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행 일기

겨울 초입, 조용한 산행으로 즐긴 밀양 천태산과 금오산

반응형

 

 

조망이 좋은 밀양의 금오산을 다녀 왔습니다.

바로 옆에 있는 천태산은 덤으로 같이 다녀 왔구요.

천태산은 밀양 삼랑진의 양수발전소가 있는 곳입니다.

 

산 정상부에 상부저수지(천태호)가 있고 아랫쪽에 하부저수지(안태호)가 있어서 낮에는 낙차를 이용하여 발전을 하고 밤에는 잉여전기로 다시 물을 상부저수지로 퍼 올리는 것입니다.

상부저수지까지는 차량으로 올라갈 수 있답니다.

천태산 정상을 목적으로 한다면 이곳 천태호까지 차량으로 올라와서 쉽사리 오를 수 있는데 말 그대로 날로먹는 산행입니다.

근데 명색이 산꾼이라면 저~얼때 그라믄 안되지유..

밑에서부터 빠닥빠닥 걸어 올라가야 맘이 개운하답니다.

 

천태산과 금오산은 능선으로 연결이 되었다기보담 내려왔다가 다시 올라가야 합니다.

다만 하나의 산만 다녀 오기에는 저쪽산이 아까워 대개 두 산을 연계하여 산행을 한답니다.

천태산보다는 금오산이 조망도 좋고 산 맛도 낫습니다.

 

언제 끝날지 모르는 코로나시대.

주말이고 휴일이고 아파트 주차장이 완전 만차가 되어 있답니다.

홀로, 아니면 가족분들과 같이 가벼운 산행으로 이 지겨움을 이겨내는게 가장 멋진 운동이자 여가 활용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산은 친구도 되고, 연인도 되고, 나를 가르치는 스승이 되기도 한답니다.

 

 

산행지 : 밀양 천태산과 금오산

일 시 : 2020년 12월 6일

산행코스 : 천태사 - 용연폭포 - 천태호 - 천태산 - 숭촌고개 - 금오산 - 임도 - 여여정사

소요시간 : 5시간

 

 

 

 

 

산행코스 : 천태사 - 용연폭포 - 천태호 - 천태산 - 숭촌고개 - 금오산 - 임도 - 여여정사

천태사 일주문 앞 용당교 인근에 주차공간 있습니다.

 

 

삼랑진에서 신불암고개 너머 천태사 입구로 가면서 본 풍경.

중간쯤이 천태사이고 아랫쪽이 일주문입니다.

아침 일찍 도착하여 올려다보니 온통 그늘이라 사진이 황량합니다.

위와 아래 사진은 산행 마치고 차량회수를 위해 다시 이곳에 와서 찍은 오후 사진입니다.

 

 

맨 위에 상부저수지인 천태호가 보이고 그 아래 데크계단 옆으로 용연폭포입니다.

아래로 천태사와 일주문이 보이네요.

천태사부터 천태호 저수지까지는 제법 가파른 오르막길입니다.

 

 

천태사 용왕당.

어지간하면 한모금 해 보고 싶으나 날씨가 영하... 4도.

 

 

 

 

 

천태사 오른편 절벽아래 조성되어 있는 무량수궁.

 

 

이 부처님이 돌인지 시멘트인지 많이 헷갈려 혼자 요리조리 집중 탐구.

분석 결과 자연 절벽을 깍아 만든 부처님이 틀림은 없는데..

화강암이 아니라 결이있는 바위라 군데군데 떨어진 조각으로 상처가 많아 시멘트로 손질을 많이 해 두었네요.

 

 

 

 

 

천태산 자락으로 햇살이 들어오기 시작 합니다.

 

 

용연폭포까지는 이런 암석길.

 

 

용연폭포.

계절이 계절인지라 수량은 적습니다만 나중에 햇살이 들어오면 풍광은 아주 멋지겠네요.

여름 비 온 뒤 들리면 온 계곡이 우렁찬 폭포소리로 진동을 할 듯.

 

 

오줌빨 보다는 조금 쎈 물줄기가 흘러 내리는데 위에서 내려다보는 바위 절벽은 아득 합니다.

옆의 데크계단은 근간에 조성된듯.

 

 

제법 조망이 트이는 곳에 올라와서 뒤돌아 봅니다.

신불암 고개의 도로가 보입니다.

맨 뒤로는 무척산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천태호는 꽁꽁 막아 두었지만 계곡은 얕은 물이 흘러 내려갑니다.

초겨울의 삭막함이 느껴지지만,

산자락을 독차지하는 이런 호사도 이런 시기 아니면 없을듯 합니다.

 

 

자연석을 적당하게 배치하여 운치를 더한 돌계단길.

나무데크로 반듯하게 만든것보담 백배 낫습니다.

 

 

천태호 전망대.

상당히 아찔한 절벽위에 설치되어 있습니다.

 

 

올라 온 계곡이 내려다 보이구요.

 

 

천태호

양수발전소의 상부 저수지입니다.

둑을 쌓은 돌은 어디서 가져 왔을까요?

엄청납니다.

클릭하면 사진이 좀 더 크게 보여 집니다.

 

 

엥가이 촘촘하게 쌓아 놨네유.

안쪽도 이런식의 돌담 형태인데 설마 돌만 가지가 쌓았지는 않았겠지요.

그럼 물이 술술 샐 터이니...

 

 

천태호

 

 

물이 많이 빠졌습니다.

386m에 표시가 되어 있네요.

