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소방기술 경연대회 최강소방관....

 어제 4월15일 서울 방학동 서울 구조구급센터훈련장에서 올해 소방기술경연대회가

열렸습니다. 그동안 갈고 닦았던 소방관들의 실력을 맘껏 펼칠수있는는 날이기도 하죠.

여기서 우승자는 전국대회에 출전하게 되며 최종 우승자는 특진의 영예를 안게됩니다.

남들보다 힘들고 고독한 지속적인 노력이 뒷받침되어야 이룰수 있는 영예라 소방의 꽃이라

하여도 무방할것같습니다. 각 소방서 선수들이 참가하기에 응원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저도 저희 대원 2명이 최강소방관경기에 참가하게되어 힘내라고 응원을 왔습니다.^^*

 

대회 본부 텐트인데 모두들 이곳 저곳에 진행하러 나갔나 봅니다. 특구단 건물위에선 모두 내려다 볼수있어서 좋을듯합니다.

 

구조대원은 최강소방관이란 종목에 출전하게 됩니다. 경기방식은 사진을 보면서 설명드리겠습니다.

첫번째로 65mm수관 3본 연결 두개 그러니까 개당 15미터짜리 6개의 수관을 어깨에 매고 50미터까지 달려가 내려놓습니다.

힘차게 출발하는 모습인데요 선후배들이 출발선에서 응원을 하고있습니다.

거의 다와서 관창이 연결된 수관을 내려놓습니다. 

각 소방서별 의용소방대에서도 오셔서 열띤 응원을 해주셨습니다.^^ 

이제 두번째로 수관끌기에 이어 해머치기 종목을 바로 이어서 실시합니다.

6kg무게의 해머를 아래위 한번치는데 1회로 총 50번을 반복하여 두드립니다. ㅡ,.ㅡ;;

모두들 얼마나 열심히 연습들을 하였는지 마치 공장의 기계가 돌아가는 소리처럼 규칙적으로 소리가 납니다. 

 이제 세번째로 3층높이 훈련탑에서 약20kg정도 되는 소방호스뭉치를 끌어올립니다. 정말 힘들겠죠...

왓! 저 대원은 우물속의 빈두레박 올라가듯 힘이 펄펄 넘칩니다. 저도 한 10년만 젊었으면하는 생각이....ㅡ,.ㅡ;; 

수관 끌어올리기가 끝나고 마네킹 이동 종목으로 열심히 달려갑니다.

네번째이동으로 대략 25kg이상의 훈련용 마네킹을 뒷걸음으로 20m뒤까지 끌고 가야합니다. 

"으쌰 으쌰" 힘내라고 응원의 목소리들이 크게 들립니다. 

정확한 위치에 마네킹을 내려놓고 마지막을 향해 훈련탑으로 올라갑니다. 

여기 꼭대기 층까지 올라가야 합니다. 

건물천정의 까만줄에는 종이 매달려있습니다. 그걸 "땡" 하고 쳐야 비로소 스톱워치가 멈춥니다. 에고...^^

이렇게 하여 가장 빠른시간에 마친 대원별로 랭킹이 매겨지게 됩니다. 정말 힘들겠죠...

여기까지가 구조대원의 최강소방관 경기종목이고 아래사진은 화재진압을 내용으로한 경기입니다.

이 종목은 속도방수라는 종목인데 시간상 사진을 많이 찍지 못하여 간략하게 설명드리죠 

 소방관들이 소방차에서 수관을 연장하여 방수선까지 달려옵니다. 

 그러면 바로 신속히 방수를 하여 1차 타겟을 맞추어 심판의 깃발이 올라가면

 재빨리 수관하나를 더 연장하여 뒤에있는 2차 타겟(동그라미 과녁)을 방수하여 맞추는 경기입니다.

이렇게 오전경기가 진행되고 오후에는 고층건물 화재진압 경기를 하게됩니다

힘들지만 보람되게 하루를 보낸 소방관들의 경연대회장 이었습니다.

이러한 모든 과정을 통하여 또는 보이지 않는곳에서 불철주야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소방관들의 노력이 있습니다.

