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낼은 어느산에 가요?"

산행 전날 인사 치례로 아내가 묻는다.

 

"동산... 아니 작은동산에.."

 

"동산? 산이 쪼맨한가 보네" 약간 새피하다는 표정으로 혼자 소리를 한다.

그러면서 불쑥 .. "나도 가 볼까요?" 한다

 

"대,여섯시간은 걸린텐데.."

지난번 교통사고 이후 거의 준장애 상태인 아내를 데리고 슬랩구간 잔뜩 도사린 이쪽을 간다는게 쉽지 않을것 같아 살짝 빼 본다.

 

"이름이 작은동산이면 뻔하지 머.." 하면서 대수롭잖게 여긴다.

한번 더 액션을 주면 데리고 가기 싫다는 소리로 전달 될 것 같아 이쯤하고 만다.

내일은 덩달아 힘들것 같은 예감이...

 

 

아무튼 이름만 따지면 별 볼 일 없는 '동산'이고 '작은동산'이지만 산행 내내 시원한 조망과 산수화 풍경, 그리고 밧줄에 매달리는 잔재미를 만끽할 수 있는 곳입니다. 특히 대한민국 최고의 걸작품(?)으로 여기는 남근석이 두 개나 자리하고 있는 곳이라 기력 달리는 (여성)분들은 한번 찾아서 원기 충전 하는것도 좋을 듯 하네요. 

 

산행은 교리마을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외솔봉과 작은동산으로 오르면서 청풍호와 어우러진 산수화 구경 실컷 하고 작은동산에서 모래고개로 내려간 다음 자드락길로 걸어 내려가 교리마을 주차장 원점회귀를 할려고 했는데 아내의 다리 상태가 그냥 저냥 걸을만 하다고 하여 다시 건너편 산길로 올라 누워있는 남근석 구경하고 성봉으로 오른 후 무암사 코스를 통해 내려가면서 서 있는 남근석까지 구경, 무암계곡을 지리지리 걸어서 성내리로 하산하였습니다.

성내리에서는 맘씨 좋은 분 차를 얻어타고 교리마을로 이동하였구요.

 

교리에서 작은동산까지는 청풍호 조망을 감상하는 맛으로 쉽사리 올라가게 되는데 이 후 모래고개에서 무쏘바위라고 일컷는 남근석 구경이라도 할라치면 제법 빡신 오르막길을 한참 올라야 됩니다. 이후 성봉까지 가파른 오름길이고 성봉에서 무암사로 내려가는 길 중간에 밧줄잡이가 상당히 많은데 밧줄은 타고 올라가는 건 그리 어렵지 않으나 내려가는 건 천당에서 지옥으로 떨어지는 기분이라 스릴감이 배가 됩니다. 일단 아내는 무지 재미있다고 합니다.

 

※ 청풍호의 공식 명칭은 충주호이지만 오늘은 제천땅에 산행을 왔으니 제천에서 붙인 이름 청풍호를 사용합니다.

단양에 가믄 충주호로 불러야져.. 얍삽하다는 생각이 ..ㅎ

 

지난번 동산, 작성산 산행기 : https://duga.tistory.com/1830

 

산행일자 : 2019년 6월 8일(토)

 

산행코스 :

교리마을 주차장 - 외솔봉 - 작은동산 - 모래고개 - 자드락길 학현마을 방향으로 500m 이동 - 누운 남근석(무쏘바위) - 성봉 - 남근석 - 무암사 입구 - 무암계곡 - 성내리 - (히치하이킹) - 교리마을 주차장

 

소요시간 : 널널 6시간

 

 

 

 

 

작은동산, 동산, 작성산 등산지도

위 지도에서 노란색으로 표시된 구간이 산행구간.

