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구별 가족의 글

침묵 산행 ..

반응형

일요일

베란다에 나가보니 가랑비가 내립니다.

 

겨울가뭄 이라고 하더니.. 다행히 봄 준비에 바쁘신 가이아 님 께서 봄비를 내려 주시는군요.

 

관악역에 내리니 등산복을 입은 사람은 저 뿐 입니다.

사진 찍기를 포기를 하고 비닐 방수팩에 카메라를 넣었습니다.

 

안양공원으로 향 합니다.

그 곳에서 삼성산을 오른 후 서울대로 내려 갈 코스로 정 했습니다.

안양공원 맨 마지막 식당서 이른 점심으로 백반을 시켜서 든든히 배를 채우고 출발합니다.

 

 

아직도 고운 자태를 간직한 단풍이 보입니다.

 

아직도 단풍색을 지니고 있는 단풍나무를 보고 그냥 지나칠 수가 없어서..

배낭에 넣어 둔 카메라를 꺼내 봅니다.

 

 

 

 

 

 

봄은 봄 인가 봅니다 ~^^

 

 

잠시 쉬면서 커피 한 잔.. 가랑비가 제법 굵어집니다.

예비용 바람막이 점퍼로 갈아 입습니다.

 

 

운무로 인해서 풍경을 담기가 어렵네요...

 

 

 

 

잠시 저 앞 소나무 아래에서 쉬어 갑니다.

몇 년 전에 이 곳에서 우중산행을 한 기억이 떠 오릅니다.

소나무 아래서 찢어진 우비를 여미면서 혼자 커피를 홀짝 거리면서 마신 기억이..ㅎ

 

오늘도 같은 상황입니다.

그 날 처럼 오늘도 침묵은 조용히 내리는 비와 함께 제 곁에 머물러 줍니다.

참...좋습니다... 이런 침묵의 시공간이..

 

침묵이 찾아와서 내 곁에 머물 때....그 침묵은 내게 아무 말도 하지 않습니다. 

네... 잠시 제게 머물다가 조용히 물러갈 뿐 이지만...

저는 이런 침묵의 시간과 침묵의 휴식 그리고 침묵의 산행이 좋습니다.



 

 

손에 든 커피의 온기가 식어 갑니다.

비에 젖은 옷을 툭 툭 털며서 일어납니다....그리고 저 스스로에게 한 마디 합니다.

침묵은 개뿔.... 임마 !

전 처럼 낭떠러지에 앞에서 놀래지 말고 정신줄 차려라 ~~ ^^

 

 

한참을 오르다 보니 상불암이 보입니다.

 

 

 

 

 

 

 

잠시 망설이다가... 국기봉은 좀 약한 듯 싶어서 무너미 고개로 향 합니다.

 

 

 

두 어 시간 올랐나... 등산객은 서 너분 정도..

 

 

 

 

 

 

 

 

시야확보가 어렵습니다.

겨우 삼성산 정상 도착...

비가 점 점 더 굵어 집니다.

 

 

 

 

카메라 렌즈를 닦고, 또 닦아도 습기로 더 이상 찍기가 힘이 듭니다.

안양공원- 상불암 - 무너미고개- 삼성산 정상- 서울대공원

약 3시간 반 정도 산행시간 소요.

 

오늘 산행기나 사진이 매우 부실합니다 ~^^

 

 

 

 

 

반응형

'지구별 가족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여 나들이 - 부소산성,낙화암,고란사..  (10) 2018.03.14
수원화성행궁  (10) 2018.03.14
산에서 음주 금지, 무슨 낙으로 산행을..ㅎㅎ  (8) 2018.03.13
미투 ... ?  (8) 2018.03.08
산행 중에는..(횡설수설 입니다)  (8) 2018.03.07
월미도 산책  (12) 2018.03.02
허당...ㅎ  (8) 2018.02.27
선짓국  (11) 2018.02.23
아직도 요원한 청탁비리 근절  (8) 2018.02.19
가래떡 ~~~  (12) 2018.02.13


Calendar
«   2024/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