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안강의 옥산서원(玉山書院)과 강동면에 있는 양동(良洞)마을은 자동차로 20여분 이내의 거리에 있습니다.

두 곳 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이 되어 있습니다.

한나절에 세계적인 문화 유적지 두곳을 둘러 볼 수 있는 곳이구요.

 

옥산사원은 사적 제154호서 다른 서원 8곳과 함께 올해(2019년) 7월에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되었습니다.

옥산서원과 같이 문화재로 등재된 서원은 경상북도 영주시의 소수서원, 경상남도 함양군의 남계서원, 경상북도 안동시의 도산서원, 병산서원, 전라남도 장성군의 필암서원, 대구시 달성군의 도동서원, 전라북도 정읍시의 무성서원, 충청남도 논산시의 돈암서원이 있습니다.

 

서원의 역활은 조선시대 양반과 유림들의 성리학을 교육했던 곳이었는데 이게 세월이 지나면서 여러가지 폐단과 비리의 온상이 되어 조선 말 약 600여개나 되었던 서원은 고종의 섭정을 맡았던 흥선대원군에 의해 47개의 서원만 남기고 모조리 철폐되었습니다.

이 후 일제강점기와 전쟁으로 일부 소실되어 현재는 전국에 36곳의 서원이 남아 있습니다.

 

옥산서원은 조선시대 성리학의 대가였던 이언적(李彦迪)을 주향(主享)하는 곳으로서 안동의 도산서원, 달성의 도동서원과 함께 영남의 대표적인 서원입니다.

201년에 양동마을 소속으로 이미 한차례 세계문화유산에 등재가 되었는데 이번에 서원으로서 다시 유산 등록이 됨으로서 두차례나 유네스코 문화유산에 등재되는 진귀한 기록도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로 이언적은 양동마을 출신입니다.

 

옥산서원 바로 입구에는 우리나라에서는 쉽사리 구경하기 힘든 여름 철새인 호반새가 둥지를 틀고 있어 요즘 완전 화제인데요.

이 철새를 사진으로 담기 위해 전국에서 수 많은 사진작가들이 찾고 있습니다. 카메라 촛점을 맞추는 곳은 딱 하나..

호반새 어미가 나무 둥지에 있는 새끼에게 먹이를 전해주는 그 순간...

 

옥산서원 구경하고 자동차로 20여분 걸려 달려간 곳은 강동면의 양동마을..

이전에도 두어번 들려본 곳인데다 제 자신이 이런 벽촌 분위기 물씬 풍기는 시골 출생이라 그리 새삼스럽게 눈여겨 볼만한 곳은 없지만 요즘 초가로 동네가 남아 있는 곳이 없어 옛 추억 떠올리며 거닐어 본 마을 풍경입니다. 

 

양동마을은 600년의 전통을 가진 양반동네로서 이종환이 택리지에서 4대 길지로 꼽은 명당 중의 명당입니다.

안동시 하회마을과 함께 2010년에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된 곳이구요.

조선 성리학의 태두이자 영남 남인의 종장인 이언적이 이곳 출신으로서 여주 이씨와 외가인 경주 손씨가 어울려 사는 씨족마을로서 우리나라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가진 씨족 마을입니다.

 

조선 양반촌의 전형적인 형태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는 곳이라 가옥의 건축형태와 마을의 역사, 풍속, 그리고 자연 환경등은 우리가 소중히 지켜야 할 문화유산임에 틀림이 없는데 이곳 마을을 둘러보면 조금 실망하는 곳도 몇 있습니다.

임시방편으로 둘러쳐진 지붕이라든지 가림막, 무절서하게 차려진 상점, 옛것인양 인위적으로 만들어 흉내를 낸 것 같은 풍경들..

암튼 조금 더 지혜를 모아 소중한 유산으로 남겨지길 바래 봅니다.

 

 

도덕산과 자옥산 산행기 : https://duga.tistory.com/2883

 

 

 

 

 

도덕산과 자옥산 산행 후 내려와서 들린 옥산서원과 양동마을.

양동마을과 함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이 된 독락당과 인근에 있는 국보 40호 정혜사지 13층 석탑, 그리고 올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옥산서원을 둘러 본 후 양동마을로 이동하면 되구요.

