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일기

청와대 집무실에 들어가 봤습니다.

반응형

청와대를 구경하고 왔습니다.

밀집모자에 슬리퍼 차림으로 들어가서 경내를 온통 휘젓고 다니고 아무곳에서나 사진 마구 찍어도 누구하나 제재를 하지 않더군요.ㅎ 

급기야 2층에 있는 대통령 집무실에까지 올라가서 대통령이 앉는 의자에 털썩 앉아 보았답니다.


이곳은 경남 합천에 있는 청와대 세트장입니다.

합천에 새로운 명물이 또 하나 생긴 것이구요.

실제 청와대의 68%크기로 만들어진 합천 청와대세트장은 합천군 용주면 가호리 마을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전체면적은 8만460㎡이며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 유명한 합천영상테마파크 바로 옆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앞쪽으로는 의룡산(儀龍山)과 합천호수의 자락인 황강이 흘러가고 뒤로는 황매산에서 내려온 소룡산(小龍山)이 자리하여 실제 청와대 못잖은 배산임수의 길지입니다. 


이 청와대 건물은 합천군이 이곳에 조성하고 있는 정원테마파크 시설 중의 하나로 방문자센터 건물인데 아직 정원이 조성이 되지 않아 이곳 청와대 건물만 개장이 되어 있습니다. 정원테마파크가 조성이 되면 더욱 많은 볼거리가 생길 것 같은데 내 고향 합천에 이런 재미있고 멋진 곳이 생긴다는게 참 반거운 일입니다.


근데 사실 이 셋트장 건물은 청와대를 축소하여 지은것은 맞지만 거렇다고 모양이 완전 똑 같지는 않습니다. 모양이 똑 같게 짖지 말라는 진짜 청와대의 권유에 따라 몇가지는 실제와 좀 다른 곳이 있습니다. 본관 앞의 현관지붕에 지와를 얹지 않았구요. 현관의 기둥도 사각으로서 실제 원형기둥과는 다릅니다. 모든것이 실제 청와대와 똑 같을 수는 없으나 이곳을 찾는 이들의 웃음소리가 유쾌한걸 보니 감히 함부로 갈 수 없는 곳인 청와대 구경에 재미를 만끽한듯 합니다.


이곳 위치는 합천읍에서 합천댐으로 가는 길에서 만나는 합천영상테마파크의 오른편담장길을 따라 약 50m정도 들어가면 다시 오른편으로 오르는 산길이 있습니다. 이곳으로 차를 몰아 1분 정도만 올라가면 임시 주차장이 마련되어 있고 눈 앞에 청와대 건물이 보입니다.




외부는 무료로 관람이 가능하나 내부는 유료입니다. 입장료는 5,000원. 이 입장권으로 영상테마파크까지 모두 관람 할 수 있습니다. 청와대 내부만 구경하고 간다면 조금 비싼 금액일수가 있습니다. 티켓은 영상테마파크에서도 구입 가능하고 이곳 세트장 내부 입구에서도 구입 가능 합니다.


합천영상테마파크는 갈때마다 내부 시설이 조금씩 바뀌고 있어 그때마다 새로운 기분을 느끼게 하여 주는데 이곳과 함께 새로운 구경꺼리로 자리잡을 청와대 구경..  바로 인근에는 합천호수가 자리하여 드라이브 코스로서 아주 기가 막힌 곳입니다.


어쨌든,

언제 우리가 대통령 자리에 함 앉아 보겠습니까? ㅎ





청와대 세트장 본관과 부속건물

정면에서 바라 본 모습입니다.


위 사진을 보면서 실제 청와대의 같은 구도가 궁금하죠?


바로 이게 실제 청와대입니다.

어느게 더 짝퉁처럼 보여 지나요?ㅎ




본관 건물입니다.

세트장이지만 아파트모델하우스처럼 한판, 뭐 이런걸로 지은게 아니고 실제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궁궬을 수호하는 12지 동물상이 있구요.



내부..

이층 집무실로 올라가는 계단입니다.



이곳이 대통령 집무실



집무실 맞은편으로 아주 멋진 노송의 사진이 있는데 장소가 표기되어 있지 않습니다.

장소만 알면 한번 꼭 가서 보고 싶은 멋진 소나무입니다.



이곳 청와대세트장 이곳저곳에는 전직 대통령의 휘호가 쓰인 도자기가 여기저기 놓여 있습니다.

혹시 아이들이 뛰어 다니면서 부딫혀 깨뜨릴까 살짝 걱정...(예비로 두어개 정도씩 더 멩글어 두었것져..)



흠....


기상청장 좀 오라캐라.

요즘 날씨예보가 왜 이 모양이여~~!!



접견실



브리핑

이곳저곳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이들이 많습니다.

연세 드신 분들도 많지만 가족끼리 찾아 오신분들도 꽤 많네요.



이층 집무실 올라가는 계단에서..



찾아가는 전시회..

멋진 사진작품들이 전시되는 곳도 있습니다.



일층의 어느 방에서 햇살이 들어 오는 창문이 예뻐서..



1층의 전시실에 전시되고 있는 할머니들의 작품.

글을 배우지 못해 이제까지 지내다가 동네 글방학교에서 글을 깨우친 후 마련한 어르신들의 너무나 멋진 작품들...

어떻게 이런 순수한 문체가 엮어질 수 있을까?

가슴 뭉클한 싯귀를 다시 옮겨 봅니다.

(글을 지으신 분의 성함은 혹시 결례가 될까 하여 지웠습니다.)




나는 행복 합니다.


열여섯 연초록 나무가

스물여섯 푸른나무를 만나

금쪽같은 아들 둘

꽃 같은 딸 넷

주렁주렁 열었네


애지중지 키워

금쪽같은 아들 둘은 딸 같은 며느리에 주고

꽃 같은 딸들은 아들같은 사위에 주고

72년 해로한 믿음직한 나무는

4년 전

달과 별이 반짝이는 하늘나라에 보내고


홀로 남아 적적했는데

하얀 눈꽃이 82년 은빛학당에서

재미있는 한글을 배워


이름도 쓰고

집 주소도 쓰고

간판도 읽고


남은 여생이 적적하지 않고

즐겁고 참 행복 합니다.




이곳은 회의실

아무나 아무곳에나 마구 앉아도 아무도 탓하지 않습니다..



대통형 집무실 뒤편 탁자 위에 놓인 박근혜대통령의 휘호



역대 대통령들의 휘호들이 새겨진 도자기


시계방향으로

최규하, 김영삼, 윤보선, 이승만, 김대중, 이명박, 노태우, 전두환 대통령순입니다.



청와대세트장에서 바라본 앞쪽 풍경입니다.




한단 아래 정원테마파크공사가 아직 진행 중입니다.



청와대세트장 파노라마 사진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3/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