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양주

불곡산(佛谷山.佛國山 465m)

 

 

 

 

 

야무지고 알차다는 표현이 어울리는 불곡산.

불곡산 규모는 멀리서 바라보면, 아담하게 보일 정도로 낮은 산이지만,

그 높이에 비하여 산행 내내 감탄사가 수시로 나 올 정도로... 

멋진 기암들로 이어진 오밀조밀한 산세를 갖춘 나름 명산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여기서 알찬 내용이란,

조금만 오르면 탁 트이는 풍경과..

산행 내내 지루할 사이가 없는 멋진 암릉과 시원하게 펼쳐진 능선 때문입니다. 

 

근처 산행지인 도봉산의 웅장한 외형 자태에 비교를 한다면 밋밋해 보일 수도 있습니다.

대중 교통을 이용한 편리한 접근성도 좋지만, 산행 재미가 쏠쏠하고..

스릴도 만끽 할 수 있어서 근교산에 비하여 전혀 부족함 없는 조건을 갖춘 불곡산입니다.

 

 

교통편(서울기준)

1호선 전철 탑승 - 양주역 하차 - 도보로 양주시청 까지 약 15분

(버스 이용 시 길건너 편에서 32-1 버스)

 

산행 코스

양주시청 출발 -불곡산 상봉 - 상투봉-임꺽정봉-악어바위- 임꺽정봉-암봉-대교아파트 하산

약 8 Km 구간입니다 (저는 악어바위까지 약 10 Km 를...)

주의사항: 임꺽정봉 오르기 전 악어바위 부터 들려 보시기를 바랍니다.

산행시간: 총 6시간 소요.

 

 

 

 

토요일 아침 양주가 나름 먼 길이라서 5시에 일어나 배낭을 챙기고 길을 나섭니다.

부천역에서 양주역까지 1시간 36분 소요... 꽤 먼거리입니다.

양주역 도착하여 간단하게 어묵으로 아침을 해결하고 샌드위치 구입 후 산행을 시작합니다. 

 

 

양주역에서 양주시청까지 걸으면 약 15분 소요.

저는 초행길이라 시간을 절약하려고 길 건너편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 탑승.

 

 

버스에서 하차 후 양주시청 건물 왼쪽에서 산행을 시작합니다.

자차로 오시면 양주시청 안에 주차가 가능합니다

 

 

 

 

 

 

 

산행 시작 20 여 분 정도 지났을때 부터 시야가 트이기 시작합니다.

 

 

 

 

 

 

 

참새가 방앗간을.. ^^ 한잔에 2천원 ..

음 ~ 목도 마르고... 딱 ! 한 잔만 마시고 오릅니다.

 

 

 

오늘 산행은 모처럼 파란 하늘을 보면서 가벼운 마음으로....

 

 

불곡산 특징은 철계단이 거의 없습니다.  하산 시 위험한 구간 외에는..

 

 

 

불곡산 5 보루 입니다. 이 곳에서 소량이지만, 고구려 토기가 발견됐다고 합니다.

 

 

펭귄바위

 

 

 

 

 

 

 

상봉 도착 ~

 

 

 

 

 

상투봉 도착 ~

 

 

 

모처럼 인사를 드립니다 ~^^

 

 

좌우를 보니 매우 아찔합니다.

 

 

 

 

 

엄마 가슴바위 랍니다. 글쎄요 ?? ..ㅎ

 

 

 

12신 30분... 양주역에서 어묵으로 먹은 아침이 부실해서 그런가...

샌드위치와 카스테라 그리고  막걸리 한 병으로 점심을 해결합니다.

하산 길이 위험하여 막걸리는 반 병만... ^^

 

 

 

이 곳에서 실수를 했습니다.

임꺽정봉으로 가기 전에 악어바위를 들렸어야 했는데 이정표를 자세히 안 봤습니다.

결국에는 다시 내려와서 공깃돌바위와 악어바위를 보고 다시 임꺽정봉으로... 휴 ~~ 멍청한 송빠 입니다.

 

 

 

 

장갑은 필수입니다. 구간 구간 오름 길이 스릴도 있고 재미 만쩜입니다 ^^

 

 

물개바위

 

 

임꺽정봉 도착~

 

 

광백저수지가 보입니다.

 

 

임꺽정봉에서 잠시 고민을 하다가 다시 내려갑니다.

불곡산의 명물인 악어바위를 안 보고 갈 수가 없어서 ... 휴 ~~~

 

공깃돌 바위

 

 

코끼리 바위 입니다. 사진을 찍을 장소가 협소..

 

 

 

악어바위로 내려가는 길이 만만치 않습니다. 급경사 구간입니다.

 

 

바위에 매달린 악어바위.. 꼬리는 누가 훔쳐갔는지 ?? ㅋㅋ

다시 임꺽정봉으로 ..

