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삼성산을 거쳐 관악산 하산 길에서 느낀 점입니다. 

 

산행 시 타인에 배려가 없는 분들에 대한 소심한 지적(불만)을 하고자 합니다..^^

비는 부슬부슬 내리는데,

제 앞에 나이가 지긋하신 분이 라디오에서 나오는 음악을 크게 틀고 가십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산행 중에 큰 목소리로 잡담을 나누는 분들이 있으면 발걸음을 재촉 하는 편 입니다.

음악을 싫어하지는 않습니다.

산행 중에 벗과 나누는 담소도 싫어 하지는 않습니다.

 

문제는 타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하다는 겁니다.

음악은 이어폰으로 듣고,

담소를 나누면서 나란히 ~ 나란히 ~ 손을 잡고 좁은 등산로를 막으면서 걷지는 말자 입니다.

 

요즘은 배낭 뒤에 자그마한 종을 달고 다니시는 분들이

예 전 보다 보기 드물어서 저는 개인적으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휴 ~~ 제가 너무 민감해서 그런건지... 모르겠습니다..ㅎ

 

무너미 고개 삼거리를 지나니 비를 피 할 수 있는 호젓한 쉼터가 보여 잠시 배낭을 내려 놓습니다.

따뜻한 커피 한 잔을 타서 마십니다. 잠시 여유로운 시간을 즐겨 봅니다.

 

눈 앞에 펼쳐진 관악산 겨울계곡 풍경과 향긋한 커피는..  

잠시지만 저에게 "사색" 이라는 여유로운 시간을 제공해 줍니다.


사색 ?

글쎄요..  사색이란 깊이 생각함으로 여기실지는 모르지만,

저는 사색이 의미를 생각을 적게하고,

현재의 순간을 즐기는 걸 사색이라고 어거지를 부리고 싶습니다. 


누군가는 산행 중에 사색을 즐김에 도움이 되는게 음악이라고 하시더군요.

글쎄요.. 저는 산행 시에는 음악을 듣는 걸 좋아 하지는 않습니다.

 

음악이 싫다는 건 아닙니다.

여름철에는 시원한 나무 그늘 아래서 편하게 누워 땀을 식혀 가면서..

시원한 캔맥주를 마시면서 음악을 듣는 걸 좋아 하긴 합니다.

 

푸른 나뭇잎을 스치는 바람소리와

핸드폰에 저장해 놓은 음악 소리를 들으면 신선이 따로 없습니다.

 

 

 

 

 

 

 

 

제게 어느분께서 어느 장르의 음악을 좋아하냐고 물으시더군요.

솔직히 제 수준에는 클래식은 너무 부담스럽고, 새미클래식은 좋습니다.


뭐.. 더 좋은 건 뽕짝도 좋고, 올드 팝송도 좋아라 합니다..ㅎ 

베토벤이나 에디트 피아프는 워낙 자기주장이 강해서,

제 부족한 용량으로는 고품격 음악을 제대로 감상을 한다는 건 무리입니다.

..

 

어 ?   이야기가 또 엉뚱한 길로 빠집니다...ㅎ

 

 

쉼터에서 커피 한 잔으로 즐기던 사색이 아까 음악을 크게 틀고 내려 가시던 어르신 때문에 박살이 납니다.

그 어르신 제 곁에 털썩 자리를 잡으시더니 막걸리를 꺼내시더군요.

여전히 음악 소리는 크게 들립니다.....

 

주섬주섬 배낭을 챙기는데...그 어르신께서 종이 컵을 내미십니다 "한잔 하시려우 ? "

제가 좋아하는 지 * 막걸리...

넙쭉 한 잔 받아 마시고 인사를 드리고 내려 왔습니다...ㅎ

 

서울대역 건너 편 생선구이 집에서 막걸리를 한 잔 하면서,

제가 너무 인색한 인성의 보유자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음악을 듣던, 길을 막고 걸으면서 담소를 나누던 십인십색, 백인백색인 세상인데....