 

 

옥산마을 옥산서원 입구 삼거리입니다.

좌측으로 가면 독락당과 정혜사지 그리고 도덕산과 자옥산 방향이고 우측은 100여m 앞에 옥산서원이 있습니다.

우측 나무그늘에 사람들이 잔뜩 있는게 보입니다.

 

 

평일인데도 엄청나게 많은 사진작가들이 찾아 와 있습니다.

처음에는 뭔 사진 동호회에서 단체로 왔나 했는데 물어보니 각자 따로 온 것이네요.

목적은 단 하나..

이곳에만 서식하는 여름 철새인 호반새를 찍는 것입니다.

 

 

낚시 좋아하는 사람,

산 좋아하는 사람..

그리고 쫴만한 새 사진 한방 찍으려고 새벽밥 먹고 와서 더운 여름, 하루 종일 진을 치고 있는 분들...

각자 서로 이해하기 힘든 측면이 있긴 하죠잉..ㅎ

 

 

 

 

 

이분들이 오매불망 노리는 주인공 호반새

(사진은 한국경제에서 펌 했습니다.)

요넘이 둥지 속 아기들한테 먹이를 건네주는 찰나를 기다립니다.

 

 

사진작가들한테 뭔 피해를 줄까 조심스레 지나쳐 도착한 옥산서원.

 

 

앞으로는 시원한 내가 있어 아이들과 소풍 오기에 안성맞춤이네요.

내(川) 이름은 보나마나 옥산천이겠지요?

 

 

배롱꽃이 피어 오른 옥산서원

 

 

 

 

 

역락문을 지나 무변루(無邊樓) 밑을 통과하면 앞쪽으로 옥산서원의 현판이 보입니다.

무변루 누각이 그리 높지가 않아 저보다 키가 큰 분은 머리 조심해야 겠습니다.

 

 

 

절로 치면 본당에 해당하는 건물인 옥산서원 현판이 달린 구인당(求仁堂)

흔히 강당이라고 하는 이곳에서 양반 자제분들이 모여 시국을 토론하고 글도 배우고 가끔 막걸리도 한잔 했으리라 짐작 해 봅니다.

 

 

처마 밑에 옥산서원(玉山書院) 현판이 있고 안쪽에는 구인당(求仁堂) 현판이 걸려 있습니다.

 

옥산서원의 현판 글씨는 우리집 6살짜리 손자 담이가 쓴 것처럼 졸(卒)하게 보일수도 있는데 이건 당대의 명필 추사의 작품입니다.

추사 김정희가 제주도 유배 가기 전 54세의 나이에 쓴 것입니다.

안쪽에 있는 구인당 글씨는 조선조 4대 명필이었던 한석봉의 글씨입니다.

 

 

구인당에서 바라 본 무변루(無邊樓).

용도는 강학처소입니다.

글씨체가 구인당과 같은데 역시 한석봉의 작품입니다.

 

 

 

 

 

에어컨 실외기 옆에 멍석 비슷한게 있는데 이것의 용도는 레드카펫.

제를 모실때 앞쪽에 깔아서 제관들이 이를 밟고 입장을 하게 됩니다.

 

 

이언적의 업적을 기리기 위한 신도비

후학들이 건립한 것이라 합니다.

 

 

비각안에 있는 신도비

상단 비두의 쌍룡은 채색을 하였네요. 아주 특이 합니다.

비문은 기대승이 짓고 아계 이산해가 글을 썼다고 합니다. 

 

 

한쪽 구석에 놓여져 있는 똥장군

뜬금없습니다.

 

 

 

 

 

서원 중심 양편에는 민구재(敏求齋)와 암수재(闇修齋) 건물이 서로 마주보고 있습니다.

자주 드나들었던 달성의 도동서원 경우에는 이 건물들의 용도는 기숙사였는데 이곳도 비슷한 용도가 아닐까 짐작을 하여 봅니다.

 

 

옥산서원 탐방을 마치고 자동차로 20여분 걸려 찾아 간 양동마을.

출생이 촌(村)이라 이런곳에서 새삼스럽게 보이는 건 없습니다.

그냥 잊혀졌던 추억을 건져내는 시간이 되었다고 할까요?

