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곡산은 지리산 천왕봉을 코 앞에서 조망할수 있는 산이고 황금능선의 S라인을 정면에서 볼 수 있는 곳입니다.

지리산 중산리로 들어가는 들머리에 있는 덕산(시천면)의 주산이기도 하구요.

지리산에 올라서는 지리산을 볼 수 없듯이 주변 산군에서 조망할 수 있는데 이곳 구곡산에서는 지라산 천왕봉이 손에 잡힐듯 바로 가까이서 볼 수 있어 천왕봉 조망처로는 천하의 명당자리입니다.

주능선 전체는 다 보이지 않지만 천왕봉에서 촛대봉까지 이어지는 주능선과 삼신봉에서 올라오는 남부능선을 감상할 수 있답니다. 

 

구곡산을 오르는 이유는 단 한가지.

경쾌한 천왕봉 능선을 보기 위함입니다.

무더운 날씨였지만 다행히 조망이 깔끔하게 트여서 마음껏 천왕봉과 눈맞춤을 하였네요.

 

산행은 단순하여 도솔암 기점으로 한바퀴 돌아 내려오면 됩니다.

도솔능 지나 능선길에서도 잡목으로 조망이 트이지 않다가 정상에서는 동쪽과 서쪽 모두 조망이 트입니다.

가장 시원하게 조망이 트이는 곳은 정상에서 북동쪽 방향으로 하산시 국수봉 갈림길을 지나 약 5분정도 내려가면 황금능선과 천왕봉이 막힘없이 조망 됩니다.

이 능선은 지리산 국립공원과 경계지역이기도 하구요.

 

 

산행지 : 구곡산(961m)

일 시 : 2020년 8월 20일, 나홀로.

산행코스 :

도솔암- 와룡폭포- 도솔능- 헬기장 - 정상 - 국수봉 갈림길 - 도솔암(원점회귀)

산행시간 : 3시간 30분정도

산행거리 : 대략 10km

 

 

 

 

 

구곡산 등산지도

위 지도의 빨강색 선을 따라 오르고 내렸는데 들머리는 자가운전으로 올라가다가 위 지도의 도솔암교 앞에 주차를 하고 산행을 하였습니다.

구곡사 입구 부근에 작은 주차장이 있어 승용차 서너대는 주차 가능하지만 도솔암까지 올라가면 주차할곳이 마땅찮습니다.

 

등산로는 아주 단순합니다.

도솔암에서 조금만 오르면 계곡 합류지점이 나오고 이곳에서 좌측이나 우측 아무곳이나 올라 한바퀴 돌아 내려오면 됩니다.

저는 좌측으로 올라 우측으로 내려 왔구요.

등산로 헷갈리거나 문제 되는 곳 1도 없습니다.

 

산행코스 :

도솔암- 와룡폭포- 도솔능- 헬기장 - 정상 - 국수봉 갈림길 - 도솔암(원점회귀)

 

 

아주 오래전에는 이곳 덕산(시천면)이 전국에서 최고 오지 동네라 했는데 지금은 완전 달라졌습니다.

덕산 유덕골이 골짝 동네의 대명사가 된 시기도 있었답니다.

20번 국도를 타고 덕산에 들어가기 전 전방으로 보이는 구곡산(좌)과 지리산 천왕봉(우)

 

 

덕산서원에서 도솔암까지는 임도형식의 포장도로가 놓여져 있는데 승용차로 올라 갈 수 있습니다.

다만 주차할곳이 마땅찮은데 도솔암 아래 구곡사 입구에 서너대 주차 공간이 있습니다.

저는 도솔교 옆 상수도취수장 옆에 한대 정도는 가능하여 이곳에 주차를 하고 걸어 올랐습니다.

 

 

햇살이 따스(?)하네요.

오늘 36˚라는데 쨍한 날씨입니다.

도솔암으로 올라가는 포장된 도로의 열기가 화끈합니다.

 

 

도솔암 입구에서 좌측으로 계곡 팬스망을 따라 올라가면 됩니다.

200m 정도 오르면 계곡 합류지점이 나오고 이곳에서 좌우측 어느곳으로 올라도 됩니다.

오르는 반대쪽은 나중에 하산지점이 됩니다.

대개 시계방향으로 진행하는데 저도 그렇게 올랐습니다.

 

 

 

 

 

와룡폭포.

규모는 그리 크지 않습니다.

 

 

우측은 대밭이 이어지는데 산에 대가 이렇게 자라는게 중국에서는 많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드문데 이곳엔 산 기슭이 모두 다밭이네요.

