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아름다운 사진들을 보면..

 

지구별에서

두가님이 올려 주시는 아름다운 사진들을 보면

부러움과 함께 조용히 한숨을 내 쉼니다

 

한숨을 쉬는 이유는..

부러움에 대한 자연스러운 표현입니다

 

저도 고물 카메라를 들고

산과 들로 헤매고 다니면서 부지런히 사진을 찍지만

그 수준은 늘 초보의 수준에서 머물고 있습니다

당연히 공부를 멀리한 결과입니다..ㅋㅋ

 

 

 

 

 

 

 

 

아름다운 사진을 보는 순간

내 마음은 황홀감에 취합니다

 

그러나

그 사진이 주는 황홀감은 일정한 한도까지 밖에 오르지 못하고

그 사진이 주는 메세지의 전달에서 "열림" 이라는 한계의 벽에 부딪치고 맙니다

 

사진을 보는 제 수준입니다

궁금하더군요

왜 ? 사진을 보고 찬탄하는 감성이 이렇게 무딘가..하는 겁니다

 

 

 

 

 

 

 

사진 작가의 열정은

사막의 뜨거움을 안고

설원의 차거움과

공기가 희박한 산 위에서

들녁을 달려가는 바람소리와 함께 하는데..

 

편 히 책상에서 그 사진을 바라만 보고 있으니

그 작가가 주는 메세지를 감히 읽을 순 없겠지요

 

 

두가님의 산행기 사진을 보면

능선에서 흘린 땀과

자드락 길에서 거친 호흡을 정리하는 모습은 전혀 안중에도 없고..ㅋㅋ

단순하게 올려 주신 아름다운 경치에만 눈길을 주는게..

저의 사진을 보는 수준입니다 

 

 

 

 

 

 

 

 

사진에는 그 풍경을 찍은

작가의 눈길이 담겨있습니다

저는 그 작가의 마음에서 여과되고 정련된

자연의 복사본을 보는 것입니다

 

이 아름다운 사진들을 볼때 내 눈길에서는 무언가..

부족한 탐색기능이 작동되지 않음을 느끼게 됩니다

 

 

 

 

 

 

 

 

 

 

어제는 모처럼 청소도구를 꺼내어 카메라를 청소를 했습니다

카메라를 분해 한 후 구석 구석..ㅋ

 

늘 내가 걸어온 흔적을 말 없이

담아주던 이 친구를 요즘 구박을 했군요

 

자신의 사진실력 부재를

카메라 탓만 하는 못난 주인입니다

 

아름다운 사진은 저에게는 무리입니다

하지만 ..

이제는 스스로 만족하고 스스로 즐기려고 합니다

 

뭐..사진은 프로만 찍나요..^^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짜할배 신고합니다!  (9) 2014.08.15
북한산..^.^  (10) 2014.08.11
엿 드세요 ~~ (^.^)  (15) 2014.07.30
음식에 대하여...  (8) 2014.07.28
감사에 대하여  (12) 2014.07.25
아름다운 사진들을 보면..  (10) 2014.07.23
은행나무와 횡설수설  (12) 2014.07.21
시흥시 관곡지 연꽃 구경 오세요  (13) 2014.07.14
지구별 산적 두목님께 건의를 드립니다  (8) 2014.06.26
옥천에 다녀 왔습니다  (8) 2014.06.23
울산 씨티투어로 현대중공업을 가보다.  (8) 2014.06.20

Comments

  • 소리 2014.07.23 14: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았습니다.
    그 사진기 바꾸실때 제쪽으로 던져주세용~ ^^

    • 쏭이아빠 2014.07.24 07: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리님...^.^
      쓰던 사진기를 바꿀 계획은 없지만..바꾸면 그리 하겠습니다
      문제는 제가 일산까지 사진기를 던질 힘이 없는데.....ㅋㅋ

  • 에디 2014.07.24 13: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햐~~ 글, 사진...너무 좋습니다.
    근데.....
    은근히 요즘 월등해지신 본인 실력(?)을 간접적으로 유도하시는건 괜찮으나
    너무 자신을 억지로 낮추는 격하표현은 法적으로 큰 문제가 될수 있습니다. 쏭작가님^*^
    讀者冒瀆罪로. ㅋ

    • 쏭이아빠 2014.07.25 07:04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 형님..한자 해석한다고 한 나절이 걸렸습니다..ㅋㅋ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몇 번을 망설이다가 올렸습니다
      늘 두가님 산행기 사진을 보면..아~~! 하고 감탄사만 올리다가
      두가님 노고에 감사의 뜻으로..^.^

