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 후 막걸리를 두 통을 들고오는 제 모습을 본 막둥이가 잔소리를 합니다.

"아빠...요즘 술 너무 드시는거 알어요 ? "

 

그러고 보니.. 요 근래 들어서 퇴근 후에 술을 자주 사왔네요...

이런저런 사람 사는일에 치여서 그 핑게로 술을 평소보다 자주 마셨음을 인정을 합니다. 

음...  술을 전혀 안 마실 수는 없고, 일주일에 한 번 만 마셔야지..생각을 했습니다. 

..

 

베란다에서 잠시 반성(?) 을 하고 들어오니, 거실 탁자에 봉투가 얌전하게 놓여 있습니다.

사 온 막걸리는 냉장고에 넣고 백팩에 카메라와 여벌 옷을 챙겼습니다..ㅎ

 

잠깐, 봉투에 메모 내용입니다.

"아빠 늘 가고 싶어했던 섬 여행 다녀 오셩..ㅎㅎ

단 ! 조건은 과음 안 하고 안전하게 다녀오기..약속^^ "

 

네 !  

막둥이 덕분에 모처럼 용기를 내서 다녀 온 통영(소매물도) 여행 입니다.

아니군요.. 일전에 큰 아이가 준 용돈도 보탬이.. 이거 이러다가 또 딸 자랑 한다고 ^^

 

 

 

(당일 여행/ 서울 기준 상세시간 설명)

 

오전 6시 20분 고속버스 터미널 출발하여, 통영에 10 시 30 분 도착.

통영터미널에서 연안여객선까지는 일반 버스 이용이 가능합니다. 소요시간은 약 30 분 이내.

301.101,141.530 외 (기사님께 여쭤 보시고 타시면 안전 ^^)

 

연안여객선에서 12시 30분 출발하는 한솔해운 탑승(기다리는 동안 김밥으로 점심 해결)

소매물도 까지는 약 70 분  

소매물도서 등대 까지는 저는 약 45 분 소요(제가 걸음이 빠른 편 입니다)

소매물도서 통영 가는 여객선 오후 4시 50분 탑승.

즉, 소매물도 도착 후  3시간 동안 왕복을 하여야 합니다.

 

당일치기 여행이 가능합니다..만 솔직히 새벽에 일어나서 다녀 오기에는 너무 피곤합니다.

하여 저는 1박 2일로 여행을 다녀 오시기를 추천합니다.

 

통영에 도착 후 우선 소매물도 부터 다녀 오신 후에 시간 안배를 잘 하셔서.. 

중앙시장. 이순신공원. 동피랑,서피랑 벽화마을..

그리고 통영야경을 즐길 수 있는 케이블 카 탑승을 권해 드립니다.

 

 

꼭두새벽에 일어나서, 나름 빈틈없이 시간을 활용하여 다녔다고 생각을 했지만..

볼꺼리,먹꺼리도 제대로 즐기지 못하고.. 집에 오니 거의 12 시가 넘었습니다.

케이블 카도 못 타보고...동피랑,서피랑은 멀리서만 바라 보았습니다...^^

사진을 정리를 하다보니 드는 생각이...마치 의무감을 띄고 다녀 온 아쉬운 기분이 듭니다.

..

 

연안여객터미널에 가기 전에 아침 겸 점심을 충무김밥으로 대신 합니다.

일 인분에 5천원 입니다.

 

 

 

 

김밥 맛은 뭐...그냥

어슷썰기 무 김치가 먹을 만 합니다.

 

 

 

 

 

 

 

 

 

12시 30분 출발

 

 

 

 

 

 

 

 

 

 

 

 

 

 

 

 

 

 

 

 

약 70분 걸려서 ..  드디어 소매물도 도착 ~~

 

 

 

 

싱싱한 해산물들이 유혹을... ㅎ

우선 시간이 없어서 등대로 향 합니다.

등대섬 다녀 와서  ~~^^

 

 

 

 

 

 

 

 

 

폐가인지 ?  저런 집 구입해서 손을 본 후에 막걸리나 팔고...남으면 마시고 ^^

바람일 뿐 입니다..ㅎ

 

 

 

 

 

 

 

 

 

 

 

 

 

 

 

내부를 보니, 밤에 오면 좀 무서운 곳이란 생각이 듭니다.

경고문에는 뱀이 많으니 주의를 하라는...

 

 

 

 

 

동백나무가 터널을 만들어 주고 있습니다.

 

 

 

 

 

 

 

 

 

 

지나 가는 분에게 부탁을 해서 ~~^^

모처럼 인사 드립니다 ~~

 

 

 

 

와~~ 가슴이 탁 트입니다.

