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박치기 왕..ㅎㅎ



큰 딸 아이 백일 잔치를 지낸 후 어머니께서 제게 하신 말씀이 기억이 납니다.


백일 잔치 준비로 고생을 하신 어머님께, 좋아 하시는 냉면을 사드리고 싶었습니다.

집 근처 맛있게 한다는 원미동 냉면집으로 모시고 가서 냉면을 먹는데,

어머니께서 갑자기 눈가가 촉촉해지시면서 이런 말씀을 하시더군요.


" 아범아 !  아범 어린시절을 생각을 하면 대견스럽기도 하지만,

  나에게 이렇게 이쁜 손녀를 안겨주고 맛있는 냉면도 사주고, 이젠 여한이 없네.... "


" 동네에서 아이 울음 소리만 나면 가슴이 덜컹 내려 앉았지...

  또 우리 막둥이가 말썽을 피웠구나..하고 "

" 참..유별나게 말썽도 많이 피우고, 난 늘 허리를 굽히고 다녔지.." 

..



전, 전혀 기억이 안 납니다..ㅎ

쥔 집 3 대 독자였던 형이 구독을 하던 소년동아일보를.. 

화장실로 가기 전에 얻어다가, 글을 몇 번 보내서 상을 탄 기억이라던가..


선생님 심부름을 잘해서 칭찬을 받은 기억...

뭐... 유년시절의 훈훈하고, 좋은 기억만 남아 있을 뿐 입니다..ㅎ


이 사진은 초등학교 3학년 때 사진입니다~^^

좌측 이쁜 숙녀는 주인 집 할머니의 막내 손녀(연실...?) 고

땅을 보고 있는 꼬마 아가씨는 지금은 미국에 살고있는 제 큰 조카 입니다.










지금도 가장 친한 친구 동원이라는 녀석과 연결된 추억입니다.

이 녀석은 키만 컸지 싱거운 녀석입니다..ㅎ


하루는 징징 울면서 저를 찾아와서 하는 말이..

" 쏭빠야 ~~ 윗 동네 형에게 다마(그 당시 구슬) 를 다 뺏겼어...잉 잉 ~~


윗 동네 형아란...

저보다 2살이 많았고, 키도 저보다 한 주먹이나 큰 형 이였습니다.


득달같이 달려가서 그 형을 불러내고 대문이 열리자 마자, 그대로 돌진을 하여 그 형을... 머리로 들이 받았습니다.

그 당시 그 형 어머니는 수돗가에서 빨래를 하고 계셨고, 그 형은 코를 잡고 마당을 여기저기 대굴대굴 구르고..

형 아버지께서는 대청마루에서 너무 어이가 없으신지 헛기침만 하시고..ㅎㅎ

..


뭐... 어머니에게 엄청 두들겨 맞았습니다... 한 두번 맞은 것도 아니고..ㅎㅎ

지난 모임 때 그 이야기를 하니, 제 친구 녀석은 ..

" 지금이야 점잖은 척 하지만 허긴 니 놈도 유별나기 했어...ㅎㅎ "


유년시절의 추억이란 무엇일까요 ?

아무리 개구쟁이 시절이였지만, 꾸미지 않아도 충분히 아름다운 추억이란 생각이 듭니다.


저도 잊고 있었던 유별난 추억을 그 친구가 떠올려 주더군요.

"임마 ~ 너 교회 담장에서 우산을 들고 뛰어 내리다가 

니 녀석 다리가 뿌러져서 한 동안 니 가방을 들고 등교한 기억이 난다.


그리고.....딱 ~~~ 

(제가 뒷통수를 맞는 소리입니다..ㅎㅎ)

 


철 없는 개구쟁이 아들 행위로 울먹이며 상대방의 부모에게...사정을 하시던 어머니..

그 런 막내 아들 놈이 이제는..

거울 앞에서 늘어가는 주름을 보면서 걱정을 하는 나이가 되었습니다.


