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가님 글 중에 산행 중 음주 단속에 대한 글을 읽고나서, 제 개인적인 생각을 풀어 봅니다.

 

저도 나홀로 산행 시 막걸리 한 병은 늘 지참을 합니다.

요즘, 제 눈에만 그리 보였는지는 모르겠지만, 단체로 산행을 오시는 분들도 과음을 하시는 분들은 많지 않습니다.

 

특히, 정상 근처에서 고성방가를 하거나 주변인들에게 추태를 부리는 등산객은 보기 힘듭니다.

오히려 산 입구나 계곡근처에서 산행은 안하고 술을 즐기는 분들이 과음과 고성방가를 하는 모습은 자주 보았습니다.

우리의 산행문화가 저는 많이 개선이 되였다고 생각을 합니다.

 

저를 비롯한 수많은 등산객들은 동문이나 친구들과 함께 정산 근처에서

점심 먹거리를 풀어놓고 가볍게 막걸리 한 사발로 목을 축이면서 지난 한 주의 피로를 풀곤 합니다.

꼭 술을 마시면서 피로나 스트레스를 풀어야 하냐고 질문을 하신다면,

저는 용감(?)하게 "네" 라고 대답을 하겠습니다.



"네" 라고 대답한 이유는, 물론 저는 개인적으로 산행 후 하산해서 한 잔을 마시면서

제 업에 대하여 긍정의 의미를 부여 하면서, 한주의 시작을 준비를 하곤 합니다.

많은 등산객들은 정상에서는 목을 축 일 정도이지 과음을 할 정도의 음주량은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즉, 가벼운 음주는 삶의 활력소이기도 하지만, 

산행 후 한 주의 스트레스를 해소하는데 서민들에게는 가장 현실적이고 쉬운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 금지 법안을 처음에 제안 하신 분이나 결정을 하신 분들이  과연 산을 자주 다니셨던 분인지 궁금은 합니다 ^^

 

 

 

 

..

 

 

문제는 과음으로 인하여 산행 중 발생하는 안전사고 입니다.

지구별 식구 중에 등산객의 안전을 위하여 늘 노심초사 하시는 분이 계십니다.

작년에 계곡 트레킹 시  안전사고가 발생되여, 산악구조대원 분들이 들것과 모포를 들고 뛰는 모습을 목격을 했습니다.

맨 정신으로 산행을 해도 사고가 나는데... 음주를 하면 사고의 발생율은 높아집니다.

 

이런저런 생각이 듭니다.

연세가 지긋하신 분들이 친구분들과 건강을 위해서 산행을 하고 한 잔 하는 낙을 꼭 법으로 규제를 하여야 하는가...

그 반대로 요즘 들어서 늘어나는 산행 중에 음주로 인한 사고가 늘어 나는데 방치를 해야 하는가...

그리고 단속에 대한 실효성이 있을까 ?  넓은 산 중에서 ?   단속 인원은 ?  단속 효과는 ?

지금도 산에서 흡연을 금지해도 남 몰래 흡연을 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결론은 없습니다..^^

규제이고 법 이니 따라야지요.

어떤 방법으로 단속을 할지도 궁금 합니다...등산로 입구에서 일일이 배낭을 검사를 할 수도 없고...ㅎ

오래 전 야구장 술 지참 단속으로 입구에서 음료수 병에 술을 담던 모습이 생각이 납니다.

 

아쉬움이라면...

등산객들의 여가활동 중에 음주에 대한 규제가 충분한 소통없이 무조건적으로 규제한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습니다.

제 짧은 생각에는 충분한 의견 수렴이 없는 일방적인 조치로 보입니다.

 

자료를 찿아 보았습니다.

특히, 저는 물론이고 두가님 에디형님 참조 하시기를 바랍니다..ㅎ


 국립공원, 도립공원, 군립공원, 지질공원 등 자연공원에 해당하는 산을 제외한 산에서는 음주행위가 금지되지 않습니다.

- 자연공원에 해당하는 산이라 하더라도 다음과 같은 장소ㆍ시설을 제외한 곳에서는 음주할 수 있다고 합니다.

  대피소와 그 부대시설 그리고 음주를 하지 말라고 표시판이 설치된 장소 외에는 음주가 가능 합니다.

  자연공원에 해당하는 산이라 하더라도 금지 장소만 피하면 지장이 없으므로,

  등산 후 음주를 좋아하는 분들께서는 너무 걱정할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 음주를 좋아 하시다면, 하산 후에 마음 편하게 한 잔 하시면 좋습니다.