어떤 분은 이걸 가지고 이 저수지 깊이가 이 정도라고 말하는데...

이건 해발 표시입니다.

긍께 지금 이곳 저수면의 높이는 해발 386m.

저수지의 깊이는 30m가 채 안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저수지 둘레로 나 있는 도로를 따라 천태공원으로 이동.

 

 

천태공원에서 본격적인 산길이 다시 시작 됩니다.

이곳까지 차량으로 올라 올 수 있는데 여기서 천태산 정상까지는 쉬운 산길로 대략 40분 정도만 가면 됩니다.

 

 

천태호가 햇살에 반짝반짝....

 

 

 

 

 

이곳에서 천태산은 갔다가 되돌아와야 합니다.

 

 

 

 

 

천태산 정상

커다란 바위 암석으로 되어 있습니다.

 

 

왼쪽 건너편 금오산이 삼각형 모양으로 조망 됩니다.

우측 산비탈에 임도가 나 있는 산 뒤로 영알이 조망 되는데 이곳보다는 금오산에 가서 봐야 하겠네요.

 

 

중앙 왼편 뒤로 신불산과 영축산이 조망 됩니다.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풍차 바람개비 돌아가는데는 에덴밸리.

 

 

 

 

 

좌측뒤로 간월산과 그 옆의 신불산은 한눈에 알아볼수 있겠네요.

가운데는 죽바우등의 뾰쪽한 봉우리가 눈에 띄어서 영축산임을 알 수 있구요.

간월~신불~영축산 능선이 한눈에 들어 옵니다.

 

 

천태호 건너편으로 우쭉 솟은 김해 무척산.

오른편으로 낙동강이 희미하게 보이네요.

 

 

 

 

 

천태산에서 조망되는 파노라마.

왼편 솟아 오른 산이 금오산.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산길은 주~욱 떨어졌다가 바닥을 치는 숭촌고개.

전원주택단지인데 집들이 모두 멋집니다.

 

 

앞에 보이는 도로를 따라 주욱 올라가면 됩니다.

왼편 임도를 따라 올라도 되구요.

 

 

금오산 정상 능선까지는 거의 같은 가파른 경사도로 된 흙길입니다.

 

 

이런 멋진 바위 조망대가 나타나 겁없이 위에 덜렁 올라갔다가

옴마야!!!!

겨우 사진만 찍고 내려왔는데 꼭히 이곳에서 조망 즐길 필요 없습니다.

조금 더 오르면 쉽사리 내려다 보이는 장소가 많네요.

 

 

위 바위에 올라서 내려다본 파노라마.

아래로 숭촌전원마을

오른편 아래로 하류저수지인 안태호도 보입니다.

멀리 낙동강 하류 쪽..

클릭하면 크게 보입니다.

 

 

낙동강 하류방향

 

 

숭촌전원마을.

돈 좀 있는 분들이 이곳에 와서 산다나..

집들이 모두 꽤 좋습니다.

건너편으로 조금 전 산행지였던 천태산이 마주보고 있구요.

 

 

 

 

 

우측이 금오산 정상

 

 

우리나라에는 금오산이란 이름을 가진 산이 모두 5곳

 

구미 금오산(金烏山)

하동 금오산(金熬山)

여수 금오산(金鰲山)

경주 금오산(金鰲山)

그리고 이곳 밀양의 금오산(金烏山)입니다.

 

 

산행들머리로 많이 이용하는 산아래 예쁜 마을 어영마을입니다.

 

 

 

 

 

부산과 마산 김해방향의 산들이 모두 보이는데 금정산과 신어산 무척산등...대강은 짐작이 되네요.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건너편 천태산

 

 

하부저수지 안태호와 낙동강,

 

 

클릭하면 크게 보여 집니다.

 

 

점심으로 빵 먹고 있는데 날아 온 새 한마리.

대개 까마귀가 친구 되는데 오늘은 귀한 손님이네요.

빵 조각을 사이좋게 나눠 먹고...

 

 

임도쪽으로 내려와...

 

 

임도에서 리본 붙어 있는곳으로 진행하는데 이곳 돌탑에서 산길이 희미해졌습니다.

돌탑은 언제 누가 쌓았는지 상당히 공을 많이 들었습니다.

 

 

이런 깃발도 꽂혀 있구요.

 

 

사라진 등산로를 찾지 못하고 멧돼지길을 따라 하산.

흔히 이런걸 알바라고 하지유..ㅠㅠ

 

 

넌 누구냐?

 

 

전설따라 나옴직한 옛 동네 집을 지나니..

 

 

 

 

 

절집이 나타나네요.

 

 

여여정사.

대웅전이 한글현판으로 되어 있습니다.

이곳 저곳 예쁘게 꾸민 사찰이네요.

 

 

관세음보살께서 하얀 면사포를 쓰고 있는데 도툼한 입술과 짙은 눈매가 고혹적(?)입니다.

약병을 저리 꺼꾸로 들고 계시면 다 쏫지 않으실까요.....

 

 

옛날에 누구네집 화장대 위에 거의 다 있었던 못난이삼형제가 생각납니다.

 

 

 

 

 

차량 회수를 위해 택시를 호출하고 설렁설렁.... 걸어 내려 갑니다.

곧 택시가 올라 오겠지요.

아침에는 날씨가 한겨울이더니 낮 되니 포근해졌습니다.

천천히 걷는 연습도 빨리 걷는것 못잖게 필요한것 같네요.

 

 

반응형


Calendar
«   2024/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Recent Comments
Visits
Today
Yesterday