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상 이야기

인류 역사상 가장 큰 키의 기록을 가진 로버트 퍼싱 와들러(Robert Pershing Wadlow)

반응형

 

 


1918년 2월 22일에 태어난 로버트 퍼싱 와들러(Robert Pershing Wadlow)의 최종 공식적인 키는 272cm입니다.

안타깝게도 그는 22살 때 너무 큰 키를 지탱하던 발목 보호대로 인한 염증이 패혈증으로 발전하여 사망했습니다.

요즘같이 아주 간단한 치료제인 페니실린만 있었더라도 그의 키는 3m를 넘겼을 것이라고 모두 추측한답니다.

 

그는 아주 정상적인 아이로 태어났으나 어릴 때 수술을 잘못받아 인간 성장 호르몬(HGH)을 지시하는 뇌하수체 비대가 있다는 사실이 발견되었습니다. 그 시절에는 이런 현상을 치료하는 방법이 없어 그냥 방치가 되었는데 그의 키는 급속도로 커가기 시작하여 8살 때 이미 그의 아버지보다 큰 키가 되었다고 하네요.

큰 키였지만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그는 책도 좋아하고 수영과 농구를 즐기고 학교에서는 다른 아이들과 즐겁게 잘 지냈다고 합니다.

 

유순하고 인간적이었던 그의 삶이 커다란 키로 인하여 짧은 인생으로 마감하게 만들었다는 게 참 안타깝습니다.

공식 기록으로 그의 몸무게는 199kg이며 또한 12.75인치(32,4cm)로 세계에서 가장 큰 손바닥, 18.5인치(47cm)로 세계에서 가장 큰 발이라는 타이틀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현재 그의 실물 크기 동상은 일리노이주 Alton역사예술박물관 길 건너편에 있다고 하는데 Edward Englehardt Giberson의  작품입니다.

 

 

 

 

로버트 퍼싱 와들러(Robert Pershing Wadlow)와 그의 아버지

 

 

 

일리노이주 Alton역사예술박물관 앞에 있는 그의 동상

 

 

 

가족들과 함께 찍은 사진

 

 

 

470mm인 그의 신발

 

 

반응형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