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상주의 삼악(三嶽)으로 갑장산과 노음산 그리고 이번에 올라간 천봉산이 있습니다.

상주시의 진산(鎭山)이기도 하구요.

천봉산은 높이가 435.8m로서 그리 높지 않는 산이고 산세도 유순하여 누구나 즐겨 오를 수 있는 산이며, 소나무 숲으로 우거진 등산로를 오르면 피톤치드가 몸으로 느껴지는 곳이라 산림욕으로 그만인 곳이네요.

천봉산은 산림청 숨은 명산 244곳에도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천봉산을 한문으로 天鳳山이라고도 쓰고 千峰山으로도 사용합니다.

앞의 天鳳山은 천년에 한번 봉황이 나타날 것이라 하여 붙여진 것이고 뒤의 千峰山은 정상에 오르면 사방으로 천개의 봉우리가 조망이 된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는데... 정상에 올라보니 주위로 잡목에 가려 조망이 탁 트이지 않는 점이 많이 아쉬운 곳입니다.

 

요즘 둘째 지율이가 통 밥을 먹지 않아 지 엄마도 걱정을 많이 하고 있는데 식사때마다 반 강제로 윽박질러 겨우 몇 숟갈 뜨는데 옆에서 보기 너무 안타까워 유치원 하루 땡땡이치고 나도 하루 땡땡이.. 그렇게 같이 산에 올랐습니다.

이제 7개월된 셋째(이름 : 아인)는 과체중으로 12kg 가까이 나가는데 지율이는 5살인데도 15kg을 조금 넘기는 편이니 걱정이 태산...

그냥 지 배고프면 먹겠지 하고 놔두래도 지 부모 마음은 그렇지 않은것 같으니.. 아마도 성장통이 아닐까 생각을 해 봅니다.

 

암튼 그동안 몇 곳 산에 같이 오른 지율이와 이번에 도전한 산은 상주 천봉산.

빡시게 하루 산행하고 나믄 밥맛 돌아 오겠지 기대를 하믄서...

들머리는 임란때 우리 관군과 의병이 왜넘들과 싸워 크게 이긴 장소인 '상주임란북천전적지'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2,768m. 왕복 5km가 넘습니다.

5살짜리한테는 약간 무리가 되는 산행거리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씩씩하게 한번 도전해 보기로..

 

 

산행 코스 :

임란북천전적지 - 정상 - 임란북천전적지 (원점회귀)

소요 시간 : 약 3시간 반 (5살 머스마 기준)

 

 

 

 

 

천봉산 등산지도

상주임란북천전적지 - 육각정 - 정상 - 같은 코스로 하산.

 

 

 

 

 

전적지 옆에 있는 주차장에 무료주차.

 

 

출발전 기념사진

 

 

등산로 옆에 있는 검은 딸기(오디열매)로 입가심.

 

 

본격적인 산행 시작.

 

 

앗, 딸기다!!

뱀딸기가 뭔지, 왜 먹으면 안되는지 설명한다고 한참 시간 허비.

 

 

노선 1, 노선 2 갈림길.

1코스 ,2코스라는 말을 이렇게 우리말로 써 두니 더 이상하게 보이네요.

어느쪽으로 가도 거리 같음.

일단 1코스로 ...

 

 

숲길이 아주 좋습니다.

오르막길로 간간 나타나지만 전체적으로 숲이 많습니다.

상주 시민들 힐링 산행하기 참 좋을것 같네요.

가벼운 산행으로 오를 수 있는 곳이지만 그래도 산림청 지정 숨은 명산에 당당히 이름을 올린 곳입니다.

 

 

지그재그 오르막 한참 오르고..

 

 

간간 난코스도 있습니다.

 

 

몸이 허약하지만 깡다구 하나만은 누구 못잖은데 ..

그래도 요즘 곡기를 제대로 챙겨먹지 않으니 기운이 없나 봅니다.

벤치 나타날때마다 조금 쉬어가자고..

 

 

쵸코렛으로 당 보충하고...

 

 

일본넘들이 송진 빼간 소나무로 만든 멋진 정자.

 

 

약간 맹한 얼굴...

