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사진작가인 조지 스타인멧츠(George Steinmetz)의 주특기가 모터 패러글라이더(Motor Paraglider)를 타고 하늘을 날아 다니며 사진을 찍는 일입니다.

1957년 미국 비벌리 힐스(Beverly Hills)에서 태어난 그는 1979년 스탠포드대학에서 지구물리학을 전공했는데 졸업 후 홀로 여행을 즐기기 시작했습니다. 아프리카 튀니지에서 키상가니, 카이로에 이르기까지 그는 하루에 10달러 정도만 소비하면서 하늘을 날아 다니며 멋진 사진을 찍기 시작하였지요.

 

시속 45km정도 되는 '하늘을 나는 정원 의자'라고 붙여진 이름의 모터 패러글라이더를 타고 탁 트인 시야를 자랑하면서 다른 운송수단으로는 촬영이 불가능한 지역을 날아 다니면서 사진을 찍곤 합니다.

탐험과 과학사진으로 상당히 유명한 작가로서 그의 사진과 함께 내셔널 지오그래픽에 정기적으로 기고를 하고 있습니다.

사진 중 일부는 중국에서 찍은 것들도 포함되어 있습니다.

 

작가의 홈페이지에는 더욱 많은 사진들이 있는데 놀랍고 멋진 것들로 가득 합니다.

 

 

 

그가 타고 다니는 정원의자.

180˚ 수평과 수직 시야가 확보 됩니다.

이 기구는 10L의 연료로 2시간의 비행이 가능 하다고 하네요.

무게는 32kg 정도로서 세부분으로 분리가 되기 때문에 비행기 수화물로 이용하기가 좋다고 하고 이착륙도 농구장만한 공간만 있으면 가능하다고 합니다.

 

 

 

 

 

 

 

 

 

 

 

 

 

 

 

 

 

 

 

 

 

 

 

 

 

 

 

 

 

 

 

 

 

 

 

 

 

 

 

 

 

 

 

 

 

 

 

 

 

 

 

 

 

 

 

 

 

 

 

 

 

 

 

 

 

 

 

 

 

 

 

 

 

 

 

 

 

 

 

 

 

 

 

 

 

 

 

 

 

 

 

 

 

 

 

 

 

 

 

 

 

 

 

 

 

 

 

 

 

 

 

 

 

 

 

 

마냥 신나게 무사고로만 날아 다니는 건 아닙니다.

중국 신강에서 이륙하다가 나무와 부딪쳐 19바늘을 꿰맸다고 하는데 하루 뒤 다시 날아 댕겼따고 하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4.16 05:55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구에 살고 있는 사람들 중에 진짜 자기가 하고싶은 일 하구 댕기며 살고 있는 사람이 과연 올매나 될까....
    하구 몇 번 생각 해 본 적이 있는데 진짜 서양 사람들 중에 그렇게 사는 사람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이 냥반도 태어난 동네를 보니 부잣집 자식인 듯은 한데.......
    암튼 궁한게 없으니 하고싶은 거 다 하며 사는 사람들 중 한 명인 듯은 합니다.
    저야 고정된 피사체를 보면서두 와~~ 하구 탄성이 나오는데
    조지 이 냥반은 하늘위 자칭 정원의자를 타구 공중에서 날라 댕기믄서 이 장관들을 보니 올매나 신이 났을까?
    특히 화산위에서 내려다 보는 그 스릴 만점 장관은 어휴~~~ 조지 이 냥반만 느낄 듯......
    그나저나 겨울에 찍은 것두 있는 것 같은데 손과 발이 올매나 시렸을꼬!
    조지의 시각으로 다시 한 번 찬찬히 보니 더 재미가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16 07: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메스컴에 등장하는 재벌 3세대들의 가관적인 행태를 보면 뭔가 열통이 터지는게 뭘 잘못 배웠길래 저럴까 생각이 드는데 부잣집에서 태어나 기본적인 환경이 되어 있는 걸 행운으로 여기고 이렇게 멋진 행동을 하는 이들도 많은것 같습니다.
      모터패러를 타고 날아 댕기는 걸 어쩌다 보게 되는데 아마도 실제 타 보면 아주 겁날것 같다는 생각이..듭니다.
      그곳에 앉아 휠휠 새처럼 떠 다니며 사진을 찍는다는게 멋지다는 느낌도 들구요.
      홈패이지 들어가 보시면 아주 괜찮은 사진들이 더 많습니다.^^

  2. 2019.04.16 06:58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사진과 마지막 사고 후 사진을 보니..
    오랜 세월 동안 작가로 활약을 한 양반이구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세계 각국의 아름다운 풍경을 담은 사진을 보니 그 당시 저 사진을 고공에서 즐겼을 저 작가가 부럽기는 합니다..ㅋ
    전 세계를 돌아 다니는 경비도 꽤 만만치 않았을텐데..
    열정이 없었다면 저런 아름다운 사진을 모터 패러글라이더를 타고 찍을 수 없었을 겁니다.
    제일 마음에 드는 사진은 붉은 소금(?) 사막인지..비행기 그림자도 보이는 사진입니다.
    그나저나 이제는 항공사진도 이제는 드론이 대세인데..저 양반 어짼데유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16 0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냥반의 사진을 올리면서 뒷조사를 해보니 꽤 유명한 분이더군요.
      책도 많이 쓰고 이런저런 시상도 많이 했고.. 다른 사진작가들보다는 특이한 환경에서 사진을 찍는 편인데 생각보다는 경비가 아주 저렴하게 먹힌다고 합니다.
      드론으로 찍는 사진보다는 실제 본인의 눈으로 보고 찍는 사진이 휠씬 더 낫지 않을까 생각을 해 봅니다.
      앞으로 드론 자가용이 나오면 이야기는 달라지겠죠.ㅎ^^

  3. 2019.04.16 08:4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지네요. 세상을 발아래 풍경으로 내려다 보며 멋진 장면을 촬영하는 기분이 어떨까요?
    에디님 말씀처럼 자기가 좋아서 하는일 하며 수입도 얻고.. 정말 몇안되는 멋쟁이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지구별 곳곳에 저렇게 아름다운 풍경이 존재하고있다는걸 깨닫게 해주네요.
    저도 늘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 보는 풍경을 제일 좋아하는데요. 언젠가 드론타고 날아다니는 세상이 오면
    꼭 한대 장만해서 하늘의 자유를 누려보고 싶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4.16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래로 내려다 보는 풍경은 평소 우리가 익숙하게 보지 못했던 것들이라 더욱 멋지게 다가오는것 같습니다.
      하마님 말씀대로 드론자가용이 나오면 저도 한대 장만하여 해안가로 한바퀴 드라이빙 해야 겠습니다.^^

prev | 1 | ··· | 573 | 574 | 575 | 576 | 577 | 578 | 579 | 580 | 581 | ··· | 286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