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없는 미술관,

또는 예술의 섬..

..이라고 하면 여행 좋아하시는 분들은 단박에 고흥의 연홍도(連洪島)를 떠 올릴것입니다.

전국 유일의 섬마을 미술관이 있고 골목에는 아기자기한 예술 작품들로 꾸며져서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는 연홍도..

 

연홍도는 전남 고흥군 거금도에 속하는 작은 섬입니다.

50여가구에 대략 7~80여명이 살고 있고 면적은 0.55㎢로서 약 17만평 정도밖에 되지 않은 조그만 섬입니다.

해안선도 뱅 둘러 4km정도 밖에 되지 않구요.

 

2015년 전남도가 '가고싶은 섬'으로 선정 한 후 연홍도는 완전 변신을 한 섬이 되었습니다.

그 뒤 지자체와 마을 사람들이 합심하여 예술 향기가 묻어나는 섬으로 탈바꿈,

지금은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핫한 섬이 되었구요.

 

마을 골목길에는 이런저런 조형 작품들이 걸려 있고 바닷가 끝 옛 분교자리에 우리나라 유일의 섬 미술관인 연홍미술관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화가 선호남씨 부부가 운영하고 있는데 한켠에는 커피향 가득한 카페를 같이 하고 있네요.

 

'ㄱ'자 모양으로 생긴 섬에는 가볍게 걸을 수 있는 둘레길 3곳의 코스가 마련되어 있는데 마을을 둘러보는 '연홍도 골목길' 코스와 섬의 서쪽을 돌아 나오는 '아르끝 숲길', 그리고 섬의 북쪽을 걷는 '좀바끝 가는길'이 있습니다.

'아르'라는 말은 '아래'라는 말이고 '좀바'는 붉은 색 생선인 '쏨뱅이'를 이릅니다. 

세곳의 걷기길이 있지만 각 코스별로 30분이면 걸을 수 있습니다. 세 곳 다 둘러봐야 두어시간이면 충분하구요.

 

연홍도에 점빵(가게)은 없습니다.

식당은 한 곳 있습니다. 마을 부녀회에서 운영하고 있는데 섬에 들어가기 전 미리 전화를 해서 주문을 하는것이 좋습니다.

(부녀회 연락처 : 010-5064-0661)

 

연홍도는 도선을 타고 들어가야 되는데 타자마자 도착합니다.

배 요금은 왕복 2,000원입니다. 이전에는 5,000원이었으나 지자체에서 관광객 유치를 위하여 운임을 보전해 주나 봅니다.

배는 거금도 신양선착장에서 타면 됩니다.

네비게이션에 그냥 연홍도라고 입력하면 신양선착장까지 데려다 줍니다.

 

 

연홍도 도선 운행시간 

(배가 연홍도에 대기하고 있다가 아래 시간이 되면 건너가서 실고 들어 옴)

※ 연홍호 선장 연락처 : 010-8585-0769


오전 7시 55분

오전 9시 45분

오전 11시 00분

오후 12시 30분

오후 2시 30분

오후 4시 00분

오후 6시 30분(하절기), 동절기(10월~3월)에는 오후 5시 30분이 막배.


※ 아마도 단체로 방문 할때는 선장과 연락하면 수시 운항도 될 듯 합니다.

 

 

대구에서 연홍도 입구 신양선착장까지는 자가운전으로 3시간 30분 소요..

오전 9시30분에 도착하여 섬에 들어가서 이것저것 알뜰히 구경하고 오후 2시 30분 배로 나올 계획을 잡았는데..

헐~~

 

마을 세바퀴 둘러보고 이쪽 둘레길 저쪽 둘레길 모두 걷고 와도 시간이 12시밖에 되지 않았네요..

할 수 없이 12시30분 배로 나왔습니다.

섬이 크지 않아 하루 정도만 왔다갔다하면 동네 사람 다 알 것 같습니다.

섬을 둘러보는데는 2~3시간이면 충분할듯 하구요.

 

왕복 운전 7시간.. 그리고 섬 여행 시간은 2시간 남짓..

