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모처럼 딸 자랑을 해 봅니다.



" 아빠 ~ 나 퇴근하는데.. 뭐 필요 한 거 없쑤~~ ? "

막내 딸 녀석이 퇴근하면서 카톡으로 자주 보내는 내용입니다..ㅎ


집에 생활용품이 떨어지면, 알아서 사다가 채워주는 곰살맞은 막둥이입니다.

그런 막둥 딸 녀석 중학교 다닐 때 이야기입니다. 

어느 날 제게 성적표를 내미는데.. 눈물을 뚝 뚝 ~~ ??


지 언니는 전교에서 1 ~ 2 등 하는데..( 자랑 맞습니다 ^^) 

중간 정도는 하겠지... 하면서 성적표를 보니..

아~ 삼등입니다...... 맨 뒤에서 .. ㅎㅎ


우는 아이 눈물을 딱아 주면서..

한 배에서 태어난 자매가 어쩜 저리도 다룰 수가 있나..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고 3  때는 담임 선생님께서 그러시더군요...전문대도 힘들다고..  휴 ~~~

막둥이에게 물어 보았습니다.. 뭘 하고 싶냐고..

대답이 요리사가 꿈 이라고 해서 요리 학원에 보냈습니다.


책만 보면 졸던 아이가 한식,양식 자격증을 따더니 다행히 전문대에 합격 ~~^^

지금은 C * 정 직원으로 열심히 일을 하는 막둥이를 보면, 정말 아비의 입장에서는 대견하기도 하고 기특합니다.


큰 아이는 영어 선생을 하는데.. 똑 부러지는 성격에 자기애(自己愛)가 강하고, 좀 냉정한 편 입니다.

묵묵하게 장녀 역활도 하면서, 한 번 세운 계획은 밀고 나가고 고집도 쎈 편 입니다.  

반면에 막둥이는 대인관계 폭도 넓고 성격도 원만한 편 입니다.

애교도 많고, 친구도 많고, 저를 닮아서 잠도 많고..ㅎㅎ


그러고 보면 저는 정말 멍청한 아비입니다.

막둥이의 감춰진 재능과 열정을 알아 보지도 못한 정말 부족하고 못난 아비가 맞습니다.

머리가 명석한 편은 아니지만,  늘~ 긍적적으로 생각을 하는 막둥이를 보면..

이 시대가 부여하는 모든 가치관념의 기준이나, 잡다한 일반상식이 과연 무슨 소용이 있을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 열손가락 깨물어서 안 아픈 손가락 없다" 라는 말을 신뢰를 안 합니다.

물론, 어느 자식인들 안 이쁘겠습니까.. 만은

좋은 대학 나오고 똑똑한 딸도 물론 이쁘지만, 전문대를 나왔어도 곰살맞고 애교있는 막둥이가 더 이쁩니다.


죄송합니다~~ 오늘은 좀 싱거분 소리 좀 했습니다...^^ 

제게는 아직도 귀여운 막둥이 딸 녀석이.. 11월 11일에 상견례를 합니다.


늘 마음은 언제가는 큰 녀석 처럼 훨 훨~ 날려 보내야지... 하면서도 서운한 마음을 감추기 힘든 오늘입니다.

카톡으로...아빠 뭐 먹고싶어...뭐 사와 ..하는 카톡을 볼 날이 이제 겨우 일 년 남았네요. 








막둥아 아빠 부탁이다 ~~신문 좀 읽어라 ~~ 제발 좀... ^^

(이유는 비밀입니다..ㅎㅎ)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고향이란 무엇일까요 ?  (8) 2017.11.13
강제 탈퇴의 기억....  (14) 2017.11.09
김밥 예찬론....  (10) 2017.11.07
가을 축령산.....  (10) 2017.11.06
공돌이( 광고 포함 ^^)  (8) 2017.11.01
건달 산행...  (8) 2017.10.31
여행지에 대한 글에...  (8) 2017.10.23

Comments

  • 낼 모레 빼뺴로데이(?) 날..
    상견례를 하시는구요.
    정말 축하 드립니다.
    일찌기 딸의 숨은 재능을 몰라 보시고 그냥 성적으로 매김하는 공부에 대한 쏭빠님의 생각은 어느 부모나 다 겪은 내용이 아닐까 합니다.
    그동안 알콩달콩.. 보지 않아도 쏭빠님의 딸 사랑이 지극하다는 건 세상 사람들이 다 아는 이야기라 새삼스럽지는 않지만 이렇게 둘째딸의 효심과 아버지에 대한 생각까지 눈여겨 보니 가슴 뭉클합니다.
    내년 결혼식때는 지구별가족분들 모두 초대 좀 꼭 해주시길 당부(명령) 드립니다.
    그리고,
    둘째 따님..
    신문 좀 보라카이 왜 안보는데..?ㅎㅎ
    이거 뭔 말인제 대강 알아 듣습니다.
    우리 집 시집 간 딸내미한테도 가끔 하는말이거등요.^^

