어 있습니다.






카메라는 지율이한테 빼앗기고..



지율이와 맞대포..






셀카도 찍어보고,



야생화도 찍어보고..



허걱..!

그건 찍으면 잡혀가요.



다시 기나긴 계단길을 내려가고..



체력 보충을 위하여 다시 간식타임.



물은 역시 얼음물이 최고 좋아..



팔공산 자락에는 온통 빠알간 사과가 풍년입니다.



되돌아 오는 차 안에서 콜콜 자더니 집에와서 깨었네요.


"저 오늘 하루 피곤했으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9.15 21:37 신고 농돌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멋집니다

  2. 2018.09.15 22:01 신고 김성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촉촉?한게 더 보기 좋네요
    너무 멋집니다
    가보고 싶습니다 ㅎ
    귀한 사진들 항상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6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란 가을하늘이었다면 더욱 좋았겠다는 생각도 해 보지만 말씀대로 촉촉한 풍경도 괜찮아 보입니다.
      행복한 가을 되십시오. 김성찬님..^^

  3. 2018.09.16 08:34 신고 Favicon of http://cherrylemon.tistory.com BlogIcon 그냥사이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4살 아이가 등산을요? 정말 기특하고 좋은 경험이었겠습니다 ^^ 잘 보고 갑니다 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6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코스가 그리 험하지 않아 안고, 걸리고 하면서 올랐답니다.
      날씨가 조금 궂어서 걱정을 했는데 잘 다녀와서 다행이었구요.^^

  4. 2018.09.16 10:19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보는내내 지율이의 귀여운 얼굴이 너무 좋습니다.
    그래도 힘든 투정안하고 할아버지와 산을 잘 다녀왔네요.
    훗날 할아버지와의 산행 기억을 회상하겠지요.
    안개낀 팔공산 비로봉정상이 운치있습니다. 군부대 기지안에서
    두가님과 지율이의 일거수일투족을 모두 지켜봤을것같은데요.ㅎㅎ
    뭐 올해는 태풍도 비껴가고 오곡백과가 풍성한 한가위가 될것같습니다.
    귀여운 손자님과 행복한 산행기 잘보았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6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큰 넘은 조금 내성향이라 처음 접하는것이나 처음 먹어 보는 건 아주 신중한데 둘째는 조금 대범성격이라 엄마아빠와 한나절 떨어져 있어도 괜찮습니다.
      나름대로 저도 추억 만들고 지도 추억 만들었네요.
      팔공산 정상부는 거의 방송안테나와 군부대시설이라 이제까지 개방을 안하고 있다가 몇년전에 개방이 되었답니다.
      그 전 정상은 동봉이 차지하고 있었구요.
      팔공산에 자주 다니신분들 중에도 아직 정상에 올라보지 못한 분이 많으시리라 생각도 되네요.
      그곳에 4살 지율이가 올랐다는..ㅎ

  5. 2018.09.17 06:22 신고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 지율이 이제 다 컸네~~~~~
    하부지와 단 둘이 산행이라......아마 지율이는 나이 들어서도 기억이 나고
    자식들한테도 두고 두고 애기할겁니다.
    울 휘상이도 한 번 산에 델꼬 가야하는디
    요 놈이 요즘은 컸다고 말을 으띃게나 안 듣는지.....ㅎ
    그래서 요즘은 둘째 준상이랑 놉니다.
    암튼 지율이 얼굴을 보니 사내답고 전에 얘기했듯이 이 담에 별 달 것 같은 느낌이 듭니다.
    자~알 먹고 자~알 놀고 무럭무럭 크거레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7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도 담이는 이제 지 나름대로 사고력이 생겨서 같이 놀기에는 조금 부담스럽습니다.ㅎ
      또 워낙에 예민한 성격이라 조심도 됩니다.
      다음에 진짜 별을 달게 되면 에디형님께 꼭 한번 찾아 인사를 드리라 하겠습니다.
      근데 문제는 아직 1,2,3..4..도 모른답니다.
      지 엄마도 전혀 관심 없고 지도 젼혀 관심없고..

