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우리 애들 키울때만 해도 장기 출장이 많은 직종에 얽매여 가정에 소흘히 한점도 있지만

애 둘도 그리 살갑게 키우질 못 했습니다.

그래서 칭구중에 누가 휴대톤 배경화면으로 손주들 올려 놓고 시간만 나믄 쳐다보믄서 미소 지을때 마다

뭔 손주 하나 가지고 그 난리냐? 하믄서 투덜도 댔었는데

아니 글쎄! 제가 손주를 얻고 나니 이제사 그 이유를 알게 되었습니다.

 

이넘 하나 때문에 온 가족이 둘러 앉을수 있게 되었고 하루 죙일 웃음이 만발한 가정이 되뿌렀으니 말입니다.

어젠 이넘이 요로감염으로 인한 신우신염에 걸려 대학병원에서 열흘만에 퇴원을 했는데

이넘 아프다고 울때마다 제가 왜 더 아픈지....ㅜㅜ

글구 벌써 얼굴을 타서 저나 할매 보믄 깔 깔 웃어대는데 남들 앞에서는 울음을 터뜨리니 이게 바로 핏줄 이니겄습니까?

 

하루 하루 몸이 커가는걸 보는 재미가 요즘 너무 쏠쏠합니다.

지 애비 닮아서인지 몸집이 커서 4달만에 벌써 보행기 올라 탔습니다.

저 안 닮은게 다행입니다. 기럭지 기신 쏭빠님!!!

기럭지 가지고 저 약 올리신 쏭빠님하고 뻐꺼지 약 올리신 머리숱 많은 하마님.  오늘은 제가 손주 갖고 바로 반격 들어갑니다. ㅎㅎ

 

 

 

 

 

 

 

 

 

막 태어나 3일후.....

 

 

 

 







50일 되던 때

 

 

 

 






아빠하고 엄마랑.....

 

 

 

 

100일 되던 때

 

 

 


 

                        



                      나 홀로 100일 잔치

 

 

 

 

                        유모차도 타시고....

 

 

 

 

                        요건 병원에서 주사 논 다리가 매트에 닿을깨비 다리 들고 자는 모습(바로 누워 들면 힘 드니께....본능적으로 옆으로 누으셔서)

 

 

 

 

                        병원에서 주사만 맞다 보나 얼굴이 핼쑥!

 

 

 

 

 




퇴원 후 보행기에 올라타 TV로 만화도 보시고....

 

 

 

 

 

                         할비만 있으믄 항상 싱글방글~~~ 이러니 안 예쁠수가....

 

 

 

 

 

소파에서 강쥐삼촌이랑 세상에서 젤루 편하신 자세로 만화 감상도 허시고......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탄강 트레킹  (11) 2015.01.19
요리..비참한 결말...ㅋㅋ  (9) 2015.01.15
옛 추억 속의 전차  (10) 2015.01.06
택배 왔어요!~  (5) 2015.01.01
명절 날에는 이러지 좀...ㅋㅋ  (8) 2014.12.31
손주바보 되다. 난 안 그럴줄 알았는데....  (9) 2014.12.30
마이크 타이슨, 이제 코메디언 다 됐네~~  (6) 2014.12.30
천년의 향기가 흐르는 신륵사  (8) 2014.12.22
내 키가 작은가..?  (9) 2014.12.18
피곤한 남자 ~~^.^  (8) 2014.12.12
고추  (10) 2014.12.10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4.12.30 09:34 쏭이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사가 따로 없네요
    할배 옆에서 웃는 모습을 보니 월말 정리에 아픈 머리가 한방에 치유가 됩니다
    에디 형님 부럽습니다..^^
    형님께서는 손주라는 존재는 나이와 함께 따라 온 은총은 아닐까 싶군요
    하두 약을 올리시니 저도 소극적인 방어를 해 봅니다

    형님..!
    돌만 지나 보세요
    두 손 두 발 다 들으실 겁니다..ㅋㅋ

    • 에디 2014.12.31 0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잖아도 돌 전에 기어 댕기기 시작하믄 걱정이라고 집 사람이 얘기합니다.
      집기들 다 올려 놔야허구......주워 먹는지 아닌지 붙어 댕기믄서 감시해야허구....
      매일 매일을 열씨미 그리고 신나게 일 하시는 울 쏭빠님,
      내년엔 회사도 잘되고 가족분들 건강도 걱정없는 아주 보람찬 한해가 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그나저나 내년엔 쏭빠님께서도 바보 되실거죠?