 

교리마을 주차장 - 외솔봉 - 작은동산 - 모래고개 - 자드락길 학현마을 방향으로 500m 이동 - 누운 남근석(무쏘바위) - 성봉 - 남근석 - 무암사 입구 - 무암계곡 - 성내리 - (히치하이킹) - 교리마을 주차장

 

 

가는 길에 들린 금월봉. 

금강산의 만물상같이 생겼습니다.

남제천 IC에서 내려 청풍방향 597번 지방도를 따라가다보면 우측에 금월봉 휴게소가 나타납니다.

시멘트 원료일 점토를 파 내다가 발견했다고 하네요.

 

 

봄 벚꽃 필때 충주호반을 따라 달리는 길에서 잠시 쉬어가는 장소로 좋을것 같네요.

 

 

교리마을 주차장 도착입니다.

아침 이른시간이라 달랑 제 차만 ..

보이는 산골짜기 안쪽 끝에서 좌측은 동산, 우측은 작은동산입니다.

지금 보이는 맨 끝봉이 동산.

 

 

주차장 입구 우측에 들머리가 있습니다.

어슬프게 만든 계단을 한참이나 걸어 올라가네요.

 

 

곧바로 나타나는 조망처.

이 후 작은동산까지 뒷편이나 우측으로 비슷한 조망이 계속 됩니다.

가운데 돋아 있는 산이 비봉산.

531m의 낮지 않는 산인데 꼭대기까지 한쪽에는 케이블카가, 반대편에는 모노레일이 운행이 됩니다.

발바닥에 흙 하나도 안 묻히고 정상까지 갈 수 있다는 얘기.

호수 앞쪽에 있는 시설은 번지점프와 수상레저타운.

 

 

맨 앞쪽이 외솔봉이고 맨뒷편이 작은 동산입니다.

우측으로는 저승봉(미인봉)에서 신선봉으로 이어지는 능선

 

 

어느곳으로 봐도 분재형 멋진 소나무들이 즐비합니다.

두어그루 빼다가 시골 뒷담 옆에 꽂아노믄 아주 좋겠다는 생각이...

 

 

가운데 계곡으로는 자드락길 1구간입니다.

잘룩한 고개마루 이름이 모래고개.

너머로 계속 걸어가면 학현리마을입니다.

중앙에 가장 높은 곳이 성봉, 그 뒤로 동산인데 가려서 보이지 않네요. 왼편으로 멀리 작성산이 보이고 맨 우측은 작은동산입니다.

 

 

대슬랩으로 보이는 구간인데 실제로는 발바닥에 힘만 조금 주면 무난히 걸어서 올라갈 수 있습니다.

제법 긴 구간입니다.

이곳 올라가면 조망 완전 끝내줍니다.

 

 

슬랩구간 올라가는 길목 가운데 물인양 헤엄치고 있는 거북바위.

사진의 느낌보다는 엄청 큰 바위입니다.

 

 

청풍호와 청풍대교.

그 뒤로 월악산이 조망됩니다.

 

 

월악산

 

 

우측 신선봉에서 저승봉으로 내려오는 능선

 

 

외솔봉의 명물, 외솔바위

 

 

올라 가 봤습니다.

세워져 있는 바위가 살짝 옆으로 넘어가는 것 같아 얼릉 내려 왔네요..

 

 

최고의 조망처

청풍호 조망을 즐기기에 가장 좋은 곳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외솔봉 정상

만남의 광장으로 내려가는 등산로는 위험하다는 경고판이 있는데 이런것 보면 더 궁금해져 한번 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학현계곡 건너 이어지는 능선들.

조가리봉이 바로 건너다 보입니다.

 

 

절벽 아래로 내려다 보이는 학현계곡

 

 

이후 작은동산까지는 숲길이 이어집니다. 

 

 

작은동산 정상

 

 

일본넘들이 송진을 뺀다고 온통 생채기를 낸 소나무들

 

 

세월이 흘러 나무들의 상처는 이렇게 아물고 있는데 그들에 의한 상처는 오히려 덧나고 있는 느낌입니다.