저 멀리 등대가 보이면서 ... 역시 오기를 잘 했네..하는 생각이 ..ㅎ

 

 

 

 

 

 

 

 

 

 

 

잠시 주위를 돌아보니.. 제 눈에 펼쳐진 풍경은 모두가 절경입니다.

 

 

 

 

 

 

 

 

정말 순 합니다...^^

 

 

 

 

 

 

 

 

 

 

 

 

 

파도에 밀려 온 100 % 자연 건조된 자연산 미역..

 

 

 

 

 

 

 

 

내려 오는 길에 제 사진을 찍어주신 분 말씀이 운이 좋은 날 이라고 합니다.

그러고 보니 물때를 확인도 안하고 왔네요..ㅎ

 

 

 

 

 

 

 

 

 

 

등대 도착...등대 안으로 들어 갈 수는 없습니다.

주변을 돌아 봅니다.

 

 

 

 

낚시배인지...?

 

 

 

 

 

 

 

 

 

 

 

 

 

 

 

언제나.. 또 올지... ?

아쉬운 마음에 뒤를 돌아다 봅니다........

 

 

 

 

 

 

 

                                                           

                                                                       뭐라도 살까...하다가 오늘은 패스..ㅎ

 

 

 

 

어 ?  이 녀석 저 보다 먼저 도착을 해서 또 반겨 줍니다.. ^^

 

 

 

 

돌아 갈 뱃시간이 여유롭네요.

그 여유로운 시간을 잘 활용을 하려면...?

 

 

 

 

 

아... 할머니 고집이 엄청 쎄십니다..ㅎ

무조건 멍게. 해삼 한 접시에 이 만원 이라고 하시네요.

 

혼자서 왔으니 양도 많고, 술도 많이 못 마십니다요..하고 사정을 하니..

저를 잠깐 올려다 보시고.. 사람이 좋아 보인다고 하시더니...

만원짜리 한 접시를 주십니다(정말입니데이..ㅎㅎ)

 

 

 

 

 

 

멍게 식감이 이렇게 부드러울 수가 있나요 ?

서울서 요즘 멍게 먹기가 힘들던데..

 

멍게 한 접시에 만원, 소주는 3,500원 입니다.

참, 초장도 2,500원 인데 저는 초장을 별로 안 좋아해서 그냥 먹었습니다.

짭쪼름 한 맛에 멍게와 해삼은 정말 싱싱합니다.

 바닷가에서 잠시 낭만건달이 되여 봅니다..ㅎ

 

 

 

 

 

 

 

 

시간 여유가 있어서 들린 이순신 장군님 공원입니다.

걸어서 가니 약 25 분 정도.. ?

 

 

 

 

 

 

 

 

 

 

 

 

 

 

 

 

 

 

 

 

 

 

 

 

 

 

 

 

개나리가 아직은 ..

 

 

 

 

 

 

 

 

 

 

 

 

 

버스 터미널 도착

약 30 분 정도 여유가 있어서 들린 식당입니다.

막걸리는 주전자에 담아서 팝니다.

청와대에 납품했다는 막걸리의 목넘김이 제 개인적인 취향에는  서울 ** 막걸리 보다는 좋더군요.

 

 

 

 

 

 

그러고 보니... 하루 종일 밥 다운 밥을 제대로 한끼도 못 먹었습니다.

충무김밥에 길거리에서 맛 보라고 준 꿀방과 해삼, 멍게 와 순대 뿐....

 

 

 

 

 

 

 

참고(경비)

 

동서울 터미널:일반석 21,900원 X 왕복 =43,800 원 (우등은 32,400원 입니다)

통영터미널- 여객터미널:일반 버스 카드 사용(왕복)

통영-소매물도 왕복: 18,650 원

아침 겸 점심으로 충무김밥 5청원.

주대: 13,500 원(소매물도)

주대:터미널 막걸리 외 우동 18,000 원

 

총 비용 : 98,950 원

1박 2일 시에는 숙박비,식대 및 군것질 류는 알아서 감안을 하시기를 바랍니다.

 

이제는 울릉도가 저에게 남은 섬 여행지 입니다.

휴 ~~ 3 차례에 걸친 시도가 불발로 끝낸 기억이 있어서 가능 할 지는 의문입니다.

