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김밥 예찬론....


어제 제 축령산행 중 산중 오찬 사진을 보시고 나서.. 

지구별 가족 분들께서 매우 안쓰럽다는 댓글을 주셨습니다.


마석역 앞 분식집에서 주먹 김밥과 튀김, 오뎅국물로 아침 식사를 하고,

정상에서 먹을 김밥과 막걸리 한 병을 샀습니다.


네... 사진으로 보니 정말 초라하긴 합니다..ㅎ








물론, 제 초라한 점심 메뉴를 보시고 안쓰러운 표현을 해주신 넉넉한 마음은 잘 알고 있습니다...만

저는 파는 김밥이라고 해서 가볍게 보진 않습니다.


김밥은 여름에는 쉽게 상 한다는 단점은 있지만,

만들어 보신 분들은 잘 아시겠지만, 김밥 한 줄은 밥 한 공기 보다도 훨씬 많은 량의 밥이 들어 갑니다.


즉, 김밥 한 줄은 한끼의 식사의 열량으로 전혀 부족함이 없다는게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ㅎ 

지금은 천대(?) 를 받는 김밥이지만, 제 유년시절에는 귀한 음식 이였습니다.

..

..



유년시절의 기억입니다.


아버님께서 경찰병원 공사 감독 중에 큰 사고를 당 하신 후에는..

살림만 하시던 어머님께서 이런 저런 장사를 하셨지만, 장사 밑천이 없는 어머니의 장사란 정말 볼품이 없었습니다.

시장 한 구석에 잡리를 잡으시고, 파셨던 건 뚝섬에서 캐온 질경이와 나물 몇 가지 뿐...


어린 저는 조카와 함께 왕십리 중앙시장에 가서,

상인들이 배추를 던지는 과정에서 상한 배추와 다듬고 버린 배춧잎을 주워다가 어머님께 드렸습니다.

그런 저를 기특하게 바라 보시던 어머님의 애잔한 눈빛과..

조카와 제가 주워온 배춧잎으로 겨울 김장을 담근 기억이 떠 오릅니다.


점 점 더 생활이 어려워지자 점심 도시락을 한 동안 가지고 다니지를 못 했습니다.

점심 시간이면, 운동장에 설치된 수돗가에 가서 물을 벌컥 벌컥 마시곤 했습니다(마치 어느 영화의 한 장면 같습니다..ㅎ)

탈진하여 집으로 돌아와 어머니께서 귀가를 하실 때 까지 어린 저는 그 배고픔을 참았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월남 기술자로 가셨다가 돌아오신 큰 형님 덕분에 그 굶주림은 막을 내렸습니다.

그 당시 어린 저였지만,  큰 형님이 너무 원망스럽웠습니다.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병원에 계셨던 아버님께서 먼 타국에서 고생하는 아들에게 알리지 말라고 하셨다고...


제목은 김밥예찬 인데 엉뚱한 소리만 늘어 놓았습니다...죄송합니다 ^^

..


어느 여름 날 관악산에서 점심을 먹는데..(이 이야기는 전에도 한 기억이 납니다..ㅎ)

바로 옆에서 식사를 하시던 한 부부께서..

제 메뉴 (청양고추와 된장 & 밥)를 보시고 같이 식사를 하자고 하시더군요.


그 분들은 제 초라한 메뉴가 매우 안쓰럽게 보이셨나 봅니다...ㅎ

제 성격에 그냥 하산은 안 했습니다.

서울대 역 근처에서 홍어회에 막걸리를 대접을 했습니다.


저는 산행 시 간단하게 먹고나서 산행 후에 만찬을 즐기자가...제 산행 버릇입니다.

뭐....만찬이라고 해봐야 별 건 없습니다...만..ㅎ

그런 저를 안쓰럽게 보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횡설수설 했습니다 ~~^^


참 !

김밥도 많은 정성이 들어갑니다.

요즘은 공장에서 대량으로 생산을 한다고 하지만,

집에서 김밥 만드는 재료와 정성을 생각 한다면, 결코 초라한 메뉴는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타인에게 무심한 요즘 세상에서...

낯선 한 중년남자의 초라한 산중오찬을 보시고, 넉넉한 나눔인 베풂을 주신 그 두 분이 갑자기 생각이 납니다.


그러고 보니, 요즘도 동문 산행 중에도 늘 밥 만...밥 만 챙겨서 다녔습니다.

