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지그재그 산길이 재미있는 대구 근교 대니산

반응형

 

집에서 아주 가까운 곳이 있는 대니산을 다녀 왔습니다.

대니산(戴尼山)은 유네스코유산으로 빛나는 도동서원의 뒷산으로 높이 408m로서 가족 산행이나 가벼운 근교산행으로 좋은 곳입니다.

정상에 패러글라이드 활공장이 있어 차량으로도 오를수 있는데 산악자전거 라이딩으로 더 유용하게 사용되고 있답니다.

대개의 산행은 구지면 화산리에서 올라 왕복으로 원점회귀를 하거나 약간 원거리 산행길로 능선을 타고 도동서원까지 진행을 하기도 하는데 오늘은 6살짜리 일행이 있고 바람까지 쌀쌀하게 불어 가볍게 왕복으로 다녀 왔답니다.

 

대니산이란 이름이 조금 독특한데 원래 이름이 대니산(代尼山)이었답니다.

그 후 이곳 아래 도동서원에 배향된 김굉필이 이곳에 살면서 공자의 자인 중니(仲尼)에서 니(尼)자를 따고, 대(代)자를 대(戴)자로 고쳐 ‘공자를 받드는 산’이라고 하여 대니산(戴尼山)으로 바뀌 부르게 된 것입니다.

 

구지면에서 오르는 산길은 거리가 짧은 대신에 경사가 이어지는데 운동삼아 오르는 이들을 배려하여 등산로는 급등산로와 좌우로 지그재그가 연결되는 재미있는 산길로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누구라도 가볍게 천천히 오를 수 있는 곳이구요.

정상석도 없는 정상에서는 현풍과 고령 들녘을 휘감아 돌아 내려오는 낙동강이 완전 일품입니다.

비슬산 자락과 멀리 대구까지 이어지는 앞.비 능선이 이어지고 아련히 팔공산자락도 조망이 됩니다.

구지국가산단의 풍경과 멀리 창녕의 화왕산 자락도 한눈에 들어 오네요.

정상 앞쪽 잡목을 싹 베어버려 정말 시원하게 조망을 즐길 수 있는데 어느분의 아이디어인지는 모르지만 힘찬 박수를 보내 드립니다.

 

산행지 : 현풍 대니산

일 시 : 2020년 12월 20일.

산행코스 : 유가매운탕 - 대니산  정상 - 활공장 (왕복, 원점회귀)

소요시간 : 약 2시간 30분 정도.

 

 

 

 

 

이건 대니산과 전혀 관계없는 사진입니다.

대니산 오르는 지그재그 산길이 이거와 비슷하여 산행 사진으로는 잘 표현이 되지 않아 참고로 보시라고 맹글어 올린 것입니다.

6살 꼬맹이와 저는 명색이 산꾼이라 무조껀 직진으로... 

 

 

산행코스 : 유가매운탕 - 대니산  정상 - 활공장 (왕복, 원점회귀)

위 지도에서 정상까지 올랐다가 같은 길로 내려 온 것입니다.

 

산행 동료 지율이가 아직까지 택시를 한번도 타 보지 않았다며 도동서원까지 이어가서 그곳에서 택시로 되돌아 오기로 했는데 날씨가 너무 차갑고 능선에 바람이 세차게 불어 아무래도 아이가 걱정되어 같던 길로 되돌아 내려왔습니다.

위 지도의 빨강색 등로를 따라 걷는다면 대략 4시간 정도 소요될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유가매운탕 구지점인데 이 집은 대니산 들머리로 알려진 덕분에 알게 모르게 광고가 많이 되는 집입니다.

앞 쪽 승용차 뒷편 빨강색 화살표를 표시한 곳으로 오르면 됩니다.

이후 등산로는 고속도로처럼 되어 정상까지 외길로 이어집니다.

 

 

오늘의 산행 파트너, 지율이..

 

 

중간에 봉곳 솟은 봉우리가 대니산 정상입니다.

우측으로 보이는 시설물은 방송국 송신시설과 활공장입니다.

아주 가벼워 보이는듯 하지만 그래도 꽤 걸어 올라야 한답니다.

 

 

앞쪽 산자락 밑의 절집 마당에 커다랗게 걸려있는 태극기가 신기한듯..

그렇네요. 내가 봐도 신기합니다.

 

 

멀리 비슬산 자락이 건너 보입니다.

조화봉과 대견봉이 한 눈에 들어 오네요.

 

 

활공장에서 패러글라이더의 활공이 시작되었습니다.

올라가서 지율이하고 저거 뜨는것 곁에서 보여주고 싶었는데 아쉽게도 그 시간에는 활공이 없었네요.

 

 

세종대왕께서 한글을 창제하시고 그 뒤 조선시대 겨울산에 산불됴심이라고 돌비석에 한글로 표석을 해 두었는데 그 글씨체로 만든 플랜카드. 

 

 

사진으로는 평탄한 길로 보여지지만 제법 경사가 있습니다.

이런 길이 정상까지 꾸준히 이어지네요.

