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 슬 여름이 다가오기 시작합니다.

어제부터 장마비가 쏫아지기 시작 하는데 장마 끝나면 본격적인 무더위가 시작 되겠죠.

제 거주지는 대구.

우리나라에서 여름이 가장 핫한 동네. 

대프리카로 불리면서 그냥 마구 더운 동네입니다.

 

웃기는 건 ...

한여름 다른 도시 기온이 더 높다는 뉴스 나오면 대구 사람들 은근히 자존심 상해 한답니다.

이걸 똥나발 자존심이라고 하남유? ㅋ

 

그동안 우리나라 최고 기온은 1942년 8월 1일 대구 기온이 40.0˚C를 기록하면서 기록으로 남아 있었는데 이게 작년 8월 1일 강원도 홍천이 40.1˚C까지 오르며 76년만에 대구가 아쉽게도(?) 타이틀을 뺏겨 버렸습니다.

올 여름에는 꼭 되찾아 오길 바라면서..

(몇 년전에 대구 관측소가 조금 서늘한 곳으로 자리를 옮겼는데 그 영향이 있을것이라고 대구 사람들은 우기기도 합니다.)

 

근데 사실 40˚C전후는 더운것도 아닌 곳들이 지구 곳곳에 있습니다.

태양에 의하여 과연 얼마까지 지구 표면이 더워질까요?

지구에서 가장 높은 기온을 자랑(?)하는 10곳을 모아 봤습니다.

참고로 인간이 견딜 수 있는 한계온도는 51.7˚C라고 합니다.

 

 

 

 

 

 

10위 : 이란, 반다르에마쉬아르(Bandar-e Mahshahr, Iran)

이곳은 습도도 꽤 높아 2015년 7월 열지수가 74도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가장 높은 기온은 51˚C

 

 

 

 

 

9위 : 수단, 와디할파(Wadi Halfa, Sudan)

와디할파는 이집트와 수단 국경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곳에 생긴 댐으로 사람들은 모두 떠났다고 합니다.

1967년 4월에 53˚C를 기록하였습니다.

6월 평균 기온이 41˚C 라고 하네요.

 

 

 

 

8위 : 이스라엘, 티라트뷔(Tirat Zvi, Israel)

요르단 서쪽의 Beit She'an Valley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인구는 1,000명 미만이 거주하며 거의 농부들입니다.

1942년 6월 54˚C를 기록하였습니다.

 

 

 

 

 

7위 : 리비아, 가다메스(Ghadames, Libya)

리비아에 있는 가다메스는 사막에 있는 오아시스 도시인데 진흙으로 만들어져 있어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지정이 되어 있기도 합니다.

이곳 평균 기온은 대략 50˚C이고 기록은 55˚C입니다.

 

 

 

 

 

6위 : 튀니지, 케빌리(Kebili, Tunisia)

튀니지의 사막도시입니다.

여름 평균 기온은 40˚C 정도이지만 기록은 세운 최고 기온은 55˚C입니다.

 

 

 

 

 

5위 : 말리, 팀북투(Timbuktu, Mali)

사하라 사막 근처 니제르강 북쪽에 있는 고대도시입니다.

인구 6만명이 거주하는 도시로서 가장 최고 기온은 56˚C 입니다.

 

 

 

 

4위 : 에티오피아, 댈롤(Dallol, Ethiopia)

간헐천이 있는 곳으로 유명합니다.

1960년대에 광산지였지만 이제는 버려진 유령도시가 되었습니다.

연중 평균기온이 34˚C로 지구상에서 가장 높습니다.

6월의 평균 기온이 46.7˚C입니다.

 

 

 

 

3위 : 리비아, 아지지야(Aziziyah, Libya)

엘 아지지아(El Azizia)라고도 불리는 이곳은 90 년이 넘는 세월동안 지구상에서 가장 더운 기록을 보유하고 있었습니다.

보유한 기록은 1922년 58˚C입니다.

근데 뜬금없이 세계기상기구(World Meteorological Organization)에서 이 기록을 갑자기 공식기록으로 인정 않겠다고 합니다. 

이때 기록을 측정한 이가 경험이 없다는게  이유입니다.

하지만 아무도 Aziziyah가 한 여름에 49˚C 이상의 기온으로 상승한다는 건 부인 할 수 없습니다.

 

 

 

 

 

2위 : 이란, 루트 사막(Dasht-e Loot, Iran)

NASA는 위성을 사용하여 7년동안 이곳 사막의 온도를 측정했는데 한때 최고 기온이 70.5˚C 였습니다.

그것은 인간 생존의 한계를 휠씬 넘어선 기온이었습니다.

이곳 사막은 200마일 이상 펼쳐져 있는데 이 지역에서는 박테리아조차 존재하지 않는다는 의미입니다.

