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눈이 내린 백양사의 겨울 풍경

 

백양사 겨울 풍경입니다.

눈이 조금 더 쌓여 있을때 들렸더라면 완전 멋질텐데 살짝 아쉬움은 있지만 가을 애기단풍으로 유명한 백암산 아래 백양사의 겨울 풍경도 참 좋습니다.

지난번 들렸던 백양사 풍경들과 비교하여 보시면 겨울의 백양사가 더욱 돋보일것 같습니다.

 

이른 봄의 백양사 고불매

가을 백양사 단풍

백암산 산행과 백양사 애기단풍

 

백양사는 내장산 국립공원에 속한 백암산에 있는 절입니다.

쌍계루와 그 앞의 연못에 비취지는 가을 풍경은 사진 작가라면 몇번이나 작품으로 만든 곳일것입니다.

애기단풍이 가장 유명한 곳이구요.

이런 백양사의 겨울 풍경은 어떨지 들려 봤습니다.

 

 

눈이 내린지 하루이틀 지나고 조금 정리가 된 후라 완전 눈밭은 아닙니다만 그래도 겨울 운치가 물씬 풍겨나네요.

 

 

양이 한마리 보입니다.

 

 

백양사(白羊寺)라는 절 이름을 낳게 한 양입니다.

절 이름에 관하여는 다음과 같은 전설이 전해지고 있답니다.

 

"환양선사가 절에 머물면서 영천굴에서 법회를 열어 금강경을 설법했다고 한다. 법회를 열고 3일째 되는 날, 흰 양이 나타나 설법을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

7일 째에 법회가 끝나고 환양선사가 꿈을 꾸었는데, 흰 양이 나타나 '자기가 원래는 하늘에 사는 천인(天人)이었다가 죄를 지어 짐승이 되었는데, 선사님의 설법을 듣고 다시 천인으로 환생하게 되었다.'고 말하였다.

환양선사가 이튿날 아침에 일어나 암자 앞으로 나가보니, 흰 양 한 마리가 죽어 있었으므로, 절의 이름을 백양사(白羊寺)로 바꾸었다고 한다."

 

 

 

 

 

뒤로 보이는 암봉이 백암산에서 가장 돋보이는 백학봉입니다.

이곳 백양사의 병풍 역활을 하고 있답니다.

 

 

 

 

 

 

 

 

 

 

 

백양사의 명물, 고불매입니다.

새 봄에 들려서 이 매화 피어 있는것만 보고 가도 본전은 충분히 뽑고도 남는 남도 여행길입니다.

나이는 약 350년 정도 되었으며 1700년경 스님들이 심은 것입니다.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이 되어 보호를 받고 있는 나무입니다.

 

 

백양사에서 가장 오래된 건축물인 극락보전.

내부에 있는 목조아미타여래좌상이 작년(2020년) 6월 23일 보물로 지정이 되었습니다. 

 

 

고불매의 사진 각도가 가장 잘 나오는 곳입니다.

매화가 피면 이 장소에는 대포가 일렬로 쫙 늘어 선답니다.

 

 

긴 겨울 지나고 반드시 새 봄이 오겠지요.

저 매화가 피면,

 

세상에도 새 봄이

우리네 마음에도 새 봄이..

 

 

극락보전 옆에 자리한 대웅전,

뒷편의 백학봉이 멋진 자태로 내려다보고 있답니다.

백암산의 정상은 저곳 백학봉이 아니고 조금 더 올라가야 만나는 상왕봉이랍니다.

 

 

 

 

 

대웅전 뒷편에는 석등과 함께 곱게 솟아 만든 8층석탑이 있습니다.

절집은 고색창연한데 보기보다는 국가지정 문화재는 없는 편입니다.

작년에 보물로 지정된 극락보전 불상이 유일합니다. 

 

 

눈 내린 백양사의 겨울 뒷뜰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8층 석탑

1924년에 건립한 석탑으로서 내부에 부처님 진신사리가 봉안되어 있다고 하는데 요즘 우리나라 절집에 부처님 사리 봉안이 유행이라 옛부터 진신사리를 봉안한 절집조차 그 의미가 흐려지고 있는 실정이네요.

 

 

 

 

 

 

 

 

대웅전 부처님이 ㅅ~윽 웃으시는걸 보니 세상은 곧 좋아질 모양입니다.