  뭐..솔직히 저는 마음에 들지 않는 음주 단속법이지만, 굳이 하지 말라는 정상주를 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규제와 단속이 능사는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규제와 단속 보다는 산행문화가 발전을 할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인가 연구를 하고 검토를 하는게 더 중요한 건 아닐까요 ?

  유년시절 길거리 마다 벽보에는 뭐 뭐는 하지말라는 계몽 포스터를 본 기억이 납니다.

  지금이 유신시대도 아닌데..... 그 것 참....  ㅎ

'지구별 팀 블로그의 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하착 (放下着)  (8) 2018.03.28
용문산  (12) 2018.03.26
소매물도 여행을 다녀 왔습니다.  (14) 2018.03.19
부여 나들이 - 부소산성,낙화암,고란사..  (10) 2018.03.14
수원화성행궁  (10) 2018.03.14
산에서 음주 금지, 무슨 낙으로 산행을..ㅎㅎ  (8) 2018.03.13
미투 ... ?  (8) 2018.03.08
산행 중에는..(횡설수설 입니다)  (8) 2018.03.07
침묵 산행 ..  (8) 2018.03.05
월미도 산책  (12) 2018.03.02
허당...ㅎ  (8) 2018.02.2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8.03.13 13:33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공원이란 국가나 지자체에서 관리하는 공원인데 이 중 특히 국립공원등에서 집중적으로 관리가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그 외 도립이나 군립공원등은 사실 단속자체가 미미하구요.

    일단 이번에 새로 개정된 환경부의 자연공원법시행령은 3월 13일 공포되어 바로 시행이 되고 있습니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구요.


    제25조를 다음과 같이 한다.
    제25조(금지행위) ① 법 제27조제1항제10호에서 "대피소 등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장소ㆍ시설"이란 다음 각 호의 장소ㆍ시설을 말한다.
    1. 대피소 및 그 부대시설
    2. 탐방로, 산의 정상 지점 등 공원관리청이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하여 음주행위를 금지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하여 지정하는 장소ㆍ시설
    ② 공원관리청은 제1항제2호의 장소ㆍ시설을 지정한 경우에는 안내판을 설치하는 등의 방법으로 그 사실을 공고하여야 한다.
    ③ 법 제27조제1항제12호에서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행위"란 다음 각 호의 행위를 말한다.
    1. 공원생태계를 교란시킬 수 있는 외래동물을 자연공원에 놓아주는 행위
    2. 공원생태계를 교란시킬 수 있는 외래식물을 자연공원 내 임야에 심는 행위

    저도 쏭빠님의 의견과 그리 다르지는 않지만 또 한편 산정에서 과음으로 안전사고를 유발하거나 귀중한 생명까지 잃는 경우를 보면 이 법의 취지를 이해하지 못할바도 아닙니다.
    아마도 선진국에서는 진작에 시행이 되는 것으로 알고 있구요.
    하여튼 산에서 꼭 술을 마셔야 하는 분들은 그냥 간단히 막걸리 한잔 정도로 자제 하시고 쏘주 됫병 같은걸 바리바리 싸 와서 마시는 경우는 없어져야 할 문화가 아닐까 생각을 하여 봅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3 13: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저도 오래 전에는 배낭에 소주 두 어병은 챙겨서 다녔습니다 ^^
      요즘은 겁도 나고 정상에서는 목만 축일 정도만 마시고 하산 후에 편 히 마시는 걸 좋아라 합니다.
      문제는 안전입니다.
      맨 정신으로도 사고가 나는 경우가 많은데 과음은 정말 아니라는 생각입니다.
      허나, 연세가 지긋하신 분들이 친구 분들과 옹기종기 모여서 가볍게 한 잔 하는 것 까지 단속은 심 하다는 생각입니다.
      결론은 이도저도 아닌 어정쩡 입니다 ~~^^
      보온병에 술을 담아서 가져 가시는 분들이 많아질 건란 생각이 듭니다..ㅎ
      이제는 여름 철 휴식 시 누워서 하늘을 보면서 시원한 캔 맥주 하는 재미가 없어진다는게 아쉬운 마음입니다.