 

 

마을은 인위적인 손길이 많아 사실 조금 변질된 느낌도 들긴 합니다만 그건 세월 흐르면서 어쩔 수 없다고 생각도 해 봅니다.

둘러보는 내내 젊은이들로 구성된 중국인 관광객들과 함께 했는데 그들의 시각으로 이곳 조선새대 풍경은 어떻게 보일까 궁금했습니다.

 

 

동네 어딜가나 여름꽃들로 한창입니다.

 

 

 

 

 

 

 

 

 

 

 

 

 

 

대개 방구 좀 끼는 대감댁 양반집들은 윗쪽에 자리하여 동네를 내려다 보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연(蓮)철인데 아직 이런가 봅니다.

 

 

 

 

 

 

 

 

 

 

 

 

 

 

 

 

 

 

 

 

 

 

 

 

 

 

 

 

 

 

 

 

 

 

 

 

 

 

 

 

 

 

 

 

양동마을 둘로보고 나오면서 바라 본 도덕산(우)과 자옥산(좌).

그 앞으로 안강들판과 안강읍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7.18 13:5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부끄럽습니다.
    양동마을과 옥산서원이 유네스코에 등재된 것도 몰랐습니다.
    얼마 전 신문에 공주 마곡사가 등재 된 것만 눈여겨 보았으니..
    사진을 보니 무척 더운 날씨에 산행 후둘러 보신 듯...초가집 등 인위적으로 꾸몄지만,
    그래도 제눈에는 서울 촌넘이라서 그런가..큰 거부감없이 편하게 보입니다..ㅋ
    두가님 수고 덕분에 당대의 명필가 한석봉, 김정희 작품도 감상도 하고..
    철새인 호반새를 유심히 보니..
    그닥 특색도 없고 예쁜 새로 보이지 않습니다.
    제 눈에는 토종 참새가 더 이쁩니다..ㅋㅋ
    평일 임에도 불구하고 많은 사진 작가분들이 촘촘하게 카메라를 설치한 걸 보니..
    언젠가 선암사 홍매화 앞에서 서로 좋은 자리를 차지 하려고 신경전을 벌이던 모습이 떠 오릅니다.
    더운 날씨에 산행 후 좋은 곳 소개까지 ... 수고하셨습니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8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가 유네스코 유산 등재에 조금 집착하는경향이 있지 않나 나름 생각해 보는데 근간에 마곡사를 비롯하여 전국의 고찰 7곳이 산지승원으로 작년에 등재가 되었고 올해도 또 전국의 서원 9곳이 뭉쳐서 등재 되기도 했습니다.
      이게 좋은 일인지 .. 좀 헷갈리기도 하구요.
      도덕산 산행 후 인근에 있는 옥산서원과 양동마을을 찾았는데 오히려 목적은 이곳들이었답니다.
      호반새 촬영한다고 모여있는 작가분들보니 대단하다는..
      가지고 있는 대포들도 놀랍고.
      여름이라 싱그러움은 가득한데 더위로 오래 머물러 있지는 못하였습니다.^^

  2. 2019.07.19 09:26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더운날이지만 평화로움이 넘치는 모습의 옥산서원과 양동마을 풍경입니다.
    고즈넉한 분위기가 옛스러움을 더욱 운치있게 만들어 주고요.
    민속촌에서나 봄직한 초가집과 옛 기와집이 타임머신을 타고 과거로 돌아간느낌을 줍니다.
    호반새를 찍겠다고 많은 사진작가들이 각종 카메라 장비를 설치하고 목빠지게 찰나를 기다리고 있네요.
    더운데 정말 고생많으십니다. 저도 처음보는 조류지만 특이한게 이뻐보입니다. 부디 좋은 작품 만드셨기를...^^*
    담장넘어 능소화가 이쁘게 피었네요. 초가집 주변의 옥수수와 토란대도 정겨워보이구요.
    서울촌넘은 이런 모습 하나하나가 모두 신기하고 좋아보입니다.ㅎㅎ
    태풍이 올라온다는데 서울은 쨍쨍 무더위가 기승을 부립니다. 오늘도 즐거운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9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쩌다 강가나 바다 갯바위 위에서 낚시하는 분들을 보면 정말 한가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곳 호반새 찍으러 오신분들은 더 하더군요.
      하루죙일 어미 호반새가 먹이 물고 와서 새끼한테 먹이는 그 순간을 포착하기 위해서 그냥 기다리는 풍경이..
      그걸 보는 제 차림은 산행 마치고 땀 뻘뻘 흘리며 몰골이 말이 아닌데 그분들 시선으로는 .. 이 여름에 미쳤는갑따.. 산에 기어 오르고.. 하겠지유..
      요즘 능소화가 딱 한창입니다.
      마이산 능소화도 예쁘게 피었을것 같은데 시간이 날런지요.
      양동마을은 인근의 유적지와 함께 둘로보는 서브코스로 아주 좋은곳이 아닐까 생각을 하여 봅니다.
      태풍이 어쩌구 했는데 아직은 조용합니다.^^