  6. 2018.09.17 07:22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거..참.. 신퉁방퉁합니다.
    지 먹을거리를 배낭에 담고 씩씩하게 걸어가는 첫 사진을..
    한참 물끄러미 바라보았습니다.
    심술보 할배의 속셈도 모르도 지율이가 고생이 많았네요~^^
    야생화를 카메라에 담는 모습을 보니 20 여 년 후에 지구별에 할부지 닮은 사진작가 탄생이 기대가 됩니다.
    저도 어제는 막내 딸 결혼식장에서 한식,양식을 시식 후
    메뉴를 골라야 한다는 막내 딸 엄명으로 주말 내내 꼼짝도 못 했습니다.
    귀여운 손주와 두가님께서..
    카메라 맞대포가 언젠가는 듬직한 청년이 되여 진짜 맞대포 하는 날 까지..
    모든 지구별 가족분들이 그때 까지 건강하셨음 하는게 제 바람입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7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좋지않아 아쉬웠습니다.
      하산하고 차를 타고 돌아 나오는데 비가 마구 쏫아지더군요.
      조금 늦었다면 정말 엉망인 추억 만들뻔 하였더랬습니다.
      쏭빠님 둘째 혼사일이 언제인지요?
      한번 올라가서 밥 한끼 엊어 먹어야되는데...
      모두 건강 하셔서 쏭빠님 외손녀 혼사때 거하게 잔치 한번 해야 하구요..^^

  7. 2018.09.17 15:05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지단을 걷어 올려부치고 배낭을 딱 걸머지고 걷는 폼이
    깜찍과 귀여움라는 말이 정말 어울릴 모습입니다.
    엊그제 밤 늦게 잠자리에 들면서 휴대폰으로 이동영상을 잠시 보았습니다.
    동영상을 보다보니 아우님에 유튜브계정으로 올라온 영상을
    다시 훑어보게 되면서 전에 보았던 지율이가 즈그형과 함께하는
    "한국을 빛낸 100명의 위인들"을 잠시 또 보면서 혼자 웃고 말았습니다.....
    비로봉까지 올라갔다온 지율이도 대단하고
    그산 꼭대기까지 지율이와 함께 하려는 할아버지에 결정도 보통은 넘을 것 같습니다.
    아우님에 배낭도 한무게를 할 것 같은데..
    만약 지율이가 완전히 지친다면 내려오기까지 모든 여정에 지율이를 안고 내려와야 되는데 말입니다.
    어쨌든 네살짜리 손자와 함께한 팔공산비로봉 산행은 두고두고 기억에 남을 일이 될 것 같습니다.
    저출산이다 뭐다하면서 국가가 한참 걱정을 하는 요즘에 올바른 마음가짐과
    용기 가득한 담이네 부모 덕분에 할아버지할머니에게 큰기쁨과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는
    담이엄마에게도 박수를~~~~~~~~~~~~~
    때때로 친구할아버지들에게도 웃음을 주는 담이지율이에게도 박수를............^^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8.09.17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메고 간 베낭에는 혹시나 일어날 여러가지에 대비한 이것 저것을 챙겨넣어 나름대로 준비를 하긴 했는데 배낭을 메고 아이를 들쳐 안으니 앞뒤로 조금 무겁기도 하였습니다.
      가끔 저도 아이들의 지난 영상이나 사진들을 뒤돌아 보게 되는데 깜짝 놀라운 건 역시 세월의 빠름이 아닐까 합니다.
      요즘 정부 정책중에서 다자녀에 대한 지원이나 내용등에서 역시 탁상행정이 많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뭐든지 가장 일선에, 당사자의 이야기들을 들어보고 정책을 결정하는 것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8. 2018.09.17 16:46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율이 왈 "시껍했심더 ?"

  9. 2018.09.19 10:38 신고 eronir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귀여워요 @@ 동영상 두번봤어용

prev | 1 | ···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 | 2168 | next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클릭)●

[닫힘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