나이를 먹을 수록 까칠한 성격을...모난 부분을 다듬어야 하는데 그게 말처럼 쉽지가 않습니다.

 

올 8월 쯤 할배가 되면 그때는 좀 나아질까요 ?  

나아져야 하는데..ㅎ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매물도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14) 2018.03.19
부여 나들이 - 부소산성,낙화암,고란사..  (10) 2018.03.14
수원화성행궁  (10) 2018.03.14
산에서 음주 금지, 무슨 낙으로 산행을..ㅎㅎ  (8) 2018.03.13
미투 ... ?  (8) 2018.03.08
산행 중에는..(횡설수설 입니다)  (8) 2018.03.07
침묵 산행 ..  (8) 2018.03.05
월미도 산책  (12) 2018.03.02
허당...ㅎ  (8) 2018.02.27
선짓국  (11) 2018.02.23
아직도 요원한 청탁비리 근절  (8) 2018.02.19
태그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07 16:32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로 평일 아내와 산을 가끔가는데요 등산객이 별로 없는데도 그런분들을 종종 만나기도 합니다.
    휴대용 스피커를 아주 큰 볼륨으로 멀리서도 뒤돌아보게하는 관광버스용 믹스 뽕짝은 너무 귀에 거슬리죠.
    저는 가끔 주머니에 핸드폰으로 조그맣게 저와 아내만 들릴정도로 올드팝이나 7080가요를 들으며 담소하며 산행을 즐깁니다.
    앞뒤로 등산객이 없는 한적한 평일 산행이라 다른분들께 크게 누가 되지않으니 이정도는 괜찮겠죠?^^*
    누가 부부 아니랠까봐 늘 제가 앞서고 아내가 뒤따라 옵니다. 손잡고 가면서 길을 막은적은 당연히 없구요.
    자기가 좋아한다고 남들이 모두 좋아하는게 아닐진데 적당히 남을 배려해가면서 행하면 서로가 좋을듯합니다.
    예비 할배님의 각은 일부러 다듬지 않으셔도 될듯합니다. 시간이흐르면서 자연스럽게 무딘각으로 변하실거라 생각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07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니터를 보면서 제가 좀 유난을 떠는 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 왕 쓴 김에..ㅎ
      노래를 크게 트는 분들 대 다수가 연세가 좀 있으신 분들 이라서 뭐라 하기가 어렵더군요.
      원글에는 안 썼지만 산에서 가곡을 크게 부르시는 분도..ㅎ
      하마님 부부산행 모습이 그려 집니다.
      그래도 다음 부터는 꼭 손잡고 댕기세요.
      제가 뭐라고 하지 않겠습니다 ~~^^

  2. 2018.03.08 05:50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딱! 한 마디로 요즘 점 점 확대되어 가고 있는
    "남이 불편하건 말건 나만 편하믄 된다!" 사고방식입니다.
    이 건 다만 산에서만 문제가 아니고 다른 곳에서도 흔히 일어나는 현상인데....
    이젠 몸에들 뱃으니 우짜겠습니까?
    그렇다고 이제 와서 다시 <대한 늬우스>같은 걸로 계몽헐 수도 없고......ㅎ
    저는 어쨌나.....하며 다시 되 돌아 보고 남에게 배려는 못 할 만정 폐는 끼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위 하마님 글과 쏭빠님 댓글을 보며 저도 한 마디,

    "Me too!!"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08 09: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뜨끔 한 건.. 나만 편하자...에서는 자유스럽진 못 합니다 ^^
      전철 안에서 앉아서 갈 때에 저도 모르게 다리를 포개곤 하다가 앞에 사람이 오면 후다닥 원위치..ㅎ
      에디 형님 말씀 하신 김에 요즘 미투 운동에 대해서 고견을 한번 올려 주시죠 ? ..ㅎ