 

 

 

 

1위 : 미국, 데스밸리(Death Valley, California, USA)

캘리포니아의 모하비 사막에 위치해 있습니다.

이 지역은 사람은 거주할수 없지만 밤이되면 뱀, 쥐, 큰뿔양과 같은 동물들을 볼 수 있습니다.

데스 밸리는 WMO에 의해 공식적으로 지구상에서 가장 뜨거운 곳으로 기록 된 곳입니다.

 National Park Service에 따르면, 최고 기온은 1913년에 작성된 56.7˚C입니다.

이곳 여름의 평균기온은 47˚C에 이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6.28 08:5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프리카...ㅎㅎ 얼마나 더우면 이런 별명이 생겼을까요.
    홍천에 타이틀을 뺏겨 자존심 상한 대구가 올여름 타이틀을 되가져 오길 바라시는.....^^*
    암튼 사진으로만 봐도 이글이글 뜨거움이 전해옵니다. 점점 지구가 더욱 더워지는것같습니다.
    저희집도 어제 에어컨을 가동했습니다. 집에 들어오니 후끈한 열기가 느껴지더라구요.
    장마의 습도가 더욱 불쾌지수를 올리고 있습니다. 아직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도 안했는데
    이번 여름은 어떤 기록이 나올지 후덜덜 합니다. 그래도 저 위의 사진속 장소보다는 기온이 낮으니
    그것으로 위안삼아야 할것같습니다.ㅎㅎ
    이번 여름 대구의 타이틀 쟁취를 응원?합니다. 시원한 금요일 보내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28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올해 더위가 예사롭지 않은데 아마도 빼앗긴 대구 자존심을 살릴 수 있지 않을까 조심스럽게 예측을 하여 봅니다.
      벌써 에어컨을..ㅎ
      저희 집에는 얼마전에 비둘기가 실외기 밑에서 새끼를 부화하고 있는 중이라 에어컨은 당분간 틀지 못할 것 같습니다.
      근데 위의 지역 중 여러곳은 아니더라고 한두곳정도는 한번 가 보고 싶습니다.
      울매나 더운지..

  2. 2019.06.28 09:30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추위는 약하지만, 더위는 어느정도 잘 참아냅니다.
    그런데.. 오늘 50도를 넘는 풍경 사진을 보니...후끈 열기가 느껴집니다..ㅋ

    어떤 조건으로 인하여..무더운 지역에서 살아야 한다고 하면 저는..
    리비아의 진흙으로 만든 집을 선택을 하고 싶습니다.
    왠지 진흙집은 서늘하고 시원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언젠가 다큐프로에서 중국인들이 땅을 파서 지하집에서 사는데..
    진흙으로 만든 집이 태풍이나 추위,더위에 영향을 덜 받는다고 하더군요.

    추위든, 더위든 서민 입장에서는 덜 춥고..덜 더웠음 좋은데..
    그 게 인간 마음데로 안 되니... ㅋ 참을 수 밖에는..

    지구별 가족님들 ..
    눅눅한 날씨지만, 건강한 주말 보내시기를 바랍니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28 21: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더위나 추위 모두 잘 견디지는 못해도 즐기기는 아주 좋아하는 편입니다.
      뭔가 짜릿하다고 해야 하나요.
      진흙집이 여러가지로 참 좋긴 한데 딱 하나 .. 지진에 아주 취약하다는 단점이 있네요.
      일전 중국의 쓰촨성에서 큰 지진이 났을때 주민들의 진흙집들이 모두 쓰러져 피해가 많았다고 들었습니다.
      대구는 완전 불쾌지수 500도 넘는 날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온도 습도 높은데 비도 왔다갔다..
      그래도 언젠가 또 지나가겠지요.
      이 여름은..

  3. 2019.06.28 18:09 신고 Favicon of https://zoahaza.net BlogIcon 조아하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작년 폭염때도 너무 더워서 견디기 힘들었는데 그거보다 더 더우면... 😱

