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을 앞두고 가장 먼저 피는 꽃이 매화인데 남도에서 매화축제 소식이 들리기 시작하면 이젠 온전히 봄이 왔다는 뜻입니다.

해마다 이맘때쯤 어김없이 찾아가는 봄 나들이 장소가 광양매화마을이 있는 19번 국도여행입니다.

섬진강의 아련한 물줄기와 함께 온갖 꽃들이 피어나는 하동, 광양, 구례는 봄 소식을 가장 먼저 접할 수 있는 여행지입니다.

 

올해 매화축제는 03.08(금)~2019.03.17(일)까지 열리는데 지금은 홍매는 활짝 피었고 나머지 매화들은 이제 막 피기 시작하여 축제 무렵이면 절정을 이룰것 같습니다. 평일날 들렸는데 차를 매화마을 위 홍쌍리매화농장까지 쑥 올릴 수 있네요.

이제 곧 축제기간이 되면 차와 사람 엄청나게 몰려 들겠지요.

 

이번 남도여행 코스는,

매화마을 - 하동 - 삼성궁 - 회남재 - 악양들 - 화개장터 - 구례오일장(3일,8일)

로 하여 하루 일정이었습니다.

미세먼지가 조금 심한 편이라 회남재에서 내려다 보는 악양들판의 멋진 봄 풍경을 즐기지 못했습니다.

 

 

광양의 매화마을은 아직은 개화도 덜 되고 평일이라 참 한적합니다.

이렇게 축제를 몇 일 앞두고 들리니 꽃 구경도 제대로 하고 여유롭게 다닐 수 있어 참 좋습니다.

꽃이야 시기가 되면 모두 피겠지만 그 소란스런 북새통을 생각하면 한발 이르게 들려보는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이곳을 찾아 올렸던 지난 이야기들입니다.

 

https://duga.tistory.com/1960

https://duga.tistory.com/1961

https://duga.tistory.com/2137

https://duga.tistory.com/2270

https://duga.tistory.com/1589

https://duga.tistory.com/1965

https://duga.tistory.com/1156

https://duga.tistory.com/1122

https://duga.tistory.com/1615

https://duga.tistory.com/1124

https://duga.tistory.com/2529

https://duga.tistory.com/367

 

 

매향을 찾아 떠난 남도 여행 일정표

매화마을 - 하동 - 삼성궁 - 회남재 - 악양들 - 화개장터 - 구례오일장(3일,8일)

 

 

꽃이 피면 매화나무..

열매가 달리면 매실나무.

 

 

 

 

 

 

 

 

 

 

 

 

 

 

홍쌍리매실농원의 효소와 액기스 장독들.

엄청나게 많습니다.

참고로 홍쌍리는 사람 이름이고 이곳 대표자입니다.

 

 

 

 

 

매실개 인증샷.. 여기를 보세요. ~

 

 

매화단지 풍경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섬진강과 쫒비산

 

 

 

 

 

 

 

 

 

 

 

 

 

 

 

 

 

 

 

 

 

 

 

길가에 묘목이나 분재를 많이 팔기도 하는데...

 

 

이곳 사 가지고 가서 키워 보려고 몇번 시도를 했는데..

100% 실패 했습니다.

지가 살던 곳처럼 바람도 불고 햇살도 흩어져 쪼아대야 되는데 온실처럼 아파트 안에 가둬두니 ..

 

 

 

삼성궁 구경하기 전.. 산채비빔밥 한그릇.

주인 내외가 사람 구경을 모처럼 하는지 두 분이 교대로 옆에 와서 말을 거는 바람에 예정된 식사 시간을 훌쩍 넘겨 버렸습니다.

삼성궁 주차장 위의 식당은 3월까지 영업을 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식사는 청학동에 내려와서 하구요.

 

 

청학동.. 靑鶴의 자태

 

 

삼성궁은 자주 자주 가 본 곳이라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았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올라가는 길목 연못에서 기이한 소리가 우렁차게 들리길래 뭔 소린지 했는데 개구리들의 짝짓기 시즌 합창이네요.

 

 

연못 주변에 돌아 다니는 개구리들은 전부 이런 모습입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우리나라에서 다듬이돌, 절구돌, 맷돌을 한 자리에서 가장 많이 구경할 수 있는 곳이..

삼성궁입니다.

 

 

마당이 꽤 예뻤는데 파헤치고 새로 꾸미고 있네요.

 

 

오래 전 단군성전이라하여 제법 기품있는 자리였는데 이젠 공원이 된 느낌입니다.

