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고향이란 무엇일까요 ?



토요일 작은 딸 아이 상견례 후에..

일요일에는 이런저런 일로 고향에 다녀 왔습니다.


군 입대 전 이야기 입니다.

장암리 동네 어귀에서 바라 본 호랭이 할머님 댁 감나무만 유독 붉은 색이더군요.

옆 집, 앞 집 모두 빈털털이 감나무인데...





                                                                                            (두가님 사진 차용)



할머니~ 저 군대 잘 갔다올께요~

" 그래 .. 이 눔아~ 군대가서 말썽 피우지 말고, 높은 양반들에게 잘 보여라 " 하시면서 등을 두들겨 주셨지요.

예 전에는 제 등판을 아플 정도로 때려 주시던 할머님이셨는데, 할머니의 매운 손 맛을 느낄 수 조차 없었습니다.


허리가 굽어도 너무 굽으셔서, 감나무의 열매는 딸 수가 없으셨던 겁니다.

감나무 열매는 앙상한 가지에 그대로 위태 위태하게 매달려 있었습니다.

아버지께서 심으셨다는 그 감나무에서,  세월의 서글픔이 묻어 나는 듯 합니다.


제가 그나마 온전한 감을 몇개를 따려고 했더니 할머니께서 말리시더군요.

" 따지 말어라.. 눈으로 보는게 더 좋단다 " ... 지금도 그 말씀을 저는 기억을 하고 있습니다. 

..

..

그 감나무는 흔적 조차 없습니다.

감나무만 아니라 할머님 댁 흔적 조차 없습니다.

아니군요...  이제는그 유년시절의 고향마을은 흔적 조차 없다는게 어제 제 눈에 비친 현실입니다.


작은 아버지의 서울 이사로 처분하신 할머님 댁..

제 유년시절 오줌싸개 녀석이 키를 쓰고서 징징 울면서 소금을 얻으러 다니 던..

그 아련한 추억마저 이제는 완벽할 정도로 흔적 조차 없었습니다.


방학 때면 오전 내내 인사를 드리러 다닌 던 고향마을은..

이제는 인사를 드릴 어르신들도..

반갑게 맞아 주던 사촌형제들도 다 떠나고...

인사를 드릴 친척집은 겨우 두 어 집 뿐...


서 이천 IC 근처에 아버님의 흔적이 담긴 나무 아래에서..

가져 간 막걸리를 뿌려 드리고 돌아 오는 길...


예 전에는 제사용기 들고서 지나 가기도 힘들었던 곳인데, 

이제는 경운기나 차가 다닐 정도로 여유롭게 넓은 길로 변했습니다.







허리가 굽은 할머니를 하루 하루 더 닮아가시는 형수님...

손 맛 좋기로 마을에서도 소문이 자자 하셨던 그 형수님께서 전화통을 드시더니 자짱면을 시켜 주시네요..

..


세월이 흘러가긴 흘러 갔나 봅니다.

할머님도 가시고..

형수님의 손맛도 떠나고..

어린 시절 제 기억속의 동네 풍경도 모두 떠나고.....


안쓰러운 건...

이제는 고향마을을 방문 할 핑게꺼리가 없다는 겁니다.


더 안쓰러운 건, 하루의 해가 어김없이 저물어 가듯이..

언제가는 제 삶의 그림자도 짧아져서 제 육신이 돌아갈 고향마을에..

이제는 제가 편하게 누울 한 뼘의 땅 조차 없다는게 더 서럽더군요.


한 때는 그 이유를 친척분들의 땅에 대한 욕심 때문이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이제는 덤덤하게 받아 들이게 되더군요.


그 이유는...

자네가 누구여 ? 

누구네 집 아들이여 ... ?


이제는 제 얼굴이나 이름 조차 기억을 못하시는 어른신들 때문 입니다.

억척스럽던 삶의 흔적을 이제는 그 분들의 표정에서, 흔적 조차 찾아 뵙기 힘들더군요.









모두가 떠난 버린 고향마을 막둥이 딸과 다녀 온 후...

마음이 너무 허전해서, 그 마음을 접으려고 올려 봅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용감한 아저씨 ~ ㅎㅎ  (12) 2017.11.29
우리 먹거리 장래는 ?  (8) 2017.11.28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강제 탈퇴의 기억....  (14) 2017.11.09
모처럼 딸 자랑을 해 봅니다.  (8) 2017.11.08
김밥 예찬론....  (10) 2017.11.07
가을 축령산.....  (10) 2017.11.06
공돌이( 광고 포함 ^^)  (8) 2017.11.01

Comments

  • 에디 2017.11.14 0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치 한편의 단편 소설을 읽고 제가 마치 글 속의 주인공이 된 것처럼 가심에 팍! 와 닿는 명문입니다.
    저도 가끔은 쏭빠님처럼 지난 시절 되 돌아 보기도 하고 어떤 땐 주책없이 새벽에 혼자 독백도 하여 보고 하는데...
    이거이 다 세월이고 인생 아니겄습니까?
    살아 온 만큼의 세월 반도 안 남은 분들 아마 모두 이런 생각 한번쯤은 다 해 보실 듯.....
    암튼 오늘 쏭빠님 글에 감동 먹고 멜랑꼬리 해 졌는데....책임지시길.....