우측 대밭쪽으로 개인소유라는 표시가 계속 붙어 있습니다.

 

 

 

 

 

 

 

 

도솔능 도착입니다.

이곳까지는 된비알 오름길이구요.

도솔암에서 이곳까지 대략 1시간 정도 소요 됩니다.

 

 

능선을 따라 정상까지 이동하면서 숲 사이로 지리산 주능선과 남부능선이 조망 됩니다.

겨울에는 확연하게 조망이 트일것 같습니다.

 

 

 

 

 

헬기장 도착

이곳에서 정상까지는 700m

나무숲 뒤로 천왕봉이 올려다 보입니다.

 

 

정상 도착입니다.

지리산 주능선과 남부능선이 한눈에 들어오고

정면으로 천왕봉과 대좌하는 장면이 연출 됩니다.

가슴이 쿵쾅거릴 정도로 멋진 풍경입니다.

 

 

가운데 계곡이 중산리

타고오르는 계곡 끝에 장터목이 있습니다.

천왕봉과 중봉이 조망되고 좌측으로는 촛대봉까지 주능선이 이어지고 그 앞으로는 남부능선에 가려 보이지 않습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당겨서 본 천왕봉과 중봉.

 

보자 ~~^^

몇명이나 올라가 있는지?

 

 

날씨가 말끔하여 원없이 즐기는 천왕봉 풍경

가슴이 탁 트이고 설레임이 능선을 따라 천왕봉으로 이어집니다.

황금능선을 따라~~

 

 

지리산 최고의 조망처 촛대봉을 당겨서..

 

 

천왕봉과 중봉...

 

 

천왕봉 반대편으로 덕산이 내려다 보입니다.

시천면소재지이지요.

중산리 들어가는 길목동네입니다.

 

 

덕산천 개울이 너무 맑아 보입니다.

우측에 보이는 20호 국도를 따라 덕산을 돌아 나가면 한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마을 1호인 남사예담촌이 있답니다.

반대쪽(우측)으로는 중산리 방향입니다.

 

 

멀리 봉곳 솟아있는 산은 광양의 백운산으로 짐작이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우아하고 멋진 레스토랑이 프랑스 르메이스라고 카등가?

암튼 그거 하나도 안 부러운 장소에서,

동네 빵집에서 산 월넛 한 조각과 캔 마끼야또가 전부지만

이 정도 호사는 아무나 누릴수 없는..

VVVVIP급 1인 전용 스카이마운틴 레스토랑의 무제한 여유....^^

 

 

지리 주능선과 남부능선

그리고 그곳에 우뚝 솟은 천왕봉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S라인의 황금능선

언제 저 능선을 거닐어 볼까?

비탐이라는 벽을 넘어서...

 

 

구곡산 능선은 지리산 국립공원과 딱 경계지점에 있습니다.

군데군데 국립공원 표식을 알리는 말뚝이 세워져 있네요.

뒷편으로 천왕봉.

그 앞으로 황금능선.

 

 

땡볕아래 쪼그리고 앉아 내공 연마.

대략 10분 정도 걸려서 만든 2단 쌓기 스톤발란싱.

 

 

간절함이 더욱 짙어지는 S라인의 황금능선.

가을 산죽이 누렇게 변하여 능선이 황금색으로 보인다고 하여 황금능선.

올 가을쯤에는 그림자놀이를 하여볼까나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다시 당겨서 본 천왕봉.

정상석이 보이는듯, 사람도 보이는듯....

 

 

암만봐도 실증이 나지 않는 천왕봉과 황금능선

 

 

바로 아래 내원사 계곡과 멀리 대원사 계곡도 한눈에 조망이 됩니다.

 

 

다시 내리 꽂히는 하산길

계곡과 만나고...

 

 

 

 

 

 

 

 

 

 

 

 

 

 

올라갈때 들리지 못한 도솔암을 들려 봅니다.

도솔암 아래 놓여져 있는 커다란 돌 하나.

뭘 하던 돌일까요?

 

 

올라가는 계단에 천왕문 지붕 기와가 우르르 떨어져 파손이 되어 있는데,

날씨가 더워서 치우기도 싫은가 봅니다.ㅎ

살금살금 비껴 올라가니

고~요....

사람 기척이 전혀 없습니다.

 

 

건물이라고는 대웅전과 입구 천왕문이 불전형식이고 그 외 요사채로 일반 건물이 붙어 있네요.