 

 

 

 

 

뒤돌아 본 임꺽정봉... 멋집니다.

 

 

하산 구간은 아찔합니다.

오래 전 바위틈에 박어 놓은 나무에 안전용 쇠줄.

불곡산은 일반 등산객에게는 결코 만만한 산행이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급경사로 내려가는 내내 겁이 날 정도 였습니다.

 

우측 철계단이 없던 시절에는 밧줄을 타고 오른 듯 여기저기 그흔적이 남았습니다.

사진으로는 느낌이 덜 하지만, 매우 경사가 겁 날 정도로 가파른 하산 구간입니다.

 

 

 

 

하산 완료..  대로가 보이기 전에(약 10여 미터) 비닐천막 식당을 추천 드립니다.

아주머님의 비빔국수 맛도 좋았지만,

능선에서 마시다 남은 막걸리가 생각이 나서 마셔도 되냐고 여쭸더니..

신경 쓰지말고 천천히 드시라고 하시면서 안주까지 주시는군요 ~^^

죄송해서...막걸리 한 병 더 추가 ~~~

 

 

 

 

 

결산 ~(^.^)

처음 불곡산행을 결정 시 고민을 했습니다.

전철로만 왕복 거의 4시간 거리.. 과연 가성비(운동량 시간 경비 재미) 가 나올까 ?

경기도 내에서는 제 기준의 가성비는 90 점 입니다.

 

높이에 비하여 개성도 강하고, 볼거리가 많은 불곡산입니다.

주말마다 산행을 하시는 분에게는 체력적으로도 전혀 무리가 없는 산행입니다.

 

경비는 전철 왕복 (4,100원 버스 환승가능) 막걸리(2,000원)

하산 후 비빔국수와 막걸리(8,000원)  합이 14,100원 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1.28 13:1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작에 한번 가 보려고 벼루고 있던 불곡산이었는데 쏭빠님께서 불을 지르셨습니다.ㅎ
    불곡산이기도 하고 불국산이기도 하네요.
    아기자기한바위들에 붙여진 이름이 그럴듯하여 다시한번 더 눈여겨 보게 됩니다.
    악어 몸통 반 정도는 어느 코끼리가 베어 문듯 합니다.
    한 여름에는 조금 더운 산행이 될 것 같고 진달래 예쁘게 피는 새 봄이면 정말 멋진 산행코스가 만들어 질듯 합니다.
    하루죙일 밥 알을 한 톨도 못 드셨는데 ..ㅠ
    멋진 불곡산 산행 수고 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28 13: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작년 가을에 가려다가 미룬 불곡산행이였습니다.
      쥐바위 외 사진 몇장은 실수로 날아갔지만, 정말 볼만한 바위가 많은 불곡산입니다.
      악어바위는 타 바위에 비하여 악어형상을 제법 갖추고 있어서 볼 만 했습니다.
      안그래도 올 봄에 동문산악회에 추천을 하려고 했습니다 ^^
      아침은 어묵에 점심은 샌드위치 하산 후 국수..ㅋ
      집으로 돌아와서 시레기 된장국에 밥 든든하게 먹었습니다.
      불곡산은 두가님에게는 좀 짧은 구간일 듯 싶습니다 만.. 추천은 드리고는 싶습니다.
      산행거리 보다는 볼거리가 많은 산 이라는 충분한 이유 때문에 ~~^.^

  2. 2019.01.28 14:11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불곡산...
    어디쯤에 있는 산인줄 금방 알아차리는산.
    그런데 아직까지 한번도 오르지는 못해본산...ㅋ
    지도에 나오는 동네이름만 보아도 반가운 마음이 앞서고있습니다.
    양주역도 양주시청 건물도 모두모두 반가운 곳들입니다.
    양주역에 옛이름은 주내역 양주시청 건물을 짓기전에는 아무런 건축물도 없이
    오직 달랑 검문소 한개가 있었는데 이제는 삼거리가 아닌 사거리에...
    그리고 보니 예전에는 참 검문소도 꽤 많었습니다.....
    고향에서 도봉산 입구까지 4개의 검문소를 통과해야 되였으니 말입니다.
    며칠전에 어깨 이야기를 하시기에 조금 걱정을 하였는데
    오늘 불곡산 꼭대기에서 멋진 포즈를 취하여 주시는 것을 보니
    그냥 지나가는 가벼운 증상이였나보다 하고 마음을 놓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28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래 전 저도 납품 공사로 양주역 근처를 자주 다녔습니다.
      그 당시 길가에서 바라 본 불곡산은 별 매력을 못 느낀 나즈막한 산이였습니다.
      말씀처럼 예전에는 전방으로 가는 길이라 그런지 검문소가 많았던 기억이 납니다.
      다행히 어깨는 많이 부드러워져서 무리하지 않게 퇴근 후 치료와 운동을 하고 있습니다...감사합니다~^^