먼 곳..

조그만 섬이지만 여운이 많이 남는 곳입니다.

 

 

 

 

 

 

연홍도 항공사진 (출처 : 고흥군)

중간 아래로 튀어 나와 있는 곳이 선착장입니다.

 

 

연홍도를 둘러보는 코스는 세 곳이 있습니다.

마을 안쪽을 둘러보는 연홍도 골목길을 제외하면 사람 구경 할 수 없는 지역입니다. 

각 코스별로 대략 30분 정도가 소요 됩니다.

다만 마을길은 왔다갔다 여러번 하면 더 소요되지만 한번만 하면 10분만에 끝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신양선착장

이곳에서 배를 타면 됩니다.

고흥의 마을버스도 도선 운행시간에 맞춰 운행이 되고 있네요.

 

바람이 쌀쌀하게 불고 기온은 0˚

꽤 춥습니다만 여행객이 제법 왔습니다.

 

 

연홍도와 신양선착장을 왕복 운행하는 도선

건너편 보이는 섬이 연홍도입니다.

소요시간은 5분 이내.

요금은 왕복 2,000원.

 

 

연홍도 파노라마입니다.

중간에 도로처럼 보이는 것이 선착장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연홍도에 내리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뿔소라모형의 조형물인데 방파제 위에 세워져 있습니다. 

 

 

 

 

 

이곳 고흥이 고향인 박지성 선수의 모습도 보이구요.

 

 

제가 연홍도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가지고 감상한 작품입니다.

담벼락에 붙여져 있는 '연홍사진박물관'이란 제목의 타일 사진 작품들.

이곳 주민들이 본인들의 추억이 담긴 사진들을 모아서 만든 작품인데 수십년전의 사진부터 시작하여 몇 년 전의 사진까지 다양하게 붙어 있습니다.

 

 

공개된 사진들이라 디테일하게 근접으로 찍어 봤습니다.

 

 

 

 

 

전체 사진첩인데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연홍마을의 광화문대로

입구 좌측에 박치기왕 김일이 그려져 있습니다.

거금도가 고향이라고 합니다.

 

처음에 마을 구경을 어떻게 해야하나 망설였는데 망설이고 서성이고 할 필요도 없습니다.

그기가 그기...

 

 

마을회관(경로당)입니다.

 

 

마을회관 앞에 주차되어 있는 할머니보행기유모차

 

 

겨울에도 얼지 않는 배추.

삽겹살 꾸브서 이파리에 싸고 된장 살짝 발라..

막걸리 한잔하믄 정말 맛나겠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고 아주 추운 날인데 그림으로는 봄처럼 보여 집니다.

 

 

 

 

 

 

 

 

뒷편 바다로 내려가는 길

 

 

 

 

 

 

 

 

바다 건너편으로는 완도군의 금당도가 마주하고 있습니다.

해안 절벽이 아주 멋지네요.

 

 

 

 

 

연홍미술관으로 가는 바닷가 길입니다.

 

 

 

 

 

건너편 금당도의 해안절벽이 멋집니다.

 

 

 

 

 

 

 

 

 

 

 

폐교가 된 연홍분교를 2006년 미술관으로 개관..

이곳으로 오는 바닷가에 설치된 60여점의 정크미술품과 이곳 정원에 설치된 여러작품들이 눈요기가 됩니다.

오른편에는 카페가 같이 운영이 되고 있고 여러 작가의 미술 작품이 전시되어 있습니다.

 

 

 

 

 

이순신 장군의 동상이 이전에 학교 건물이었다는 걸 알려 줍니다.

 

 

내부에 전시된 미술 작품 중 연홍도를 그린 것이 있네요.

 

 

위 그림을 그린 장소에서 제가 찍은 연홍도의 모습입니다.

사진 아래로 하얗게 보이는 글씨는 아름다운 연홍도란 커다란 글씨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추운 날씨.

모두 꽁꽁 싸매고 섬을 둘러보고 있습니다.

