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리주능선이 조망되는 남원의 만행산

 

 

남원의 만행산(萬行山, 909.6m)은 전국구로 많이 알려지지 않은 산이지만 남원에서는 알아주는 산입니다.

만행(萬行)이라는게 스님들이 여러곳을 떠돌며 걸식하여 수행하는걸 말하는데 이곳 만행산과 어떤 연유가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고려말 이성계가 이곳에 들려서 몇일 머물다 갔는데 그 뒤부터 산 이름이 천황봉이 되었다가 천황산으로 불리워지기도 합니다.

현재는 대략 주봉 이름을 천황봉으로 부르고 있구요.

 

정상에서는 동으로 지리능선이 한눈에 보이고 덕유산과 백운산, 팔공산, 고리봉등이 모두 조망되는 탁월한 전망대 산입니다.

한더위 산행은 거의 고행 수준인데 이날도 35˚가 넘는 폭염에 산에 오르니 사람이라고는 저 혼자 뿐이네요.

계곡산행을 마다하고 만행산까지 가서 오른 이유는 오늘 날씨가 말끔하여 지리주능선을 시원하게 감상하고자.. 였는데 대기 습도가 높아 멀리 조망이 트이지 않아 소기의 목적을 이루지 못한 하루였답니다.

그대신 바지가 흠뻑 젖도록 땀 실컷 흘렸구요.

 

산행은 용평제라는 커다란 저수지 옆 공용주차장에서 출발하여 지리지리한 포장 임도를 1km정도 따라 오르고, 이후 된비알 산길을 500m정도 오르면 작은 천황봉, 그리고 다시 400m 정도 오르면 정상인 천황봉입니다. 저수지에서 정상까지는 1시간 20여분 정도 소요. 이후 능선길을 타고 상서바위(상사바위)까지 간 다음 하산하여 저수지로 돌아오는 원점회귀입니다.

 

지자체에서 공을 들여 등산로 주변 잡풀을 말끔히 제거해 놓아 산행에 도움이 많이 되었는데 이번 장마와 폭우로 등산로 흙들이 모두 따내려가 걷기에 아주 불편한 곳이 많았답니다. 다시 흙길이 될려면 시간이 많이 걸릴것 같네요.

조망은 정상과 상서바위 두곳이 아주 멋지답니다. 

그 외에는 나무 사이로 간간 보이는 조망이 전부입니다.

 

정상에는 데크가 설치되어 있습니다.

임도따라 1km 정도 차량으로 오를 수 있으니 비박이나 백패킹 준비하여 정상에서 하루밤 지내며 별을 보며 한잔하는것도 멋질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산행지 : 남원 만행산

일 시 : 2020년 8월 16일(일요일). 혼자.

산행코스 :

용평제 주차장 - 포장임도 - 천황봉 갈림길 - 작은 천황봉 - 천황봉 정상 - 능선 - 상서바위 - 큰고개 - 용호계곡 - 보현사 - 용평제 주차장(원점회귀)

소요시간 : 4시간

 

 

 

 

 

 

만행산 등산지도

 

산행코스 :

용평제 주차장 - 포장임도 - 천황봉 갈림길 - 작은 천황봉 - 천황봉 정상 - 능선 - 상서바위 - 큰고개 - 용호계곡 - 보현사 - 용평제 주차장(원점회귀)

위 지도의 빨강색 라인과 일치합니다.

 

 

용평제(용평저수지) 주차장

아주 널찍합니다. 정자도 한채 있고 그 옆에 식수가 나오는 수도가 있어 쉼자리로 좋네요.

캠핑카가 이곳까지 자리한 이유가 되는듯..

 

 

주차장 한쪽 옆에는 만행산 안내도와 기우제 제단이 있습니다.

옛날 남원지역에 한해가 극심하면 남원부사가 이곳에 올라서 기우제를 지냈다는 내용의 설명글이 세워져 있네요.

 

 

저수지에서 올려다 본 만행산

맨 우측에 솟아 보이는 봉우리가 정상인 천황봉입니다.

좌측의 바위 봉우리가 상서바위.

 

 

저수지 가장자리로 난 포장도로를 따라 약 50m정도 진행하면 우측으로 안내판이 있는 산길 들머리가 나옵니다.

이곳부터 포장된 임도를 따라 약 1km 정도 올라야 하는데 더운 날씨에 포장 도로는 아주 피곤한 길입니다.

 

 

 

 

 

비 온 뒤 산에서 흘러 내려오는 물을 계곡쪽으로 내려야 하는데 이곳에서는 산쪽으로 물길을 틔워 놨네요.

덕분에 산쪽이 지난번 폭우로 완전 엉망이 되었습니다.

우측으로 바로 계곡을 끼고 있는데 왜 물길을 산쪽으로 유도했는지 이해불가...

 

 

지리지리한 포장 임도 끝나고 본격적인 산길 시작입니다.

 

 

조금 더 오르면 만나는 천황봉과 작은 천황봉 갈림길.

대개 우측 작은 천황봉을 경유하여 정상인 천황봉으로 오르고 있으나 궂이 그렇게 할 필요 없을듯.

