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땜통..



오늘.....


모처럼(?) 머리를 감고나니...너무 너무 너무 좋습니다.










며칠 동안 깝깝해 죽는 줄 알았습니다...^^

뭐... 청결에 대하여 강박관념 까지는 아니지만, 평소 한 깔끔 한다는 소리를 듣긴 들었습니다.

그런 제가 3일 동안 머리를 감을 수가 없어서 정말 깝깝하더군요.


잠시 현장에서 어설픈 보조역으로 기계를 들다가 뒷통수가 다친 이유는 접어두고..ㅎ

약 2 cm 찢어졌으니 병원에 가라는 직원 말에..

그 정도는 큰 고장(?)도 아닌데.. 하면서 집에서 약만 바르고 잤습니다.


밤 새 쑤시는 머리통 때문에 잠을 설칠 정도로.. 

저는 제 몸 조치에 대하여 무심했던 이유는 무엇일까요.. ?


적절한 치료는 커녕 방치를 해놓고, 이제와서 멍청하게 반성이나 하고 있으니.. ㅎ

어찌되었던 일생을 함께 해 온 비록 마른 몸매지만,

제 몸에 대하여 평소 자상한 배려가 부족했음을 인정은 합니다.
 
그 이유는 무엇이였을까요.. ?

치료법이 좀 무섭더라도 감수했어야 했는데.....  

천 꼬매듯 제 살을 꼬매는 그 무서운 치료 행위를 상상을 해서 그런 것 일까요.. ?


젖은 머리카락을 드라이로 말리면서 거울을 보니,

평소 감기나 몸살끼 라는 잔 고장이 없이 저를 지켜 준 제 육체에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제 경박한 행동으로 다친 머리는 그 당시 제대로 된 치료를 당연히 받았어야 했습니다.

뭐...당분간은  땜통이란 어린 시절의 별명을 달고 지내겠지만, 

머리를 시원하게 감을 수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ㅎ 


요즘 제법 추운 날씨입니다~~

춥다고 손을 호주머니에 넣고 걸으시면 위험합니다... 장갑은 꼭 끼고 댕기시기를 바랍니다.


아프면.. 

다치면.. 

기운이 없으면... 

나만...


서러운 나이이기 때문입니다.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에 헴 ~~~~ ㅎㅎ  (10) 2017.12.20
박치기 왕..ㅎㅎ  (8) 2017.12.13
아차산 눈 산행 ....  (8) 2017.12.11
감사합니다 !  (10) 2017.12.06
불암산  (8) 2017.12.04
미리 준비 좀 하지 ~~  (10) 2017.11.30
용감한 아저씨 ~ ㅎㅎ  (12) 2017.11.29
우리 먹거리 장래는 ?  (8) 2017.11.28
건달 산행기 2  (8) 2017.11.27
울보를 기억해 주지 않는 인생....  (12) 2017.11.22
땜통..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