참 !

그 윗 동네 형을.. 약  10 년 전에 우연히 부천역 광장에서 만났습니다.

그 날 택시 정류장에서 서로가 서로를 한번에 알아 봤다는게 너무 신기했습니다..^^


그 날 그 형이 술을 마시면서 하는 말이..

" 오늘은 제발 박치기는 하지말어 ~~ㅎㅎ" ..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금병산행  (8) 2018.01.09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10) 2018.01.03
잡초...  (10) 2017.12.29
단양강 잔도길(2)  (8) 2017.12.26
에 헴 ~~~~ ㅎㅎ  (10) 2017.12.20
박치기 왕..ㅎㅎ  (8) 2017.12.13
아차산 눈 산행 ....  (8) 2017.12.11
감사합니다 !  (10) 2017.12.06
불암산  (8) 2017.12.04
땜통..  (11) 2017.12.01
미리 준비 좀 하지 ~~  (10) 2017.11.30

Comments

  • 하마 2017.12.13 09: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구나 아름다운 유년시절의 추억을 가지고 있을겁니다.
    그시절 프로레슬러 김일의 박치기를 보며 통쾌함을 느낀건 어른들도 마찬가지였구요.^^*
    김일과 쏭빠형님이 한번 박치기 대결을 했었어야 하는데...ㅋㅋ 무조건 쏭형님이 이기셨을것같습니다.
    저는 그저 평범하게 보냈던것같습니다. 웃고 떠들고 장난치고 이거는 아이들이라면 모두 하는일었구요.
    다만 저도 의협심이 강해 윗동네 애들한테 맞고 다마와 딱지 뺏겨오는 친구들이 있어서 그녀석들과 4:1로 싸워 혼꾸녕을 내줬던 기억이...ㅎㅎ
    그 장면을 저희 큰형님이 하교길에 보시고는 "넌 왠 싸움질을 그렇게 하고다니냐?"며 핀잔을 들었습니다. 그래도 맞고 다니진 않았기에 뒤돌아서 웃고 말았습니다.
    이제와 생각하면 왜그랬나 싶기도 하고 그렇네요. 저도 쏭형님 덕분에 잠시 예전으로 돌아가 보았습니다. 날이 춥네요
    따뜻하고 맛난 점심하세요.~~~;)

    • 왕십리에 포도대장 집 3대 독자를 우물에 빠트린 사건부터... 열거를 하자면 하루는..^^
      김일 아저씨의 박치기를 보면서 환호성을 치던 생각이 납니다..ㅎ
      와~~4:1 ..역시 울 하마님의 주먹은 인정을 합니다.
      아무리 말썽을 피웠어도....아버님께 단 한번도 혼 나거나 맞은 기억이 없습니다.
      막내 아들 이라서 그러셨는지..ㅎ
      맛난 점심 든든히 챙겨 드시시를 바랍니다 ~~~ ^.^

  • 창파 2017.12.13 11: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에 박치기~~~
    박치기하면 늘 먼저 떠오르는 일이 있습니다.
    집안에 어른들이 모이면 제사는 밤 12시를 넘어야 지낼꺼고..
    집집마다 거이 tv가 없던 그시절 어른들 심심풀이로
    조카가 그당시에 딱 놀려 먹기 좋은 나이 5~6세 때이지 않었을가 합니다.
    어른들이 벽에다 손을 대고 박치기를 해보라고...
    아니면 방바닥에다 손을 대고 박치기를 시키면 그조카아이는 냅따 들이 받고..
    어른들은 재미있다고 박장대소하고...
    지금 생각하면 에~~헤!입니다만 그때는 그런 무자비한(?!) 어른들의 장난이 있던 시절이였습니다.
    참 저는 자랄때 누구와 싸움질을 한 기억이 없을 정도로
    저에 어머니께서 저에 기를 팍 누르게하며 저를 키우셨습니다.
    지난 세월에 일이지만 가끔 집사람에게 그런 하소연을 하기도 합니다.
    그렇지만 저에 어머니입장(청상과부)에서는 어쩔수 없었기에 그랬지 않었나하고 이해도 하지만요.......^^