    • 네...상견례가 생각이 나서 올린 글 입니다 ^^
      저는 특이(?) 하게도 아이들 자랄때 공부를 하라는 소리는 안 했습니다.
      할 놈은 하고 안 할 놈은 마라는 식으로..ㅎ
      막둥이 녀석 다 좋은데 가끔 일반상식에서 너무 어의가 없을 정도로 모르는게 너무 많아서 신문을 보라는 잔소리는 제법 하는 편 입니다.
      막둥이도 조용히 ----- 보내고 싶은 마음입니다 ~^^

  • 하마 2017.11.08 15: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추카추카드립니다. 드뎌 막내따님 혼사를 하시게 되나봅니다.^^*
    혼삿날 지구별 친구님들과 기쁨과 행복을 함께하시게 꼬옥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살가운 둘째따님을 시집보내시는 마음이 시원섭섭하시겠습니다..
    신문보라는 내용은 이제 알았네요... 저희 애들도 그렇지만 요즘 애덜 너무 상식이나 시사에 무지에 가깝도록 모릅니다....
    그좋은 컴퓨터와 휴대폰으로는 게임이나 SNS에 빠져서 도통 책이나 신문은 볼 생각도 안합니다...
    다시한번 따님의 혼사소식에 박수를 보내드리며 날짜 잡히시면 좋은 소식 기다리겠습니다.;)

    • 감사합니다~^^
      아직은 멀었습니다..ㅎ
      가끔 일반상식이 너무 부족하다는 느낌을 받아서 신문 좀 읽으라고 가끔 잔소리를 하지만, 메롱~ 하기만 합니다..ㅎ
      핸드폰을 끼고 사는 요즘 아이들을 보면 너무 핸드폰에 의지를 해서 안쓰러운 마음이 듭니다.
      이제는 은행 역활까지 하니...좋은 세상인지 아닌지 구분 조차 힐 수가 없네요 ^^
      큰 딸 아이처럼 시집을 보낼 때에는 조용히 ~~~~~ ㅋ

  • 에디 2017.11.09 07: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고~~~ 아침부터 굿 뉴스를 접하니 왜 이리 좋은지...
    저도 아이들 키울 때 집 사람한테 딱 두가지를 얘기했습니다.
    첫째는 공부 억지로 시키지말고 내버려 둬라!
    둘째는 잠 짤 때 절대 깨우지 말아라! 였습니다.
    제가 자라면서 쭈~욱 다짐 해 왔던 거였지요.
    신문 보라는 건 저도 옛날부터 집 사람하고 애들헌테 아주 신신당부 하던 거 였는데
    요즘같아선 안 보는게 차라리 잘 됐다 싶습니다.
    암튼 예쁜 둘째 좋은 소식 너무 반갑고 추카드립니다.

    • 굿 뉴스라고 해 주시니... 고맙습니다 ^^
      욘 석이 저를 닮아서 잠순이 입니다.
      학교 다닐 때에는 깨우다가 지칠정도 였는데, 아니.. 사회에 나오더니 늦잠 버릇을 볼 수 없을 정도라서 신기할 정도 였습니다..ㅎ
      저도 신문은 가급적이면 일면과 이면은 스을쩍 흩어보고 다음 장으로 넘깁니다.

  • 따님이 우아하고 예쁘게 생기셨어요...
    남은 일년여동안 어디 추억 여행이라고 한번 계획하여 보세요...
    물론 근거리에 살며 곁에 자주 보면 별로 체감이 안되겠지만 머나먼 거리로 떠나버리면 따님 얼굴보는것은 연중행사로 바뀌실꺼라 생각됩니다.

    • 피터팬님 너무 고맙습니다 ~^.^
      추억여행이라는 생각치도 못했던 좋은 제안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다행히 큰 딸은 수원에..막둥이도 가까운 광명시라서 수시로 볼 수는 있을것 같습니다 ^^
      근데 시집간 딸 아이가 자주 오는 것도 좀 신경이 쓰인긴 합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