  • 창파 2014.07.24 14:4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두가님이나 쏭이 아빠님덕분에 쬐끔 따라 해볼까 하는 욕심에
    책도 한권 구입 하였지만 보면 뭐 합니까~
    보고 돌아 서면 잊어 버리는 요즘!.....
    남들은 자꾸 찍어 봐야 한다지만 찍을 것도 마땅치 않고
    사진기 들고 나가는 것도 봄은 나른하고 여름은 덥고.....
    그냥 저냥 구경만 하고 살랍니다.
    엊그제 친구가 카톡으로 화목은 영어 교육다니고 목요일은 카메라 배우러 간다기에
    일단 잘 배워서 내좀 가르쳐 줘!.
    말로는 그랬는데 실제로 가르쳐 준다면 그 것도 귀찮습니다..ㅋ
    어쨌든 쏭이아빠님! 멋진사진의 책임은 주인장에게 맞기고
    시간 틈틈히 이야기거리나 많이 올려 주시길.......^^

    • 쏭이아빠 2014.07.25 07:08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초딩 동창 녀석중에 사진 작가가 있어서 몇 번 따라 댕기면서 공부를 했지만 그 친구가 하는 말이 ..무조건 많이 찍어라..하더군요
      그리고 책을 봐라..하지만 책을 구입하여 보니..전문용어가 너무 많아서 포기를 했습니다
      너무 기초지식이 없어서 입니다..ㅋ
      잘 찍고 싶은 욕심은 앞서고..결과는 늘 허접하고
      그래도 용감하게 계속 앵글을 맞춰보려고 나름 노력하렵니다(^.^)

  • 쏭빠님, 은근 요즘 글 솜씨가 20대 연애시절로 돌아 가신듯.. 아주 감성적이시라 나름 살짝 부러움이 느껴 집니다.
    제 주위에 사진을 전문적으로 찍는 분이 몇 분 계신데 ..
    (사실 요즘은 카메라가 좋아져서 사진 작가라고 하시는 분들도 카메라에 의존하는 분들이 참 많다는 생각을 하고 있구요.)
    그 중 제법 방구깨나 낀다고 하는 분의 이야기가 작품이란 건 연출이 되지 않으면 나올 수가 없다고 하네요.
    깜짝 놀랐습니다. 그 애기를 듣고...
    얼마전 울진에서 대장 금강송을 찍어 전시회도 하는 어느 사진작가가 대장 금강송을 찍는다고 그 옆에 있는 신하 금강송을 인부들을 불러다가 모조리 베어 버렸다는 것을 보고 참으로 기가차고 속이 메스껍고 도저히 울분이 차서 열이 올라 오던데 우리 요즘 작가들의 구도가 그런쪽으로 가는 것 같아 좀 아쉽습니다.
    인위적으로 가식을 더하여 찍은 사진들이 작품으로 나열되는 세상이다보니...
    암튼 그냥 평범하면서도 인위적인 가미 요소를 더하지 않는 발품팔아 찍은 제 산행 사진이 저는 늘 값어치가 있다고 생각하는데 세상의 눈은 다 그렇치가 않나 봅니다.
    오늘 쏭빠님의 아름다운 사진에 대한 말씀이 계셔서 술 한꼬뿌 한 김에 몇 글자 더 얹어 봅니다..ㅎ

    • 쏭이아빠 2014.07.25 14:01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금강송 전시 사진에 대하여 글을 읽은 적이 있습니다
      71 세의 사진 작가분의 25그루의 나무를 불법으로 잘랐다고 하더군요
      욕심이 앞서서 그런 일들이 벌어진것 같습니다
      예 전에 지리산에 푹 빠져서 다닐 때에 새벽에 천왕봉에 오르니..
      일인용 텐트에서 커피를 마시면서 일출을 기다리는 사진 동호회 분들의 열정을 보고놀란적이 있습니다
      늘 지구별에 좋은 사진을 올려 주시는 두가님의 노고에 대한 저의 어설픈 아부 글 입니다..^.^

  • 하마 2014.07.26 08: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새로운 사진작가님의 탄생을 축하드립니다.^^*
    사물을 보는 아름다운 눈이 멋진 사진작가의 작품으로 만들어지는것같습니다.
    쏭빠형님의 실력이 일취월장하시니 앞으로도 좋은 작품 기대하겠습니다.
    비오는 아침입니다. 밤새 돌풍이 강하게 불어 잠을 설쳤네요. 태풍보다 강한 돌풍이 왜 부는건지요....ㅎㅎ
    오늘 쉬는날... 비도오고.... 빈대떡에 막걸리한잔해야겠습니다.;)

    • 쏭이아빠 2014.07.28 09:33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하마님께서 요즘 술이 고프신 모양입니다..ㅋㅋ
      하마님 출 퇴근이 일반인과 달라 언제 술 한잔을 해야할지 도통 감 잡기가 힘들어서..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