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자고로 남자란 ..

반응형

 

 

오늘 오전에 깨끗한 개울가에서 캐 온 미나리를 소금과 식초를 넣고 세척을 했습니다.

요즘 제 아침 식탁은 단출합니다.

끓인 누룽지와 볶은 김치와 나물 종류뿐입니다.

 

 

점심은 제 기준이지만, 나름 푸짐하게 먹습니다.

요즘 제철인, 싱싱한 민들레 잎과 돌미나리를 쌈으로 해서 보리밥에 된장을 넣어서 먹습니다.

 

친구들 단체 카톡방에 자주 사진을 올리니.. 한 녀석이"자네는 왜 자꾸 풀 사진을 올리냐?" ㅋ

하긴 모르면 풀이고, 알면 나물이라는 말이 있을까요~

저도 요즘 마트에서 파는 상추보다는 싱싱한 민들레의 맛을 즐기고 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이 요즘은.. 스스로 기특하기도 합니다.

 

예전부터 밥상 앞에서는 반찬 투정을 하거나, 신문 TV를 보면서 식사를 하지 않습니다.

아버님 말씀.."자고로 남자란 반찬투정을 하거나 또 밥이 질다 되다.. 투덜거리면 안 된다"라고 하셨습니다.

정성 들여 차린 식단을 맛있게 먹으면, 차린 분의 정성에 대한 보답이란 생각입니다.

 

비록 제가 마른 체형이지만, 평생 밥투정 반찬투정을 해 본 적이 거의 없습니다.

모임에서도 안주가 맛이 없다고 투덜거리는 친구에게 조용하게 귓속말을 합니다.

"야~정말 이 식당 맛이 없네.. 다음엔 오지 말자.. 그리고 분위기 깨지 말고 2차 가서 맛있게 먹자"..^^

 

작년 봄에는 지천에 널린 먹을 수 있는 나물들을 모르거나..

낯선 먹거리라서 그냥 지나쳐서 후회를 많이 했습니다.

 

올해는 돌미나리 민들레 돌나물 머위 곰취를 부지런히.. 후회를 안 할 정도로 먹으려고 합니다.

아직은 모르는 나물이 많아서 이 정도만~^.^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