대웅전 내부에는 그리 크지 않는 부처님이 호위불없이 외로히 자리하고 있습니다.

벽에는 곰팡이가...

 

 

 

 

 

하산을 한 후 덕산으로 내려와서 잠시 덕천서원에 들려봤습니다.

남명 조식선생의 위폐를 모신 곳입니다.

오래된 배롱나무가 끝물 꽃을 피우고 있는데 서원의 풍경과 잘 어울립니다.

 

 

 

 

 

서원 앞에는 세심정이란 정자가 하나 있는데 덕산천의 맑은 물이 흐르는 곳이라 너댓명 둘러앉아 세상 이야기 나누기 참 좋은 곳 같네요.

 

 

덕산천을 돌아 나오며 뒤돌아 본 구곡산

날씨는 쨍하게 덥지만 지리산 천왕봉과 즐거운 눈맞춤을 한 하루였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8.22 00:17 신고 Favicon of https://janiceshin86.tistory.com BlogIcon jshin8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심정 이라는 정자가 참 멋지네요.
    앉아서 흘러가는 물도 보고 바람도 쐬고 쉬기에 최적의 장소 처럼 보입니다.

    참 혼자서도 잘 노시는? 이웃님 이신거 같습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2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냇가에 있는 저런 정자는 참 멋져요.
      어런곳에 앉아서 막걸리 잔 나누며 세상 풍류와 시름을 나누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
      놀다보니 혼자가 되었는데
      어떨땐 아주 예쁜 꽃이나 나무를 보면 곁에 아무도 없는게 아쉬울때도 있답니다.^^

  2. 2020.08.22 10:59 창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리산 천왕봉까지는 다음으로 미루시고
    이 여름에는 그능선의 아름다움을 감상할수 있는 아래쪽산으로 산행을 하셨군요.
    구곡산이름은 낯설지만 시천면과 덕산 지명은 금방 기억합니다.
    덕산을 잘 기억하게된 것도 이런 아우님의 산행이야기가 주가 되겠지만
    또한 덕분에 읽어본 이병주작가의 책에서 보았기에 기억에 남는 지명입니다.
    오늘도 한눈에 들어오는 구곡산과 천왕봉을 보면서
    다음에 저길을 지날때쯤에 유심히 오늘 사진이 어는 지점에서 찍었는지도 찾아 볼 것 같습니다.
    그리고 보니 이제는 먼발치로도 천왕봉이 보이는 동서남북을 지날때에는
    어느 봉우리가 천왕봉인지는 금방 알 것같습니다.
    늘 꼭대기까지 산행을 하시는 분은 산윗쪽을 풍경을 주로 감상을 하고
    저 같은 사람은 아랬쪽에 관심을 갖고 그밑에서 위로 그산을 찾아 보는 것으로 만족합니다.
    오늘도 소개되는 대원사와 내원사 이야기를 보면서 늘 네비로 다녔기에 그냥 무심히 생각했는데
    덕분에 유심히 보니 같은 삼장면에 위치한 사찰이군요.
    수도권에서 오는 사람들에게 쉽게 지리산 시원한 계곡에 가볼테야 하는 곳이
    저 대원사 계곡이였는데 말입니다.
    그리고 또 남사예담촌을 지날수도 있구요....
    다음에는 저 스톤발란싱을 하실때 조금 귀찮더라도 동영상으로 단 2~3분짜리로
    편집하여 보여주시면 더 실감과 그 수고로움도 보고 좋을 것 같습니다.
    오늘 새벽에는 모처럼 열대야를 실감하는 날이 였습니다.
    이런 산행글을 보면서 더위가 어쩌니 저쩌니 하려니 조금 거시기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2 12: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형님 말씀대로 이병주의 소설이나 남부군 같은데 보면 자주 등장하는 무대가 이곳 덕산 부근이라 친숙해진동네가 아닐까 합니다.
      지금은 4차선 도로가 놓여 시원하게 지나가지만 제가 처음에 지리산 다닐때만 하여도 덕산은 쾌쾌한 산골동네였습니다.
      지난 주 만행산에 올라서 지리산 조망을 허탕치는 바람에 아쉬움 마음이 생겨 어디를 가면 비슷한 풍경을 볼 수 있을까 생각하다가 이곳에 올랐습니다.
      다행히 날씨가 말끔하여 멋진 조망을 즐기고 내려왔구요.
      대원사나 내원사 모두 계곡을 끼고있지만 대원사 계곡이 시원하고 좋습니다.
      이번 여름에 시간되시면 한번 들려 보시면 정말 맑고 깨끗한 계곡을 보실 수 있습니다.
      형님의 표현대로 서울 사람한테 맘 놓고 자랑할 수 있는 곳이구요.
      스톤발란싱은 형님말씀대로 동영상을 한번 만들어 봐야 겠습니다.
      근데 보시기에 무지 지루할듯 합니다.
      손끝에 전해지는 느낌을 세워야 하는데 이게 쉽사리 잘 되지 않구요.
      이날은 위에 작은 돌은 아주 예민하게 세웠는데 바람이 전혀 없어 가능했던것 같습니다.
      어제 밤에는 모처럼 에어컨 끄고 잤는데 정말 편하게 잘 잔듯 합니다.
      무더위에 늘 건강 유의 하십시오.^^

