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박 3일의 7번국도 여행 중 가장 인상깊은 것은 파도소리입니다.
거대한 파도가 밀려오면서 큰 소용돌이를 만들고 해안가에 부딫치며 내는 파도소리는 가슴속에 있는 모든 찌꺼기들을 말끔이 씻어 주더군요.

잿빛하늘 아래 검푸르게 널린 바다.
용맹스럽게 밀려오는 파도..
해안가에서 마무리한 파도의 잔해와 밀려오는 거대한 파도의 부딫치는 소리.
작은 모래들이 쓸려들어가는 소리.

아무튼 바다는 거대하고 용맹스럽고 힘차게 소리치고 있었습니다.



지난 7번국도 여행기 모음



※ 이번 7번 국도 여행에서 찍은 사진들은 모두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려 깨끗한 사진들이 없습니다.
지난번의 사진에서 많은 설명글을 올려 놓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각 사진에 대한 지명과 설명을 거의 생략 합니다.

















































해당화..

해당화가 가로수로 곱게 심어져 있는 풍경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울진 남대천의 보행교인 은어다리입니다.





















울진 죽변 화성리에 있는 천연기념물 향나무

얕은 산기슭에 있는데 이곳 올랐다가 되돌아 내려오면서 주~~~욱 미끄러져 ..

손에 든 카메라를 흙탕물에 내 팽개치지 않으려고 온갖 용을 썼건만 카메라 상단부 주요부품이 흙으로 범벅..



향나무의 위용이 대단했습니다.



소박한 죽변시외버스정류장









하트모양의 멋진 바다.

여러가지 드라마 영화등을 촬영한 곳으로 설명이 되어 있습니다.

드라마 '폭풍속으로'가 이곳에서 촬영이 되었다가 설명이 되어 있고 거창하게(?) 기념관까지 있는데 제가 그 드라마를 보지 못해서...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방명록...






추암역















동해물과 백두산이~~

애국가에 나오는 추암해변의 추암바위, 촛대바위라고도 하구요.






이곳 추암해변의 또 다른 명물 해금강 바위

금강산의 바위들을 옮겨 놓은듯 ,

작은 수석군들이 기묘한 모습으로 자리하고 있습니다.







위 사진은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동진 도착

산 위에 커다란 배(?).. 호텔..









모래시계공원.

이전에 없던 공원이 새로 생겼습니다.

정동진은 드라마 모래시계로 유명한 곳인데 그걸 모티브로 하여 이렇게 커다란 모래시계를 만들어 두었습니다.

이 모래시계는 지름이 8M, 속에 든 모래의 무게는 무려 8톤이라고 합니다.

위에 있는 모래가 다 떨어지는 시간은 정확히 1년.

그 뒤 한칸 굴러 간다고 하네요.

메이드 인 삼성...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08.18 08:51 신고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 년 전에 다녀 온 곳인데도 사진으로 봐서 그런가....많이 변했다는 기분이 듭니다.
    지자체에서 관광객 유치를 위한 번잡스러운 상징물이 들어선 곳 보다는,
    저는 개인적으로 한산한 바닷가 풍경이 더 마음에 듭니다.
    산 꼭대기에 힘들게 올라 간 배에서 우아하게 커피를 마시던 기억이 납니다..ㅎ
    마지막 사진 모래시계 아이디어는 참 좋은 것 같습니다.
    ..
    그나저나...한 드라마의 효과가 특정지역을 이렇게 바꾼다는게 참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8.18 1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약간철이 지난 여름이지만 그래도 한여름은 분명한데 비가 오락가락하고 바람이 세차게 부는 날씨라 바닷가에 사람들이 그리 많지를 않았습니다.
      정동진은 그야말로 모래시계로 뜬 곳인데요.
      지금은 연인들의 익숙한 여행지가 되어 사철 많은 사람들이 찾는 곳이 되어 버렸네요.
      쏭빠님 말씀대로 저도 이곳은 몇번 와 봤는데 이번에 오니 참 낯설게 느껴질 정도로 많이 변했습니다.^^