기력이 딸리는듯 합니다만 그래도 줄기차게 잘 올라 갑니다.

내려오는 분들께 모두 인사를 합니다.

유치원과 태권도에서 배운 깍듯한 인사가 옆에서 듣기 기분이 좋네요.

 

돌아오는 대답은,

 

"어휴, 예쁘게도 생겠네"

 

 

숲이 아주 좋습니다.

산림욕으로는 정말 좋은 산이네요.

 

 

"나무 사이에 서 봐라, 사진 찍어 줄테니" 그새 나무에 달랑 달랑 올라 갑니다.

 

 

저기 앞에는..  독수리 바위

 

 

독수리 주뎅이인가?

 

 

한없이 이어지는 나무계단.

조금 무리가 아닐까 했는데 잘도 올라 갑니다.

 

 

 

 

 

다행히 날씨가 덥지 않고 바람결이 있어 산에 오르기는 좋습니다.

 

 

얼굴에 깡다구 느낌 성품이 살짝 비춰 집니다.

 

 

봄에 의령 한우산에서 진달래 먹어 본 추억이 생각나는지 뭐 뜯어 먹는것 달라고 합니다.

취나물 잎사귀 하나 뜯어 먹어보라고 하니 줄기와 잎을 모두 맛나게 먹네요.

약간 쓴데도...

 

 

힐링의 숲길.

 

 

정상까지 갈 수 있을려나 했는데 많이 올랐네요.

 

 

초반엔 조금 힘들어 하더니 반 이상 오른 후 몸이 풀렸는지 완전 잘도 오릅니다.

 

 

 

 

 

조금 쉬어가자 했더니...

 

 

 

 

 

정상 200m

 

 

꼭대기 다 와 간다고 하니 발걸음이 더 빨라 집니다.

 

 

 

 

 

정상 도착

 

 

인증샷

올라오는데만 2시간 정도 걸렸네요.

 

 

 

 

 

모내기 끝낸 논들이 평화롭게 펼쳐 있는 풍경입니다.

 

 

 

 

 

 

 

 

들판을 내려다보는 조망이 일품입니다.

좌측 뒤로 멀리 보이는 산은 안동의 학가산. 그 우측으로 일월산도 뒤로 보여 집니다.

가운데 오똑 솟은 산은 비봉산.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가운데 툭 튀어 올라있는 산은 비봉산

 

 

 

 

 

우측에 멀리 머리를 내밀고 있는 산은 백화산과 주행봉이네요.

 

 

도시락을 싸 오지 않아서 간식으로 대강...

 

 

새로 만든 정상석에서 미끄럼 타기 놀이.

 

 

내려 오면서 만난 전망바위에서 조망되는 상주시가지.

 

 

 

내려 올 때 피곤한듯하여 잠시 안고 있었더니 자 버려서 한참을 그렇게 보듬고 내려 왔답니다.

그렇게 냐려 오면서 다시 깨어 일어나 걸어 내려오고,

하산 후 들려 본 임란북천전적지.

갑자기 지율이가 볶음밥 먹고 싶다고 하여 急 검색 중....

먹고 싶다고 할때 얼릉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5.30 06:2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 허 ~ 지율이 사진으로 보기에는 그닥 마르게는 안 보입니다만..
    막둥이가 12 kg... 지율이가 15 kg ..음~ 막둥이에게 등치가 밀리기 전에 부지런히 체중이 늘어야 할텐데..ㅋ
    손주 녀석 건강을 생각해서 과감하게 하루 땡땡이 치신 좋은 할배를 둔 지율이와..
    뭐 잘 크고 있겠지...하고 늘 무심한 외 할배를 둔 예서랑 너무 비교가 됩니다..^^

    산행 중에 저도 정말 아쉬운(바램) 점은 ..
    능선이나 정상에서 전망을 가리는 나무는 좀 제거를 했음 했던 생각을 자주 했습니다.
    대부분 시야를 가리는 나무를 보면 말씀처럼 잡목이 대 부분입니다.