그래도 제 섬 여행 목표지에서는 아직은 희망으로 남아 있습니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19 13:34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 제 블로그 왼편 하단의 프로필사진이 바로 소매물도에서 찍은사진인데 그 소매물도를 다녀오셨네요.
    안전한 여행 잘 뎌녀 오신것을 축하 드립니다.
    소매물도와 등대섬은 물이차고 빠지는 곳이라 물때룰 반드시 확인하고 가셔야 하는데 그리 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엉겁결에 가니 물이 열리더라... 는 모세의 기적을 말씀 하시믄 안되구여.
    그리고 이번에는 그냥 당일치기 하셨는데 반드시 1박을 하고 오셔야 하는 곳입니다.
    저녁 일몰도 쥑이는 곳이고 그냥 낙시줄만 하나 있으믄 괴기 잡을 수 있는곳입니다.
    또한 청정 바닷가에 거북손이나 따개비 고둥.. 등등을 얼마든지 따서 오리지널 해물라면을 끓여 드실수도 있구요.
    아주 오래전 이곳 소매물도가 일반한테 알려지기 전부터 들락거렸는데 근간에는 자주 가 보지 못하였네요.
    이곳 소매물도는 국립공원이지만 현재 집터를 비롯하여 섬 전체 땅이 거의 외지인이자 한두사람의 개인소유로 되어 있는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현재 주민들은 말 그대로 임대로 살고 있다고 들었구요.
    모두 뺏긴것이나 마찬가지이지요..ㅠ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9 14: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선 솔직하게 말씀을 드리면 물때를 확인 하라는 어느 분의 블러그를 보긴 봤는데.. ㅎ
      두가님 말씀처럼 운이 좋았습니다.
      낚시는 할 줄도 모르고 구경을 하거나 잡은 생선을 손질은 할 줄은 압니다 ^^
      소매물도 방문 전에 자료를 찾아보니 말씀처럼 개인소유가 거의고 그나마 국립공원으로 묶여서 개발을 제한 시켰다는 정보는 알고 갔습니다.
      나중에 막둥이 시집 가지 전에 2박3일 정도 여유를 가지고 한번 더 다녀 오고 싶습니다.

  2. 2018.03.19 14:16 euroasi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 ~ !!!
    정말 멋진 여행하셨습니다.
    남해는 모든곳이 절경이자 가슴이 탁트이지요...
    저도 4월에는 남녁을 한번 가야겠습니다.
    축하드립니다.
    경비가 만만치 않습니다.

    해삼을 드셨으면 더욱 좋았을텐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9 14: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경비는 제가 생각하기에는 대중교통 수단을 이용 해서인지 큰 맘 먹고 다녀 온 여행 치고는 큰 부담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솔직히 매달 만나는 친구들 모임 회비와 주대를 합치면 거의 비슷..ㅎ
      해삼도 잘 보시면 있습니다..^^

    • euroasia 2018.03.20 13:18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량도 지리망산 가면서 산악회 급조해보니 30명만 되면 편하게 다녀올 수도 있고 전체 경비가 정말 착하게 지출되더군요.
      돌아오는 배타는 항구에서 먹는 해삼 멍개 잡어 만원씩에 그지방 소주 한잔 쏴악 밀어넣은 그맛이 일품이지요.
      올해는 여러 산악회 묶어서 금오도 비렁길 한번 추진해 볼까 싶기도 합니다.
      제주도는 섬이지만 개인 여행이 가장 착한 가격으로 게스트 하우스 자면서 걸으면 알찬 여행이 되더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20 14: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렁길 시간나면 참석을 하겠습니다 ~^^
      주말이면 동문산악회 및 기타 행사와 겹치지만 않으면..ㅎ

  3. 2018.03.19 14:27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제 월요일쯤에는 으레 쏭빠님의 글도 올라 오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합니다...
    소매물도는 두가님 덕분에 매일 다녀 오는 기분 같습니다.
    배낭을 맨 두가님에 모습이 대문에 걸려 있는데 그곳이 소매물도려니합니다.
    아니면 말구요~~~(아무말 잔치)ㅎ ㅎ
    폐가인지?....
    저런 집 구입해서 손을 본 후에 막걸리나 팔고...남으면 마시고 ^^
    그러면 끝에는 코가 빨간 주정뱅이 됩니더!...
    저희도 지난 주말에 동백꽃 구경을 삼어 여수를 다녀왔는데.
    그날 "울다 지쳐서 꽃잎은 빨갛게 멍이 든 동백꽃" 구경은 별로 못 하였습니다...
    대신 히쭈구리한 동백꽃으로 오늘 보여주는 하트모양을 만든 것은 몇개 보았습니다.
    어쨌든 수도권에서 소매물도 구경은 그것도 혼자서...
    대단한 나들이라 생각됩니다.
    그러고 보니 쏭빠님이 딸자랑 아닐까 하고 염려를 하였지만..
    딸자랑이 맞구요!!
    그리고 저도 부러워서 하는 말이 아니라고 하지만....
    부럽고 배가 아픈것이 맞습니다!!..........^^
    앗~ 메모장에 글을 쓰고 댓글로 올리려고 보니 두가님이 소매물도가 맞다고 답을 하였군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9 14: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물론 출발 하기 전날 두가님 자료를 보았습니다^^
      그러면 뭐 합니까...맨날 엄벙덤덩 다녀 오기 일쑤 입니다..ㅎ
      두가님 말씀처럼 여유있게 2박 3일 정도 여유를 가지고 다녀 왔음 ...너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건 뭐.. 의무적으로 그냥 후다닥 다녀 온 기분입니다.. ㅠㅠ
      당분간 저의 그런 버릇은 못 고칠 것 같습니다..ㅎ