 

 

범종각 옆으로 중년커플이 지나가네요.

오래전 어느 절에서 짓궂은 스님이 이렇게 절을 찾는 커플을 향해,

"부부 아니지요. 딱 보면 안답니다.."하면서 놀리던 일이 생각나네요.

저도 대강 알 수 있답니다.

부부인지 연인인지..

 

 

 

 

 

바깥으로 나와 쌍계루와 연못을 같이 잡아 봤습니다.

백양사에서 가장 멋진 풍경을 연출하는 곳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다시 새 봄이 되면 꽁꽁 얼어있는 연못도 녹고 쌍계루의 자태가 물 그림자로 반영이 되겠지요.

연두의 간지러움도 같이 뛰어 다니고 있을것입니다.

Comments

  • 쌍계루 앞의 연못에 비친 단풍으로 물든 풍경은 자주 봤으나
    오늘처럼 연못이 얼어있는 풍경은 처음 구경합니다.
    저도 친구들과 몇번 쌍계루를 배경삼어 몇장이 사진을 찍어 보았기에
    오늘 이사진들은 더 색다르게 보입니다.
    백양사라는 이름을 무심히 지나쳤는데
    오늘 비로서 (白羊寺) 이름에 관심과 이해가 되였습니다.
    어느해쯤부터 리정표에 한자표시가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이제는
    지명을 검색하여 볼때나 뜨믄뜨믄 보게됩니다.
    백양사의 명물 "고불매"라는 소리를 들으니
    이 또한 아우님에게서 처음 들어 알게 된 것으로 기억합니다.
    쌍계루쪽에 주차된 많은차를 보니 저만 눈길을 무서워하는 겁쟁이가 된 느낌입니다.
    예전에는 어쩔수없이 눈길 운전을 하였는데
    요즘에는 눈예보가 있으면 되도록 운전을 삼가하고 있습니다.
    콩순이 어멈이 대구에 온다는 소리에 예정은 오늘 가려고했는데
    눈예보에 어제 서둘러 다녀왔던 것이 였습니다.
    그리고 보니 어제 잘다녀온듯합니다.
    작년에는 겨울동안 눈을 한번 쓸었는데 올해는 오늘만도 두번을 쓸었습니다..........^^

    • 쌍계루의 반영 풍경은 사진으로도 엄청 많이 보는 것이고 적당한 카렌다에는 꼭 낑겨 있는 풍경인데다 아마도 형님께서는 그 시기에 몇 번 정도는 다녀 가셨으리라 생각됩니다.
      그 시즌이면 아랫쪽 널찍하게 마련된 두어곳의 대형 주차장마저 꽉 차게 되는데 이번에는 한산한 시기이기도 하지만 코로나땜에 거의 들리는 이가 없어서인지 차를 몰고 쌍계루 앞에까지 들이대도 아무도 뭐라카는 사람 없네요.
      덕분에 아주 여류롭게 구경을 하였습니다.
      새 봄 이른 새벽에 고불매 본다고 달려 갔더니 이 앞에 대포 아자씨들이 진을 치고 똑딱이 들이대는 삼촌들을 나무래는 모습을 봤는데 참 무식한 분도 가끔 계시더군요.
      어제 눈이 잔뜩 내린다고 했는데 대구는 그나마 눈 구경을 올해 처음 비슷하게 하였습니다.
      형님 집 앞에는 소담스러운 풍경이 연출되고 있을것인데 거실 창 밖으로 보여지는 동양화처럼 아름다운 풍경이 보고 싶네요.
      눈길 미끄럼은 늘 조심하시길 바랍니다.^^

  • 하얀 눈으로 덮힌 백양사를 다녀오셨군요.
    백양사에 얽힌 전설도 세세하게 설명을 해주시고...ㅎ
    오래전 내장산 단풍을 보러 갈려고 백양산 코스를 잡았다가 결국 가까운 장군봉으로 올랐던 기억이 나네요.
    두가님 백양사 잠깐 들렀다 암벽을 바고 타고 올라가실줄 알았습니다...ㅎ
    모르긴 해도 발이 근질근질하지 않으셨는지요 ? ㅎㅎ
    그리고 어제는 양산 능걸산 덕분에 잘 다녀왔습니다~~ㅎ

    행복한 한주 되세요~~^^

    • 어느해 백암산에 올랐다가 사람이 치여 죽는줄 알았습니다.
      정말 인산인산이더군요.
      그 분들이 모두 백양사로 하산을 하니 백양사도 난리법석이구요.
      이번에는 적당하게 다녀 온 길이라 산행은 포기했답니다.
      멋진 능걸산 다녀 오셨나 봅니다.
      기차바위에서의 싸나이님의 포즈가 벌써 궁금해 지네요.^^

  • 겨울 운치 물씬 풍기는 절과 주위의 풍경이 실제로 보면 훨씬 더 느낌이 좋을거 같습니다.

