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미리 준비 좀 하지 ~~


며칠 전 부천 소풍터미널에서 식사 후 승강기를 타고 내려 오는데 뭔가 반짝하고 보이더군요.

10원 짜리 동전이였습니다. 

허리를 굽혀서 줍기에는 공간이 협소해서 앞 사람이 내리고 나서 주웠습니다.

이 모습을 뒤에서 본 막둥이가 "아빠 ! 창피하게 왜 주워~ " ..


적당히 고지식한 저는 전혀 창피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돈이라서 주웠을 뿐 입니다.

그 돈의 가치나 요즘 그 10원으로 그 무엇도 살 수 없다는 걸 알면서도...


아침에 출근을 하여 핸드폰을 책상에 놓는데 폰 케이스에서 뭔가가 톡 하고 떨어지는데.. 그 10원짜리 동전입니다.







엄마 ~~ 10원만....

엄마 치맛자락을 꼭 쥐고 아무리 졸라봐도 안 주신던 그 10원 짜리 동전이 떠 오릅니다.

만화방도 가고 싶었고.. 뻔데기도 사먹고 싶었고.. 붕어빵도 사먹고 싶었는데... ㅎ


시대의 흐름속에 어쩔 수 없이 동전의 가치는 점점 더 떨어지더니 이제는 그 크기마저 초라해지더군요.

10원 짜리 동전의 제조원가가 약 30 원 정도라고 합니다.

호주머니에서 짤랑거리는 소리도 듣기 힘든 요즘입니다.

..

..


오늘이 말일 이라서 거래처에 결재를 요청을 하니 모두들 불투명한 답만 주더군요.

모두들.. 돈, 돈, 돈 하지만 그 돈은 화려한 공간에서는 넘치고, 땀이 베인 곳에서 보기가 왜 그리도 힘이 드는지요 ?

돈 하고는 친하지 않은 팔자라는 건 예 전 부터 알았습니다..ㅎ


지난 몇 년의 직장생활과 20년 가깝게 공장을 운영을 했지만,

저는 나름 성실했다고 자평은 할 순 있지만, 유능한 사업주는 아니였습니다.


부의 축척을 그 동안 왜 못했느냐고 질문이나 질타를 하는 분들도 많았습니다.

네~부동산에 대한 재테크나 딴 주머니를 차거나 그럴 만한 재주가 없어서 부를 축척을 못 했습니다.

이야기가 잠시 자기변명으로..  

저는 사업가 체질이 아닌 예 전의 직장생활 처럼 월급쟁이 체질임을 인정을 합니다.


오늘 카톡으로 번개공지가 떴더군요.
물론 말 일 이라서 못 간다고 답장을 보냈더니...
" 말 일이 되기 전에 미리 준비를 좀 하지 ".. 라는 답장이 왔습니다.

네 ~ 말 일 전에 준비를 못 한 제가 뭔 답장을 하겠습니까..
아버지가 물려 준 재산을 그나마 잘 관리를 해서 먹고 사는 걱정이 없는 친구들에게... ㅎ

구겨지든, 펴지든 오늘이라는 시간은 지나가겠지요.
내일 이라고 해서 그 구겨진 마음이 펴질리는 없겠지만...
그래도 저는 희망의 끈을 놓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 이유는...
제가 살아 오는 동안에 도움을 받은 분들에게 갚아야 할 의무도 있지만,
제 자식들에게 부끄러운 아버지로 남고 싶지는 않습니다.

에구구~~ 주접을 부리다 보니 점심 시간이 지났네요..ㅎ
12 월 초에 뵙겠습니다 ~~~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치기 왕..ㅎㅎ  (8) 2017.12.13
아차산 눈 산행 ....  (8) 2017.12.11
감사합니다 !  (10) 2017.12.06
불암산  (8) 2017.12.04
땜통..  (11) 2017.12.01
용감한 아저씨 ~ ㅎㅎ  (12) 2017.11.29
우리 먹거리 장래는 ?  (8) 2017.11.28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추억이 담긴 다리...  (8) 2017.11.17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