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8개 봉우리를 넘나들며 산행 재미 만끽, 영덕 팔각산

 

 

영덕 팔각산(八角山)을 다녀 왔습니다.

우리나라산 중에는 팔(八)이란 숫자가 들어간 산이 많습니다.

제 블로그에도 이런식의 숫자가 들어간 산을 소개 했는데(이곳), 팔(8)이란 숫자가 들어간 산 중에서 대략 알려진 산으로는 10곳 정도가 있습니다.

대구 팔공산, 전북 장수 팔공산, 부산 팔기산, 수원 팔봉산, 서산 팔봉산, 홍천 팔봉산, 전남 고흥 팔영산, 마산(창원) 팔영산, 경북 상주 팔음산 그리고 오늘 오른 영덕의 팔각산등입니다.

 

8이란 숫자는 대개 봉우리 갯수와 연관이 있는데 이 중 영덕의 팔각산(八角山)은 특별하게도 봉우리의 이름이 아닌 각(角,뿔)으로 표현 하였으니 산세가 어떤지는 대략 짐작이 가는 곳입니다.

팔각산장 주차장에서 시계 반대 방향으로 1봉부터 8봉까지 능선을 타고 이동 한 다음 곧바로 하산코스로 이어지는 4시간짜리 단순 산행인데도 산행의 묘미는 여느산에 비할 수 없이 아기자기하고 짜릿한 곳입니다.

 

팔각산에는 우리나라 산에 많은 화강암질은 거의 없고 풍화가 심한 편마암으로 된 능선이 많습니다.

위험한 구간이 연이어져 있지만 안전 시설을 잘 해 두어 조금만 조심하면 별 탈 없이 진행할 수 있는데 한쪽이 거의 절벽으로 되어 있어 아찔하면서도 짜릿하고, 그러면서도 시원한 조망을 한없이 제공합니다. 

 

그리고 팔각산의 또다른 명품.

소나무.

정말 멋진 소나무들이 많습니다.

아마 이것 구경하는 값만 쳐도 루브르박물관보다 휠씬 낫습니다.

눈이 완전 호사스런 소나무들의 향연.

맨 아래, 헐값으로 떨이하니 많이 구경 바랍니다.

 

그리고, 오늘 산행의 동행은 김여사..

집에서 배낭까지 챙겨 울러메고 따라 나서길래 살짝 긴장이 되어 제 배낭에는 추가로 둘이 조난되어도 이삼일은 굶어 죽지않을 비상식량과 안전도구등을 챙겨넣어 출발했는데,

목적지인 팔각산장에 도착하여 산행 준비를 하는데 옆자리 김여사는 배낭에서 과도를 꺼냅니다.

쑥과 냉이를 캐러 왔다네요. 산행은 않고,

이 먼곳까지 와서 ..ㅠㅠ

 

결국 오늘도 나홀로 산행을 했답니다.

고속도로부터 뒤를 졸졸 따라오던 차가 한 대 있더니 이곳에 같이 도착하여 젊은 남녀 셋 내려 후다닥 먼저 올라갑니다.

이 외에도 주차장부터 먼저 오른 두어팀이 더 있었는데 아무래도 혼자 산행하는 제 발걸음이 한마장정도 빨라져서 위험구역으로 입구를 막아 둔 2봉과 3봉 모두 올랐다 내려 왔는데도 산행 시간은 3시간도 채 걸리지 않았네요.

 

그동안 김여사는 뭘 하고 있었을까요?

쑥 한웅큼 뜯어서 배낭에 넣어놓고 차 안에서 트롯트 틀어놓고 자고 있데유.

 

산행지 : 영덕 팔각산(628m)

일 시 : 2020년 3월 7일, 나홀로.

산행코스 : 팔각산장 주차장 - 1봉~8봉 - 팔각산장 주차장(원점회귀)

산행시간 : 약 4시간 잡으면 넉넉.

 

※ 2봉과 3봉은 위험하여 입구를 막아 두었는데 2봉은 그리 위험하지 않게 오를 수 있으나 3봉은 약간 위험.

3봉 전위봉은 오를 필요 전혀 없음.(위험하기만 한 봉우리)

막아 둔 봉우리 모두 안전한 우회로 있음.

 

※ 네발로 올라야 하는 곳이 많습니다.

 

※ 편마암 부스러기들이 산재하여 미끄러운 곳 많습니다. 조심..

 

 

 

 

 

팔각산 기본적인 산행지도(산행 중 코스이탈 염려 전혀 없습니다.)