  3. 2019.07.19 11:45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반새를 찍기 위하여 각지에서 몰려온 사진사분들을 보니
    갑자기 친구 생각이 나서 혹시나 저중에 있을까하고 자세히 찾아 보았습니다.
    물론 그친구는 발견을 못하였구요.
    대포카메라~ 그런 소리를 하는데 오늘 보니 대포 소리가 나오게도 생겼습니다....ㅎ
    낚시...
    산 ...
    사진...
    모두 열정과 체력 그리고 경제적인 것도 받쳐주어야 가능한 활동 같습니다.
    그리고 보니 저는 모든게 에~~구~~구.....ㅠ
    경주 양동마을 이야기를 구경하다 보니 갑자기 저희는 저곳과 함께 골굴사를 구경을 갔던 생각이 나서
    언제인가 하고 찾아보니 벌써 5년전인가 봅니다.
    옥산서원에 걸린 두개의 현판 글씨에 대한 평가에 저도 슬쩍 함께 웃고갑니다.
    그와 함께 뜬금없다는 똥장군....ㅎ
    저런 붉으스레한 고무다라이 재질에 똥통보다 이왕이면 나무로 짜맞추어진 똥장군이였다면 하는 마음입니다...
    어쨌든 아우님 덕분에 이장마통 습한 날씨에 더운줄도 모르고 아주 편한 기분으로
    옛날 선비 기분을 내보았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9 13: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주 들락거리는 카메라 사이트가 있는데 그곳에서 보ㅛ는 장비들은 거의 놀라울 정도입니다.
      몇 십만 단위는 저리가라이고 몇 백만 이상의 단위로 구성된 고가의 장비들..
      그것들로 새 한마리를 찍겠다고 나와 계시는 모습이 제 시각으로는 조금 난해 하구요.
      어릴때 시골에는 각 집마다 똥장군이 있어 이걸 가득(?) 채워서 골목에 지고 나가면 위에서 찔끔찔끔 흘려 골목에 똥향이 가득 번지는 ...
      그걸 논밭에 뿌려 최고의 거름으로 사용했는데 그 시절에는 참으로 별 거 아닌 내용인데 지금 생각하면 아찔한 추억입니다.
      날씨는 덥지만 여름풍경은 싱그럽습니다.
      태풍이 올라오고 있다고 하는데 어제부터 온다는 비는 소식이 없습니다.
      큰비가 예보되어 있는데 형님 농사에 피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4. 2019.07.19 12:48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민속촌 같은 느낌이 들어요...민속촌에 물론 가본적은 없음...옛 선조들의 흔적을 잘 관리 하는 있는거 같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19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언젠가 한번 비행기 타고 오셔야 겠습니다.
      민속촌도 보시고 이곳 저곳 변해버린 아름다운 우리 강산의 풍경도 보시고..
      양동마을은 옛 모습을 간직하고 있는 몇 안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2019.07.19 23: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실 우리남편이 은퇴하면 한번 가보려고는 했는데 잘 모르겠습니다 현재로서는요.

      한국을 떠난후 단 한번도 가보지 못했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7.20 21: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휴.. 너무 긴 시간이네요.
      어떻게 그동안 한번도 오시질 못했을까요?
      남편께서 은퇴하시면 시간 여유를 많이 만드셔서 우리나라 차근차근 둘러 보시길 바래 드립니다.^^

prev | 1 | ··· | 52 | 53 | 54 | 55 | 56 | 57 | 58 | 59 | 60 | ··· | 242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