 

 

작은동산에서 편안한 내림길로 200m 내려오면 만나는 자드락길.

모래고개입니다.

학현리와 교리의 경계지점이기도 하구요.

옛날 도자기 원료인 모래를 이곳에서 채취하였다고 하여 붙여진 이름.

 

이곳에서 건너편으로 곧바로 오르면 동산으로 올라가는 코스인데 그러면 누운 남근석을 볼 수 없기 때문에 우측 학현리로 500m 자드락길을 따라 내려가야 합니다.

 

 

걷기좋은 자드락길..

 

 

천천히 걸어 내려가다보면 이런 저런 커다란 바위들이 산자락에 숨어있어 나름 구경거리가 됩니다.

 

 

바위에 금붕어 눈처럼 구멍이 뚫려있어 궁금증을 못 참고 가 보았네요.

그냥 바위 구멍입니다.

 

 

모래고개에서 500m를 걸어오면 살짝 오르막길이 이어지는 안부 구간에 이정표가 하나 더 있고 좌측 방향으로 남근석을 표시하고 있습니다.

이곳 방향으로 올라갑니다.

 

 

조금 오르면 이런 촛대바위도 만나고...

 

 

가파른 구간이 30여분 이어집니다.

 

 

약간 경사진 바위 절벽인데 미끄러지면 어디까지 내려 갈라나...ㅎ

 

 

학현계곡 건너 조망되는 산군.

우측으로 저승봉 암장이 보여집니다.

좌측으로는 학봉에서 신선봉 이어지는 능선

 

 

사모래길이 미끄럽고 바위도 많고 경사도 심하여 한참 낑낑대며 올라갑니다.

 

 

그리고 만나는 남근석

아래로는 절벽구간이라 아찔합니다.

 

 

크기비교.

 

 

리얼리스틱하고 벌키스러운 프라이빗이자 구(龜)기가의 머리(頭)로는 최고의 걸작입니다.

 

 

남근석을 지나 조금 더 오르면 천길 절벽 위 조망이 탁 트이는 시원한 장소가 나옵니다.

건너편 능선을 감상하기 아주 좋네요.

다음에는 저쪽 능선에 올라서 이곳을 보는 풍경을 즐겨야 겠습니다.

 

 

이어지는 오름길을 한참 올라 성봉 도착.

우측으로 1km 더 오르면 동산입니다.

이곳에서 무암사 방향(남근석)으로 하산..

 

 

무암사 방향은 바위길에다 로프가 많아 조금 신경쓰며 내려가야 합니다.

 

 

올라왔던 능선이 좌측으로 보여 집니다.

 

 

아랫쪽으로 특 떨어져 멀리 남근석이 내려다 보입니다.

이곳에서 툭 떨어지는 구간 전체가 로프구간입니다.

 

 

로프 묶은 나무가 썩은 것이라 조금 신경 쓰면서 매달려 봅니다. ㅎ

 

 

뒤돌아 본 로프 클라이밍 구간

 

 

건너편으로 보이는 장군바위.

뽀뽀를 하는 ....

 

 

남근석으로 내려가는 능선에는 기묘한 바위들이 산재합니다.

 

 

건너편 작성산 능선을 보면서 남근석 내려가는 길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남근석

우리나라 최고의 작품(?)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작성산 산자락 아래 자리한 무암사

 

 

마암사 입구에서 지리지리한 포장도로를 따라 성내리까지 걸어 갑니다.

