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요즘 생태가 맛있는 철 입니다~

딸들에게 자주는 아니지만, 저녁 상차림 사진을 찍어서 보내라고 명령(?)을 받곤 합니다.

그 이유는 상 차리기 귀찮아서 대충 때우려는 제 식습관 때문입니다.

 

딸들에게 잔소리 듣기 싫어서, 국이나 찌개는 기본으로 차리고 반찬도 여러 종류를 올리게 됩니다.

입맛이 너그러운 편도 아니고, 미각 또 한 허접한 편입니다.

그러다 보니 과식을 해 본 기억은 많지 않습니다.

어제 15일이 예산 장날이라서, 찬거리 재료도 볼 겸 구경도 할 겸 다녀왔습니다. 

 

 

금강산도 식후경이라~

우선 국숫집부터.. 면발 쫄깃.. 양념 비율이 제 입맛에 딱입니다~

 

멸치 육수가 진하고 구수하여 두 그릇~

 

비빔국수는 1,000원 더 받는군요.

음... 단골 식당으로 생각 중입니다 ㅋ

 

예산 장터가 국밥으로도 유명하지만, 예산 국수도 유명합니다.

예전에는(총각 시절)라면이나 국수를 즐겨 먹지는 않았습니다.

라면 경우에는 밥을 말지 않으면 이상하게 생목이 올라와서..

어쩌다 먹더라도 꼭 밥과 김칫국물을 말아서 먹었습니다.

 

그런데... 요즘은 라면도 그대로 끓여서 먹고, 여름에는 열무 비빔국수도 자주 해 먹습니다.

참 이상합니다.. 밀가루 음식을 싫어했는데.. 입맛도 변한다는 걸 요즘 느껴 봅니다.

 

예산 장터 구경 후 비빔국수를 맛있게 먹은 후 생태가 싱싱해 보여서 한 마리 샀습니다.

생선을 파시는 아주머님께 손질을 부탁했습니다.

생태 한 마리 12,000원 합니다.

 

 

 

텃밭에서 무를 캐다가 큼 지막 하 게 썰어서 냄비에 깔고 푹 끓였습니다.

캬~ 끓는 냄새가 너무너무 좋은 생태탕.. 국물 맛도 얼큰하고..

소주 한 잔 생각이 간절하더군요~^^ 

 

역시 동태탕보다는 생태탕이 제 입맛에는 더 좋습니다.

하여 식탐도 없는 제가 오랜만에 과식을 했습니다.

 

막둥이 녀석 제가 보낸 생태탕 사진을 보고 하는 말이..

"아빠! 혹시 저 생태탕 사다가 올린 사진 아니지요? ㅋㅋㅋㅋ"..

 

 

Comments

  • 입맛이 너그럽고 미감이 허접하시다니 너무 소박하고 착한 표현인데요 ? ㅎ
    저는 음식을 거의 가리지 않고 잘 먹는데, 식당에 가면 반찬도 거의 남기지 않습니다.
    근데 생태가격이 활어도 아니고... 너무 비싼게 아닌가요 ?
    생태도 수도권 아파트값처럼 천정부지로 ? ㅎ
    생태탕을 보니 저도 소주 생각이 간절합니다...ㅎㅎ^^

    • 아직도 직접 음식을 만들고 맛을 보면..
      뭐가 부족한지 잘 모를 정도로 미각이 허접합니다^^
      저도 가리는 음식은 많지 않습니다...문제는 적게 먹는다는 거..
      요즘 물가가 많이 올랐다고 합니다..김장철이라서 그런지는 몰라도..
      평소 시장 물가에 관심이 없어서 비싼지 싼지 잘 모릅니다 ㅋ

  • 따님이 효녀시네요.
    생태가 나오는 군요.
    생태탕 먹을 수 있는 식당이 잘 없어서 동태탕에 고니 듬뿍 넣고 먹으면 정말 맛있는데 말이죠.
    생태탕 너무 잘 끓이셨네요

    • 제 입장에서 제 딸을 효녀라고 하기에는 거시기 하지만, 착한 딸들 입니다.
      말씀처럼 동태탕에 고니 알 듬뿍 넣은 생태탕도 좋습니다...워낙 생태가 가격도 비싸다 보니..
      솔직히 아직 요리 솜씨는 많이 부족합니다..칭찬 감사합니다~^.^

  • 생태는 없고 동태라도 사다가 끓여 먹고 싶은데 동태를 사려면 고속도로 타고 한참 가야 해서 못가고 있는데 요즘들어 먹고 싶은 마음이 있는참에 사진을 보니 아주 잘 만드신거 같읍니다.

    • 그러고 보니 워낙 넓은 땅이라 식자재 구입도 만만치 않으시겠군요.
      그래도 한번 가시면 넉넉하게 구입을 하셔서 얼린 후에 따님 방문 하시면 끓여 주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요즘은 먹고 싶은게 있으면 먼 길도 달려 갑니다~^^

