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수락산행 일기 (까불면 안된다는 교훈을...)

반응형

 

토요일 아침


오랜만에 (5 ~6년) 수락산을 다녀 왔습니다. 

금요일 오후에 절친에게 한 통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요즘 들어서 여기 저기가 아프다고 하소연을 늘어 놓더니, 결론은 산에 가자는 요청을 하더군요.

늘~일요일이면 마나님과 교회를 가야지 일 주일이 편하다는 제 친구...

모처럼의 삼대 구 년 만에 하는 요청을 거부를 하기가 힘들었습니다.

 

저도 토요일이면, 선배님을 도와 드려야 하는 일을 전화로 양해를 드린 후에 모처럼 토요산행을 했습니다.

단 ! 산행 조건은 "먹거리는 자네가".. 입니다..^^

 


이 날은 빡쎄게 오를 요량으로 카메라 두고서 아침 일찍 서둘러 길을 나섭니다.

부천 집에서 출발하여, 수락역에 도착을 하니 2 시간이 걸립니다.

저 보다 일찍 도착한  친구가 멀리서 반가운 손짓을 하는군요..^^

 

국밥으로 아침식사를 하고,

근처 수퍼에서 막걸리 두통과 낡은 장갑을 버리고, 큰 맘 먹고 새 것으로 구입을 했습니다.

(장갑은 정말 구입을 잘 했습니다. 그 이유는 나중에..)

 

사진은 핸드폰으로..

제법 생각보다 잘 나오지만, 흔들림에는 어쩔 수가 없네요.

 

 

토요일 인데도 등산을 하시는 분들이 많이 안보입니다.

 

 

 

 

 

전 산행 중이나, 트레킹 시 이런 돌담을 보면 그냥 지나치지 못 합니다.

돌을 쌓은이의 정성과 노고 뿐만 아니라, 켜켜이 쌓아진 세월의 흔적을 느낄 수가 있어서 좋습니다.

 

 

 

 

 

수락산은 산 전체가 마치 수석전시장 처럼 느껴집니다.

 

 

 

흔하게 볼 수 있는 돌다리를 핸드폰으로 찍으니, 제 친구가 왜 찍냐고 물어 봅니다.

글쎄요... 저 자연석 돌다리 처럼 튼튼한 돌다리를 저는 본 적이 없어서 입니다.

백년이 지나도, 천년이 지나도 부서지지 않을 저 돌다리가 너무 듬직해 보 입니다.

인간이 최신공법으로 세운 다리가 과연 저 돌다리 만큼 튼튼할까요.. ?

 

 

이 곳에서 친구의 제안이...

늘 오르던 길은 식상하니 오늘은 다른 길로.. Ok~~^^

이 Ok 로 이 날 엄청 고생을 했습니다.

 

 

 

 

까불다가.. 큰 코 다친다는 말이 ..ㅎ

처음 들어선 등산로는 갈 수록 좁아지더니..이 내 길이 없어지더군요.


바위를 네발로 기어서 오르다가 잠시 옆을 보니 아찔한 낭떠러지입니다. 

쪼끔만 발을 헛 디디면, 거의 직각인 낭떠러지로 곧 바로 추락을 한다고 생각을 하니 오금이 저립니다. 

식은 땀인지 힘들어서 나는 땀인지, 구분을 할 수가 없을 정도였습니다.

 

결국은 오도가도 못하는 신세가 됐습니다.

오른 길을 되 돌아다 보니, 정말 아찔합니다.

다시 하산을 하려고 해도 밧줄도 없어서 더 위험하고.. 이러지도,저리지도 못하고..


속으로 침착하자..침착하자.. 수 없이 혼자 속으로 다짐을 합니다.

온 몸은 땀으로 목욕을.. 잠시  한숨을 돌리고 나서 차분하게 주변을 둘러보니... 

저 멀리 낙엽속에 감추워진 가느다란 낡은 밧줄이 보입니다.


아 ~~  마치 구세주 께서 내려 주신 밧줄처럼 느껴졌습니다.

다시 힘을 추스리고, 따라 온 친구에게 미안한 마음을 접고 오릅니다.

..


그러나, 나무를 헤치고 오르면 올 수록 그나마 희미했던 흔적의 등산로가 없어집니다.

이럴리는 없을텐데.. ? 


또 다가 선 막다른 길...

삼면이 커다란 바위로 전진을 할 곳이 없는데..자세히 보니 희미한 빛이..

네발로 기어오르니, 겨우 한 사람이 빠져 나갈 구멍과 또 밧줄을 발견했습니다.

저 밧줄은 제게는 천상으로 오를 수 있는 밧줄로 보였습니다...^^

 

 

 

겨우 좁은 등산로를 찾았습니다.

한숨을 돌리고 보니 저 멀리 도봉산이 보입니다.... 휴 ~~~~

 

 

 

11시 반... 친구 녀석이 며느리가 오후에 온다고 해서 이른 점심을 먹었습니다.

배낭을 내려 놓으니 새 배낭이 여기저기 찢겨진 흔적이 보입니다...입구에서 장갑을 안 샀으면..휴 ~

 

친구 녀석의 옆지기가 싸준 도시락을 정말 오랜만에 맛나게 먹었습니다.

제가 챙겨 간 건... 우렁강된장과 컵 라면 뿐 입니다..ㅎ

 

 

하산.. 이제 하늘도 제대로 보이고, 주변 풍경이 눈에 들어 옵니다...ㅎ

아깝더군요... 위험한 낭떠러지 길에서 사진을 못 찍은게.. 그 당시 네발로 기면서 후덜덜 떨었지만은..ㅎ

 

 

 

 

 

 

모처럼 인사 드립니다 ~~^.^

 

 

 

제법 물도 풍부하고 깨끗해서 많은 분들이 계곡 곳곳에서 쉬고 계십니다.

 

 

 

하산 후... 도야지 김치찌개와 각 일병으로, 이 날의 산행을 마무리 했습니다.

동탱아 !.... 고생 많았다.. 이 엉아 때문에  ㅋㅋ

 

 

오늘 출근 후 공장 앞 마당 호두나무를 보니 속이 꽉찬 열매가 곧 떨어질 듯 보 입니다.

추수 전 까지 큰 태풍이나 안 왔음 하는 바람입니다.

 

더불어.. 추석 전에 노력을 하신 만큼의 결실을 챙기시기를..

지구별에 방문을 하시는 분들께 기원을 드립니다.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숙이탕 먹으러 강릉가다.  (8) 2017.10.16
가을낭만을 안고 온 산정호수  (8) 2017.10.16
무의도 백팩킹  (8) 2017.10.10
추억이 담긴 물건들...  (10) 2017.09.28
지구별 가족모임 (4차) 2  (10) 2017.09.25
다대포 몰운대길 걸어보기  (8) 2017.09.13
모여라 ~~ (지구별가족 4차 모임 임시공지)  (8) 2017.09.12
감악산행  (8) 2017.09.11
빈말 ~~~  (13) 2017.09.07
우이령 길(21 구간)  (12) 2017.09.04


Calendar
«   2024/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