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수산[  ]

 

 

간략 설명:

충청남도 아산시·예산군·공주시에 걸쳐 있는 산(483m)

충남 예산군 대술면과 공주시 유구면 및 아산시 송악면에 걸쳐 있습니다.

산세가 봉황의 머리를 닮아서 봉수산이라고 합니다.

 

봉수산은 높지 않지만, 정상 부근은 약간 가파른 구간도 있습니다.

정상에 오른 후 꼭(강조) 임존성을 둘러보시기를 추천을 드립니다.

둘레길 코스도 지루할 틈이 없는 구간으로 가족 나들이 겸 등산 코스로 좋습니다.

 

 

산행코스: 형제마을-봉수산 수목원-정상-봉수산 자연휴양림

산행 일자:2021년 4월 10일

산행시간:2시간 30분

 

용봉산 팔봉산을 다녀온 후 봉수산을 다녀온 지 꽤 되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생각하면 바로 실행으로 옮기는 가벼움.. 카스텔라와 마실 물만 챙겨서 가볍게 산행을 즐기고 왔습니다.

 

많은 분들이 휴양림에서 출발을 합니다.

의좋은 형제공원에서 출발합니다. 번잡스럽지 않고 호젓한 구간입니다.

 

이 갈림길에서 잠시 고민을 했습니다.

정상은 몇 번을 다녀왔는데.. 무장애숲길을?..

고민을 접고 정상으로 향 합니다(이 구간을 짧지만, 다소 거친 구간입니다)

잠시 호흡을 고르면서..

저 멀리 임존성 끝자락인 정자가 보입니다.

정상에서 임존성 전구간-정자-자연휴양림 구간을 추천을 드립니다.

정상 도착..

이 곳에서는 조망이 아쉬운 마음입니다.

주변 잡목을 제거를 하면 좋을 텐데..

하지만 조금만 임존성 방향으로 가시면 탁 트인 전망을 보실 수 있습니다.

얼마 전에 다녀온 오서산이 보입니다.

간단하게 요기를..

임존성(예전사진)

봉수산 벚나무는 다른 벚나무와 다르게 키가 무척 큽니다.

제 짧은 생각에는 키 큰 다른 나무들과 햇볕 경쟁이 원인은 아닐까.. 짐작만 해 봅니다.

자세히 보시면 오래전 성벽이 구간 구간 볼 수가 있습니다.

예당호와 출렁다리가 한눈에 들어옵니다~~

잠시 뒤를 돌아봅니다.. 봉수산 정상에 등산객이 보입니다.

정상에서 10여 분 있었는데.. 아쉽네요..

조금만 더 기다렸으면, 인증 사진을 부탁 드릴 수 있었을 텐데..^^

희미하지만 가야산도 보입니다.

정상보다 억새밭으로 유명한 오서산이 잘 보입니다.

하산~

봉수산에서 제일 큰 바위로 보입니다.

우측으로 예산 금오산과 관모산

중앙에 귀여운 다람쥐 녀석이..^^

하산길은 거의 너덜길 

 

잠시 추억을 풀어 보겠습니다.

오래전 개심사를 시작으로 서산 9경을 목표로 하고 차근차근 모두 다녀왔습니다.

(해미읍성 서산 용현리마애여래삼존상 간월암 개심사 팔봉산 가야산 황금산 서산한우목장 삼길포항)

 

그 후 충남지역 계룡산 오서산 팔봉산 봉수산 백월산 속리산 칠갑산 도락산 월악산행을 했습니다.

그러던 중.. 3년 전에 봉수산 정상에서 바라본 예당호 주변 풍경을 보고..

언젠가는 귀촌을 한다면, 이 부근에서 제2의 삶을 시작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을 했던 기억이 납니다.

그 막연했던 생각이.. 현실로 이어질 줄은 저도 몰랐습니다.

글 마무리에 문뜩 그런 생각이 들어서...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1.04.11 05:22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떤때는 머릿속에서 잠재 하고 있던 무언가를 실행 하기도 한다고 합니다.

  2. 2021.04.11 10:47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당호가 내려다보이는 멋진 봉수산
    다음에 찾아가면 임란성도 둘러보고
    예당호 출렁다리도 건너 보겠습니다.
    이런 멋진곳에 터를 잡으신 쏭빠님의 안목이 대단하시구요.
    온통 봄꽃이 피어 산행의 맛도 즐거웠을것 같습니다.
    산행 후 막걸리 한잔 주욱 하시구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4.11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두가님께는 봉수산은 낮은 동산처럼 보이실 겁니다~^^
      봉수산-임존성-예당호둘레길-출렁다리 코스는 하루를 꽉 채울 수 있는 코스로 여겨집니다.
      산행 후 달래전에 막걸리 한잔 시원하게 했습니다~^.^