  • 세이지 2021.11.17 06: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집에 혼자 있게되면 매번 식사를 제대로 챙긴다는 건 현실적으로 힘듭니다.
    저는 그럴 때 국 같은 것은 한 번에 끓이는데 약간 덜 끓었을 때 밀폐용기에 담아 냉동실에 둡니다.
    필요할 때 하나씩 꺼내어 끓이면 제대로 익어서 맛도 있고 간편하게 국물요리가 있으니 밥도 잘 넘어갑니다.
    김치 김 밑반찬 한 두 종류만 꺼내면 되니 혼자 있어도 영양 부족함 없는 식사가 되고요.
    미역국 쇠고기국 동태탕도 그렇게 두어도 될것 같습니다. 바쁠 때는 전자레인지에 데워도 좋고요.
    밥도 햇반같은 작은 용기에 퍼서 뜨거울 때 냉동시켜 놓았다가 전자레인지에 데우면 방금한 밥이랑 거의 차이가 없어요.
    물론 시간이 많은 주말에는 좀 느긋하게 만들어서 바로 먹기도 하지만 평일 아침에는 10-15 정도면 식탁을 차릴 수 있게 돼요. 사실 건강하게 사는 일은 잘 먹고 잘 자고 운동 열심히 하고 스트레스 안 받는 등 비교적 복잡하지 않은 일인데
    그 복잡하지 않은 일을 우리는 소홀하게 생각하게 돼요. 전에는 바빠서 저도 소홀히 했지만 요즘은 이런 일들을 잘 지키려고 노력합니다. 건강한 몸 없이는 아무 것도 가능하지 않더라고요. 다 알고 계시는 일이겠지만 다시 한 번 기억해 두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어제 언니가 무청을 한 박스 가져다 주어서 깨끗이 다듬고 끓는 소금물에 데쳐서
    옷걸이 마다 걸어서 뒷베란다 빨랫줄에 줄줄이 걸어 놓았어요. 아주 작은 청은 푹 삶아서 냉동실에 두고 가까운 시일에 먹고요. 늘 한 상 잘 차려서 드시고 딸들에게도 매일 사진 잘 찍어 보내 주셔요.
    우리가 말은 안하지만 늘 가족에 대한 걱정으로 보내는 시간이 많은데 사진 보면 참 안심이 될 겁니다.

    • 언젠가 모 프로에서 혼자 사시는 여성분 식단을 보았습니다.
      그 분 말씀이 ..밥은 늘 한끼 정도만 한다. 나 스스로를 위해서..절대 찬밥은 안 먹는다...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비효율적이기는 하지만, 왠지 모르게 저도 요즘 따라 하고 있더군요.
      국이나 찌개는 물론 저도 냉장고에 넣고 오래 먹기는 하지만, 햇반은 구입을 한 기억은 없습니다.
      아마도 제가 요령도 부족하고 적당히 고지식한 성격이라서 그런 것 같습니다..시간도 늘 널널하기도 하고~
      저도 시래기 만들 준비를 했습니다.
      작은 온실처럼 비닐 하우스를 만들어서 내부에 줄을 설치해서 말릴 준비 완료~
      이번 주 토요일에는 텃밭에 남은 무를 뽑아서 동치미를 만들고 무청은 시래기를 만들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기분이 들뜹니다.
      네~자주는 아니지만 맛난 음식을 하면 사진을 찍어서 딸들 안심 시켜 주려고 늘 노력 중 입니다.
      자상하신 언니분 성의도 대단 하시지만, 베란다에 무청을 말려서 시래기를 만드시는 세이지 님도 대단하십니다.
      알려 주신대로 오늘 콩나물 김칫국을 듬뿍 끓여서 냉동실에 넣고 두고두고 먹으려고 합니다.
      유익하고 세세한 요리 정보 감사합니다~^.^

  • 와.. 말씀대로 엄청 맛나게 보입니다.
    그냥 쏘주 한잔 하시지 않구요?
    먹는 것에 별로 트집을 잡지 않는 저로서는 이 정도면 밥 두 공기에 쏘주 세 병은 ..ㅎ
    따님들의 걱정 오고 감이 행복으로 느껴집니다.
    차츰 추워지는 날씨,
    따스하게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 요즘은 막걸리만 마시다 보니 쏘주는 냉장고에 없습니다.
      그렇다고 차를 몰고 가기도 귀찮고..^^
      네~딸들 잔소리가 다 걱정이지요.

      어제 한전에서 가지치기 공사를 해서 복돌이랑 지나면서 보았더니..
      와~ 쓸만한 장작이 많아서 누가 먼저 챙겨 갈까봐 전기톱 들고 장작 한 차 해왔습니다.
      올 겨울나기 장작은 든든합니다~~^.^

  • 하마 2021.11.19 15: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정말 맛나 보이는 비빔국수입니다.
    예산국수 제가 먹어보고 진짜 국수가 이래야 되는구나 했습니다.
    가끔 해미에 가면 예산국수 사다가 해먹습니다.
    면발이 찰지면서 얼마나 식감이 좋던지요.^^*
    생태탕의 비쥬얼은 그냥 소주나 막걸리를 부릅니다.
    한잔 하지 않으면 생태탕에대한 예의가 아니지요...ㅎㅎ
    복돌이와 겨울 장작 한 차 해오셨나 봅니다. 따끈한 난로 풍경이 연상되네요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한 그릇 먹고 나오면..아~이 식당은 단골로 정 해도 좋겠구나..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깔끔하게 맛있게 먹었습니다.
      생태탕 싫어 하시는 분 거의 없을 듯 합니다...물론 예의는 차렸습니다~^^
      큰 장작은 아니고 불쏘시개 용으로 좋아서 한 차 작업을 했습니다.
      업무 특성상 늘 주말을 제대로 쉬시지 못 하시니.. 언젠가는 해미서 사실 날을 생각 하시면 힘이 나실겁니다~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