    • 저는 박치기 하면 물론 김일 아저씨가 제일 먼저 떠오르기도 하지만,
      TV가 귀하던 시절에 만화방에서 레스링을 보던 기억이 납니다..^^
      그 조카분은 짖굳은 어른들 때문에 이마에 혹이나 안 나셨는지요..ㅎ
      저도 어머니에게 맞기도 많이 맞았지만, 싸우면 맞지 말라고 하신 말씀은 기억이 납니다..^^
      후에 어머니에게 들은 이야기는 중학교 들어 가더니.. 개구쟁이 짓을 멈췄다고 하시더군요..ㅎ

  • 사진 속 머스마 얼굴을 딱 봉께네..
    개구쟁이 티가 졸졸 흐릅니다.
    그 시절 어머니 속을 무던히도 태우셨던 쏭빠님. 사실은 어머님께서도 속으로는 대견하셨을 것 입니다.
    내 아이,
    그래도 불의에는 지지 않고 나쁜짓은 절대 하지 않는다는 걸 알고 계셨을 것 같습니다.
    유년시절의 추억...
    그 추억창고에서 꺼내는 이야기는 한결같은 그리움입니다.
    어머니에 대한 그리움이 가장 클 것 같구요.

    박치기라는 제목에서 살짝 어긋난 옛 추억들이 생각납니다.
    그때 시골 동네 아이들 대가리에는 웬 버짐이 그리 많았는지요?
    기계충이라고 하기도 하구요.
    하여튼 대갈빡에 버짐이 듬성듬성..
    겨울이 되면 손은 모두 부르트서... 쩍쩍 갈라져 피가 나고..
    얼굴에는 때가 새카맣게 끼이고..

    식사 중에 죄송합니다..^^

    • 요즘 즐어서 유년시절의 추억이 틈 만 나면 비집고 자주 출현을 합니다..^^
      눈 길에서는 새끼줄을 꼬아서 운동화에 감고 댕기던 기억부터..ㅎㅎ
      기계충을 앓고나면 땜통이라고 놀렸습니다.
      치료법이라고는 된장이나 잉크를 바르던 시절이였지요..ㅎ

  • 에디 2017.12.13 13: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옛날에는 지금처럼 사람들이 십인십색으로 다양하게 생활하지 못 하고
    문화생활도 다 거기서 거기로 십인일색으로 살았었던것 같습니다.
    위에 언급하신 내용들도 아마 다들 비슷하게 겪으믄서 살아들 오셨을거고....
    테레비 있는 집이나 만화방에서 장영철, 천규덕, 김일선수 나오는 레슬링 구경하고
    엄마가 505장미표 털실로 짜 준 도꾸리 세타와 바지 입고 칭구나 동상들과 나라비 서서 사진 박고...등등
    이야기속에 쏭빠님은 진짜 대단하시다는 거이
    보통 사람들은 쌈을 잘 하믄 공부를 못 하고, 공부를 잘 하믄 쌈박질을 못 하는게 일반사인데
    양쪽 다 잘 하셨다니 .... 암튼 앞으로 지가 어디 험악한데 좀 가게 되믄 쏭빠님하고 하마님 아마 뫼시고 갈지도 모르겠습니다.

    • 저도 털실로 만든 옷 사진을 한 동안 바라 보았습니다.
      어머니께서 얻어오신 505 털실을 따듯한 물에 넣어서 세탁 후에 염색을 하시던 모습도 기억이 납니다......
      말씀처럼 그 시절에는 고만고만하게 다 살던 시절은 아니였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아주 살사는 집 아이들 외에는...
      자치기, 다방구, 술레잡기,,,, 골목놀이도 참 많았습니다.
      지금은 볼 수 없는 골목놀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