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북부 사하공화국의 마르니라는 작은 도시에는 엄청나게 큰 구덩이가 하나 있는데 다이아몬드 광산이었던 곳입니다.

이 구덩이 이야기 전에 사하공화국에 대하여 잠시 언급하면,

 

사하공화국은 인구 100만명 정도가 사는 곳이지만 땅 넓이는 310만km² 로서 남한의 30배에 속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자치행정구역이구요. 북극과 가까워 한겨울인 1월 평균기온이 이곳 수도인 야쿠츠크가 -38.6℃이고 최저 -64.4℃까지 내려간 적 있다고 하니 그야말로 냉동창고인 셈입니다. 그러나 여름이 되면 이와 그 반대로 더위가 있고 수도인 야쿠츠크에서는 영상 38℃까지 오른적이 있다고 하니 일년의 기온차가 무려 100℃정도가 나는 셈입니다.

 

이곳 사하공화국의 서부쪽 빌류이강이 흐르는 지류 이렐레흐(Иирэлээх)강가에는 인구 약 4만명의 미르니(Мирный)라는 도시가 있습니다.

러시아의 다이아몬드 수도로 알려진 곳이구요.

이 도시는 거대한 다이아몬드 광산이 있는데 지금은 폐쇄되어 생산하지 않습니다.

이름은 미르니 다이아몬드 광산(Mirny Diamond Mine), 미르광산이라고도 합니다.

전 세계 다이아몬드 생산량의 25%를 이곳에서 했다고 합니다.

노천광산의 구덩이는 깊이 665m 지름이 1.336m로서 사람이 뚫은 구멍으로서는 지구에서 두번째입니다.

헬리콥터 비행금지 구역이기도 합니다. 기류가 생겨 빨려 들어간다고 하네요.

가장 큰 구멍은 미국 유타주에 있는 구리 광산 빙햄 캐니언 광산(Bingham Canyon Mine)인데 이건 지름이 4km나 됩니다.

 

미르니의 광산에서는 1980년에는 무려 342.5 캐럿(Carats)짜리 다이아몬드가 발견 되기도 하였습니다.

무게로는 68g이나 되구요. 참고로 세계 최대의 다이아몬드 크기는 약 1,100캐럿 정도 됩니다. 야구공만 하구요.

이 광산은 1957년부터 채굴하여 2001년에 폐광되었는데 그 뒤 2017년에는 광구에서 물이 솟구쳐 151명의 작업자 중 대피못한 8명이 숨지는 사고가 있기도 하였습니다. 아마도 부분적인 작업은 하고 있었나 본데 지금 계획으로는 2022까지 광산을 재개발 할 것이라 합니다.

 

그 재개발 내용이 기가 막히는데요.

모스크바 건축가 니콜라이 루트롬스키(Nikolai Lutomsky)가 제안한 "Eco-city(생태 도시, экогорода)"입니다.

아래 그림으로 대강의 내용이 집히는데요.

아마 이런 멋진 돔 형태의 도시가 관광용으로 개발이 된다면 극한의 시베리아에 멋진 나들이 코스가 생기겠지요.

 

 

 

이 커다란 구덩이는 도시 바로 옆에 있는데 개미귀신이 생각나는 구멍입니다.

다이아몬드 채광시 파 내었던 흙은 세계에서 가장 큰 트럭인 벨라즈(BelAZ)로 실어 냈는데 이 트럭은 적재적량이 450톤입니다.

 

 

겨울에는 영하 31˚C가 1월 평균기온이고 여름에는 17˚C가 평균인데 간혹 30˚C 이상으로도 올라간다고 하네요.

일 하는 사람들 입장에서는 여름에는 더워서 미칠 지경이고 겨울에는 추워 미칠 지경..

 

 

 

 

 

 

 

 

 

 

 

 

 

 

아래 그림들은 건축가 니콜라이 루트롬스키(Nikolai Lutomsky)의 "Eco-city(생태 도시, экогорода)" 프로젝트 내용입니다.

 

 

 

 

 

 

 

 

 

 

 

 

 

 

이건 이곳 광산에서 채굴한 다이아몬드..

 

 

 

건져 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것인 342.5 캐럿(Carats)짜리 ..