    상주.. 아주 오래 전 상주대를 뻔질나게 영업,납품한다고 다녔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은 경북대학교에 통합되어 경북대학교 상주캠퍼스가 되였지만..
    지금도 꽂감 생산지로 유명한지는 모르겠네요...
    덕분에 천봉산 산책 잘 했습니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5.30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옛날에는 먹을게 없어 아이들이 배고파 울고 보채고 했는데 이젠 그 반대로 먹을 것 지천인 세상에 먹지 않을려고 해서 애를 먹이니 세상이 많이 변한것도 같구요.
      막내는 이제 겨우 기어다니는데 완전통통이라 지 엄마가 허리병이 날 지경입니다.
      이곳 천봉산도 나름 상주 진산이라 오르내리기 좋고 숲이 너무 멋져 산림욕장으로 그만인데 정상의 조망이 가려 조금아쉬웠답니다.
      이런 곳에는 쏭빠님 말씀대로 그리 중요한나무들이 아니고 대개 잡목들인데 깔끔하게 정리를 하면 참좋을듯 합니다.
      정상에 팔각정이 있는데도 앞을 가리니..
      곶감하면 상주..
      반시하면 청도..
      거의 대명사가 된듯 합니다.
      시 전체가 편평하여 자전거 타기가 좋아 자전거 도시로도 유명한 곳이구요.^^

  2. 2019.05.30 08:2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하 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깡다구 있어보이는 지율이가 몸은 날씬해도 그리 허약해보이진 않습니다.
    밥을 안먹어서 조금 걱정이지만 잠시 지나면 다시 잘 먹을거라 생각합니다.
    할아버지와 추억쌓기를 또 한개 만든 지율이가 늘 튼튼하게 자라기를 바래줍니다.^^*
    천봉산을 오르며 앞에가는 손주녀석을 지켜보는 두가님도 마음 뿌듯하셨을듯요.
    신록이 푸르른 피톤치드 가득한 산행을 하니 바로 효과가 볶음밥으로 왔습니다.ㅎㅎ
    할아버지와 산이 그리워 밥을 마다했나봅니다. 자주 데리고 다니셔야겠네요.
    저도 덕분에 싱그런 천봉산 구경 잘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5.30 1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생각에는 그냥 배 고프믄먹겠지 하고 먹기 싫다하면 굶겨라고 이야기하는데 그러면 하루종일 아무것도 먹지 않는다고 하네요.
      성격이 참 좋고 붙임성도 있어 괜찮은편인데 근간에 밥을 안 먹어 걱정이 되네요.
      애들이 다 비슷하게 성장을 하는데 언젠가 또 밥맛 돌아 오겠지요.
      천봉상은 상주 뒷산격이라 가벼운 산행지로 좋을 것 같습니다.
      통닭이나 한마리 튀겨서 아이스박스에 시원한 캔맥주 한바리 싸 가지고 오르면 하루 아주 시원하게 보낼것 같구요.
      날씨가 많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하마님께서도 늘 건강 잘 챙기시길 바라면서요.^^

  3. 2019.05.30 08:47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손자와 함께 산행~ 아주 재미나실듯 합니다.
    저희 아버지께서도 예전 저의 아이들을 아주 많이 예뻐하시고 하셨죠,
    지금은 얼마전 사고로 병원에 입원중이신데, 어제 아들,딸과 함께 병문안가니..
    바싹 마른 손으로 당신의 간식을 아이들에게 주시던데...보니 맘이 ....ㅠ
    저의 고향이 선산 도개면이라, 상주와 가깝고, 자주 갑니다.
    구미 가까운곳에 어떤 산이 있나 많이 찾아 보는데 이산은 처음 접했네요~ ㅎ
    아무 스케쥴 없을때 머리 비우러 한번 휘릭 댕겨와야 겠습니다.
    손주와 함께 아주 귀한시간, 알콩달콩 만이 가지시고 추억도 많이 만드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5.30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님, 아버님의 쾌차를 빌어 드립니다.
      건강하실때 아이들과 웃음으로 같이 어울렸던 시절을 생각하면 아무래도 많이 울컥하시리라 생각이 되네요.
      저도 처댁이 선산입니다.
      이전 장모님 계실때는 자주 찾아 뵙고 술도 많이 얻어 마셨는데 지금은 조금 소원한 편입니다.
      천봉산은 스틱도 필요없고 가볍게 그냥 휘리릭 하는 곳입니다.
      조금 산꾼들이 없어 산들이 아주 조용하여 호젓하니 참 좋습니다.^^