  3. 2018.03.08 09:42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도 쏭빠님이나 저나 비슷한 성격이고...
    조금은 힘들게 사는 사람들중에 하나이구나 하는 생각이드는군요.
    댓글을 올리기전에 그나마 다행으로 하마님에 댓글을 본 것입니다.
    물론 하마님은 아주 적게 소리를 줄여서 음악을 들으신다고 하니 괜찮은 편이라고 할수있지만요....
    하마트면 이어폰을 꽂지 않고 음악을 듣는 사람 모두를 성토하는데 하마님까지 도매금으로......휴~~우!!
    저는 특히 시골에 살다보니 쏭빠님이 말씀하시는 그런 유형에 사람을 길에서도 자주 마주칩니다.
    읍내장날 장터에 가면 장터 한군데에서 딱 그런 음악을 듣는 기계를 파는 사람을 보게 되구요.
    그래도 다행이 저는 그런면에서는 손가락질 받을 정도는 면하여서
    집안에서도 음악을 들을때는 집사람이 장시간 외출할때 조금 크게듣고
    아니면 함께 있을때는 이어폰이나 헤드폰을 꼭 사용하고 있습니다..
    저도 오늘 글을 계기로 에디님 말씀처럼...
    "저는 어쨌나.....하며 다시 되 돌아 보고 남에게 배려는 못 할 만정 폐는 끼치지 말아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위 하마님 글과 쏭빠님 댓글을 보며 저도 한 마디,

    "Me too!!"..........^^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08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가끔 스트레스를 받으면 차 안에서 문을 닫고 음악을 왕창 크게 틀기도 합니다~~~~^^
      여름에는 산행 중에 호젓한 곳에서 돗자리 펴고 핸드폰에서 나오는 음악을 민폐를 안 끼칠 정도로 틀고 즐기곤 합니다.
      장터에서 엿장수 아저씨의 장단 소리에는 흥겹기도 합니다.
      형님처럼 댁에서 음악을 즐기시는 분 까지는 제 시비에 해당이 안되오니 걱정은 안하셔도 됩니다..ㅎ



  4. 2018.03.09 12:56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좀 외람되지만 참견을 하는 스타일입니다.
    저기 이어폰 없으세요?
    하거나 소리를 좀 줄이라든지 하여 제 등산에 방해를 받고 싶지 않는 쪽으로 이야기를 해 버립니다.
    저도 무척이나 예민한 편인데 산에서 이런 부류의 분들을 보면 좀 이해가 잘 안됩니다.
    세상은 혼자가 아이고 어울려 사는 곳인데 이기적이고 독선적으로 자기만 생각하는 걸까...하는.
    늘 생각하지만 산은 주인이 따로 있는데 그곳을 방문하는 이들이 주인인냥 행세를 해 버리는 경우가 많은것 같습니다.
    방문자로서의 예의만 지키면 아무 문제가 없는데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09 13: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이어폰 없습니다.
      당신이 뭔데 참견이슈 ? 사줄것도 아니면 그냥 가슈...
      라는 뻔뻔한 대답을 듣지 않을까요..ㅎㅎ
      저는 산행 중에 가끔 숨이 턱에 까지 차도 등산로에서는 절대 쉬지를 않습니다.
      그 이유는 다른 분들께 피해가 된다는 생각 때문입니다.
      저는 등산에 대한 개념은...
      제 흔적을 남기지 말자...입니다.
      왔다간 흔적도...쉰 흔적도 남기지 말자 입니다.
      제 생각은 산이 저에게 주는 것은 너무도 많은데..
      저는 산에게 줄 것이 없어서 그나마 말씀처럼 방문자로써의 예의만 지키려고 나름 노력을 합니다.
      물론, 가끔 에디 형님 친구분 처럼 소변의 흔적은 남기기는 합니다..ㅎ


prev | 1 | ··· | 472 | 473 | 474 | 475 | 476 | 477 | 478 | 479 | 480 | ··· | 2474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