 

 

길은 쭉 바로 오르면 경사가 심하지만 좌우로 지그재그길을 만들어 수월하게 오를 수 있도록 해 두었습니다.

소소한 배려이지만 매력적인 관심입니다.

 

 

중간쯤 오르니 벤치가 보이고 서쪽으로 약간 조망이 트입니다.

 

 

날씨가 제법 춥지만 오름길이라 몸에 열이 나는데 아이는 머리 모자와 넥워머를 벗어던지고 가볍게 오릅니다.

V자 나무는 그냥 지나칠 수 없는 인증 장소.

 

 

가파른 오름길은 정상까지 꾸준히 이어지는데 주변에 소나무들이 많아 오르고 내리면서 피톤치드에 관하여 아는대로 설명을 해 줍니다.

 

열심히 설명하고 있는데..

뜬금없는 질문...

"요플레보다 더 몸에 좋아요?"

 

 

오름길 중간에 두어곳 운동시설이 마련되어 있네요.

철봉에 매달리지 못하여 안고 매달렸는데 미끄러져 맨손으로 매달리게 했더니 손이 쩍 붙어...

한참이나 시려워 호호..

 

 

아이도 약간 거친 산길을 좋아 합니다.

아무래도 아이들은 재미와 흥미가 있어야 즐거운가 봅니다.

 

 

 

 

 

그런데...

이러면 아니 됩니다.

아이와 함께 오르는데 급경사 산길에 자전거를 타고 쏜살같이 내려 옵니다.

지율이와 옆으로 피해 있었지만 지들도 눈이 있으면 아이가 보였을것인데 ..

 

 

온 산에 흙먼지를 일으키며 흥겨운 소리를 지르면서 내려가는 분들....

한 옆으로 서 있는 겁먹은 아이가 보이지 않던가요?

 

다행히 뒤에 따라오는 일행분이 너댓분 더 있었는데 이 분들은 자건거를 타지 않고 끌고 내려오면서 지율이와 다정하게 인사도 하며 지나쳤답니다.

 

 

거의 다 올라갈 무렵에는 등산로가 완전 지그재그.

사진이라 느낌이 반감되는데 뒤돌아보니 나름 운치있는 등산로입니다.

 

 

드뎌 정상 도착.

지율이가 뛰어 오릅니다.

 

 

영하의 차가운 날씨에 차가운 바람이 마구 몰아 칩니다.

금방 올라 온 열기가 갑자기 식어 지율이가 움칫 합니다.

 

 

얼릉 바람 불지않는 언덕받이로 데리고 내려가 옷을 더 껴 입히고 보온 무장을 하여 다시 올랐답니다.

 

 

춥지?

아니..^^

견딜만 해?

예..

 

 

조망이 참 좋습니다.

앞쪽 시야를 가리는 잡목들을 모조리 베어 버렸네요.

참 잘했어요. 칭찬스티커 백장을 드립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위 사진과 동일한 파노라마 사진입니다.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정상 올라오기 전 솟아 올랐던 패러글라이더가 아직도 공중부양 중입니다.

 

 

비슬산 정상과 대견봉, 조화봉 능선

그 아래 대구 테크노폴리스단지

첨단 산업단지인데 우째 아파트단지처럼 되어 버렸습니다.

 

 

정상 조금 아래에는 활공장과 함께 방송국 안테나 시설이 있습니다.

 

 

간식타임을 요청한 지율이를 위하여 바람 피할곳을 찾습니다.

앞쪽 계단이 적당한 곳이네요.

 

 

집에서 싸 온 주먹밥이랑 간식 나눠 먹고...

 

 

등산로에서 만나는 사람들은 대개 여자애인줄 알고 예쁘다는 인사를 하는데 대뜸 '나는 남자'라고 이야기 한답니다.

 

 

구지국가산업단지.

아직도 빈 자리가 많지만 대구를 먹여 살리는 중요한 공단입니다.

좌측 뒤로 멀리 화왕산이 보이네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낙동강변에 비행기 활주로처럼 만들어진건 지능형자동차부품진흥원입니다.

차세대 자동차의 성능을 테스트 하는  곳이구요.

 

 

우측 패러글라이드 활공장을 넣어서 만든 파노라마 입니다.

산불감시초소도 보이구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서쪽 조망인데 한칸 더 내려가서 헬리포트에서 보면 더 잘 보일듯한데 날씨가 추워 이곳에서 되돌아 갑니다.

멀리 가야산이 솟아 보이네요.

 

 

요플레보다 더 좋은 피톤치드를 다시 설명하여 줍니다.

이건 제가 산에서 실감나게 느끼는 현상이라 거짓없이 아이에게 설명을 할 수 있네요.

 

 

다 내려와 뒤돌아 보니 다시 활공이 시작되고 있습니다.

지율이가 저걸 옆에서 봐면 참 좋아했을것인데 하는 아쉬운 생각을 하면서 차에 오릅니다.

 

 

돌아오는 길...

도동서원에 들렸습니다.

스산한 계절이라 방문자도 별로 없는 가운데 이파리 다 떨군 은행나무가 마당을 지키고 있네요.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