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드슨 강의 기적.. 처럼....

Posted by 쏭하아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 2019. 1. 30. 09:22

 

오늘은 평소보다 일찍 출근을 했습니다.

공장에 도착을 하니 5시 40 분... 

 

우선 서류는 밀쳐놓고 커피부터 한 잔 마십니다.

며칠 전 부터 들어오고 나갈 자금은 대충 그려졌으니..

 

휴 ~  로또라는 기적은 남의 일입니다.

그런 기적을 기대를 할 자격도 없습니다... 사지도 않고 뭔 기대를~^^

오전에는 잠시 농땡이를 피우고.. 오후부터 전투를 시작하려고 합니다 ^^  

 

..

 

기적이라...

2016년에 막내 딸아이와 본 "허드슨 강의 기적" 이라는 영화가 생각이 납니다.

막둥이 녀석이 회사에서 주는 무료관람 티켓이라서 아까워서 꼭 봐야 한다고 하더군요.

 

 

 

 

 

영화 내용이 궁금하여 이 영화 소개 내용을 보니 허드슨강이 주 무대입니다.

군 제대 후 큰 형님의 초청으로 잠시 뉴 저지 주에 머물렀을 때의 기억이 납니다.

 

뉴 저지와 뉴욕 사이에 흐르는 허드슨 강변 공원에 자주 갔습니다.

아침에 자유의 여신상이 보이는 공원에 조깅을 나가면

낯선 동양 청년에게... Hi ~~ 하고 인사를 하는 미국인들..

 

이 촌 놈은 그 들의 일상적인 인사에 뻘쭘하여 못 본 척하고..

냅따 앞만 보고 뛴 기억이 납니다..ㅎ


 

이 영화는 다 들 알고 계시겠지만 실제로 2009년 항공기가 이륙 하자마자

새때들로 엔진의 추진력을 잃은 상태에서 허드슨 강에 비상 착륙하여

탑승자 전원이 생존한 유일무이한 사건을 기록한 영화 입니다.


뉴스나 일반인들은 기장을 영웅으로 소개를 하는데..(저도 동감 ^^)

항공사고수사위원회는 기장이 왜 안전한 공항으로 회항하지 않고,

위험한 강으로 착륙을 시도 했는가를 집요하게 파고 듭니다.


조사위원회는 청문회에서 시뮬레이션을 통해서 기장의 실수를 밝히려고 하지만..

34초의 찰라의 시간 속에서, 기장은 위원회의 시뮬레이션의 오류와 그 당시의 상황을 덤덤히 밝히고

시뮬레이션에서 체크 하지 못 한 메뉴얼 확인 및 체크 할 시간을 감지 못 한 조사위원회의 큰 실수를 지적합니다.


많은 분들은.. 이 사건을 한 사람의 영웅담, 혹은 기적이라고 말합니다.

저도 "기적" 이라는 표현에 찬성을 합니다.

실제로 바다에 추락한 항공기의 사망률은 생각보다 높다고 합니다.


실제 기장은 한 인텨뷰에서 자신은 영웅이 아니라고 말을 합니다.

그러나 저는 개인적으로 그 기장은 영웅 호칭을 받을 자격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기적"  기장 한 명만의 투철한 직업의식을 바탕으로 한 기적은 아닙니다.

허드슨 강의 안전요원 및 관광선 선장 그리고 승무원들도 모두가 원칙을 준수한 결과라는 생각입니다.

그 기적을 만든 것은..

한 사람이 아닌 사고 현장에 있었던 승객을 포함한 모든 사람들입니다.


이 영화에 대한 감동은,

기장 설리(톰 행크스)의 약삭빠르지 않고 조금은 우둔하게 보이는

연기가 더해져서 잔잔한 감동이 있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

 

이 영화와 제가 무슨 연결고리가 있을까요 ?

한 항공기의 기장이나, 한 사업장의 수장인 저는 서로가 직업은 다르지만,

승객들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야 하는 기장과

직원들의 성실한 노력에 대한 댓가를 지불해야 하는 책임을 지녔다는 건 같다는 생각입니다.

 

언젠가 제 절친이 저에게 이런 말을 하더군요.