 

 

 

 

 

 

 

 

연홍교회와 교회 뒷편에 있는 팽나무.

 

 

팽나무가 정말 물건입니다.

가까이 가서 한참이나 감상했는데 대단한 작품(?)입니다.

 

 

남도에는 벌써 봄이 왔습니다.

발 밑으로는 작은 꽃들이 피어 있고 이렇게 고운 꽃송이가 반겨주고 있네요.

 

 

매화도 할짝 피었습니다.

연홍도에서 딱 한그루 구경한 매화나무입니다.

 

 

아르끝숲으로 가는 길.

바닥에는 모조리 야자망태기끈으로 깔아 두었습니다.

 

 

 

 

 

이곳에 아르끝숲 쯤 되나 봅니다.

반달모양 벤치가 마련되어 있네요.

 

 

 

 

 

 

 

 

 

 

 

 

 

 

봄이 살금살금...

 

 

해안가 방파제 위의 조형물들

 

 

섬이 온통 미술관인 연홍도..

그곳에서의 반나절..

 

따스한 가슴을 가지고 이곳을 찾았다면 미소를 덤으로 얻을 수 있을것 같고

아픈 그리움을 가지고 연홍도에 왔다면 누군가 그리움 하나를 더 얹어 줄 것 같은 섬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2.11 06:04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작고 아담하지만 예쁘게 치장한 섬입니다.
    곧 사람들로 엄청 붐빌 것 같고......지붕없는 미술관 소리 들을만 합니다.
    고흥엔 아주 일을 잘 했던 직원이 하두 고향 자랑도 많이 하구
    또 싱싱한 생선을 자주 갖구 올라 와 아주 친근한 동네인데(진짜 고흥은 큰 생선이 잘 잡힙니다)
    요런 예쁜 섬도 덤으로 가지구 있습니다.
    연홍사진박물관이란 작품을 보니 참 아이디어도 좋고 시간이 갈수록 가치가 생길 타일사진입니다.
    은젠가 두가님 소개로 모든 사진을 모자이크로 처리해 한 장의 사진으로 맨든 제 가족 사진도 있는데
    딱! 그 생각이 나믄서 그렇게 모자이크처리도 했으믄.....하는 생각도 듭니다.

    그나저나 명절만 되믄 이런 저런 일로 가끔 복잡한 일이 생긴다는데
    올 구정 연휴 내내 몸도 마음도 아프다가 울 지구별 가족분들헌텐 새 해 인사는 드려야지....해서
    잠깐 들어 와 인사드립니다.
    "지구별 가족님들 올 한 해는 무조건 건강하시고 평안~~~" 하시기만 바라겠습니다. 새 해 福 많이 받으세요♥"
    나머지 포스팅은 정신 좀 차린 후 천천히 살펴 보겠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1 1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여러가지로 명절 휴유증이 계신가 걱정을 하고 있습니다.
      대개의 일들은 세월이 해결해주고 있으니 하루빨리 몸과 마음 모두 쾌차하시고 훌훌 일어 나시길 바랍니다.
      이곳 연홍도에서 에디형님 말씀하신 오래된 추억의 사진으로 만든 타일을 보고 한참이나 감상을 했더랬습니다.
      오래된 것은 66년도 사진까지 찾아 봤구요.
      이곳 사진들의 주인공들은 다 지금 무얼하고 있을까 생각하니..
      대구에서 아주 오래 달려 도착했는데 섬이 너무 작아 구경하는데 2시간도 걸리지 않는다는게 좋다면좋고 가성비 차원에서는 조금 거시기 하다는 생각이 드는 곳입니다.^^