성내리에서 마음씨 좋은 분 차를 얻어타고 교리까지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6.11 08:32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 아주 재밌게 잘 봤습니다.
    모처럼 형수님과 산행을 하셨는데 하필 어려운 산을 다녀오셨네요.
    그래도 즐겁게 오르셨다니 좋구요 이렇게 나마 사진으로 뵈오니 너무 반가운마음입니다.
    산이 이것저것 볼거리가 많습니다. 외솔봉도 끝내주지만 남근석 두 작품은 대박입니다.^^
    하나는 평상시 하나는...비아를 먹은....ㅋㅋㅋ 암튼 자연이 만들어주는 최고의 유머인듯합니다.
    덕분에 멋진 풍광과 작품을 잔뜩보았습니다. 수고하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충주호 주변의 산들이 모두 산수화가 잘어우러지는 풍경들이라 어느 산을 가도 좋을것 같습니다.
      이곳 동산자락도 풍광도 좋고 나무도 좋고 ,,그리고 거시기바우까지 있으니 금상첨화의 산행지이네요.
      근데 평상시의 거시기라고 하신 거시기가 어떤 이들의 평가에는 너무 무그브스.. 저렇게 되어 있다고 합니다.ㅎ^^

  2. 2019.06.11 08:3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초기 설명 글 중에 김여사님 교통사고로...
    휴~ 산행 사진 건강하신 모습에 안심을 해 봅니다..^^

    오랜만에 금월봉도 보고...
    제가 타 본 비봉산 케이블카도 보고... ㅋ
    또 언젠가 올려 주셨던 잘 생긴 남근석도 다시 한번 더 감상(?)을 해 봅니다 ^^
    산행 구간도 마음에 들지만,
    볼꺼리가 많아서 이 번 주말에 한번 가볼까...... 고민 중 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13: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고 보니 사고 난지도 벌써 2년이 지났습니다. 걸어다니고 있다는 것이 천운이구요.
      비봉산은 다음에 아이들 데리고 한번 다녀올까 하는데 거리가 조금 먼 편입니다.
      이번주말이나 휴일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것 같습니다.
      교통편도 그리 나쁘지 않을것 같구요.
      들머리나 날머리 모두 제천에서 시내버스가 다니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3. 2019.06.11 11:27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모님과 함께 다녀 오셨군요~
    지난달 다녀 온곳인데, 조망 바위도 좋았고 명품 소나무도 좋았던 기억이 납니다.
    그리고 세세하게 포스팅 하신것 보고 많이 배워 갑니다.
    좋은 기운 많이 받으셨으니 항상 건강하시고, 사모님도 완전 200% 쾌유를 기원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13: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다녀 온 이유는 오직 홍's님께서 바람을 넣으셨기 때문..ㅎ입니다.
      덕분에 작은 동산 산행 잘 하고 시원한 풍광도 즐겼습니다.
      집사람 안부까지 챙겨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합니다.^^

      학현계곡에 있는 여근석을 보고 온다는 걸 깜빡 했습니다.
      조만간 저승봉 산행시 꼭 챙겨 볼까 합니다.^^

  4. 2019.06.11 16:1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래간만에 담이 할머니와 함께 하는 산행을 하셨군요.
    저도 동산이라는 소리에 반신반의 하였는데 동산이라는 소리는 택도 없는 곳이군요.
    소개글에 담이 할머니와 함께 떠나게 되는 과정 그러나 지난 사고 후유증으로
    조금은 걱정스러운 아우님에 염려가 있었기에...
    혹시나 중간에서 포기 아니면 아우님이 업고 마지막까지 고생을 하였다는
    뒷이야기 한줄쯤은 상상하였는데 그런 이야기가 없는것을 보니
    담이할머니의 완전한 건강상태를 보는 것같아 다행이구나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삐딱한 바위 윗쪽에서 인증사진을 찍은 것을 보고
    설명글을 읽어 보기도 전에 저도 드는 생각이 저런 바위위로 올라가면 혹시??????...
    그런생각을 오늘말고도 종종 들기에 나만 아주 심한 염려를 하는 겁쟁이인가 하였는데
    나말고도 그와 비슷한 생각을 가져보는 사람도 또 있으니.
    아이구~~다행이다 크게 걱정할 일은 아닌갑다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ㅎㅎ
    다른때는 이런 산행이야기를 집사람을 불러 함께 보는 때가 자주 있는데 오늘은 생략해야 될 모양입니다.
    온전하지 못하다고 염려까지 하는 담이할머니가 저런 산행을 거뜬하게 마치시는데
    이 사진들을 모두 보여주면 엄두도 낼수 없는 저희집 아무개씨는 은근히 샐쭉하고 샘이 날 것 같은 생각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20: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행 코스를 대충 반 정도 잘라먹고 중간에서 돌아 올려고 했는데 다리 상태가 걸을만 하다고 하여 함바퀴 돌아 내려 왔습니다.
      악쓰고 걷는 구간만 있었으면 재미없어 가자고 했을 것인데 밧줄잡고 용쓰는 곳이 조금 있어 나름 재미가 있었던 모양입니다.
      덕분에 시간이 조금 늘어 났습니다.
      형수님과 형님의 걱정이 약이 되어 이만큼이나 나아진것이라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은 저녁에 입가심 축구보고 새벽에 본게임 축구봐야 할 것 같습니다.
      편안하신 시간 되십시오,^^