  4. 2019.06.28 18:31 신고 Favicon of https://scoop-8282.tistory.com BlogIcon 오렌지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점점 지구가 뜨거워지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5. 2019.06.29 10:4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반다르에 마쉬아르 날씨는 6월인 오늘도 최고 기온을 46도 예보를 하니.
    그것도 10위에 있는 지역이....
    예전 중동에 한국 건설기술자들이 한창 나가던 그시절 "열사의 나라"에서 고생하셨던 그분들...
    한여름에 중동에 날씨를 몇번 경험한 저로서도 50도가 넘는 기온은
    그냥 상상을 해보는 것으로도 끔찍할 정도입니다.
    요즘들어 더욱 그런 생각을 자주하는 편입니다.
    우리나라에 기후조건이나 어떤 천재지변이 적은 것
    그리고 나라에 발전 특히 인프라 같은 것은 잘 되여있는것을 보면 참 고마운 생각을 하는데...
    단지......아쉬운 것도 몇가지.
    오늘 그냥 흘겨 지나던 데스벨리에 대한 지식 몇가지는 잘 알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30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께서는 이전 군 복무시절 더운 나라들을 많이 방문 해 보셔서 아마도 50도 가까이 되는 더위가 어떤 것인지 대강은 알고 계실것 같습니다.
      보통 사람들 경우는 40도 넘어가는 곳에 한참 있으면 숨이 막히지 않을까 생각이 들구요.
      저도 동네 목욕탕에서 한증막에 들어가 진득하게 한참 앉아 있어 볼까 하다가도 모래시계 반도 내려오지 않아 뛰쳐 나온답니다.
      우리나라도 기온이 조금씩 올라가서 이제 제주도에만 나던 감귤이나 열대작물들이 육지로 이동을 하는데 얼마후면 남쪽지방은 계절이 두개만 남아 있을것 같습니다.
      올해 대구 날씨는 어떨지 일단 궁금하기도 하구요.^^

  6. 2019.07.01 05:1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프리카는 가운데가 가장 더울 것 갗은데 거의가 다 북쪽이 덥네유~
    더위를 유독 못 참는 지가 작년부터 이상한 조짐을 보이며 추위를 타기 시작했는데 올 핸 더위에 어떻게 반응을 할지.....
    저 위의 도시들은 한 번도 가 보질 못 했지만 지가 "다신 이 나라에 안 온다!"했던 곳이 있는데
    바로 7월달 여름에 가 봤던 대만입니다.
    이 건 뭐....더위도 더위지만 습도가 장난이 아닌게 기냥 그 자리에서 죽고싶을 정도로 사람 짜증나게 하는데
    고문도 그런 고문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게다가 소나기 왔다가 해가 떴다가 연거푸 습도를 강력하게 맨들어 주는데 진짜 불쾌지수 무한대급입니다.
    시방 덥긴 더워도 그래도 울 나라가 날씨 하나 만큼은 괜찮은 것 같습니다.
    삼한사온에다 뚜려한 봄과 가을은 없어지구 미세먼지는 새롭게 생겼지만.......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01 12: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프리카에는 가보지 못했고 아는지식도 거의 없지만 대개의 사람들은 아프리카는 무지 더운 곳으로만 알고 있는듯 합니다.
      근데 만년설이 덮힌 적도의 킬리만자로도 있고 가끔 겨울에는 눈이 내리는 나라도 있다고 하네요.
      가 보지 못한 대만..
      에디형님의 조언을 참고하여 여름에는 절대 가지 않겠습니다.
      요즘 산행을 하면 습도가 꽉 차서 기온이 그렇게 높지 않는데도 땀이 나는것과 비슷할 것 같습니다.
      말씀대로 그래도~~
      우리나라가 최고입니다.^^

  7. 2019.07.16 10:26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리포니아도 더울때는 정말 더운날도 제법 있답니다.
    화씨 107-110 정도 되면 정말 살이 익는느낌 이라고 할까요 햇빛아래 서 있다면요.
    물론 이런날들은 그지 흔하지 않고 화씨 100 넘어가는 날은 제법 있어요 여름에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6 2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엄청납니다. 섭씨 40도가 넘는 날씨인데요.
      제가 살고 있는 대구도 덥다고 소문난 곳인데 그래도 40도 이상은 거의 잘 없습니다.
      이번 여름에도 jshin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7.16 2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덥지근 하다고 느끼는 그런 날은 많지 않아요.
      그래서 뭐..견딘다? 하는 그런 느낌도 별로 없구요.
      사무실도 시원하다 못해 춥고 집도 단열재로 잘 지어져서 그닥 덥지 않읍니다 에어컨 틀면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7 13: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더워도 습도만 없으면 바람결이 무척이나 시원하게 느껴 지는데 요즘 이곳 조선땅은 습도 가득에다가 기온도 뻑뻑하여 아주 별로입니다.
      우리집 에어컨 실외기 밑에다가 비둘기가 새끼를 쳐서 커 가고 있는 중이라 틀지도 못하고 있답니다.^^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7.17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비둘기가 얼른 자라서 둥지를 떠나야 겠네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7 22: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바라고 있답니다.
      장마 끝나고 무더위 오기전에 얼릉 커서 날아 가길 바라면서오..^^

prev | 1 | ··· | 35 | 36 | 37 | 38 | 39 | 40 | 41 | 42 | 43 | ··· | 2388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