" 사업이 어려우면 냉정하게 마음을 먹고 접어라.. 그 게 현명하다" ...라고

네..맞는 말입니다.

 

그러나 접을 수가 없었습니다.

부족한 저를 믿고 오늘까지 따라와 준 직원도 직원이지만,

저와 제 회사를 신뢰하여 기기를 구입을 해 준 분들에게..

무책임하게 실망을 드리기가 너무 힘들었습니다.

 

회사가 힘들다고 저 혼자 살 길을 찾으려고, 사업을 접고 싶지는 않습니다.

좀 아둔하더라도... 좀 고통스럽더라도.. 좀 힘이 들더라도...

설리 기장 처럼 원칙을 준수를 해서 이 어려운 시기를 넘기고 싶습니다.

 

아직은 저에게는...

성실한 직원과 저를 신뢰를 해주시는 거래처 연구원들이 계십니다.

 

많았던 경쟁업체들이 많이 문을 닫았지만,

저는 걸을 수 있을 때 까지는... 숨을 쉴 수 있을 때 까지는..새벽에 출근을 하려고 합니다.

생각을 정리를 하고나니, 한결 마음이 가벼워집니다.

 

 

오늘 직원들이 고생해서 만든 기기를 시집을 보내는 마음으로 출하를 합니다.

그리고 속으로 이런 기원을 해 봅니다.

 

정성들여서 만들었으니, 새 주인 만나면 말썽 피우지 말고 열씸히 일하고..

새주인에게 이쁨 받아서...

자네의 동료를 다시 부를 수 있도록...  잘 하거라 ~~^^

 

 

 

(고가의 시약을 보관하는 정밀시약 보관용 냉장고 입니다) COLD LAB CHAMBER

(주문형으로 무선알람기능 및 온도기록장치를 내장 할 수 있습니다)

 

 

 

두가님 넋두리 글 중에...

 

사람은 누구나 마음속의 바닷가를 하나 마련해 두어야 한다고 합니다.

그곳에 가서 하소연도 하고 넋두리도 읊고 그런 다음,

울고 털고 일어날 수 있는...

 

그런 바닷가 란 생각으로..   죄송합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1.30 12:2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적도 아니고 영웅도 아니고...
    그저 자신의 의지대로 할일만 했을뿐이고....^^*
    이시대에 이렇게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쏭형님께서도 성실한 직원들과 거래처의 신뢰로 멋지게 일을 하고계시네요. 박수를 보내드립니다.ㅉㅉㅉ
    저도 두가님의 글중에 마음속 바닷가에 깊은 동감을 한적이 있습니다.
    그 바닷가를 현명하게 잘 이용하는 사람이 이 시대의 승자로 살아남을수 있을것같습니다.
    맛난 점심드시구요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0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은 많이 나아졌지만, 그래도 대기업에서 자금관리에 어려움은 있겠지만..
      영세업체에는 당원 결재를해주면 얼마나 좋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희는 현금으로 자제를 구입하고 결재는 2-3 달 후에나 받으니... 이 게 힘이 듭니다.
      하마님 격려덕분으로 이 번 달 마감을 잘 해보겠습니다 ~^.^

  2. 2019.01.30 13:1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집을 간 시약냉장고가 오랫동안 말썽없이 제 역활을 다 하길 저도 간절하게 기원합니다.
    이전에 쏭빠님 사업에 대하여 조금 관심을 가져 본 뒤로 간간 말씀 하시는 내용들이 많이 와 닿게 되더이다.
    일단 경쟁업체가 조금 많은듯 하구요.
    하지만 지금과 같은 쏭빠님 마음이시라면 그 마음에 출하 제품에 고스란히 묻어 나갈것이고 그것들이 다시 신뢰가 되고 믿음이 되어 돌아 올 것은 분명 합니다.
    마침 그저께 톰 행크스의 포레스토 검프란 영화를 봤는데 정말 감동적이었습니다.
    쏭빠님의 글과 어쩌면 연관이 있을것도 같구요.
    믿음, 의리, 단순하지만 깊은 신뢰, 사랑..등등..
    지구별 가족분들이 온 마음으로 쏭빠님을 응원 합니다.
    새해 시집보내는 새 기기가 새끼를 쳐서 돌아 오기를 바래 봅니다.
    쏭빠님의 바닷가에서 마음 뉘시고 조금씩 쉼표 찍으면서 달려 보입시다.
    화이팅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0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전에 잘 포장해서 시집을 보냈습니다 ~^^
      요즘은 경쟁업체들 제품을 수리를 해 달라는 곳이 조금씩 연락이 옵니다.
      냉정하지만, 어쩔 수 없는 생존경쟁에서 사라진 경쟁업체의 기기를 유상수리를 해주기는 합니다.
      마음 한편으로는 좀 안쓰럽기는 하지만..
      포레스트 검프는 두 번이나 본 감동적인 영화였습니다.
      잠시 바닷가에서 쉼표를 찍고 다시 또 걸어 봅니다.
      응원의 기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