  4. 2019.05.30 16:36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율이에 트레이드마크와 다름 없는 날개 달린 모자....ㅋ
    그리고 일단 지율이 하면 떠오르는 그때 그모습 때문에 정말 반갑고 또 즐겁습니다.
    그런데 식사를 덜 하여서 걱정이라는 어른들에 마음이 제가 보기에는 그저 노파심일 듯 합니다....
    저나이에 해발 400m가 넘는 산을 혼자 씩씩하게 올라서 젊은 할아버지와 멋진 인증사진까지
    지금까지 할아버지와 몇번에 이런 산행 이야기가 나중에 지율이 삶에 커다란 역활을 할 것 같은 생각입니다.
    갑자기 그생각(백두대간 종주를 한번 해본것이 대한민국 어느 관리공단이사장 경력으로....)이
    그소리를 듣고는 집사람이 그렇다면 지율이 할아버지는 어느곳 장관 자리도 훨~씬 넘쳐나네~~.....ㅋ
    뱀딸기 이야기를 보면서 저도 궁금증이 생겨서 뱀딸기에대해 자세히 알아 보고갑니다.
    그리고 뱀딸기라는 바람에 꺼려 하기는 했지만 어쨌든 한두번 따서 먹어 보기는 했던 기억입니다.
    그런데 기억을 더듬어 보니 먹거리 궁색한 그시절에도 별로 맛이.....ㅎ ㅎ
    지율이가 취나물 잎파리 하나를 모두 먹는다는 소리에
    역시 입맛부터 무언가 요즘아이들과는 다른 지율인가 보구나합니다.
    할아버지와 5살 손주에 산행이야기가 어떤 짧은 수필을 읽을때 보다도
    더 잔잔하게 가슴에 와 닿습니다.
    물론 어느정도 조금은 알고 있는 지율이에 이야기라 그렇겠지만...
    저에 생각에는 몇장에 곁들인 사진과 그때마다 지율이에 리얼한 표정
    그리고 또 숨은 이야기꾼 아우님의 맛깔스런 해설이라 더 그런 기분을 느끼는 듯합니다.
    댓글을 쓰다보니 이거이 뭐 아부성 글이 되는 것같에 조금 거시기는하지만
    우리 사이 그리 아부가 필요한 사이가 아니니 진심으로..............^^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5.30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율이를 이번에 데리고 올라가면서 깜짝 놀란게 지난번 몇번의 같이 간 산에 대한 내용을 기억하고 있다는 것이었습니다.
      갓바위도 뚜렷히 발음하고..
      한우산에 올라 부자되라고 모시떡 안고있는 도깨비를 만진것도 그대로 이야기하고..
      이런저런 과거 산행 기억을 제대로 하고 있는걸 보고 많이 놀랐습니다.
      취나물도 먹어 보라고 하니 두말없이 잎도 먹고 줄기도 먹고..
      하지만 역시 아이는 아이..
      내려 올 무렵 정상에서 잠시 안아 주었더니 그새 피곤했던지 잠이들어 한참이나 안고 내려와도 천지모르게 자고있는 모습이..
      저도 이런 글로 형님께 두서없이 주절거리고 있으니 역시 가장 만만하게 이런저런 이야기를 드릴 수 있는 형님 계셔서 행복하다는 생각이 엄청 듭니다.^^

  5. 2019.06.28 12:50 곶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천봉산 아래가 제 고향입니다... 제 집은 찾아 봤지만 보여지지는 않지만.... 고향 모습을 보니 너무 반갑*10000 입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28 21: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무 반갑습니다. 곶감님.
      천봉산 아래가 고향이시군요.
      정말 멋진 곳에 고향을 두셨구요.
      덕분에 아이들과 즐거운 여행 다녀 왔습니다.^^

prev | 1 | ··· | 115 | 116 | 117 | 118 | 119 | 120 | 121 | 122 | 123 | ··· | 245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