  2. 2019.02.11 08:1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은섬을 예쁜 미술관으로 만들어 놓았네요. 다소 투박하고 그닥 정교하진 않지만
    정감넘치는 작품들이 미소짓게 만듭니다.
    요즘 지자체마다 무슨 축제다 하여 거창하게 광고해서 가보면 별로 볼거리도 없고 살거리도 없고 한데
    차라리 이렇게 조용한 볼거리를 제공하면 사람들의 호응을 좀더 받을수 있을것같습니다.
    담벼락의 이름모를 노랑꽃이 봄이 다가옴을 알려주네요. 마음이 따뜻해지는 섬 연홍도 구경 잘했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게 화이팅하시기 바랍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1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행사나 산악회에서 요즘 자주 찾는곳이라 그렇게 추운 날씨인데도 제가 나오는 배로 단체로 오신분들이 계시더군요.
      조그만 섬에서 두곳의 둘레길을걷고 마을길을 둘러보니 나름 정감과 운치가 있어 소풍삼아 들리기 참 좋은 곳이었습니다.
      다만 이런 운치를 마음으로 눈으로 받아 들이지 못하는 분이 오시면 아주 지겨울 것 같다는 생각도 들구요.
      아주 작은꽃들이 발 밑으로 마구 피어나고 있던데 정말 봄이 바로 앞에 다가온듯 합니다.
      큰애 제대하고 시간 나시면 따스한 남쪽나라 여행 계획 마련해 보시길 바랍니다.^^

  3. 2019.02.11 09:31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담하고 소담스러운 연홍도입니다.
    섬여행이...너무도 하고 싶은 저에게는 오늘 두가님 덕분에 섬여행을 차분하게 해 봅니다.
    담장 위에 검정 고무신... 유년시절이 떠오르면서..
    모든 욕심 지우개로 지우고... 저런 곳에서 살았으면...하는 마음 뿐 입니다 ^^
    봄 소식이 들려오는 오늘... 찬찬히 연홍도를 걸어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1 13: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설 연휴에 유라님과 조그만 섬, 차가운 바닷가에서 3일정도 노숙을 해 볼까 작당하다가 시간이 조금 맞지 않아 포기를 했는데 다가오는 봄에 쏭빠님과 같이 섬 여행으로 가서 노숙 함 해 보입시다.
      그리 크지 않고 유명하지 않은 섬이 오히려 정감이 있고 참 좋은데 우리나라는 조금만 유명세를 타 버리면 온통 사람들이 너무 붐벼 정신이 없습니다.
      곧 다가오는 봄이면 또 남쪽나라 섬들이 도회지 사람들로 붐빌것 같습니다.^^

  4. 2019.02.11 13:25 신고 Favicon of https://hong-s.tistory.com BlogIcon 홍's stor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아담하니 멋진 섬이군요~
    고흥이 경상도에서는 접근하기 멀어 그렇지 볼거리가 많더라구요.
    저도 다음달에는 고흥의 팔영산으로 가보려고 하다가, 마복산으로 방향을 잡아 놨습니다.
    연홍도~ 따시한 봄날 한바퀴 돌고 부두가에서 해산물에 쐬주 한잔 하면 멋질것 같은데요~~ㅎㅎ
    주민들께서 파실려나~~검색도 해봐야 겠습니다.
    연인과, 또는 가족과 함께 살방살방 출사 나가면 아주 좋은곳 같아요~
    정보 찜하고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2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홍님, 반갑습니다.
      말씀대로 이곳 대구나 구미에서 한번찾아가기에는그리 쉽지 않은 남도땅이지만 볼거리는 많은 것 같습니다.
      특히 고흥이 그렇구요.
      전라도의 산들이 해발고도는 그리 높지 않지만 만만한 곳이 없어 나름대로 알찬 산행지가 많은듯 합니다.
      연홍도는 가볍게 둘러보는 여행지로 추천을 드립니다. 섬 내에서는 먹거리가 전혀 없구요.
      나와서 바로 인근에 녹동항이 있어 그곳에서 한잔 하는게 좋을듯 합니다.
      즐거운 마복산 산행 하시고 멋진 산행기 부탁드립니다.^^

  5. 2019.02.11 18:03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할머니들의 유모차" 에 오랫동안 시선이 머물렀습니다.

