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추억이 담긴 물건들...

반응형

 

70 년

 

친구들과 놀러가기 전에,

챙겼던 물건들 중에 무엇이 가장 중요했을까요 ?

 

물론, 흥겨운 자리를 만들어 주는 기타와 코펠하고 중요한 먹거리인 꽁치통조림도 필수였지만..

제일 중요한 건, 알콜버너가 아니였을까요 ?

 

 

 







그 당시에는 알콜버너를 가지고 있는 친구가 흔치 않았습니다.

빌리려고 해도, 이런저런 핑게로 빌리기가 힘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알콜버너를 가진 친구는 요즘 말로 "짱" 이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참, 위험한 알콜버너였습니다.

제 동창 녀석도 도봉산에서 식사 준비 중에 얼굴에 화상을 입어서,

한 동안 고생을 하는 걸 지켜 본 기억이 납니다( 70 년 당시에는 취사가 가능 했습니다..ㅎ)


지금은 가볍고 편리한 많은 종류의 다양한 가스버너가 있지만,

그 당시에는 알콜로 가열을 하는 도중에 사고가 많이 난 기억이 납니다.

..


지난 주, 제 보물 창고 정리 중에 박스 하나를 발견해서 궁금하여 열어보니

제가 총각시절에 쓰던 물건들이 우르르 쏟아져 내리는데..

낡은 등산화와 낡은 배낭...그리고 그 중에 낡은 알콜버너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

..


저 버너만 보면 가슴을 저미게 하는 추억 하나가 떠오릅니다.

지금도 저 낡은 버너를 버리지 못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군 입대 전, 학업을 중단하고 잠시 학비를 벌 요량으로..

지금의 안양에 규모가 작은 모 건설사에서 일을 한 적이 있습니다. 


방직 회사 길 건너편 쪽방에 월셋방을 얻어서,하루 하루 봉지쌀로 연명을 했습니다.

그 때는 석유곤로도 없어서,

모직회사에 다닌던 옆방 아가씨들에게 염치 좋게 빌려쓰곤 했습니다.


그 당시 저를 친 오빠처럼 따르던,

여 동생과 함께 광주에서 올라 온 옆방 아가씨는 수시로 반찬을 주곤했습니다.

그 친구는 일이 끝나면, 야학을 다니던 정말 성실했던 친구였습니다.



한 동안 다녔던 건설사는,

제주도 공사로 이전을 한다고 하여 할 수 없이 그만 두었습니다.


짐을 싸는데.. 그 친구가 저에게 낡은 버너를 내밀더군요.

"오빠~ 이 버너 새거는 아니지만 써요 ~ 어디가서 굶지말구요 "  .....

어디서, 어떻게 구입을 한 버너인지는 지금은 기억이 안납니다..

..


낡은 물건을 잘 버리지 못하는 성격 때문에, 꽤 많은 물건들이 있습니다.

그 이유는..

한 번 인연을 맺으면, 어려운 일이 있어도 그 인연을 쉽게 끊지 못하는 성격 탓도 있지만,

버려야 할 것과 버리지 말아야 할 것들을, 구분을 하기 싫어서 못 버리나 봅니다.


물론, 버리면 채워진다고 합니다.

하지만, 물질에 대한 지나친 애착은 버릴 수는 있지만,

제 젊은 시절에, 타인이 저에게 베푼 선한 마음이 담긴 물건은 도저히 버릴 수가 없더군요. 

 

저에게 저 낡은 알콜버너의 의미는

에게 선한 의지를 베풀어 주신분에 대한 소중하고 아련한 추억을 담고 있어서 

제 의지만으로는 도저히 버릴 수가 없습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