  2. 2017.08.18 14:20 신고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볼수록 매력있는 7번국도 여행입니다. 볼거리가 무척 많은듯합니다.
    느리게 운전하고 걷고 그러다 멈추고.... 가슴 뻥 뚫릴것같은 동해의 끝없는 푸른바다와 파도소리..
    이모든게 나를 위해 만들어졌다고 생각하면 정말 울컥할것같네요...^^*
    정동진의 배호텔이나 커다란 모래시계는 인상적입니다. 외국인들이 보면 엄청 신기해 할듯하구요.ㅎㅎ
    계속되는 지푸린 하늘은 맘까지 센티멘탈하게 만드는것같습니다. 그덕에 일부사진은 흑백사진같아 운치가 있네요.;)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8.20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상 하마님께서 이삼일 시간을 내셔서 제수씨와 함께 나서셔야겠습니다.
      양양으로 난 고속도르는 저도 이번에 처음 타 봤는데 정말 서울에서는 금방일것 같은데 양양을 기점으로 한번 나서셔서 북진한번.. 그 다음에 남진한번 하시면 더부룩한 7번국도 체증이 쑥 내려 가실듯..ㅎ
      정동진은 일출로 유명한 여행지인데 요즘은 남여노소 아주 많이 찾는 곳이 된 듯 합니다.
      궂은 날씨가 이어지는데 늘 건강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3. 2017.08.18 15:40 신고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좋습니다.
    휴가다운 휴가를 다녀오셨습니다.
    30년 정도 전에 대림 스즈키 150을 한대 개비해서 여름에 오토바이 타고 경주 - 강릉 - 속초 - 고성 통일전망대 - 진부령 - 홍천 - 서울 - 인천 - 목포 - 여수 - 통영 - 부산 - 경주로 해서 청도까지 해안선 일주를 했었는데 ~~~
    우와 그때는 비가 얼마나 내리던지 엉덩이에 종기가 생기고 허리 아프고 정말 힘들게 우리나라 한바퀴 돈 추억이 있습니다.

    참 많이 변했고 발전하는 나의 조국 대한민국임이 동해안 7번 국도에서도 완전히 나타납니다.

    그때는 숱한 구간이 고속도로 놓고 비포장이고 앞서가버리는 시내버스에 정말 먼지 속을 도저히 못지나가서 도로변에 쉬었다 간 기억도 납니다.

    관광지와 문화유적지들이 개발되고 다듬어져서 질박한 맛은 떨어지지만 아름답고 이쁜 풍광이 고스란히 살아있는 7번 국도 사랑합니다.


    --- 하도 비가내려서 울진 삼척가는 곳에서 다방에서 쉬려고 들어갔는데 그때 다방레지가 같이 가고싶다고 해서 다음 도시까지 태우고 간 기억이 납니다.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8.20 21: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단하십니다. 유라님.
      오토바이로 전국일주를 완성하시다니..
      저도 일전에 77번 국도를 타고 올라가는 여행을 하다가 너무 해안선도 많고 교통이 불편하여 군산에서 되돌아 온 일이 있는데 언젠가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동해안쪽은 이전의 어촌마을들에 무분별한 숙박시설이라든지 상업시설이 근사한 집으로 들어서 있는 것들이 왠지 어울리지 않는듯하여 이것도 세월이라 여기고 그냥 지나쳐야 할것 같습니다.
      오토바이 뒤에 태우고 간 다방아가씨..
      어느 하늘 아래서 아마 지금도 유라님 뒤에 앉아서 꼭 잡고 있던 탄탄한 허리춤을 추억하고 있겠지요..^^

  4. 2017.08.18 15:46 신고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이야기중에 여행중 계속 비가 오는날이라고 약간에 아쉬움을 표하시기는 하였지만
    그것은 사진빨이 약간 아쉬워서 잠시 들었던 생각같습니다.
    아우님의 마음속으로는 비가 오지만 그래도 역시 좋구나! 하는 생각이 더많이 났겠죠?!.
    어느해인가 아주 날씨가 고약한 겨울날 동해안을 갔는데
    그때는 친구도 함께였는데 비바람에 자동차문을 닫기도 어느때는 힘들 정도로 비바람이...
    그러나 몰려오는 그파도도 좋았고 겁도 조금씩 나지만 얼마나 웃고 즐거워했는지 모릅니다.
    오늘 사진중에 모래턱에 많은 갈매기떼를 보니 그날 생각이 납니다.
    아우님의 여행사진을 보다보니 아 저기 나 몇번 가봤어~~
    이런 소리를 꺼내면 않될것 같군요.....
    봄이면 봄이라 좋고 여름은 여름이라 가을은 가을대로 겨울은 또다른 멋이
    비가 오면 비가와서 눈이 오면 눈풍경에 바람불면 바람부는대로 또 좋고....
    그리고 몇년후에 가면 예전에는 못보던 새로운 볼거리가 또 있어서 좋고!~~~~~

    • Favicon of http://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7.08.20 2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지막날 돌아오는길에 비가 세차게 쏫아져서 조금 아쉬움이..
      만약 그 비가 첫날이나 둘쩃날 왔다면 틀림없이 온 몸을 원도 한도 없이 푹 적셔봤을텐데요.
      7번국도를 사랑하시면 형님..
      먹거리도 많고 볼거리도 많고...
      그리고 신기하고 재있는것들도 많고...
      그리하여 다시 들려봐도 늘 멋진 동해입니다.
      차 문이 닫기 힘들정도의 바람이 부는 한겨울.
      동해바다의 파도가 넘실거리는 모습은 생각만 해도 가슴이 일렁입니다.
      그 추억을 한번 저도 만들어 보고 싶구요..^^

prev | 1 | ··· | 61 | 62 | 63 | 64 | 65 | 66 | 67 | 68 | 69 | ··· | 1932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한눈에 보기(클릭)
2017. 9월까지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