  3. 2020.08.22 12:49 신고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쏭하아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휴~ 저는 덥다고 속옷 차림에 선풍기를 안고 지내는데..
    이 무더운 날씨에 산행을 하시는 두가님은 철인은 아니신지 ?? ㅋㅋ
    카메라 줌렌즈 기능이 예전보다 좋아진 느낌이 듭니다.
    하산길에 본 계곡물은 그냥 마셔도 될 정도로 맑고 깨끗하게 보입니다.
    발을 담그기에는 미안할 정도로...
    저는 산행식으로는 아무리 최고급 빵이라고 해도..찬밥에 된장+청양 고추 하고는 절대 안 바꿉니다..ㅋ
    도솔암 지붕에 난 잡초와 대웅전 내부의 곰팡이를 보니 많은 불자분들이 찾는 절은 아닌 듯 합니다.
    정상에서 바라 본 지리산 능선은 부드럽게 보이면서도 장엄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2 13: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몇일간 에에컨을 틀고 자다가 어제는 바깥바람이 있는것 같아 거실문을 열어두고 잤는데 정말 모처럼 편하게 잔듯 합니다.
      에어컨을 켜두고 자면 이상하게 온 몸이 간질거리는 느낌이 들고 발이 추워 이불을 덮으면 또 덥고...
      쏭빠님이 계신곳은 나무와풀이 있는곳이라 그래도 조금 더위가 덜하지 않을까 생각하여 봅니다.
      여름 산행도 생각보다는 그리 덥지 않지만 그래도 땀은 좀 흘려야 겠습니다.
      카메라는 지난번 박살내어 같은 기종으로 한단계 위 모델로 구입한것인데 조금 나은듯 합니다.
      이번에는 아쉽게도 알탕은 하지 못했습니다.
      동네 식수원이라고 이곳 저곳 써 둔 경고문을 보니 차마 계곡에 들어가지 못하겠더라구요.
      저는 산에서는 거의 빵 종류로 때우는데 언제 한번 그럴듯하게 차려서 올라 쏭빠님께 자랑을 해야 겠습니다.
      도솔암은 사람이 사는지 마는지..
      올라가는 입구 지붕 기와가 그렇게 떨어져 있는데도 놔 두고 있더이다.
      정상의 천왕봉 조망은 정말 멋져서 기억으로 오래할것 같네요.
      여름더위와 코로나로 모든것이 힘든데 쏭빠님 즐겁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4. 2020.08.22 16:57 세이지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천왕봉 한 번 다녀오시면 되는데 왜
    만행산에서도 구곡산에도 그리워만 하시나요?
    짝사랑 소녀를 향한 사춘기 소년처럼....

    저도 늘 지리산 천왕봉 가보는 게 소망이었다가
    지난 번 다녀오고 나니 좋아서 다시 가보고 싶기는 해요.

    시원한 에어컨 아래 치킨에 맥주 마시며 영화 한 편을 보면 세상 시원한 여름
    그 유혹을 물리치고 산으로 향하는 두가님
    그래서 두가님이 산처럼 느껴지나 봅니다.
    한더위 산행하고 올려주시는 정성어린 포스팅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2 18: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천왕봉에 올라 천왕봉을 볼 수 없으니 소녀를 향한 그리움처럼 멀리서 쳐다만 봤답니다.ㅎ
      오늘 같은 날,
      시원한 거실에서 추억의 명화라도 한편 보면서 치맥이라도 하면 얼마나 좋을까요?
      코로나땜에 완전 불경기가 되어 여러가지로 어려워진 요즘입니다.
      먹고 살려니 아둥바둥..
      날씨가 한풀 꺾이고
      자다시 조금 덥다가 또 살짝 내려앉고
      그러면서 살금살금 가을이 오겠지요?
      그때는 이 여름이 그리워질까요?

