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넋두리

어리석음 하나에 어리석음 하나를 더하면 어리석음이 두개가 ..

반응형

 

 

 


 

 

20대 초반에

다 떨어진 쎄무조끼에 배낭을 메고

나름대로 여행이랍시고

이리저리 떠 돌아 다니던 때가 있었습니다.

그때가 지금처럼 여름이었습니다.

 

전주(全州)를 지나다

갑자기 폭우를 만나

뛰어 들어간 곳이 송광사란 절인데

염치없이 그 곳에서

공양도 하고 하룻밤 신세도 졌습니다.

 

비가 추적추적 내리는 밤..

저잣거리였으면 한잔의 술이 간절할 터

하지만 절간이라 삼가 조심하여,

빌려준 방에 조신히 앉아 있는데..

'괜찮습니까?'

하면서 어떤 스님이 문안을 왔습니다.

 

세상이야기도 나누고,

절간 생활의 궁금한 것도 듣고 하면서

밤을 이어가다가..

문득 어떤 이야기 중에

그 스님이 한 얘기가..

 

"어리석음 하나에 어리석음 하나를 더하면

어리석음이 두 개가 됩니다."

라는 말이 있었습니다.

 

이 말이 그 뒤 수없이 긴 시간을

띄워 보내며

사라지고,

없어지고,

잊히는 것 속에서..

잔불 속의 관솔처럼

오히려 활활 지펴져서

 

인생의 화두(話頭)로 남아

아직도 풀지 못한 숙제로 남아 있습니다.


 

 

 

 

 

.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