    오늘은 시인 오세영의 "2월"의 詩도 생각나고 그렇게 그렇게 "벌써' 라는 단어를 생각합니다.
    잘 보았어요. 고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2 1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골에는 할부지들은 거의 없고 할무이분들만 남아 계신듯합니다.
      여자들이 아무래도 수명이 더 긴듯...ㅎ
      보행유모차에 시선을 주시는 소리님..
      그 말씀에 저도 뭔가 모를 여운이 이어집니다.

      벌써..
      정말 벌써입니다.
      저도 좋아하는 詩라 이곳에 옮겨 봅니다.

      ....

      벌써 라는 말이
      2월처럼 잘 어울리는 달은 아마 없을 것이다
      새해맞이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2월

      지나치지 말고 오늘은
      뜰의 매화가지를 살펴보아라
      항상 비어있던 그 자리에
      어느덧 벙글고 있는


      세계는 부르는 이름앞에서만 존재를
      드러내 밝힌다
      외출을 하려다 말고 돌아와
      문득 털 외투를 벗는 2월은
      현상이 결코 본질일 수 없음을
      보여주는 달

      벌써 라는 말이
      2월만큼 잘 어울리는 달은 아마 없을 것이다.

  6. 2019.02.11 18:10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연홍도까지 가보지는 못했지만 금방 알아 볼수있는 곳에 위치한 섬이군요..
    특히 아우님의 거금도 금장 해수욕장 소개 덕분에 저도 고흥쪽은 자주 가게 되였습니다.
    지난번에 친구들 모임에 다시마 튀각을 만들어 상에 올리니
    친구 하나가 대뜸 이게 지난번 저 거금도 그쪽에서 김밥주고 얻어온 다시마로 만든거냐고 묻기에
    그렇다고 하면서 "너참 기억력도 좋다"고 했습니다.
    두번째인가 금장해수욕장에서 김밥을 먹다가 바로 근처에서
    다시마 말리는 작업을 하시는 아주머니들이 계시기에 조금 나누어 먹었더니
    그쪽에서도 고마움에 표시로 다시마를 조금 주시기에 얻어 왔거든요...ㅎ
    연홍도 동네분들께서 모두 참여한 담벼락 왁구속에 사진들을 보니
    요즘 디카로 찍어 컴퓨터속에 저장된 사진과는 달리
    그야말로 모두 모두 정겨움이 묻어나는 사진들입니다...
    어느 사진속에는 저에 모습도 바로 나타날 것 같은 그런 사진들입니다......
    이런저런 사연으로 고흥은 저에게도 이야기거리도 꽤 많은 곳입니다.
    아우님이 몇년전에 다녀오신 고금도를 거쳐 가는 신지도에서 저도 한번 하룻밤쯤 묵으면서
    돌아 올때는 다시 마량으로 가지 않고 새로 건설된 다리를 건너
    완도쪽으로 돌아 오는 길을 택해 가보고 싶다고 한지가 언제인지...
    그러고 보니 또 부끄럽습니다...
    따라 가볼 곳은 이렇게 늘어 나는데 이런저런 사정과 게으름으로 늘 이모양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2.12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직도 기억에 많이 남아 있는 금장해수욕장입니다.
      특히 밤에 본은하수가 정말 아름다웠다는 느낌으로 되새겨집니다.
      이곳 저곳을 많이 다니시는 형님께서 저 생각에도 이곳 고흥은 자주 다니실것 같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이곳 고흥 부근에다 텐트를 치고 몇일 이곳저곳 여행을 하면 참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연홍도는 많이 알려진 섬이라 진작부터 한번 가 본다고 생각하고 있었지만 거리가 너무 멀어 늘 망설였는데 이번에 김여사와 함께 새벽에 일어나 달려 봤습니다.
      담벼락 그림에 별 관심이 없는 金여사는 그냥 소 닭보듯이 스쳐 지나가는 섬이었으리라 생각이 되구요.
      몇 해 전 마무리 하지못한 77번 국도 여행이 더욱 생각나는 하루입니다.^^

prev | 1 | ··· | 192 | 193 | 194 | 195 | 196 | 197 | 198 | 199 | 200 | ··· | 2437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