  2. 2014.12.30 20:33 BlogIcon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사람에 손주 사진을 보고도 이렇게 웃음이 나는데
    진짜 할아버지되는 분은 오죽 할까 하며
    그마음 진짜 이해 만땅입니다!
    그리고 얼굴 또한 저리 잘 생긴 모습에 함박 웃음을
    날려 주는데 그야말로 뻑(?!) 가지 않은 할아버지
    없을 것 입니다,
    손주의 할아버지 되시는 분도 한인물 하시고 또 부모되는 두사람도 미남미녀이다 보니 그아이 또한
    아주 잘 생겼습니다..
    몇시간전에 두가님의 손주 담이 얼굴을 직접 보았습니다.
    그런데 두가님의 사위 얼굴 모습이 확실한 기억이 없어
    부모 닮었다고 말을 못하지만......
    엄마가 확실한 미인이다 보니 아들 담이 정말
    잘 생겼더군요!
    담이는 할아버지는 안 닮은 것이 확실 하다고 하면
    그 할아버지가 혹시 삐치지 않을까 염려스럽습니다.ㅋ
    어쨌든 이쪽손주 저쪽손주 자랑들을 자주 올려 주십시요!
    저는 이제 사진으로는 틀렸고 말로만 한구석에 낑겨
    볼랍니다.
    저도 오늘 콩순이라 불리는 손녀와 둘이서 자그만한
    동산 걷기부터 대구국립박물관과 비슬산입구에 있는
    달성보를 다녀 왔습니다..
    내일은 그아이를 데리고 충청도 저희집으로 갑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에디1 2014.12.31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전에 창파님께서 콩순이 얘기 하실때 속으로 쪼매 부러웠더랬습니다.
      솔직히 평소같으믄 금전이건 재물이건 큰 일 벌어져 난리법석 떨 상황에서도
      이넘이 옆에서 웃고 있으믄 기냥 은제 그랬던가....하고 잊어버리고 말게 되는거 같습니다.
      그러니 바보 소리 듣게 되고요.....ㅎ
      실제로 이런 일이 벌어져 제가 기냥 웃고 마니까 식구들이 제가 너무 변했다고 <세상에 이런일이>에 나가도 될거같다 얘기합니다.
      대구에 가셔서 담이하고 담이할비도 뵙고 오셨다니 꼭 제가 갔다 온것같습니다.
      앞으로 이넘때문에 에피소드라도 생기믄 사진이든 영상이든 올려보도록 하겟습니다.
      오늘 한해의 마지막 날 댁에서 콩순이랑 즐겁게 보내시고 밝은 새해 맞으시길 바랍니다.

  3. 2014.12.30 20:45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너무나 예쁘고 귀엽습니다. 쏭이형님 말처럼 천사가 따로없네요.^^
    아파서 헬쓱한 사진에선 에궁하고 저도모르게 "아프지 말고 건강하게 무럭무럭 자라렴."했습니다.
    할아버지 옆에서 함박웃음을 짓는 손주앞에선 정말 녹아나시겠네요. ㅎㅎ
    일단 발걸음 떼기전에 주변정리를 하셔야 함은 당연하구요. 특히 바닥의 화분을 치워놓으심이 좋을듯합니다.
    저희 아이들은 그냥 뜯어먹고 밀어서 깨고 흙던지고 콧속에선 방울토마토 꼭지가 나오고.. ......ㅡ,.ㅡ;;
    그런데 손주님께선 아주 얌전하게 생겨서 그러진않을것같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저는 머리숱이 많지않습니다.. 자연스레 노화가 진행되고 있네요...ㅡ,.ㅡ;;
    아직도 앙금이 남으신것같은데 올해가 지나면 모두 까먹으시기 바랍니다.ㅋㅋ
    한해 수고 많으셨습니다. 다가오는 새해에는 항상 좋은일과 행복이 가득하시길 바래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셔요.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에디1 2014.12.31 06: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 앙금은 무슨....
      진짜 오늘부터 여기 저기 하나 둘씩 치울까 합니다.
      하마님땍은 얼라들이 둘 다 아들이라 아주머니께서 키우실떄 고생 무쟈게 하셨을듯.....ㅎ
      게다가 아부지는 안 들어 오는게 아니고 못 들어 오시는 날이 많다 보니...
      하마님께서도 새해 좋은 일만 생기시길 바라고 또 가족 모든 분 건강하시길 빕니다.

  4. 2014.12.30 23:5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마.. 불시에 경비실에 오셔서 잠시 담이 얼굴만 보고 가신 창파형님...
    너무나 고맙고 죄송합니다..^^
    세상의 인정사.. 이처럼 마음으로 와 닿은게 자주 있을까요?

    에디형님,
    일단 알라 얼굴을 쳐다보고 있으니 제가 그냥 같이 웃음이...
    병원에서 저 어린것이 울매나 고생했을꼬 하는 생각에 잠시 가슴이 저려 오지만 ..
    저렇게 방긋 웃는 보습에는 ..
    세상에나..
    참으로 복되고 예쁜 모습입니다.
    아이 좋아하는 제 처가 옆에서 웃음을 멈추지 못합니다.
    제 집에도 비슷한 처지라 이런저런 이야기가 천갈래만갈래입니더...ㅎ
    건강하고 예쁘게 무럭무럭 자라길 온 마음으로 기도 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에디1 2014.12.31 06: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제 무슨 바람이 불어서인지 하루에 두개의 작품(?)을 올렸나 본데
      지금 생각해 보니 송년회때 마신 보약이 덜 깬 상태에서 후다닥 올렸나 봅니다.ㅎ
      챙겨서 올린다고 준비한 동영상도 까먹고 올린걸 보니(영상은 시방 바로 낑가 넣었임더)
      말씀대로 이넘 하나때문에 가끔씩 승질 고약한 저 때문에 삭풍이 불던 집안이 이젠 훈풍이......ㅎ
      어젠 창파님께서 일부러 불시에 들르셔서 面接도 하시고.....진짜 훈풍이 돕니다.
      올 한해 이런 저런일 많으셨을 두가님께선 새해엔 만사형통 하시고 온 가족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15.01.02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디형님, 동영상 다시 봤습니다.
      우리집 담이는 얼굴뿐만 아니고 전체피부가 까만편인데 정말 뽀얀 얼굴을 보니 담이와 비교가 확 됩니다.ㅎㅎ
      참 귀엽고 예쁜모습...
      아마도 몇개월 지나면 하루하루의 모습과 재롱에 너무나 행복 하실것 같습니다..^^

prev | 1 | ··· | 1138 | 1139 | 1140 | 1141 | 1142 | 1143 | 1144 | 1145 | 1146 | ··· | 2611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