오늘 같은 화이트데이에 사탕 사이에 끼워서 여친이나 애인, 또는 부인한테 선물하면 꽤 좋아 하겠져?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3.15 08:1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선 저 어마어마한 광산을 보니 인간의 탐욕이란 끝이 없다는 생각부터 듭니다.
    저 어마어마한 구덩이를 팠다는 자체부터 신기할 정도 입니다..ㅎ
    휴 ~남한의 30배 넓이라 .. 자원도 엄청 날텐데.. 10 년 만 젊었어도..ㅎ
    저 같은 사람은 다이아몬드에는 전혀 관심은 없지만, 마지막 사진 원석을 보니 갑자기 탐이 납니다 ~^^
    모스코바 건축가의 설계도는 보기만 해도 멋지기는 한데.. 어마어마한 건축비가 감당을 할 수 있을지요 ?
    저 동토의 땅에 막대한 투자금을 제공할 자본가가 있을지 궁금합니다.
    그나자너 한번은 꼭 가고 싶은 나라가.. 러시아 입니다.
    이유는 ? 보드카도 마셔보고 극한의 추위도 즐기면서 넓은 광야를 걸어보고 싶습니다.
    (물론 내복은 두둑하게 껴 입고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5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러시아 여행을 많이 동경하고 꿈꾸고 있는데 기회가 될런지 모르겠습니다.
      특히 캄챠카.. 꼭 한번 둘러보고 싶은 곳입니다.
      다이아 캔다고 판구덩이에 자칫 미끄덩이라도 하면 정말 클 나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많이 추운 나라. 러시아.
      한 겨울에 내복 두어개 껴 입고 한번 떠나 보입시다.
      추브믄 보드카 원샷하면 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요..^^

  2. 2019.03.15 10:2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추위를 즐기기에 칼바람이 부는 곳을 찾아 나서는 아무개님이니
    이런곳도 멋진 나들이 코스로 생각을 하시는군요.
    일단 나들이는 일기와 기온을 중요시하는 저로서는 사진으로 만족할랍니다.
    자꾸 이야기가 깊이 들어가면 저에 본색이 드러나는데.....
    요즘에 세계여행테마 프로를 보면 일단 드론으로 찍은 사진은 필수로 보여집니다.
    아무리 고생과 발품을 팔아도 볼수 없는 그런 풍경을 드론으로 보여주기에
    저 같이 쩐도 부족하고 체력도 부족하고 그중에 으뜸은 게으름!...
    그렇기에 그런곳을 못가면서도 하기 좋은말로
    이렇게 편안하게 tv로 보면(돈도 절약) 더 볼만 하당께~~~~~ㅠ ㅠ
    어쨌든 저리 춥고 더운곳은 빼고 러시아에 몇군데는 가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습니다.
    다이야몬드 이야기는 제쳐두구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5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다이아도 서너캐럿짜리 정도 되면 살짝 욕심이 날런지 모르겠는데 이렇게 탁구공만해지믄 별로 무덤덤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겨울에는 극한의 추위인데 다시 여름이 되면 영상 20~30도로 올라간다니 참으로 아니러니한 동네입니다.
      아마도 이곳 사람들은 무쇠 달구듯이 달궈져 모두 감기는안 걸릴것 같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요즘 드론사진이 대세라 우리나라 흔하디 흔한 풍경도 드론을 띄워 보면 정말 아름답게 보여져 말 그대로 금수강산이란 말이 실감이 납니다.
      전에 갖고 놀던 드론으로 집사람 손을 한번 치고나서 중고로 팔아 버렸는데 아쉽습니다.^^

  3. 2019.03.15 10:47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 야쿠츠
    정말 좋은 곳입니다.
    언제나 러시아를 여행할 수 있을까 ?
    여기에 고려인 카레이스키가 더러 있어서 고려인 2세, 3세도 기거하는데
    기발한 한국 사기꾼이 한국학교 만든다고 외교부(옛외무부) 돈떼먹은 인간도 있었답니다 ? ㅎㅎㅎ
    끝없는 시베리아 평원이 추억됩니다.

    영하 40도는 온도도 아니고. 거리 400킬로는 옆집 소풍이고, 보드카 40도 또한 돗수도 아니라는
    시베리아입니다.

