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단풍구경이 보길도 예송리해변으로

지난 25일 월요일 아침 일찍 친구 부부와 함께 1박 2일 단풍구경을 떠났습니다.
들려오는 소식으로는 올해 단풍은 날씨가 도와주지 않은 덕분에 별로라는 말에 그리 기대는 안 하였지만 이처럼 단풍구경을 못 할 줄은 몰랐습니다.


다른 곳은 제쳐두고라도 지리산 피아골 단풍 계곡마저도 그렀더군요.
이름만 단풍계곡에서 그야말로 "벤또"만 까먹었습니다.
그곳에서 식사를 하면서 산과 바다와 섬 곳곳 여행지의 길잡이 지구별 주인장 두가님의 창고에 보관되어 있는 여러 곳 중 제가 눈여겨 두었던 곳 한 곳이 보길도였습니다.


그곳 이야기하였고 모두 좋다는 결정하에 부지런히 완도 화흥포항으로 출발하였습니다.
일몰을 보길도에서 볼수 있다면 그날로 보길도로 들어가고 조금 늦을 것 같으면 아예 해남이나 완도에서 하룻밤을 묵고 다음날 보길도로 가자는 생각으로 조금 부지런히 가다 보니 마침 화흥포항에서 3시 40분쯤에 출항하는 배가 있기에
바로 노화도 동천항으로 가서 그날은 두가님이 소개한 곳 중 한 곳인 공용알해변과 망끝전망대에서 일몰을 구경하고 숙소는 보길도 동쪽 예송리 해변 쪽으로 정하였습니다.


이번에는 밤에 자기전에 일출 사진을 꼭 찍으려고 일찍 잠에서 깨는 친구에게 부탁하여 새벽에 해변에 나갈 때 나를 한번 깨워보라고 하였습니다.

그때도 졸리면 못 나가지만 아니면 나도 일출 사진 한번 찍어 보자고 하였습니다.
어쨌든 저도 일찍 일어나 두어장 일출 사진을 찍었기에 그 노력이 아깝고 또 이곳 곁방살이 한 구석방에라도 올려두면 틈틈이 볼 수 있고 남을 수 있기에 체면 불고하고 보길도 여행기를 사진 몇 장과 함께 올려봅니다.


더 멋지고 또 보길도 가는 방법과 더 많은 보길도 소개가 지구별 주인장 두가님의 글이 있지만
이렇게 날림으로 여행하는 어수룩한 사람도 있구나 하시면서 애교로 보아주시길.....

 

 

보길도 세연정
공룡알 해변을 가기전 망끝전망대(제주도와 추자도가 보인다고 하는데)10년전쯤에 왔을때는 제주도를 본 것같기도...
골룡알 해변옆의 보죽산(뾰죽산))
망끝전망대에서 본 일몰
일몰(보길도 서쪽 망끝전망대쪽)
예송리해변에서의 여명(보길도 동쪽 해변)

 

 

일출과 비행기

 

숙소에서 해변을 바라보며 먹는 조촐한 아침식단
이곳에 약5km 떨어진 공룡알 해변은 사람이 들기 힘든 커다란 둥근돌이고 이곳은 그곳과 다른 적은 몽돌이 깔린 예송리 해수욕장
해변 솔밭과 우리가 묵은 숙소
상록수사이로 마을로 가는 이쁜길
뒷쪽 튀여 나온곳이 공룡알해변의 보죽산(공룡알해변에서 이곳으로 오는길은 산책길로만 약5km가 조금 넘는 다는 글을 본 기억)
제주도 항로인듯 자주 오고가는 비행기

 

산등성이 갈라진곳이 예송리로 넘어 오는길
세연정
예전에 갔을때보다 입구와 주차장도 바뀌고 여러곳에 단장한 느낌과 지금도 화단을 새로 조성하고있더군요

 

 

 

소나무에 기생하는....
죽은 가지에도.....
보길대교를 건너는 중(이곳의 교통수단인 선박이나 버스 모두 농협소관인 듯)
해남 갈두항으로 나갈 선박(보길도로 올때는 완도 화흥포항에서 노화도 동천항으로오고 이제 돌아 갈때는 노화도 산양진항에서 해남 땅끝마을로..)
파래인지 파란 해초를 가득싣은 화물차도 해남항으로
산양진항
해남 땅끝전망대와 모노레일 길도 확실히보입니다
해남 갈두항(평일이라 그런지 복잡하지 않어서 아주 좋습니다.)

 

국도 77번 땅끝해안로 전망대에서 본 땅끝전망대와 마을
전망대
전망대지킴이 유기견(다행이 누가 돌보는지 집과 사료 물이...)
이날 장흥시내 탐진강 천변에서 본 단풍이라고 말하기도 부끄러운 색갈의 나무...

단풍구경이 보길도 예송리해변으로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