  3. 2021.04.11 18:3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당호가 아름답게 내려다 보이는 봉수산에 다녀오셨군요.
    산에서 온통 봄의 내음이 나는듯합니다. 키큰 벚나무는 형님 말씀에 동의합니다. 햇빛전쟁....^^*
    저도 앞으로 몇 년후면 정식 서산시민이 될텐데요.
    가보지못한 서산9경 몇개가 남았습니다. 시간날때마다 가보도록 하려구요.^^
    저역시 예전에 개심사갔을때 해미를 지나며 이동네에 살면 괜찮겠다 했는데 그게 말처럼 되어버렸습니다.
    잠재 의식의 힘 시크릿법칙을 저도 믿습니다.ㅎㅎ
    봄기운 완연한 휴일입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4.11 2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난 주 예당호 둘레길 드라이브 하면서 봉수산을 보고 날씨 좋은 날 산행을 계획했습니다.
      말그대로 봄의 중심에서 다녀 온 산행입니다.
      원래는 오늘 개심사를 다녀 오려고 했는데..그만 늦잠을 자는 바람에..^^
      새벽에 가야 제대로 호젓하게 청벚꽃을 볼 수 있는데..
      서산 시민 이전 이라도 소식을 주시면 막걸리 지게로 지고 달려 가겠습니다~^.^

  4. 2021.04.12 12:20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생각하면 곧 실행에 옮기는건 가벼움이 아닌걸로 아는데요 ?
    고민을 접으신건 몰라도...ㅎㅎ
    산은 낮지만 조망하나는 끝내주는거 같습니다.
    예당호 출렁다리와 오서산은 아직 가보지 못했는데 한눈데 다 들어오는군요.
    마음 먹은대로 실행에 옮기시는 용기...멋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4.12 13: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신중하지 못 한 산행 준비로~^^
      정상에서의 조망은 별로지만, 임존성으로 오르는 길에 본 전망이 높이는 낮지만 더 좋았습니다.
      오서산은 가을에 억새로 유명한 산행지입니다.
      싸나이님 체력으로는 반나절 코스입니다~~^.^

  5. 2021.04.12 14:17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당호가 내려다보이는 풍경이 참 좋네요.
    높지 않은 산이지만 전망이 이렇게 트인 곳이 있네요.
    저는 어제 시골갔는데 어머님이 잘 다니는 시골의원에서
    코로나 확진자가 생겼다고 문자가 왔네요.
    어머님은 오늘 검사하러 가셨고 간정 접촉자인 우리 내외도 혹시나 싶어 두문불출하고 있습니다.
    내일 결과가 나온다고 하는데 그 때 까지는 자진해서 집콕하고 있습니다.
    불편한게 많에요.
    당장없는 게 있어 마트에 사러가는 일이 그러네요.
    없어도 생명에 지장이 있는 게 아니라서 일단 참아봅니다.
    2주간 격리되라면 정말 힘든 시간이 될것 같아요.
    삼각대 없으면 우선 스틱 두개와 주변에서 비슷한 나뭇가지 하나를 주워
    그 위를 손수건으로 묶고 다리 쪽을 벌려서 삼각대 대용으로 쓰셔요.
    아니면 주변 나무에 손수건으로 카메라 잠시 묶어도 되고요.
    저는 밖으로 나가면 모든 걸 삼각대로 삼습니다.
    어떤 때는 옆에 있는 사람 잠시 데려다 앉히고 "꼼짝마래이~" 하고
    그 머리 위에 카메라 올리고 찍은 적도 있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4.12 16: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봉수산은 은근히 매력있는 산입니다.
      오랜 역사를 안고 있는 임존성도 품고있고~
      출렁다리와 예당호 전체를 바라 볼 수도 있고~~
      그나저나.. 어머님과 두 분 모두 아무 이상 없다는 결과가 나오기를 바라는 마음입니다.
      정 급하게 필요하신 물품은 가까운 지인분 또는 자제분께 부탁을..??

      은근히 손재주가 많으신 세이지님~^^
      생존 프로에 출연하셔도 어떻게 하든 슬기롭게 잘 지내실 듯 합니다.
      꼼짝 말라고 해서.. 돌부처가 되신 분도 대단하십니다..ㅋ

  6. 2021.04.13 15:25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럴때에는 한자 표기가 필요할 것 같습니다.
    봉수산 산행중에 무장애숲길이란 소리에 그냥 알고 있는
    말그대로 아무런 장애가 없는 그런 숲길이라는 뜻인지?!...
    특별히 쏭빠님도 다른 설명이 없으니 그냥 넘어 가도 좋을 것을
    공연히 다른 숨은 깊은뜻이 있는지 혹시나 하는 마음에 두군데 검색창에 들어 가보니 ...
    충청도의 이곳은 않나오고 서울 부산 파주 여러곳이 나오기는 하는데..
    그냥 쉽게 생각하는 그런 무장애숲길이군요...
    잘다녀오셨습니다.
    체력과 경험부족으로 산행은 이렇게 쏭바님이나 두가님 산행기로 대리만족을 하고
    저는 그냥 저의 수준에 맞는 놀면서 쉬면서 동네 농로길로 만족해야 될 듯쉽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21.04.13 16: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무장애숲길.. 저도 생각없이 지나쳤습니다.
      서울 안산길 외 여러 곳에 무장애숲길이 있습니다.
      아마도 휠체어로도 이동이 가능한 숲길을 의미 한 것 같습니다.
      여름이 되면 산행 시 땀을 너무 흘려서 가급적이면 봄과 가을에만 부지런을 떱니다~^.^
      산행을 안 하셔도 창파 형님은 체력이 짱짱 하시니 걷기 운동만으로도..
      건강 유지 하심에 전혀 부족함이 없다는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prev | 1 | ··· | 32 | 33 | 34 | 35 | 36 | 37 | 38 | 39 | 40 | ··· | 280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