금줄 쳐진 봉우리(2봉과 3봉)을 일부러 오르지 않으면 등산로 뚜렷합니다. 

 

산행코스 : 팔각산장 주차장 - 1봉~8봉 - 팔각산장 주차장(원점회귀)

 

 

팔각산 찾아 가는 길.

가로수가 온통 산수유로 되어 있어 가속 페달을 밟기가 싫어지는 구간이었답니다. 

 

 

 

 

 

팔각산장 도착.

산장옆에 넓직한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우측이 올라가는 등산로, 좌측이 내려오는 등산로로 딱 구분이 되어 있습니다.

초입 올라가는 구간의 계단이 보여 지네요.

 

 

약간 가파른 오르막길을 20여분 오르면 조망이 탁 트입니다.

아찔한 절벽위에서 내려다보는 옥계계곡과 시골마을

 

 

어찌 지붕들이 색깔이 꼭 같을까요?

 

 

절벽 아래로 내려보니 후덜덜.

아찔합니다.

 

 

난간이나 안전로프가 많이 설치되어 있기는한데 장갑끼고 잡고 올라가니 엄청 묻어 나옵니다.

 

 

금줄 쳐져 출금되어 있는 2봉입니다.

이곳은 별 위험하지 않는데 막아 두었네요.

 

 

 

 

 

3봉 전위봉입니다.

금줄로 콱 막혀 있는데 리본이 주렁주렁 달린걸보니 월담하라는 뜻으로 읽혀 집니다.

당연 금줄지나 헥헥거리면 올라가니..

 

 

 

다시 아래로 죽 내려가고 빙 둘러서 한바퀴 돌아 이름없는 무명봉에 오르게 됩니다.

허탈하게도 조망도 별로 없고 헛심만 뺀듯 합니다.

괜히 한참을 용쓰고 빙 돌았네요.

 

 

앞쪽으로 3봉이 보여 집니다.

 

 

이곳 3봉 전위봉은 꼭대기 부근이 아주 위험합니다.

발 한번 슬쩍 잘못 디디면 저곳 아래 마을까지 직행입니다.

 

 

쓸데없이 올라간 봉우리 내려와서 조금 진행하니 다시 금줄.

3봉을 우회하는 길이 나오고 절벽을 타고 3봉을 오르는 길이 막혀 있습니다.

당연 다시 낑낑대며 오릅니다.

 

 

전위봉과 조망 비슷합니다.

내려오는 길이 조금 까탈스럽습니다.

직벽 하산입니다.

밧줄이 낡긴 하였지만 워낙에 굵은 것이라 떨어질 염려는 없는데 손에 엄청 묻어나네요.

 

 

바위를 뚫고 자라나는 뿌리의 힘.

 

 

뒤돌아 본 2봉.

뒤로 비데산이 조망 됩니다.

 

 

각 봉우리에는 이런 표시석이 모두 박혀 있습니다.

 

 

앞쪽으로 보이는 7봉.

가장 폼나는 봉우리입니다.

 

 

등산로는 아찔한 구간이 가끔 있는데 난간이나 밧줄이 잘 설치가 되어 조금난 주의하면 됩니다.

 

 

뒤돌아 본 3봉과 4봉

건너편으로 앞쪽 비데산과 우측 뒷편으로 동대산이 늘 조망 됩니다.

 

 

우람하게 보이는 봉우리가 7봉

 

 

 

 

 

멀리 동대산이 조망되고 아래로 옥계계곡과 차를 주차해둔 팔각산장이 살짝 보여 집니다.

 

 

 

 

 

넘어 온 봉우리들, 3,4,5,6봉

앞서갔던 청춘남녀 세사람이 뒤쪽에서 6봉을 지나 내려오고 있네요.

 

 

 

 

 

7봉이 팔각산에서는 가장 환타스틱 합니다.

정말 멋진 봉우리입니다.

조망 기가 막히고, 아찔하고, 올라 온 능선 한 눈에 보이고...

 

 

좌측이 7봉입니다.

2봉부터 7봉까지가 보여 지네요.

표시석은 능선 중간쯤에 있습니다.

좌측 끝으로 가는 길이 살짝 위험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에서 죽 당겨서 본 4봉

주차장에서 한참 먼저 출발하더니 풍경에 취하여 걸음이 많이 느려졌습니다.

 

 

지곳 앞쪽이 7봉에서는 가장 높은곳이자 가장 멋진 전망대입니다.

주변 소나무들이 백만불짜리 천지삐까리입니다.