조망 없고, 추가로 볼것도 없고.. 작은 천황봉은 그냥 지나가는 구간입니다.

이곳에서 좌측 정상인 천황봉으로 바로 오르는게 나을듯 합니다.

 

 

가파른 오르막길이 약 20여분 이어집니다.

전체 구간에서 가장 된비알코스

얼마전 내린 폭우로 등산로가 엉망이 되었습니다.

 

 

중간쯤에서 조망이 살짝 트이는 곳이 몇 곳 있습니다.

멀리 우측으로 상서바위가 보입니다.

 

 

돋보이는 소나무 한그루에서 잠시 멈춰서 자태 감상.

 

 

출발지인 용평제 저수지와 초록으로 물든 시원한 들판이 내려다 보입니다.

 

 

작은 천황봉 도착

안내판 하나 세워져 있고 조망은 막혀 있습니다.

직진 방향으로 숲길 이파리 사이로 정상이 살짝 보여지는게 전부입니다.

 

 

가을도 머잖았겠죠?

고추잠자리가 전령사가 되었습니다.

 

 

만행산 정상 천황봉 도착.

논스톱으로 마구 올라 왔더니 옷이 흠뻑 젖었습니다.

 

 

가야 할 상서바위 방향입니다.

멀리 절벽처럼 보이는 상서바위(상사바위)가 보이네요.

상서바위 뒤로 장수 팔공산이 확인 됩니다.

 

 

오늘의 뷰 포인트...

산동면 방향입니다.

앞자락으로 고남산은 바로 건너 보입니다.

이곳에서 저쪽 앞으로 바라다 보이는 지리능선을 볼려고 올라 왔는데...ㅠㅠ

대기에 가득 머금은 습기 때문에 먼곳 조망이 흐려졌습니다.

아무리 눈을 치켜뜨고 자세히 봐도 지리산 능선은 한눈에 들어오지 않습니다.

구름인듯 능선인듯 ...

겨우 '저게 지리산 능선일거야'..하고 위안 받으면서 돌아서야 했네요.

 

 

 

 

 

올라 온 들머리 옹평제저수지와 남원의 너른 들판이 시원하게 조망이 됩니다.

 

 

진행방향 상서바위 능선도 다시금 확인하구요.

 

 

상서바위까지는 천황봉에서 뚝 떨어지고 난 후 숲으로 가린 능선길이 이어집니다.

 

 

 

 

 

 

 

 

상서바위 못 미쳐서 만나는 남양방씨묘동(南陽房氏墓洞)이란 각서.

이 글씨가 이곳에 새겨진 이유는 무엇일까요?

 

 

뒤돌아서 천황봉을 당겨 봤습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르지만 상당히 뾰쪽하게 솟은 산입니다.

 

 

 

상서바위 입구입니다.

우측으로는 상신마을로 하산하게 되네요.

 

 

상서바위

아찔합니다.

위에서 내려다보니 높이를 가늠할 수 없는데 바람이라도 불면 정말 위험할것 같네요.

들머리 용평제가 내려다 보입니다.

 

 

당겨 본 용평제

주차장이 보이네요.

사진 아랫쪽으로 저수지 옆 날머리 보현사도 내려다 보입니다.

 

 

당겨서 본 천황봉 정상

 

 

상서바위는 상사바위라고도 합니다.

내려다보니 어질어질...

 

 

 

 

 

하산하면서 올려다 본 상서바위

 

 

등산로가 말끔합니다.

지자체에서 주변 풀들을 베어내어 걷기 참 좋게 해 두었습니다.

 

 

하산길 등산로.

흙들이 이번 폭우로 모두 떠내려 가 버렸네요.

 

 

 

 

 

더위로 고생한 하루..

잠시 계곡에서 옷을 훌훌 벗습니다.

 

 

임도 공사를 하고 있는데 산비탈들이 모두 파여 있는 모습이 보기에 조금 그렇습니다.

멀리 상서바위가 올려다 보입니다.

 

 

하산 마무리.

보현사 도착

태고종 사찰입니다.

아주 오래된 사찰이었어나 몇번의 소실로 지금은 새로 만든 대웅전과 칠성각, 그리고 요사채만 있네요.

 

 

근간에 불사를 한 대웅전

 

 

모두 목각 부처님이네요.

느낌이 좋은 부처님입니다.

인사를 드리고...

 

 

마당 앞쪽 반송 옆에 자리한 약사불이 요염(?)합니다.

날렵한 허리가 껴안아 주고 싶을 정도네요.

 

 

 

 

 

 

 

 

더운 여름 하루..

다시 돌아와 제자리에...

 

 

나오면서 되돌아 본 만행산입니다.

좌측으로 바위듬으로 된 상서바위가 보이고 우측으로 가장 높게 솟은 봉우리가 천황봉입니다.

보는 각도에 따라 다르지만 이곳에서는 전체적으로 조금 밋밋하게 보이네요.

 

 

 

 

지리주능선이 조망되는 남원의 만행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