  2. 2018.03.14 10:48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쏭형님과 의견이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예전에 비하면 음주산행객이 많이 줄어든것은 사실이나 음주로 인한 산악사고는 끊이지 않습니다.
    정상주에서 막걸리 한잔은 문제가 없을듯합니다만 한잔이 두잔되고 열잔되는 경우로 넘어가니...^^;;
    오죽하면 법으로 금지를 시키겠나 싶습니다. 저도 겨울산에 오를때 가끔 정종을 따끈하게 덥혀 보온병에 담아가곤했는데요.
    이젠 그마저 못하겠습니다. ㅎㅎ 아직도 서울근교 산에서 막걸리 잔술을 파시는 분들이 계시는데 이젠 아웃이겠군요.
    무엇보다 긍정적으로 본다면 음주로 인한 건강문제나 낙상등 산악사고가 줄어들어 관련 업무를 하시는 분들의 노고가 줄어들면서
    사회적비용이 줄어들것같습니다.
    사실 술은 정상주보다는 하산주가 더 맛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4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직히 한편으로는 아쉬움과..
      좀 더 현실적인 강력한 제재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네~~ 인정합니다...제 이중성을 ^^
      외국에는 골목에서 속도위반을 하면 어마어마한 벌금이 나온다고 합니다.
      물론, 벌금으로 개선이 되는 건 아쉬운 마음입니다..ㅎ
      결론은 본 인의 안전을 위해서라도 저는 하산 주를 적극 추천을 합니다.
      그러나 과음은 반대입니다 ~~~ ^.^
      하마님의 시산제 건은 ..지는 말일에는 시간도 시간이지만 말 일이 다가오면 늘 전투 태세를 갖춰야 합니다..ㅎ

  3. 2018.03.14 12:18 에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 사는 세상에 이런 일 저런 일들이 오죽 많겠습니까?
    그래서 법도 맨드는거구....
    그러나 모든 걸 법으로는 할 수 없는 일.
    어릴 적부터 도덕책에서 배운대로 또 집안 어른들헌테 가르침 받은대로 자신은 물론 남헌테 피해 안 주고
    적당히 마시고, 적당히 떠들고, 적당히들 산행예절을 지키믄 되는데.....
    꼭 어디든 튀거나 지나친 사람들 때문에 문제지요.
    위 하마님 말씀대로 직, 간접으로 인력과 비용도 많이 소모되는데 법 맨든다고 다 잘 되믄 올매나 좋겄습니까만
    암튼 안 먹든, 내려 와서 먹든, 숨어서 먹든.....적당해야겄습니다.
    그나저나 산에서 마시믄 맛 이 있긴 있능가본데......맛 본지가 하도 오래 되서리....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4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암튼 안 먹든, 내려 와서 먹든, 숨어서 먹든.....적당해야겄습니다 " .... ㅎ

      점심 식사 후 에디 형님 댓글을 보고 너무 웃었더니 금방 소화가 되는 듯 합니다 ^^
      말씀처럼 하지 말라고 하면 더 하는 사람있습니다(저 처럼..ㅎㅎ)
      따듯한 봄 날에 광교산에서 막걸리 한잔 했음 좋겠습니다 ~~~~

  4. 2018.03.14 16:37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립공원 산행시 음주를 금지하는 것에 대한 정답은 오늘 다른분들의 댓글에 모두 나와 있습니다.
    물론 저야 무어라 이야기하기에는 자격 미달이라......
    그리고 국립공원에 오르는 횟수조차 적으니 별 관심이 없겠다 하지만
    가끔 뉴스를 통해서 음주 장면을 보았기에
    오죽하면 저런법을 만드는 정도까지 갈까 하고 이해를 합니다.
    어쨌든 금지한다고 완전히 없어질까 마는
    그래도 남의 눈을 의식하고 자제하는 분위기는 만들어지지 않을까 하며
    긍정적인면에 한표를 던져봅니다....
    예로 반려견에 목줄을 하고 다니라고 법으로 정하였다지만
    시골길에서 그게 모두 그렇게 꼭 지켜지지는 않지만...
    그래도 조금씩 따로라도 목줄을 준비하고 조심하는 분위기는 느낄수 있습니다.
    저도 무척 개를 좋아하는 편이지만 때로는 그개가
    다른 행인에게 짓고 위협적인 행동을 하는데도 그주인은 딴청을 할때는 불쾌한 의사를 전달할수 있기 때문이죠......^^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2018.03.15 08: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창파 형님 댓글을 읽다가 ..
      정말 오래 전에는 아무 곳에서나 불을 피우고 설거지를 한 기억이 납니다.
      도봉산이나 정릉 계곡에서 넙적한 돌을 주워다가 고기도 구워 먹고..ㅎ
      그 시절 그 풍경을 떠올리니 슬며시 웃음이 납니다.
      요즘은 시골길도 시골길이지만, 가끔 둘레길에서 만나는 덩치 큰 유기견을 보면 겁이 납니다.
      신고를 해도 소용도 없고..
      말씀처럼 금지를 해도 마실 분들은 마시겠지요.
      숨어서 마시느니 차라리 잠시 참고 하산해서 편하게 마시는게 더 술맛이 좋다는 생각입니다 ^^

prev | 1 | ··· | 472 | 473 | 474 | 475 | 476 | 477 | 478 | 479 | 480 | ··· | 2479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