 

 

지나온 봉우리들이 아찔합니다.

 

 

동대산이 오똑 합니다.

그 뒤로 멀리 내연산 능선이 모두 조망 되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7봉 전망대로 향하고 있는 젊은이들...

아찔한 구간입니다.

 

 

조망 최고, 7봉 전망대.

 

 

이 사진을 죽 당겨서 본 사진이 위 사진입니다.

멀리 동해쪽인데 날씨만 좋으면 바다가 보일것 같은데요.

 

 

8개의 봉우리 중에서 가장 볼품없는 8봉.

이곳이 정상입니다.

주위 참나무 잡목들이 시야를 가려 조망을 막고 있는데 이런 것들은 제거해도 자연훼손이라고 욕하지 않을 것 같으니 가지치기나 잡목제거를 좀 했으면 합니다.

아주 멋진 조망이 트일것 같은 8봉인데 아쉽습니다.

 

 

8봉부터는 거침없는 하산길입니다.

 

 

중간에 이런 안부를 만나는데 리본 잔뜩 걸려있고 구급약통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앞쪽으로 직진하여 진행하면 등산로가 조금 더 이어질것 같습니다.

좌측으로 하산을 하는데 참나무 낙엽으로 무릅까지 빠집니다.

조심조심..

 

 

이런곳이 눈길보다 더 위험합니다.

 

 

하산길에도 명품 소나무들이 우거져 있는데 봄물이 올라와 소나무 땟깔이 달라 보입니다.

 

 

건너다 보이는 1봉.

 

 

우측 1봉부터 4봉까지..

건너다 보입니다.

 

 

 

 

 

아랫쪽으로 옥계계곡 유원지가 내려다 보이네요.

여름에 정말 좋겠습니다.

 

 

팔각산장과 주차장

요즘 산행에서 사람 구경하기가 힘드는데 이곳에서는 모처럼 몇 팀을 만났습니다.

모두 자가운전으로 개인산행을 온 이들이라 이곳에 주차를 하고 원점회귀를 하고 있답니다.

 

 

장거리 와서 쑥 한웅큼 뜯은 김여사를 다시 모시고 대구로...

옥계계곡에서 올려다 보는 팔각산.

 

 

되돌아 오는 도로에서 만나는 새 봄의 풍경

 

 

 

 

 

 

 

 

바다가 시원하게 느껴지네요.

 

강구에 들려 식사를 하는데,

꽤 알려진 식당에 들렸는데 손님이 한팀 두명 달랑 앉아 있습니다.

입구에서 손님맞이를 하는 아재야한테 '많이 힘들지요?' 하니,

"뭐 별 수 있습니까? 빨리 이 사태가 끝나기만 바랄 뿐입니다."

차마 대구에서 왔다는 이야기를 못하겠네요.

 

 

.....................................................................................

 

 

코로나바이러스 땜에 갑자기 급전이 필요하여 '팔각산에서 애지중지 키우던 명품 소나무' 몇그루를 처분하고자 합니다.

요런 만만한 가격에 이만한 명품 만나기 쉽지 않습니다.

가격은 사진 아래 적어 두었으니 이런 기회에 명품 소나무 한그루 정도 소유하는 기회를 만드시길 바랍니다.

 

1. 특별히 소유권이전등기도 할 필요없고 인감증명서, 재산증명서같은 복잡한 서류 일절 필요 무.

2. 물건을 넘겨받아 소유하게 되더라도 취득세나 재산세 낼 필요 없고 추가비용 일절 없음.

3. 혹시 누가 소유권으로 시비를 걸면 지구별 두가한테 구입했다고 우기면 됨.

4. 거래 성립 후, 나무를 옮기거나 훼손하면 안됨. 1년에 한번 이상 와서 나무의 건강 상태를 확인 관리하여야 함.

5. 거래 후 맘에 안들면 당연 환불해 줌. 단 위약금 10% 공제 후 환불.

5. 쿨 거래시 조금 깎아 줌.

 

입금 계좌번호 : 대구은행. 002-05-098038-501(예금주 :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  ♣사랑의 열매

 

 

 

30억

 

 

10억

 

 

40억

 

 

25억

 

 

5억

 

 

30억

 

 

10억

 

 

60억

 

 

15억

 

 

고사목이지만 폼나게 죽어서... 2억

 

 

50억

 

 

30억

 

 

100억

 

 

25억.....

 

억억억....

 

 

 

8개 봉우리를 넘나들며 산행 재미 만끽, 영덕 팔각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