소방기술경연대회에 참가한 모든 서울소방 대원들께 박수를 보냅니다.^^v 

 

 

Comments

  • 쏭이아빠 2014.04.16 13: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봤습니다..^^
    모든 소방대원님들..울 하마님 모두 모두 수고하셨네요
    다음에는 마네킹에 옷을 좀 입히시고 하시면..ㅋㅋ

    • 하마 2014.04.16 22:22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쏭빠형님^^*
      보기가 좀 그러하셧나요?
      옷을 입히면 의상실 쇼윈도안으로 걸어들어 갈까봐 안입힙니다.ㅋㅋㅋ^^

  • 관심을 갖고 잘 보았습니다.
    그리고 결과 어떻게 나왔을까 하는 궁금증도 생기고요.
    다른군과 달리 해군은 소방훈련이 일상화 되여 훈련소부터
    또 함정근무를 하면 늘 하는 훈련중에 하나가 소화 훈련이라
    소화 훈련에 몇가지 추억도 있습니다.
    제복을 입고 활동 하는 모습에 늘 고마움을 느끼고 있는 사람중에 하나입니다.

    • 하마 2014.04.16 2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님 고맙습니다.
      해군출신이신가 봅니다. 해군은 소방훈련이 필수라고 알고는 있었습니다.
      해군 군기가 세다고 들었는데 예전의 군시절 추억이 많으시겠습니다.^^
      이번 경연대회에서 저희 대원들의 성적은 등수에 들진못하였지만
      열심히 하였기에 격려를 해 주었습니다.
      늘 관심가져 주셔서 감사합니다. ;)

  • 하마님.
    오늘 어린 아이들이 수학여행 중에 큰 참사를 당하여 현재도 수 많은 아이들이 실종상태에 있는 뉴스를 보고 넋이 나가고 말이 나오지 않는 참담한 기분으로 지켜보고 있습니다.
    제발 배 밑바닥에 공기가 남아 그 곳에서 수 많은 아이들이 살아 있기를 간절히 바래 봅니다......

    119의 경진대회는 TV에서 자주 본 듯 합니다.
    한마디로 철인 3종 경기는 저리가라입니다.
    평소 갈고 닦은 기량으로 대회에 나와서 최선을 다 하는 모습들이 너무 아름답습니다.
    하마님께서도 10년만 젊었더라면 이 대회에선 금메달은 틀림없이 따셨을텐데 말입니다..^^

    오늘 여객선침몰 소식을 보면서 다시금 이 나라의 이곳저곳에서 국민의 안녕을 챙기고 목숨을 구조하는 119 여러분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느껴 봅니다..^^

    • 하마 2014.04.16 23: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두가님 저도 오늘 근무중인데 하루종일 뉴스에서 눈을 떼지 못하였습니다.
      일어나지 말아야 할 대참사가 일어났습니다. 저 역시 많은 아이들이
      에어포켓에서 생존해있기를 간절히 바라고 있습니다만 구조시간이
      늦어지면 생존율이...
      유가족들과 실종자 가족들의 오열에 저도 고2 아들을 둔 아버지로서
      참담한 심정이 되더군요.ㅠㅠ
      빠른시간안에 모두 구조되었다는 소식을 간절히 바래봅니다._()_

  • 에디 2014.04.21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번 세월호 사건에서 보듯이
    사고후 항상 뒷처리를 해야하는 구조관련 일을 하고 계신 분들을 보면서
    박수와 격려보다는 채근과 강요....를 요구 받고 있는 울 시스템이나 정서가 문제긴 문제입니다.
    물론 얼치기 방송인이나 전문가라 칭하는 사람들은 말 할것도 없지만
    어서 빨리 경제대국 10위권 이내 국가답게 안전관리 시스템이 빨리 확립되어야 겠습니다.
    글구 항상 배를 타면서 느끼는거지만 왜 울나라 배만 보면 이렇게 엉성하고 못생기고 더러운지......

    • 하마 2014.04.21 15: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에디님 저도 공감합니다.
      재난관리의 채널은 역시 많은 경험이 있는 집단에 맡기는게 최선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안행부,해수부,해경,해군......등 많은 컨트롤타워가
      있어 시스템이 일원화 되기 힘든 체제인듯하네요. 지금은 해수부로 정해졌다고 합니다만....
      예전에 뉴욕의 9.11 비행기 테러 사고의 전체 지휘는 해당 소방서장이 맡아서 했다는 일화는 유명합니다.
      역시 사고는 해당사고 전문가에게 맡기는게 최선의 방법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에디님 말씀처럼 세계 최강의 조선능력을 갖춘 우리나라의 배들을 보면 저도 그 말이 사실인지 고개를 갸우뚱거릴때도 있습니다.
      이제 안전하고 멋지고 튼튼한 배를 타고 바다여행 할수있는 대한민국이 되길 간절히 바래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