  3. 2019.01.30 15:3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허드슨 강의 기적"이라는 영화는 못 보았기에 모든걸 다 공감한다고 하기에는
    조금 거시기하지만 그래도 쏭빠님의 글을 보면서 오늘 이야기에 뜻은 이해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또 댓글을 쓰기에는 아직 어떤 곳에 우두머리 역활을 못 해봤기에 그게 또 좀 거시기합니다.
    그나마 알고 있는 것은 오늘 쏭빠님께서 오너이기에 갖고 있는 사명감과 그 품성...
    그 말씀에 공감을 하고 있기에 저에 주위를 둘러 보고있습니다.
    그 어떤 오너가 훌륭한 마인드의 사업가이냐 아니면 그냥 이익만 쫒는 장사꾼이냐도
    그 것이 나중에는 그들에게 두고 두고 이야기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제가 느끼는 것은 오너에 삶에 가치도 중요하지만 함께 고락을 같이하는 분들..
    사회인으로서 어떤 오너밑에서 한 세월을 보냈는가도 꽤 중요할 것으로 실감하기에 이런말을 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제가 한두시간전에 누구와 통화를 끝내고 이시대 사업가들의 고뇌를 혼자서도 되세겨 보았기에
    오늘 쏭빠님에 글에 더 많이 더 두서 없이 지껄이고 있습니다.
    쏭빠님과 함께 이 어려운 시기를 꿋꿋이 헤쳐 나가고 있는
    쏭빠님의 주위분들에게도 더불어 함께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1 08: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서없이 글을 쓰다보니.. 영화와 거리가 너무 먼 제 업에 대하여 억지로 연결을 했습니다 ^^
      늘 마음은 긍정적이고 훈훈한 소재의 글만 올리고 싶은데...
      통제력을 상실하고 푸념의 글을 올려서 너무 죄송합니다.
      항상 긍정의 "기" 를 주셔서 너무 감사합니다.

  4. 2019.01.31 04:33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감기가 자주 안 걸리는 체질인데
    어쩌다 한 번 걸리믄 엄청 고생을 합니다.
    이 번에도 몇 년만에 들어 온 감기로 닷새정도 죽었다 살아오니
    아직도 뭐가 뭔지 그리고 살아는 있는건지
    세상 다 필요없고 그저 평상시로 돌아가고픈 마음뿐입니다.
    쏭빠님 직장, 직원 이야기를 들으니 그 직장에 그 직원이니까....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저 새 해에는 勞使간, 甲乙간, 君民간, 夫婦간......그저 쏭빠님네만 같았으믄 합니다.
    아직도 비몽사몽이고 콧물은 줄줄....눈알은 튀어나올 것같고..... 오늘 금년 마지막 날에 감기도 확! 끝냈으믄 합니다.
    새 해 복 많이 받으시고 건강하시어 가내 두루 평안이 가득하기를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9.01.31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평소에는 감기가 안 걸리는데 말씀처럼 한번 걸리면..
      며칠은 된통 고생을 하곤 해서 에디 형님 현재 상황을 90 % 이해를 합니다.
      귀여운 손주들 생각하셔서 얼른 감기 털어내시기를 부탁드립니다^^
      에디 형님 새해 복 많이 챙기시고 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

prev | 1 | ··· | 218 | 219 | 220 | 221 | 222 | 223 | 224 | 225 | 226 | ··· | 2453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