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퇴근을 하자마자 조카가 택배로 보내 준 청국장을 끓였습니다.

몇겹을 포장을 했는지...  포장을 풀으니 청국장 고유의 독특한 냄새가 코를 찌릅니다.

 

저는 유년시절부터 할머님께서 청국장을 따듯한 아랫목에서 이불을 덮어서 띄울때

가끔 그 이불을 들춰서 냄새를 즐기곤 했습니다.

참, 유별난 녀석이였습니다 ^^

 

우선 쌀뜨물에 신김치 부터 넣고 끓이면서 멸치를 볶은 후 내장을 빼고 투입~

편의점에서 사 온 두부를 깍뚜기 처럼 썰어서 대파와 양파를 함께 준비를 합니다.

 

물이 끓기 시작하면, 된장 조금넣고 두부와 대파 양파 간마늘 청양고추를 넣고 조금 더 끓인 후에

맨 나중에 청국장을 잘 풀어서 넣어주면 완성입니다.

 

뭐.. 힘들거 하나 없는 청국장 맛나게 끓이기 입니다..ㅋ

 

 

 

 

 

 

 

 

 

 

요즘은 맛보기도 힘든 옛날 방식으로 만든 청국장이라 그런가...

오랜만에 밥을 두 공기나 비웠습니다.

설거지를 하고나니 거실에 청국장 냄새가 진동을 해서 환기를 안 할 수가 없더군요~^^

 

.....

 

잠시 45 년 전으로 순간이동을 합니다.

 

겨울방학이면 할머니의 반 강제 호출로 내려갔던 시골.

어린 시절에는 너무 싫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전기도 없었던 시절이였습니다.

 

밤이면 화장실을 가는 게 너무 무섭기도 했고..

아버지의 엄명인 미꾸라지 잡아 오는게 정말 징그럽고 싫었습니다.


시골로 출발 하기 전 날,

어머니는 차비 분실방지 차원으로 제 빤쑤(팬티) 안쪽에 돌아 올 차비를 꿰매주셨지요.


그 당시에는 마장동 터미널서 버스를 타고,

경기도 광주에서 또 한 번 갈아타고 이천까지 갔습니다.


중간 중간 버스가 멈추면, 남자 차장 형은 개울가에서 물을 떠다가 라지에타에 물을 붇습니다.

겨우 도착을 하면, 도드람 산 앞 장암리 마을까지 먼 5리를 걸어가야 합니다.


할머니께 드릴 선물에.. 어린 녀석에게는 무리인 짐들..

짐의 무게 보다는 낮이지만 인적이 없는 호젓한 산 길을 걷는게 너무 무서웠습니다.

특 히 성황당을 지날 때에는 두 눈을 꼭 감고 뛴 기억이 납니다..


시골에서의 생활은 온통 요 녀석의 세상이였습니다.

사촌 동생 녀석들과 함께 들로 산으로 뛰어 다니고..

사촌형이 만들어 준 철사 썰매를 타다가 재미없으면 꿩 잡으로 산으로 싸돌아 다니고..


할머니 집 굴뚝에 연기가 피어 오르면, 그때서야 배고픔을 느끼고 욘석은 할머니 댁으로 쪼르르 달려 갑니다.

동네에서 호랭이 할머니로 통 하시던 울 할머니..

저는 그 당시 왜 .. 울 할머니가 무서울까..궁금했습니다.

 

늘 저만 보시면 얼굴을 비비시고, 

투박한 손으로 울 맹한이~~ 하시면서 머리를 쓰담고 하셨는데.. ^^

 

저녁 밥상이 나오면...구수한 청국장 냄새가 온 방안을 휘감습니다.

할머니는 큰 고봉에 청국장을 비벼서 주시면,

밥 한톨 안 남기고 싹~싹~  다 먹은 기억이 지금도 생생합니다.


청국장 냄새라...

제가 어떻게 그 청국장 냄새의 아름다움을 설명하고 입증할 수 있겠습니까....
그 시절에 맞는 감각의 기억을 갖고있는 분들과 추억을 나눌 수 있을 뿐입니다.


어린 시절 부터 느꼈던 청국장 고유의 냄새가 주는 정서를..

지금의 젊은 친구들에게 이해까지 바라지는 않습니다.

 

그 냄새에 덧입힌 추억의 무게를 아무리 설명을 해도..

요즘 젊은 친구들이 이해를 할 수 없는 시절이기 때문입니다.