    • 겨울 산사의 풍경은 참 멋지답니다.
      눈으로 포근하게 뒤덮여 있는 모습은 아늑하면서도 평화스럽습니다.^^

  • 백양사 참 멋진 곳이네요 . 저두 나중에 출사 한번 가야겠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하마 2021.01.19 09: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내린 백양사 풍경이 예쁩니다.
    백양사의 전설도 재미있네요. 여러번 소개된 백양사이지만 아직 한번도 가보질 못했습니다.ㅠㅠ
    매화가 필무렵에 가보면 정말 행운일것같습니다.
    지붕에 하얗게 내린눈이 백양사의 운치를 더해주네요. 굵게 매달린 고드름은 조심해야 하구요.ㅎㅎ
    겨울 사찰여행도 멋진 추억이 될것같습니다. 잘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인근에 있는 선암사와 이곳 백양사의 매화가 모두 국가기념물로 지정이 되어 있는 것들인데 이른 봄 들리셔서 춘설에 피어있는 매화를 보시게 된다면 아마도 싸나이 하마님도 감동의 눈물 한방울 흘리시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약간 먼 길이지만 한번 계획을 만들어 보시길 권해 드리구요.
      하마님 말씀대로 겨울 사찰여행도 정말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또 추워지는 날씨에 건강 유의 하시길 바랍니다.^^

  • 세이지 2021.01.19 16: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이 아주 많이 왔는가 봐요.
    녹고도 여전히 쌓인 눈의 높이가 제법이네요.
    뽀드득 뽀드득 눈 밟아 본지가 언제인지 모르겠어요.
    눈 뭉쳐서 남의 등에 몰래 넣고 두들기는 재미도 좋았는데
    대구에서 도무지 그런 장난을 칠 수가 없네요.
    저도 수첩에 적어 두고 언제 한 번 가보겠습니다.
    두가님 스토리는 제게 산행백과사전입니다.
    주말 조금이라도 시간이 나면 얼른 여기 와서 검색해 보고
    대강의 지리 입력한 뒤에 산에 오릅니다.
    지난 토요일에는 와룡산에 가 보았어요.
    오후에 나선 길이라 용두봉만 다녀올까 하다가
    남편이 자꾸 우겨서 종주를 했어요.
    쓰레기 매립장은 이제 흙으로 덮어서 다져 놓아서 그런지 냄새 하나도 나지 않았고요.
    누가 일부러 말 않는다면 거기가 매립장인지도 모를 것 같았어요.
    대구에 40년 가까이 살면서도 처음 와룡산 가 보았어요.
    두가님 아니었음 평생 안 가 보았을 테지만요.^^


    • 이전 어느핸가 대구에도 눈이 제법 내리고 겨울 내내 추워서 천변 아파트 앞에는 겨울 내내 눈이 녹지 않아 사람들이 미끄러지고 했는데 요 몇 년 내로는 전혀 그런 모습을 볼 수 없네요.
      그, 뭐, 만만한 지구 온난화 탓인가요?
      벽양사와 선암사는 가까이 있는데 한번 여행으로 다녀 오시길 바랍니다.
      여름 빼고는 모두 좋은 계절이 아닐까 하구요.
      와룡산은 개구리소년들로 전국구가 되어 삼천포 명산인 와룡산보다 더 알려진 산인데 사실 그리 폼 나는 곳은 아니지만 그래도 종주로 다녀 오셨다면 오르내림이 제법 되는데 정말 대단하셔요.
      마지막 용미봉으로 하산하면 왼편 매립장 입구에 뭔 이상한 공장이 있는데 그곳에서 아주 거시기한 냄새가 마구 난답니다.
      아마 이곳 쓰레기 매립장도 곧 멋진 고원으로 재 탄생할것 같습니다.
      아늑한 곳이라 꽃밭으로 만들면 아주 예쁠것 같구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