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우리 먹거리 장래는 ?



일요일 !

장 기간 출장을 끝내고 모처럼 집에 오는 막둥이를 위해서,

도착장소인 소풍터미널 식당가에서 큰 딸과 사위 모두 모여서 모처럼 저녁 식사를 했습니다.


터미널 식당가라 별 거 있겠나 했는데..

예상외로 일식에서 부터 한식,중식 다양한 메뉴로 골라서 먹는 재미가 있더군요.


평소 식탐하고는 담을 쌓고 지냈지만, 

이 날은 큰 딸 아이의 성의를 생각을 해서 모처럼 과식을 했습니다..ㅎ






 


우선은 제 입맛에 맞는 냉면을 먼저 주문을 하고..

아이들 뒤를 졸졸 따라 댕기면서, 맛나 보이는 메뉴를 은근히 추천(강요는 아님..ㅎ)을 해서..

식탁에 올려 놓으니 풍성한 식단이 차려졌습니다.











일 전에 제 고교동창 중 한 친구의 생일 축하로 영등포에 모였습니다. 

얼큰한 김치찌개가 먹고 싶다는 그 날의 주인공의 요청으로, 김치찌개 체인점인 모 식당에 들어갔습니다.


처음에는 푸짐한 돼지고기에 감탄을 했지만, 결론은 "비참" 이라는 단어가 나올 정도였습니다. 

이게 뭔 김치찌개인지.. ?    


원산지를 보니 김치는 중국산...

김치는 물러 터지고, 흐물흐물해서 도저히 식감이라곤 느낄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가격은 싼 편이지만, 그래도 아깝다는 생각이 들어서..

국물에 밥을 비벼서 먹으려다가 포기를 하고 수저를 내려 놓았습니다.

슬쩍 제 주변을 보니, 동창 녀석들도 소주만 마시고 있더군요.


찌개 국물도 칼칼한 맛이 나야하는데...

마치 맹물에 신김치 국물을 탄 듯 한 맛에... 정말 욕이 나올 뻔 했습니다.


평소에는 맛이 있었는데, 그 날은 제가 운이 안 좋아서 그 날의 식 재료가 나빴다고 생각을 하려고 했지만,

휴 ~~모 김치찌개 체인점 식당은... 갈 일은 없을 듯 합니다. 









맛이란 무엇일까..하는 생각이 듭니다.

음식을 만든이의 정성이 최 우선이라는게 제 개인적인 맛의 기준입니다.

물론,  재료도 좋아야 하고 손 맛도 있어야 하지만,

정성이 들어간다면 음식을 만든이의 마음을 먹는이에게 맛으로 전해 준다고 생각을 합니다.

 

체인점의 규격화로 안정된 맛의 산포도를 유지를 하는데에는 최적일지는 모르겠지만..

과연 우리의 먹거리의 앞 날이 체인점이라는 운영체계에 계속 끌려 간다면,

우리 고유의 먹거리 문화는 온전할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체인점이 아니면, 식당을 개업 하기가 힘들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체인점도 체인점 나름대로 많은 고충이 있을 겁니다.
네...제 생각이 편협한 건 압니다.

물론, 식당도 남아야 운영을 할 수 있습니다.

식당을 운영 하시는 분들의 애로사항인 주방의 관리 어려움에도 이해를 합니다.

뉴스를 통하지 않더라도 체인본점의 횡포는 잘 알고 있습니다.


대를 이어 가면서 비법을 개발을 하고, 그 비법을 가문의 영광(?)으로 아는 식당들이

제 주변에서 점 차 사라질까봐 걱정이 됩니다.



자신의 이름과 명예를 걸고 하는 많은 식당들도..
요즘 수 많은 체인점과 가격 및 맛 경쟁에서 어려움은 있겠지만,
우리의 미각은 나름의 지성을 갖추고 있으며,
맛없는 음식에 대해서는 분노를 하는 존재임을 잊지 마시기를 바랍니다.

네 ~~ 물론 주제 넘치는 부탁임을 압니다...만 
합리적인 운영을 할 수 있는 체인점 식당과..
가문의 명예를 이어 갈 식당 모두가 각 각의 특성을 잘 살렸음 합니다.
 
요즘처럼 힘든 시기에...
요식업이나 제조업에 종사 하시는 모든 분들께 힘 내시라는 "기" 를 드리고 싶은 마음에서 횡설수설 했습니다.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합니다 !  (10) 2017.12.06
불암산  (8) 2017.12.04
땜통..  (11) 2017.12.01
미리 준비 좀 하지 ~~  (10) 2017.11.30
용감한 아저씨 ~ ㅎㅎ  (12) 2017.11.29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고향이란 무엇일까요 ?  (8) 2017.11.13
강제 탈퇴의 기억....  (14) 2017.11.09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