  3. 2019.01.28 17:16 장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악어바위가 멋진곳 다녀오셨군요.
    불곡산하면 악버바위가 먼저 떠오르는 곳이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29 06: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처음 가 본 불곡산이였습니다.
      한 능선에 이어진 공깃돌바위 코끼리바위 악어바위 모두 잘 보고 왔습니다.
      그냥 지나쳤으면 엄청 후회를 했을 듯 합니다.
      장비님 감사합니다 ~^^

  4. 2019.01.29 11:3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암괴석이 멋진 불곡산이네요.
    악어바위는 정말 디테일하게 보여집니다. 이름도 잘붙였구요.^^
    나름 아찔한구간이 많이 보이네요. 다행히 안전난간등 시설을 해놓았지만
    초심자들은 다리가 후덜덜하실듯합니다.ㅎ
    오르면서 잔막걸리 파는곳이 있나봅니다. 서울 근교산 어디든 한두곳은 꼭있더라구요..
    비닐천막 식당의 비빔국수는 보는순간 군침이 돕니다. 정말 맛있게 보여요.
    덕분에 멋진 불곡산 풍경 잘보았습니다. 맛난 점심드시고 멋진 하루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29 12: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개성이 강한 불곡산입니다.
      안전난간이나 계단은 꼭 필요한 구간에만 설치를 해서 관악산과 비교를 하게 되더군요^^
      잔막거리를 파는 건 불법이지만, 서민들의 삶이라서 저는 ... 그려러니 하는 편 입니다..ㅋ
      말씀처럼 악어바위는 볼 만 합니다. 초심자들은 그 코스는 좀 후덜덜~~
      비빔국수가 너무 맛있어서 국수 한올 안 남기고 싹 비웠습니다.
      울 하마님도 점심 든든하게 드셨으리라 믿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1.29 13: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께서 멋진 제목을 달아 주시고 알찬 내용으로 정리해 주셔서 이 글이 어제 다음(daum) 메인 페이지에 소개가 되었답니다.
      앞으로도 더욱 멋지게 부탁드립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29 14: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 ^^
      퇴근 후에는 핸드폰이나 컴을 잘 안보는 습관으로 몰랐습니다.
      늘 엄벙덤벙 올리다 보니 두가님 칭찬에 신이 납니다.....만 ... 너무 부담도 됩니다 ~^.^
      감사합니다.

  5. 2019.01.31 04:4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곳은 저희가 자주 찿는 산인데
    사이즈도 아담하믄서 볼거리도 많고 아주 재미있는 산입니다.
    또 하산후엔 건너편에 <부대찌게>로 유명한 식당이 있는데 그 집 찿는 맛으로도 자주 가게되는 산이고요...
    또 제가 추억거리 또 칭구들헌텐 웃음거리르 몇 개 맨든 산인데
    그 중 하나는 전 날 음식을 잘 못 먹었는제지 산행중에 오토바이를 탈 것같아
    허겁지겁 몸 숨길 곳을 찿아 고구마를 찧는데......
    아니? 어디서 갑자기 한 무리의 여성들이 나타나 제 뒤에서 앞으로 지나가는데
    어쩜 하나같이 제가 부끄러워할깨비 일부러 외면해주는 센스(?)들을 가지셨느지.....
    근데 나중 하산후에 식당엘 갔는데 또 그 분들을 마주 칠 줄이야!
    시방도 생생하게 떠 오릅니다. 그 날 그 길었던 시간들이.....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1 0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불곡산은 정말 말씀처럼 아담하면서 지루할 틈이 없는 산 이라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부대찌게 ...저 정말 좋아 하는데...아쉽네요~^^
      오토바이와 고구마 ? ..ㅋㅋ
      그 날 영국신사이신 에디 형님께서 엄청 창피 하셨을 모습이 상상이 됩니다 ~^^

  6. 2019.01.31 08:31 포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고향 뒷산을 다녀오셨네요~~
    저두 예전엔 산이 좋아 자주찾곤했는데 요즈음은 다른취미에 미쳐 산에 간지 오래되었네요~~
    님의 사진을 보니 안전장치 추가설치 등 일부 변경되었네요~~
    높지않은 산이지만 멋진산이라 생각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1 08: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포핀님!
      안녕하세요~~ ^^
      고향이 명산인 불곡산을 품고 있는 양주시군요.
      타 산에 비하여 계단이 적어서 좋았지만, 꼭 필요한 곳에만 설치한 안전시설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높이에 비하여 정말 내용이 알찬 불곡산입니다.

prev | 1 | ···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225 | 226 | 227 | ··· | 245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