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전주 한옥마을 나들이...

반응형

예전부터 한번 가보자 가보자 하며 벼르던 전주 한옥마을을 다녀왔습니다. 며칠전부터 막상 숙소를 예약하니 약간 설레더라구요.^^*

제 계획은 전주 한옥마을에 숙소를 잡고 택시를 타고 막걸리 골목에서 한 상 거나하게 먹고 다시 돌아와 밤의 한옥마을 풍경을 보는

단순한 일정이었습니다. 사실 전주에 막걸리 먹으러 갔다고 보시면 되겠네요.

이번 전주 여행은 기대가 너무 커서인지 "좋았다면 추억이고 나빴다면 경험"이라는 원여사의 말이 그대로 적용되기도 했습니다.

일요일에 출발하여 월요일에 돌아오는 일정으로 나름 분비지 않은 여행이었습니다.

사실 지구별에 포스팅하려 맘먹고 찍은 사진이 아니라서 조금 허접하지만 용기내어 올려봅니다.

사진을 올리면서 약간의 설명을 추가해 드리겠습니다.

 

 

 

한옥마을 공영주차장에 주차하고 숙소로 가는길에 처음으로 들른 소리문화관입니다.

마침 유명하신 국악인이 공연을 하고 있어서 잠시 구경을 했습니다.

 

 

천원넣고 자기 띠별로 운세를 보는 기계가 있구요... 마을이 전체적으로 전통과 현대가 적절히 섞여있는 느낌입니다.

 

 

전통 술 박물관앞의 조형물에서 한컷.. 술타령 시가 마음에 팍 옵니다.^^*

 

 

원여사와 둘이 말없이 그대로 입장한 공예품 전시관인데 멋진 공예품에 놀라고 가격에 놀라고...

 

 

 

 

 

자개가 박힌 저 나무 테이블이 수천만원 합니다. 예술품으로 봐야겠죠?ㅎㅎ

 

 

그릇욕심많은 원여사는 눈을 뗄줄 모르지만 가격보고 입을 다물지 못합니다.

 

 

놋쇠요강도 삼십만원이었나... 아까워서 그 용도로 못쓸것같네요.

 

 

예쁜 인테리어용 등이 멋졌습니다.

 

 

 

 

 

한옥마을 풍경입니다. 일요일이라서 그런지 많은 사람들이 전국에서 아니 전세계에서 모였습니다.ㅎㅎ

 

 

투호나 굴렁쇠를 할수있는 체험장이 있구요. 가족끼리 단란한 한때를 보내는 모습이 보기좋습니다.

 

 

한옥을 꾸며 카페며 상점들이 즐비합니다.

 

 

택시를 타고 달려와 그 기대하던 막걸리집에 도착했습니다. 일단 가짓수에 놀라지않을수 없었습니다.

사전 정보로 두명이 갔지만 커플상을 시키지 않고 3~4인이 먹을수 있는 가족상을 시켰습니다.

막걸리 두 주전자가 나오고 6만8천원 입니다. 사진으로봐선 근사해 보이지 않나요?

 

 

유명하다고 알려진 곳을 일부러 찾아갔습니다. 사실 이곳 막걸리 골목은 비슷할거라 생각하구요

문제는 이러한 상차림이 미리 차려놓고 준비를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음식은 식어있고 말라있고 조개류는 냄새가...

총체적 난관입니다. 이많은 음식을... 암튼 그나마 입맛에 맞는걸 골라먹어야 했고 기대만큼 실망도 컸습니다.

여기서 원여사가 한 말 "좋았다면 추억이고 나빴다면 경험"이라고... 그래도 포즈를 취해주네요.^^*

 

 

막걸리 두주전자를 모두 마시지 못하고 발길을 돌려나와 다시 한옥마을로 돌아가려고 택시를 잡았는데...

놀라운 경험을 했습니다. 한옥마을에서 이곳으로 데려다주신 기사분을 또 만났네요. 우찌 이런일이...

기사님께서 먼저 알아보시고 자기도 택시 오래했지만 이런경우 처음이라네요. 너무 신기한 마음에 사진을 찍어뒀습니다.

 

 

한옥마을 한쪽에 천주교인의 슬픈역사가 어린 전동성당이 있습니다. 오랜시간이 지났지만 웅장합니다.

 

 

숙소로 들어가기전 길거리 육전과 전주 막걸리 한병 했는데요 사실적으로 말씀드리면 저는 서울장수막걸리가 더 나았습니다.ㅎㅎ

 

 

이곳이 저희 부부가 묵었던 숙소입니다. 일요일이라 평일 요금 적용됐구요

하나 남은 방이 4인실이라 넓고 쾌적하게 묵을수있었습니다. 무었보다 침구가 정말 깨끗했습니다.

다음에 또 이곳에 오게되면 다시 찾을것같습니다.

 

 

어디를 봐도 예쁜 한옥마을 풍경입니다.

 

 

저녁이 되자 각종 조명이 풍경을 더욱 멋지게 연출하구요.

 

 

비가 오락가락하지만 기분좋은 바람이 살랑살랑 합니다.

 

 

일요일 저녁이라서 그런지 일찍 사람들이 사라졌습니다.

 

 

새벽까지 엄청 비가 쏟아붓더니 아침엔 언제 비왔냐는듯... 오목대 오르는 데크에서 한옥마을이 다 내려다 보입니다.

 

 

사실 전주하면 비빔밥과 콩나물국밥이 연상되는데요. 아주 유명하다는 콩나물 국밥집에서 아침 해장을 했습니다.

 

 

숙소 주인장께서 추천해주셨는데요. 전주 남부시장 깊숙히 위치한 정말 맛있는 콩나물 국밥집이었습니다.

보통 길게 줄을서서 한참을 기다려야 한다는데 저희는 월요일 아침이라 기다림없이 그대로 입장했습니다

한그릇에 육천원이구요 오징어 반 추가하면 팔천원입니다. 김을 올려서 한숟가락씩 먹는데 게눈감추듯 먹었습니다.

 

 

제가 지금껏 먹어봤던 콩나물 국밥하곤 정말 차이가 많이 나서 비교가 안될정도였습니다.

지구별 친구님들도 혹시 전주나들이 가시면 이곳을 강력 추천드립니다.

 

 

남부시장 옆에 위치한 풍남문입니다.

 

 

이렇게 저희 하마부부의 전주 1박2일이었는데요

나름 무계획의 계획을 세운 짧은 전주여행이 이렇게 마무리 되었습니다.

전체적으로 좋은 느낌이었구요. 원여사의 추억과 경험 멘트는 아직도 뇌리에서 멤도네요.ㅎㅎ

 

 

반응형


Calendar
«   2024/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