물론 요즘 젊은이들에게 예 전의 맛을 권유를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재래식 청국장이 뜰 때나, 끓일 때 나는 퀴퀴한 냄새는 온 집안 구석구석까지 진동을 합니다.


...

 

겨울이면 아랫목에서 띠우던 청국장 냄새가 그리워집니다.

제게는 추억의 냄새입니다.


다시는 먹어 보지못할 울 호랑이 할머님 표의 청국장이 그리워지는 요즘입니다.


할머니 ~~

올 겨울 방학 때에는 요 개구쟁이 녀석....꼭 내려 갈께요 ~~

맛난 청국장 끓여 주세요 ~~~~~~

 

 

 

 

지구별 형님들... 친구님들...

설날에 맛난 음식 많이들 드시고.... 

 

복 많이 챙기시기를 바랍니다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2.01 17:13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 이거이 늘 입맛을 이야기하면 저는 한켠으로 찌그러져 있어야 될 것 같습니다.
    아직도 청국장 냄새에는 얼굴을 찡그리고 있는 실정인 말입니다..
    그래도 조금 다행인 것은 요즘에는 냄새가 덜 나는 청국장은 몇숟가락 정도는 먹습니다.
    어제는 어묵(오뎅)탕을 해먹으면서 곤약을 먹을 것이냐고 묻기에
    그거 무슨맛이냐 하며 안먹는다고 했던 생각이 납니다...
    저는 된장에 추억은 저희 큰누님 집에 가면 끓여 주던 그 강된장맛이
    지금도 가끔씩 생각이 나고 그래서 식구와 한번씩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다행이 아직 큰누님이 살아 계시기에 부탁을 하면 맛을 볼수있는데
    이제는 노인네가 된 큰누님이 저때문에 고생하시는게 불편하여 그 강된장을 맛보기가 어렵군요....
    저는 외갓집의 추억이 그런대로 많기는 한데...
    외할머니가 일찍 돌아가시고 외할버지만 계신 외갓집이기에 애뜻한 추억보다
    그냥 외사촌들과 자주 어울려 놀았던 그렇고 그런 추억뿐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2.07 08: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재래식 청국장을 보기 조차도 힘든 시절입니다.
      거의 냄새가 덜 한 청국장만 먹을 수 있더군요.
      저도 곤약은 젓가락이 잘 안 갑니다 ^^
      큰 누님의 강된장 맛을 이제는 맛을 보기 힘드시다는 글에서..
      누님에 대한 창파형님의 애잔하신 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2. 2019.02.01 22:0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전에는 청국장을 별로 잘 먹지 않다가 요즘은 즐겨 먹는 편입니다.
    된장은 유별나게 좋아하는 편이구요.
    말씀대로 청국장은 먹을때는 좋은데 내음이 온 집안에 배여 조금 고역입니다.
    긴 연휴가 시작이 되었습니다.
    쏭빠님께서도 행복한 설 되시고 황금돼지해에 좋은 일들 가득 하시길 빕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2.07 08: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국장 된장찌개 시래기국 .. 정말 제 입맛은 재래식 입니다 ^^
      어제는 불암산에서 내려와 선짓국을 먹는데 우거지가 얼마나 맛나던지..
      한 그릇 다 먹고 국물을 더 달라고 해서 먹었습니다 ^^
      두가님도 올 한해 바라시는 일 모두 모두 성취 하시기를 바랍니다 ~~^^

  3. 2019.02.04 09:0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유년시절의 맛났던 음식에 대한 추억이 하나쯤은 가지고 계실겁니다.
    쏭형님의 청국장에 대한 추억이야기가 눈에 그려집니다. 이런 글을 모아서 수필집을 하나 내셔도 좋을것같습니다.
    저도 창파님과 비슷한 입맛같은데요.^^* 그걸 잘아시는 어머니께서는 청국장보다는
    된장찌개나 국을 저희 삼형제에게 자주 해주셨죠. 지금도 어머니의 된짱찌개는 최곱니다.
    내일 설 명절 가족분들과 즐겁게 보내시구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2.07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마...청국장도 그 본래의 맛을 오래 유지 하기는 힘들것 같습니다.
      아쉬운 마음이지만, 어쩔 수 없는 냄새 때문에... 그래도 고유의 맛 전통은 누군가 이어 가리라 믿고 싶습니다.
      하마님께서도 올 한해 무탈하시고 새해 복 많이 받으시기를 ~~^.^

prev | 1 | ··· | 217 | 218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225 | ··· | 245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