    오늘은 삼악산 흥국사 가려고 짐을 꾸립니다.

    의암댐에서 예전 옛길이 있다고 해서 길한번 찾아보려고 계획중입니다.

    멋진 주말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5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행정 지자체 하나가 우리 남한의 30배나 되는데도 인구는 고작 100만명 밖에 되지 않으니 그냥 생각하면 정말 한가한동네이네요.
      어딜가서 작대기로 줄 그어놓고 우리땅이라하면 그냥 우리땅이 될 것 같습니다.
      븍극에 인접하여 극한의 기온을 보이는 곳이라 사람 살기에는 조금 난감한 곳이지만 그래도 한번쯤 살아보고픈 생각이 듭니다.
      삼악사 들려서 책값으로 술 한잔 사 드려야 하는데 기회가 잘 나지 않습니다.
      숨어있는 옛길 탐방.
      조심하여 안전하게 다녀 오시고 술은 적당하게 드시길 바랍니다.
      술 많이 드시면 취합니다.^^

  4. 2019.03.15 15:0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십년간 파내었던 땅에 생태도시를 만든다니 멋진 발상입니다.
    조감도 대로 건설이 된다면 겨울에 따뜻하고 여름엔 시원한 도시가 되겠죠?
    거대한 유리 채광창과 환기시설만 제대로 갖춰진다면 살고싶은 도시가 될듯한데요
    푸틴 형님이 막대한 건설비용과 기술력을 어디서 끌어올지 모르겠습니다.^^
    생태도시가 완공되는날 지구별 친구님들 모두 함께 구경갔으면 좋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7 2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추운 시베리아에서 지런 멋진 생태도시가 조성이 된다면 정말 구경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스할 것 같네요.
      어쩌면 한 도시 전체가 들어 갈 수도 잇을것 같다는 생각이 들구요.
      지구별 가족분들 모두 세월 더 많이 흐르기전에 단체로 여행도 한번 가야 하는데 말입니다.^^

  5. 2019.03.18 06:4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엄청납니다.
    그나저나 제가 국민핵교 때 배운 걸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이 세계 최대 다이아생산국이었섰는데
    이 곳이 전세계 생산량의 25%믄 아마 1등일 것 같습니다.
    어릴 적 이 담에 커서 다이아몬드를 인공으로 맨들어서 벼락부자가 되야지!....하는 망상도 한 때 했었는데
    결혼 때 받은 3분지 5부인지....암튼 그 처음이자 마지막인 그 다이아 반지를 결혼 며칠 전 회사일로 여관에서 야근하다
    세면대에 빼 놓고 기냥 왔다가 생각이 나 다시 여관에 갔더니 역시 예상대로 주인은 "난 모른다!"
    근처 파출소에 가서 신고를 하니 경찰들도 "접수는 하겠지만 그 건 여관이랑 알아서 해결해라!"
    나중 들은 야그지만 그 시절은 여관이랑 근처 경찰이랑 그렇고 그런 사이었을 시절이라......
    그 후 경찰들이 와라! 가라! 하믄서 이상한 답변만 유도하고....암튼 제가 포기를 했습니다.
    오늘 갑자기 다이아광산 사진을 보니 옛 날 그 생각이....ㅜㅜ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8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인공다이아 말씀에 저도 지난 추억으로 생각나는 것이 이것저것 합성하여 골드를 아주 대량으로 맹글어서 금빵에 팔아 떼부자가 되어 보는 생각을 가진적이 있었답니다.
      아마 길게 보고 추진을 했더라면 지금쯤 금방석에 앉아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ㅎ
      여관방에 빼 놓고 못 찾으신 다이아반지..
      제가 생각해도 아쉽고 안타깝다는..
      암튼 결혼의 증표 반지를 이자뿌고도 멋지게 이까정 오셨으니 그 반지는 인생 큰 고비마다 와 닿는 문제들을 대신하여 액땜을 하신것으로 생각되어 집니다.^^

  6. 2020.01.24 10:59 하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읽고 쓰세요

  7. 2020.01.24 10:59 하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잘읽고 쓰세요

prev | 1 | ··· | 224 | 225 | 226 | 227 | 228 | 229 | 230 | 231 | 232 | ··· | 249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