계곡 아래로 블도저로 돌을 밀고 뭔가 자꾸 만들고 있네요. 

 

 

다람쥐가 주 먹이인 도토리를 먹지 않고 개구리를 잡아먹고 있는 모습입니다.

 

 

 

 

 

비포장도로인 회남재 넘어가는 길.

회남재 정상에서 내려다 본 악양들입니다.

미세먼지로 조망이 별로입니다.

참 멋진 풍경이 내려다 보이는 곳인데...

 

 

삼성궁에서 악양들까지 이어진 이 길은 모르는 이가 더 많습니다.

둘레길처럼 걷기에 아주 좋은 길이라 시간내서 한번 걷기로 둘러볼까 합니다.

 

 

 

악양들과 부부송(夫婦松)

 

 

악양들 평사리의 부부송

 

 

악양들판과 부부송

좌측 산자락은 성제봉입니다.

https://duga.tistory.com/1615

 

클릭하면 크게 보여집니다.

 

 

없는거 빼고 다 있는 화개장터

 

 

전라도와 경상도를 가로지르는 섬진강 줄기 따라 화개장터엔

아랫말 하동사람 윗마을 구롓사람 닷새마다 어우러져 장을 펼치네

구경 한번 와 보세요 보기엔 그냥 시골 장터지만

있어야 할 건 다 있구요 없을 건 없답니다 화개장터

 

이 노래를 구성지게 부르던 가수 조 아무개씨는 요즘 화투패 그림으로 곤욕을 치른 후 뜸하네요.

위에 기타들고 있는 동상이 그 분입니다.

 

 

 

마지막 코스로 들린 구례오일장.

잔뜩 기대를 하고 갔는데 조금 실망입니다.

산골장으로의 컨셉이 부족한듯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9.03.02 01:17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도 어김없이 광양 매화마을을 찾으셨군요.^^*
    해마다 봐도 백매와 홍매가 어울린 아름다움은 늘 한결같습니다.
    개구리들은 잠에서 깨자마자 짝짓기를 하나봅니다.ㅎㅎ
    잡식성이라고는 알았지만 다람쥐의 개구리 테러는 후덜덜하네요.
    외국에서 우리나라의 다람쥐가 귀엽다고 엄청 수입해갔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저런 모습을 보면....ㅡ,.ㅡ;;
    남도 매화 여행이 시작되었다는건 봄이 왔다는 이야기겠지요..
    그리고 보니 벌써 삼월이 하루가 지났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2 18: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느해보다도 겨울 날씨가 따스해서 이번 봄의 꽃들은 모두 일찍 개화가 될듯 합니다.
      광양의 매화도 지난해보다 일찍 피어 축제도 앞당긴다고 하네요.
      홍매 백매가 어우러진 산자락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운 이곳 매화마을.
      곧이어 축제가 시작되면 더욱 멋질것 같습니다.
      삼성궁 올라가는 길에서 개구리 소리는 정말 깜짝 놀랐답니다.
      다람쥐가 개구리 뜯어 먹는 장면도 처음이구요.
      새로운 봄..
      하마님은 늘 봄이길 바래 드립니다.^^

  2. 2019.03.02 13:5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해는 매화 축제가 조금 일찌기 시작하는 것 같습니다...
    아우님에 매향을 찾아 이동하신 여행 경로를 보면서
    우리가 여행을 하면 반대쪽에서 시작하는 코스로 돌면 안성마춤이겠다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그런데 또 생각을 해보니 매화마을에 교통이 붐빌대를 생각하면
    매화마을를 먼저 들르는 것이 좋은 것 같기도 하구요.
    오후 늦게 아래 아래 처제식구가 놀러 오는데...
    내일 저곳이나 데리고 갔다 올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홍매화 꽃구경도 좋지만...
    오늘 그랑프리는 매실개가 차지 하였습니다.
    꽃보다 개입니다!....죄송~~~
    그리고 회남재에 대한 이야기는 며칠전 어느 여행이야기에서 보았기에
    그렇지 않어도 악양마을을 거슬러 올라가면서 어느 정도까지 가보려고 했었습니다.
    가능하면 그길로 해서 하동저수지쪽으로요....
    구례 오일장은 저도 작년가을에 장날에 맞추어서 다녀온 기억이있습니다.
    몇가지를 사오기도 하였지만 그시장에서 우리나라 재래종 생강이 있다고 하면서
    그 생강을 사다 겨울내 생강차를 맛있게 먹은 생각이 나는군요.
    저희는 구례장보다 더 어줍잖은 오일장이 서는(충북 전북)동네에 살고 있어서 그런지 그나마 구례장은 기억이.....
    올 가을에도 구례에는 꼭 가야 되고 꼭 갈낌니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2 18: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삼성궁을 한번도 가 보지 못했다는 집사람과 같이 나섰는데 화개장터에서 장구경한다고 시간 많이 보내는 바람에 최종 목적지였던 구례 오일장은 파장에 들렸습니다.
      형님 말씀대로 코스를 다르게 잡아도 되는데 역시 매화마을의 인파몰림 때문에 먼저 구경하는 것이 좋을것 같아 일찍 들렸는데 평일이라 완전 한적하였습니다.
      오시는 분들과 나들이 여행 하시면 봄을 가득 담아 오실것 같습니다.
      회남재를 넘어가는 길은 생각보다 긴 구간인데 나름 운치 아주 좋습니다.
      회남재 정상에 정자가 하나 있는데 형수님표 김밥 가져 가셔서 이곳에서 드시면 완전 만점입니다.
      올 가을에 구례... 꿀 발라 났씸니껴?
      산동마을에 산수유 말린거나 사러가믄 몰라두유..^^