  5. 2020.08.22 18:54 하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곡산에서 지리산을 바라보는 풍경이 정말 멋지네요.
    이 더운날 산행으로 열을 내어 이열치열을 몸소 실천하시고 다니시는 두가님 정말 대단하십니다.
    왠만한 청년들보다 체력이 월등하시리라 생각됩니다.^^*
    말씀처럼 집안에만 가만히 있는것보다 차라리 사람들 없는 산에 올라 가뜩이나 코로나로 우울한 기분을
    날려버리고 올수있어서 좋을것같습니다.
    2중 스톤발란싱은 정말 아슬아슬합니다. 그저 박수만 보내드립니다. 짝짝짝ㅎㅎ
    세상 부러울것 없는 산정상 두가 레스토랑에서 우아한 한끼를 하셧네요.
    체력보충에 다소 부족할것같은 메뉴지만 포만감이 없어서 운신하시기엔 편했으리라 생각됩니다.
    이제 달콤한 휴가도 끝나고 내일 아침이면 출근입니다. 그냥 휙~하고 휴가가 지나간듯하네요.
    지금 이곳은 천둥번개를 동반한 세찬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비가 그치면 더위도 한풀꺾였으면 좋겠습니다. 잘보았습니다. 편한 휴일되세요.~~~;)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3 2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날은 날씨덕을 많이 봤습니다.
      대구서 출발할때는 습도 높고 안개까지 있어 아쉬운 산행이 되지 않을까 했는데 다행히 조망이 트여 시원한 천왕봉 구경을 하였습니다.
      여름 더위에 장마피해가 그대로인데 코라나까지 다시 기승을 부리고 뉴스를 보고 있으면 열이 나는 장면들이 많이 모두들 이래저래 더운 여름을 보내고 있네요.
      이럴땐 하마님 말씀대로 산에나 올라서 열을 식히는게 오히려 나을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저는 산에서 늘 간단하게 챙겨 먹는 편인데 다음에는 한번 제대로 도시락을 싸가지고 가서 먹어봐야 겠습니다.
      와인도 한병 가져가고
      얼음도 가져가고..ㅎ
      대구에는 비가 없는데 서울에 소나기가 내린 모양입니다.
      만경대에서 산행을 하다가 낙뢰 여성분이 사망한 뉴스가 나오는걸 봤습니다.
      갑자기 소나기 내리고 천둥번개 칠때는 정말 조심해야 겠네요.
      다시 새롭게 시작되는 한 주 하마님도 화이팅입니다.^^

  6. 2020.08.24 09:28 신고 Favicon of https://ckkimkk.tistory.com BlogIcon 싸나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렇게 무더운날 나홀로 산행으로 산청의 구곡산을 다녀오셨군요.
    지리산으로 이어지는 황금능선이 정말 멋지게 보이는데 비탐이군요.
    지리산 천왕봉이 정말 눈앞에 펼쳐지면 저같아도 가슴이 쿵쾅쿵쾅 하겠는데요 ? ㅎㅎ
    두가님은 물을 많이 드시지 않아 여름산행도 잘하시지만 저같은 경우는 완전...ㅎㅎ
    대신 겨울산행은 아무리 추워도 노프라블럼입니다...ㅎㅎ
    근데 천왕봉엔 몇분이나 올라와 있던가요 ? ㅎㅎ^^

    • Favicon of https://duga.tistory.com BlogIcon 두가 2020.08.24 20: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지리산 여러 능선 중에서 황금능선을 한번 거쳐야지 하는 생각을 하고는 있는데 비탐이라 ...ㅎ
      여름이라 잡목이 우거져서 능선에서는 조망이 가려지지만 정상 이후로 조망이 시원하게 터져 정말 멋진 천왕봉 구경을 할 수 있는 곳이더군요.
      저는 여름산에서도 0.5리터 정도면 되는것 같습니다.
      대신 시원한 캔 커피 하나는 같이 가져 갑니다.
      춥거나 덥거나 쌩한 걸 좋아하다보니 여름산도 나름 의미를 가지고 올라봅니다.
      천왕봉에서는 제 눈에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답니다.ㅎ^^

prev | 1 | ··· | 306 | 307 | 308 | 309 | 310 | 311 | 312 | 313 | 314 | ··· | 2930 | next


☆ 전체 여행기와 산행기 보기( 열림 - 닫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