  5. 2019.06.11 16:17 신고 Favicon of http://blog.paradise.co.kr BlogIcon 파라다이스블로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기 좋고 경치 좋은 곳으로 등산 다녀오셨군요!
    산에 대해 잘 모르는 저는 조금 위험하게 보이지만 멋지네요! :)
    이 포스트를 보니 저도 산행의 욕구가 샘솟네요!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2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곳 남근석이 있는 동산 구간은 밧줄이 많아 위험하게 느끼는 분들도 많은것 같습니다.
      한창 녹음이 짙어지는 산하..
      바람결에 땀을 식히면서 가벼운 근교로 떠나 보심이 어떠실까요?
      파라다이스님께서도 늘 행복한 시간 되십시오.^^

  6. 2019.06.11 20:43 신고 Favicon of https://osb114.com BlogIcon OS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경치가 최고네요 역시 우리나라는 산이 예쁜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1 20: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 산들은 어느곳 할 것 없이 모두 아름다운것 같습니다.
      그래서 금수강산이라 하는것 같구요.
      고맙습니다.^^

  7. 2019.06.12 06:3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거이....동산이 아니라 제 눈엔 靈山처럼 보입니다.
    바우들도 그렇고 풍광을 보자니 무슨 깊은 의미가 있는 산으로 제겐 보여집니다.
    남근석은 진짜 여지껏 보던 것들과 비교가 되고 또 각기 다른 형상들의 큰 바우들이 참 인상 깊습니다.
    요즘 가끔 온라인으로 접했던 중국 (무슨 산인지 기억이 안남)의 남근석과 비교 될 정도로....
    그나저나 담이 할머님께서 이젠 바우도 타실 정도로 많이 회복되신 걸 보니 다행이고 그 때 생각을 하니 아찔!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6.12 2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집사람을 염려 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말씀대로 이곳 제천의 금수산 자락에 있는 여러 산들은 모두가 평범하지 않아 산 재미를 만끽 할 수 있는 곳들이 많은것 같습니다.
      중국 사천성에 있는 단아산 남근석이 지상 최대의 크기이고 폼(?)도 나는 걸로 알고 있는데 아마 그걸 말씀 하지 않을까 생각 됩니다.
      근데 남근석은 이렇게 마구 소개해도 거시기한데 여근석은 소개하면 변태로 몰릴것 같아 함부로 올리지도 못하는데 이건 시대의 흐름에 잘 못 된것 같다는 생....^^

  8. 2019.06.12 08:52 신고 Favicon of https://in-astory.tistory.com BlogIcon 인에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을보니 쉬원해지네요. 잘보고 갑니다:)

prev | 1 | ··· | 76 | 77 | 78 | 79 | 80 | 81 | 82 | 83 | 84 | ··· | 24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