가끔은 그 밥 마저도 깜빡하고, 상추하고 강된장만 싸 가지고 간 적도 있습니다..ㅎ

..


결론은......

배고파서 누워있는 제 유년시절의 저에게.. 저 맛있는 김밥 한 줄을 먹여주고 싶은 마음입니다.


개구쟁이 녀석아 ~ 언능 김밥 먹고 힘내서...

운동장 한 가운데에서 팔짝 팔짝 뛰면서 고무줄 놀이하는 이쁜 순애 고무줄을 끊으러 가야지..... ㅎ






  창파 형수님 표 김밥 ~~~~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고향이란 무엇일까요 ?  (8) 2017.11.13
강제 탈퇴의 기억....  (14) 2017.11.09
모처럼 딸 자랑을 해 봅니다.  (8) 2017.11.08
가을 축령산.....  (10) 2017.11.06
공돌이( 광고 포함 ^^)  (8) 2017.11.01
건달 산행...  (8) 2017.10.31
여행지에 대한 글에...  (8) 2017.10.23
카톡 카톡 ~~  (8) 2017.10.18

Comments

  • euroasia 2017.11.07 20:4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년전 향적봉에서 와사비 찍어먹든 창파 형수님표 김밥이 생각납니다 ~~~ !!!
    올해 형수님 김밥은 더 맛있어 보입니다 ~~~ !!!

  • 쏭빠님의 유년시절 배곯이를 하였던 이야기가 가슴으로 와 닿습니다.
    요즘 시대에서 어느 누가 상상이나 할 수 있을까요?
    얼마 전 택시를 타고 가면서 기사님과 나눈 이야기가 생각이 납니다.
    우리 군대가 느슨해진 이야기를 하면서 ..
    요즘은 일병이 신병한테 뭘 시키면 째려 본다네요..ㅎ
    아주 오래전의 군대처럼 힘들다는 것과 고되다는 것.. 그리고 배가 고프다는 것을 경험하게 해 보는 것..
    지금 젊은 세대들에게 일부러 굶지 말고 진짜 배고픔을 알게 해 주는 기회도 필요하다는 것..
    쏭빠님과 마찬가지로 어린시절의 추억을 되 돌려보면 참으로 많은 이야기가 쏱아질것 같습니다.
    오늘..
    김밥 이야기에서 참으로 여러가지 엣 추억을 되살리게 하는 저녁입니다..^^

    • 언젠가 제 딸 아이들에게 그 이야기를 했더니 "아빠~ 그래서 날씬한거야 ? " .. 그러더군요..ㅎㅎ
      논산에서 짬밥통에서 짬밥 먹다가 조교에게 걸려서 뒤지게 맞던 제 동기녀석이 떠 오릅니다.
      저도 국민학교 시절에 구호식품인 옥수수빵과 돌 우유를 먹은 기억이 납니다..ㅎ

  • 창파 2017.11.08 0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깁밥 잘~눌러줘 잘~말아줘 밥알이 김에 달라붙는 것처럼 너에게 어쩌구 저쩌구..♪♪♪
    엊그제 큰누님과 작은 누님이 함께 오셨기에 서해안쪽으로 바람을 쐬러 갔습니다.
    그런데 점심때가 되다 보니 많지 않은 4명인데도 여러소리가 나오고...
    특히 회를 덜 좋아하는 큰누님도 있기에..
    어쩔수 없이 여기저기 찾다가 그래도 다행이 괜찮은집을 찾아가서 잘 먹었습니다.
    결국은 점심은 동네 식당에서 먹고 후식은 나와서 바닷가에 자리를 깔고 먹게 되였습니다.
    그러다 보니 내일은(8일) 일단 간단한 먹거리로 깁밥도 조금 준비하자고 결정을..
    때문에 식구가 이번에는 남쪽을 가니 통영김밥을 준비한다나 어쩐나나 하고
    아침 일찍이 주방에서 덜그덕 거리는 소리에 저도 덩달이로 일어나
    모처럼 깁밥 이야기에 한소리 보태고 있습니다..
    어느곳에서 간단한 한끼를 해결하기에 아주 좋은 김밥.
    요즘에는 글로벌화 한 김밥... 살 살 꾹 꾹 잘 눌 러 줘♪♪♪
    쏭빠님에 진솔한 이야기에 저는 김밥 옆구리터지는 소리나 하고 있으니....ㅉㅉ