    • 큰 아이도 시집을 보내기 전에 사위와 함께 고향 어른신들께 인사를 보내서, 이 번 막둥이 때에도 같이 인사를 드리러 다녀왔습니다.
      전화 한 통으로 인사를 드린다는게 너무 마음에 걸려서..
      고향 마을에는 이제는 아는 분이 거의 없고, 외지에서 오신 분들이 이제는 터를 잡고 계시더군요.
      어쩔 수 없는 변화지만.. 제 유년시절의 추억을 흔적 조차 찾아 볼 수가 없어서 뒤 돌아서 올라 오느 길 내내 너무 허전했습니다...

  • 멍한 마음으로 글을 읽어 내려 갑니다.
    세월이라는 것...
    간혹 뭔 욕심처럼 이건 아닐거야..하면서 당연히 나의 세월은 되돌려 질 것이라 생각을 하여 보는 멍청함..
    모든것은 시간이 다 해결을 하여 주는 것 같습니다.
    그렇게 잊고..
    또 새로움을 만들고..
    그러다보면 모든것이 정화되어 아름다운 것들만 남아 지겠지요.
    그래서..
    쏭빠님..
    화이팅입니다.
    예쁜따님의 상견례 .. 다시금 축하 드립니다..^^

    • 예비사돈과 몇 번 술을 한 덕분에 상견례 자리는 어색하지 않고 훈훈했습니다..^^
      고향마을에서 제 유년시절의 흔적을 찾으려 했던 마음이 욕심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말씀처럼 새로움으로 채워지고 정화된다는 걸 잠시 잊고 있었나 봅니다 ~~^^

  • 하마 2017.11.14 14: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쏭형님의 글에서 아련한 고향의 추억이 아쉬움으로 묻어나오는듯합니다.
    아버님의 추억도 그러하구요...
    사람도 집도 없어지고 변해버린 고향에서 옛추억을 찾기도 버거우셔서 많이 서운하신듯합니다.
    저는 나고 자란곳이 서울 숭인동 이어서 작년 봄에 제가 살던집을 형님들과 함께 지나가보고
    자란던곳을 둘러보며 많이 변한 동네 모습에서 쓸쓸함을 느끼고 왔더랬습니다.
    삼형제가 함께갔었는데요. 이젠 둘만 남았습니다... 앞으로 다신 가고 싶지 않은 생각입니다...
    다시한번 고향에 대한 생각을 하게 만들어주신 쏭형님 고맙습니다. 따님의 상견례 축하드리옵고
    즐거운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하마님의 .. "다신 가고 싶지..." 그 마음 저는 100 % (?) 이해를 합니다..
      고향마을은 갈 수록 마음이 허전해져서 저도 ....
      마을의 겉 모습의 변화 보다도 이제는 낮익은 분들이 안 계시다는 이유 때문인지..
      막둥이 상견례 주제에서 너무 멀리 왔네요..ㅎ
      정성을 듬뿍 담아서 주신 축하 댓글 잘 챙기겠습니다 ~~ ^.^

  • 창파 2017.11.15 16: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
    이름만 들어도 가슴이 넉넉해 지는 단어가 아닐까 합니다...
    어제 저도 아침 일찍이 포천까지 갔다가 오는길에 고향 근처를 들러 왔습니다.
    물론 제가 태어나고 조상님들의 산소가 있는 그곳 까지는 못 갔을지언정...
    그래도 고향 이름이 나오는 그동네를 지나치니 기분은 좋더군요..
    저만해도 아직 고향에 숙부님이 살아 계시고
    또 조상님을 끔찍히 모시는 종형님이 계시기에 고향을 갈 맛이 나기는 하는데
    게으르고 들러야 될곳이 여러곳이다 보니
    고향나들이는 일년에 몇번 손을 꼽을 정도 입니다.
    이제 고향 동네에서 오는 전화는 집안 어른분들의 돌아 가셨다는 소리가
    전해 오는 덕분에 일단 전화만 오면 않 좋은 소리인가 하고 겁부터 내는 실정입니다....

    • 제 유년시절에는 전기도 안 들어오던 고향마을이..
      이제는 타지 분들의 화려한 집으로 바꿔여 마치 다른 지역으로 착각이 들 정도입니다 ^^
      조상님들을 모셨던 산은 이제는 흔적 조차 없고 그 자리에는 물류창고만 덩그란히 서 있습니다.
      이제는 몸도 마음도 갈 곳이 없다는 느낌입니다.
      그래도 창파형님 말씀처럼...고향이란 단어는 쓸쓸함을 누르고 추억을 생각하면가슴이 넉넉해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