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사진 작가가 찍은 스마트폰의 유비쿼터스(Ubiquitous) 시대


그제 빵을 사려고 나갔다가 집 앞 지하철역 입구 주변에 있는 휴대폰 가게를 헤아려 봤습니다.

무려 8곳이 있더군요.

100m 안에.. 아마도 조금 더 찾아보면 두어곳 더 있을것이라 생각이 되네요.

 

현재 대략 30억 인구가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는 전 인류의 40%에 해당하는 숫자입니다.

이전에는 순전히 통신기능으로서의 역활만 충실했던 휴대전화기가 이제는 손 안의 컴퓨터기능과 첨단 카메라, 그리고 다양한 장치들이 추가되어 현대인의 필수도구가 되었습니다.


아마도 시간이 지나면 이 또한 유물이 되겠지만 현재로서는 인류의 가장 보편적인 휴대물품이 아닐까 합니다.

몇 일 전 황산여행에서도 경험했는데 이제 카메라를 가지고 다니는 이는 극히 더물더군요.

거의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습니다.

최고 성능의 카메라에는 못 미치겠지만 일반적인 사진을 찍는데는 스마트폰이 휠씬 간편하고 쉬운 도구가 되었습니다.


다시 시간이 더 흐르고.

현재 사용하고 있는 스마티폰이 골동품이 되는 시기가 흥미롭습니다.

또 어떤 이무기가 등장하여 지금 사용하고 있는 첨단의 스마트폰을 장롱 속으로 던지게 만들까요?


출처 : https://www.theatlantic.com



프랑스 파리 패션 위크 (Paris Fashion Week)



에루살렘에서 보안군과 마주쳐 사진을 찍고 있는 여성



독일 쾰른(Cologne)의 팝업(Pop Up)박물관 플라스틱으로 된 공의 수영장



핀란드 숲 관리 



베이징의 에이전시 스튜디오



터키 반에서 자전거를 타고 셀카.



대만 타이베이에서 포켓몬고를 즐기는 할아버지



유럽으로 건너가는 난민들한테는 스마트폰이 아주 중요합니다.



중국 단동. 인기연예인의 팬과의 만남



우크라이나 여름캠프 참가자



이탈리아 소 농장에서 스마트폰으로 소 등록 관리



부탄의 어느 술집 바



이스탄불의 어느 선거운동과 지지자들



교황이 스마트폰에 보이는 아이에게 축복을..



케냐 나이로비에서 폰으로 온라인 수업



맨하탄 핸지를 찍으면서 사람들이 다리를 건너가고 있습니다.



이태리 밀라노의 거리



파키스탄의 전기회사. 스마트폰으로 계량기를 보고 있습니다.



멕시코의 화물열차 안에서



체코 상원의원의 기자회견



불가리아 사진작가의 촬영 중



나이지리아 난민



뉴욕 패션 위크(New York Fashion Week)



독일 프랑크푸르트의 중국인 관광객



멕시코의 온두라스 난민들의 휴대폰 충전



바티칸의 교황 어릴때 사진 촬영



살바도르의 어느 가정집



Midnight Poppies라는 이름의 인디밴드가 스마트 폰으로 녹음을 합니다.



베트남 시장의 어느 상인의 무료한 시간



방콕에서 개장한 애플 스토어에서



회의를 마치고 나온 트럼프와 참석자들



지난 겨울 뉴뉴욕 타임스쿼어의 분장한 남자



타익이그 우즈의 티샷



캘리포니아 산불을 검색하는 어느 여성




사진 작가가 찍은 스마트폰의 유비쿼터스(Ubiquitous) 시대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