    • 저는 이상하게 생선회는 별루 입니다.
      친구들과 만나서 횟집에 가면, 맨 나중에 나오는 매운탕으로 밥과 안주로 먹기만 합니다.
      참치도 입에서도 좋은데 배에서는 거부를..ㅎ
      산행 전에 김밥을 살때는 저는 통 김밥으로 달라고 주문을 합니다.
      통째로 먹는 김밥이 이상하게 더 맛나게 느껴져서..ㅎㅎ
      여행 잘 다녀 오세요 ~~~^^

  • 하마 2017.11.08 11:4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김밥에 대한 추억은 한두가지씩 있네요.
    저도 어릴적 소풍갈때 싸주시던 어머니의 명품 김밥은 늘 친구들에게 빼앗기기 일쑤였구요..ㅎㅎ
    군시절 한라산 백록담에 올라 먹을 김밥을 막사에서 싸는데 맨밥에 깨소금 조금넣고 가운데 커다란 단무지 하나박은
    초간단 김밥이었습니다. 개인당 두개씩 탄입대에 넣고 올라가서 먹는 맛은 세상 어느 김밥보다 맛있었습니다.
    그때 정상에 있던 신혼부부들이 너무나 안쓰럽게 쳐다보고 있었지만 저희는 아랑곳하지 않았습니다. ㅋㅋ
    창파형수님표 김밥을 보니 방금 밥을 먹었음에도 군침이 절로 돕니다. ^^*
    오늘 하루도 즐겁고 행복한 하루 되시기 바랍니다.~~~;)

    • 지금 김밥은 거의 임금님 표 김밥입니다..^^
      김밥은 소풍 갈때만 먹는 줄 알던 시절이 있었네요..ㅎ
      깨소금에 달랑 단무지만 넣은 그 김밥은 제가 생각해도 침이 돌 정도입니다.
      저는 이상하게 참치 김밥은 절대 사절입니다.
      요즘 김밥을 자세히 보면 천원 차이가 나도 그 내용물에는 별 차이가 없더군요.
      이래 저래 결론은 창파 형수님표 김밥이 최곱니다요 ~~~^.^ (아부는 절대 아닙니다..ㅎ)

  • 에디 2017.11.09 06: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김밥은 오리지날에서 많이 벗어 난 것들이 많은데
    최근 가장 옛날 맛과 비슷한 김밥을 먹은 게 있는데 북한산의 구기터널 이북5도청 입구에서 사 먹은 김밥입니다.
    그 김밥은 재료가 많이 들어가진 않았지만 쇠고기 나 시금치가 옛날 맛이 났는데
    요즘 김밥에서 못 느껴지는 옛날 맛은
    일단 재료에서 맛이나 냄새가 아주 옅어졌다는 것입니다(자연산이 아니어서인지는 모르나...)
    덴뿌라와 시금치, 당근의 고유한 고소한 냄새와 맛 그리고 쇠고기 간 조림등.....요즘은 아무 맛도 안 납니다.
    게다가 호불호가 갈리지만 저는 게맛살이나, 깻잎 들어 간 건 이상하게 손이 잘 안 가는 편입니다.
    몇 해전에 어느 일식집에서 김치마끼를 해 준다 해서 먹은 적이 있는데
    기냥 맨밥에 묵은김치 지진걸 넣고 김밥을 말아주는데 어찌나 맛이 있던지.....
    암튼 김밥님(?)을 깔 보고 말씀 드린건 아니고 힘 들게 산에 가셨는데 좋은 것 많이 자시라는 뜻에서 쓴 댓글입네다.
    그나저나 갑자기 영동김밥하고 충무김밥하고 두 김밥이 머릿속을 휘젓고 있습니다.ㅎ

    • 언젠가 서울대 역 분식집에서 김밥 만드는 걸 자세히 본적이 있습니다.
      천원 차이가 나는 김밥인데 내용물은 우엉 한 줄과 게맛살 한 줄 더 들어 가더군요.
      음...그 다음 부터는 무조건 기본 김밥만 삽니다..ㅎ
      분명히 말씀을 드리는 건... 제 산행 식이 초라해서 삐져서 올린 글은 절대 아닙니다~^^
      언젠가 모 프로에서 김밥 달인 분이 밥에서 부터 각종 재료에 온갖 정성을 담는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그 분 말씀 중에 어설픈 밥 한 공기 보다 더 영양가 있다는 말씀이 기억이 나서 올린 글 입니다..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