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조도 둘러보기와 상조도 도리산 전망대의 일몰 풍경

반응형

지난번 진도의 조도여행으로 2박 3일을 했는데 첫날은 하조도의 돈대산과 신금산 산행을 하였고 뒷날은 관매도로 건너가서 하조도와 동명의 산 이름인 돈대산 산행을 하였는데 산행 외에도 이곳 저곳 다니면서 여행도 즐겼답니다.

그때 둘러본 진도와 조도의 풍경들입니다.

가장 멋진 곳은 역시 상조도 도리산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었네요.

이곳에서 일몰까지 보고 내려왔는데 최고였답니다.

 

여행일시 : 2020년 12월 24~26일

 

 

 

 

진도 급치산 전망대에서 내려다보는 풍경

세방낙조에서 조망을 보다가 이곳으로 왔는데 세방낙조전망대보다 조망이 더 낫습니다. 

세방낙조가 한국의 3대낙조(강화도 장희리낙조, 태안 안면낙조) 풍경을 연출하는 곳이라 하는데 그곳에서 보는것보담 이곳 급치산 전망대에서 보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세방낙조 바로 인근입니다.

 

 

 

 

세방낙조전망대와 마찬가지로 이곳에서도 역시 손가락섬이라고 하는 주지도와 발가락섬이라는 양덕도가 돋보입니다.

 

 

주지도(손가락섬)

 

 

양덕도(발가락섬)

 

 

돌아 나오면서 보이는 진도 명산 동석산.

뒷태입니다.

 

 

동석산 앞쪽 풍경 (산행기는 : 여기)

 

 

조금 당겨서 본 동석산 암릉부

이전에는 윗편 사진에 있는 마을의 교회 뒷편으로 올랐으나 추락 사망사고 발생으로 우회하여 오르는 산길이 생겼지요.

 

 

진도 곳곳에는 아직 배추를 거의 뽑지 않았습니다.

이렇게 두고 겨우내 뽑아서 내다 판다고 합니다.

몇 포기 사 갈 수 없냐고 하니까 거의 사전에 밭떼기 되었거나 밭채로 뽑아서 내다 팔기 때문에 곤란하다고...

 

 

진도 팽목항 노랑리본 조형물.

그 아래에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음료나 과자, 과일등이 놓여져 있습니다.

 

 

하조도는 외곽쪽으로 드라이브를 즐길수 있는 도로가 제법 길게 있습니다.

상조도는 거의 외길이구요.

하조도 해안도로를 달리다보니 돈대산 손가락바위의 뒷편이 올려다 보이네요.

 

 

손가락바위 뒷편

 

 

산모퉁이를 돌아가면서 올려다 본 손가락바위

아까와는 다른 모습입니다.

그 아래 빈 집이 두 채 보이는데 한참동안 마음이 저곳으로 갔다왔다 하네요.

 

 

당겨서 본 손가락바위.

상당히 큰 규모의 바위입니다.

 

 

하조도와 나배도를 연결하는 다리가 공사 중인데 아마도 올해쯤 완공이 되지 않을까요?

나배도 땅 값 팍 올랐겠네유...

 

 

상조도로 넘어 갑니다.

조도대교가 연결되어있어 쉽사리 오고 갈 수 있습니다.

 

 

뒷편으로 보이는 다리가 조도대교.

 

 

목포에서 제주도 가는 페리호인가 봅니다.

오른편은 조도등대이구요.

돈대산 산행의 날머리입니다.

 

 

상조도에서 건너다 본 하조도 파노라마 풍경.

우측이 돈대산이고 좌측이 신금산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조도등대

 

 

상,하조도를 연결하는 조도대교

 

 

상조도 마을.

섬의 마을들을 보면 지붕들이 거의 주황색 계통으로 칠해져 있습니다.

이게 왜 이 색깔로 칠해져 있을까요?

지난번 흑산도에서 기사분께 정답을 얻어 들었는데 정부에서 이 색깔로 지원을 해 줘서 그냥 칠한게 이 색이랍니다.

 

 

 

 

 

억새 아닌 갈대

오후 햇살에 바닷가 반짝이는 갈대 풍경이 보기 좋습니다.

 

 

썰물....

뒤로 보이는 돈대산의 손가락바위.

 

 

 

 

 

지층이 묘하게 생긴 절개면이 있어 잠시 서서 구경도 하구요.

 

 

 

 

 

 

 

 

 

 

 

상조도의 끝.

가장 서쪽에 있는 여미항.

아주 작은 항구입니다.

 

 

여미항에서 도리산 전망대로 올라가면서 찍은 서북쪽 파노라마.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도리산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하조도 풍경

우측이 돈대산이고 좌측이 신금산입니다.

 

 

돈대산, 손가락바위가 돌출되어 보이네요.

 

 

가장 뒷편에 보이는 섬이 관매도.

 

 

일몰을 즐기는 시간입니다.

 

 

남서쪽 파노라마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먼 곳, 가거도가 아닐까 합니다.

 

 

멀리 흑산도

 

 

 

 

 

도리산 전망대는 시설이 참 잘 되어 있습니다.

주차장에서 5분 정도 걸어 올라오면 되구요.

전망대는 360도 빙 둘러 데크로 되어 있는데 장애인을 위한 엘리베이터도 설치되어 있습니다.

 

 

조도등대 불이 밝혀졌네요.

 

 

정말 멋진 일몰 풍경인데 사진기와 사진사의 한계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수평선에 구름이 걸쳐져 있어 꼴까닥은 보지 못하겠네요.

오메가를 기대하고 왔는데 조금 아쉽습니다.

 

 

 

 

다음날 아침,

햇살이 아주 따스하여 덜 춥습니다.

조도에서 가장 넓은 해수욕장인 신전해변으로 나들이...

가장 넓다고 해봐야 손바닥만합니다. 

뒷편 해송 숲에 텐트 5~6동 정도는 가능 할 것 같습니다.

 

근데 하늘에 희한한 무지개가 발생...

 

 

대구 촌넘이 멀리까지 왔다고 반겨주는 시그널이라 지레 해석하고 ..

바닷가에 한참이나 주저앉아 놀았습니다.

 

 

 

 

 

 

 

 

 

 

 

커피고 한잔하고, 술도 한잔하고...

 

 

다음 생애에 여기 다시 오면

걸어 들어가요 우리

이 길을 버리고 바다로

넓은 앞치마를 펼치며

누추한 별을 헹구는

나는 파도가 되어

바닷 속에 잠긴 오래된

노래가 당신은 되어

 

김소현의 詩

 

 

 

 

 

 

 

 

 

 

 

 

 

 

3일간의 여행..

무엇일까? 내가 찾아 낸 것은?

낸시 함멜의 詩 한 구절을 옮겨 봅니다.

 

나는 알았다.

삶은 단순히 생존하는 것 이상임을.

나의 성공은 도착이 아니라 그 여정에 있음을.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