  3. 2019.03.04 05:29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 해도 매화축제에 댕겨 오셨네유~~
    그렇잖아도 울 집 이쁜이도 15, 16일쯤 갔다 온다는데
    지는 딴 일도 있고 또 북적거리는걸 질색하는 사람이라....
    매화가 아직 만개한 것 같진않으나 좀 있으믄 장관이겠습니다.
    그나저나 다람쥐선생께서 이제 풀은 식상하셨는지 괴기쪽으로....쇼크입니다!
    구례 5일장 가실 것 알았으믄<봉성식당> 소개시켜 드리는건디.....
    구례에선 순댓국을 <똥국>이라 하는데 이 집처럼 합리적인 가격에 맛, 서비스까정 좋은 집 요즘 드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4 1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3월 중순으로 접어들면 이곳 광양매화마을은 사람구경 하러 가서 꽃도 보고 오는 형태입니다.
      엄청난 인파와 차량들..
      꽃피는 3월.. 매화 피고 곧이어 산수유에 말쯤이면 벚꽃도 필 것이고 온 나라가 꽃잔치를 하고 있는데 뿌연 미세먼지가 앞을 막고 있습니다.
      구례 오일장에서 똥국을 먹어보지 못한것이 완전 후회됩니다.
      날 잡아 똥국땜에 구례 한번 더 가야할것 같습니다.^^

  4. 2019.03.04 07:3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부지런하십니다 ~^^
    삼성궁은 저에게는 추억의 공간입니다.... 징을 치고 들어가던 시절이 생각이 납니다.
    다람쥐가 개구리를 먹는다니 ? .. 세상에...
    매화마을 비료 냄새로 코를 막고 걸었던 기억도 나고..ㅎ
    두가님 덕분에 오래 전 화개장터 매화마을 삼성궁 섬진강 강굴(벚굴)을 먹던 기억....추억 여행을 잘 했습니다.
    수고 많으셨습니다 ~~~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04 1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쏭빠님께서 삼성궁에 대한 아련한 추억을 고히 간직하실려면 절대 삼성궁에 다시 가시지 마라고 권해 드립니다.
      입구에서 징을 치고 도인이 나와 안내받아 들어가서 이곳저곳 설명을 듣는 건 완전 옛날 이야기가 되었고 지금은 뭔가 돈 냄새가 풍겨지고 사람 손으로 하나하나 쌓아 올렸던 돌탑들은 갈때마다가 뭘로 쌓았는지 엄청난 규모로 커져가고 있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곳 19번 국도변에 널려있는벚굴 식당들을 모두 지나쳐 버렸습니다.
      다음에는 조금 더 천천히 보고 느끼는 여행길을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5. 2019.03.11 19:26 소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매년 매화 여행을 했었는데 올 해는 건너뛰려고 합니다.
    점심은 화개장터에서 먹곤 했지요 ,, ^^
    그곳에서 구매한 미역은 참 맛있었습니다.
    잘 보았습니다. 건강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9.03.11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반갑습니다.
      남도 매화구경인파가 절정일 시기입니다.
      이맘때 주말에 들리면 사람구경 차구경도 엄청나구요.
      올 한해는 매화는 건너 뛰셨는데 지리산 둘레길에서 새로 만나는 봄을 느껴 보시는것도 좋을듯 합니다.^^

prev | 1 | ··· | 177 | 178 | 179 | 180 | 181 | 182 | 183 | 184 | 185 | ··· | 2435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