  4. 2018.03.19 17:5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그 먼길을 당일치기로 다녀오셨네요. 대단하십니다.^^
    거제, 통영을 자주 다녔어도 배타고 소매물도는 안가봤습니다. 언제 꼭 가봐야겠네요.
    홀로 알뜰살뜰 배낭여행을 멋지게하셨습니다. 다만 1박2일로 하셨으면 좀더 좋았겠다는 생각입니다.
    동백꽃 주워서 하트를 만들어 사진 찍으시는 섬세함도 굿입니다.ㅎㅎ
    가슴이 탁 트이는 바다와 섬풍경이 보여주는 뷰는 정말 감동이고 글로 표현하기 어렵다는걸 저도 압니다.
    눈부시도록 아름다운 풍경에 압도되어 그저 감탄사만 나올뿐이고...^^*
    멍게 해삼 한접시를 반값에 깍아내는 노하우를 배우고 싶습니다. 그런데 초장을 따로 돈받는게 정말 거시기 합니다.
    사실 저는 초장 맛으로 먹거든요. 나중에 갈때 집에있는 초장을 가져가야겠군요.
    오늘 비도 오고 흐린날이 이어지는 하루입니다. 맑은 통영의 풍경을 보니 조금 기분이 나아짐을 느낍니다.
    덕분에 멋진 구경 잘했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셔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20 08: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최종 목적지인 등대섬 보다는 소매물도에서 등대섬을 바라 보는 곳이..
      이번 여행 중 가장 아름다운 경치를 감상하기 좋은 장소라는게 사진을 정리를 하면서 알았습니다..^^
      마치 무슨 의무감을 다녀 온 듯 한 기분이 들 정도로 여유롭지 못했던 여행이였습니다.
      그나마 나가는 배를 기다리는 시간에 소주 한잔에 멍게와 해삼을 즐겼던 시간이 오래동안 기억에 남을 듯 합니다.
      다음에 가시면 저 처럼 당일치기로 멍청하게 다녀 오시면 안 됩니다~~^^

  5. 2018.03.20 04:06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통영 가서 명소 두군데를 보라 하믄 전 소매물도 하고 미륵산 정상을 꼽습니다.
    시방 소매물도는 온통 쩜빵투성으로 옛날처럼 생각하고 찿았다간 낭패 보기 십상입니다.
    그래도 과거엔 날씨 좋을 때 소매물도 정상에서 등대 쪽에 내려다 보여지는 뷰는 진짜 말로 다 표현하기가 힘듭니다.
    여긴 여러 번 간 것 같은데 전에 같이 간 동서가 등대섬 물 빠질 떄 눈 먼 장님문어도 한 마리 건졌던 일이 있었고요...
    암튼 효심깊은 따님 덕에 소매물도 자~알 댕겨 오셨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20 08: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매물도에 도착을 하니 단체관광객들과 저 그리고 몇팀들 뿐..
      주말인데도 예상 보다는 많은 분들이 안 오셨다는 느낌입니다.
      말씀처럼 등대로 향 하는 내리막길에서 본 풍경이 등대섬에서 바다를 보는 풍경과는 비교도 안될 정도로 아름다웠습니다.
      말씀처럼 막둥이 덕분에 잘 다녀 왔습니다 ~^^

  6. 2018.10.05 21:02 섬 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매물도 가려면 오기전 등산 많이하고오세요~
    배에서 내리자 마자 고생 합니다~~

  7. 2018.10.06 14:04 섬 여행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매물도 가는분들으 꼭 운동(걷기,계단)을 하고 가세요 그리고 등산할때 처럼 일인당 물 한병과 순분이 많은 과일등을 가지고 가세요~~ 자기 쓰래기는 꼭 가지고가시구요~~
    아주 빡센곳임~~ 참고하세요
    방송에 영상과 사진만 보구 갔다면 좀 실망함 글구 꼭 물때확인 하고 가세요~~

prev | 1 | ··· | 464 | 465 | 466 | 467 | 468 | 469 | 470 | 471 | 472 | ··· | 2476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